5.18 시체장사에 동원된 방대한 엑스트라의 정체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18 시체장사에 동원된 방대한 엑스트라의 정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2-03 13:37 조회2,00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5.18 시체장사에 동원된 방대한 엑스트라의 정체

 

오늘 23, 618-620광수가 발굴됐다. 나는 누군가들이 이 제618-620광수를 시건방진 사이비 지식인들의 눈앞에 대주시기를 바란다. 그리고 그들에게 물어봐 주기 바란다. 그들의 상상 속에 있는 모든 인물들 중에서 이러한 노력을 경주하는 인물이 있는지? 지난 4년여에 걸쳐 이러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기울여온 애국자가 있는지, 가슴에 손을 얹고 생각해보라 해주기 바란다.

 

사이비 지식인들은 이제까지 자기들이 지만원보다 더 똑똑하다고 까불었다. 아주 확실해 보이는 광주 몇 사람만 발표했다면 사람들이 금방 믿을 텐데 수백 명 단위로 나오고 그 중에는 판독이 어려운 사진들도 있기 때문에 오히려 영상연구가 불신 받고 있다는 것이다. 자기들의 판단력이 월등하고, 지만원의 판단력이 열등하다는 것이다. 이것이 바로 쥐가 고양이를 바보로 여긴다는 뜻이다.

 

광주 현장 사진들 중에는 미발표된 사진들이 수백 장 있다. 가장 많은 사진이 관을 도청 분수대 앞에 내놓고 구름처럼 사람들이 몰려 있는 사진들이다. 시체장사인 것이다. 북한이 관을 배경으로 하여 이렇게 많은 사진을 찍은 이유는 계엄군이 만행에 분노한 시민들이 이렇게 많다는 것을 세계를 상대로 선동하기 위해서다.

 

만일 노숙자담요가 제618광수와 같이 동원된 사람들 중 상당수가 광수라는 것을 발굴하지 못했다면 이 사진들은 북한의 외도 그대로의 역할을 수행했을 것이다. 실제로 최근 일부 매체들이 이 시체장사 사진들을 공개한 적이 있다. 노숙자담요가 시체장사에 동원된 엑스트라 배우들이 광수라는 사실을 밝혀낸 것과 안 밝혀낸 것 사이에는 엄청난 의미의 차이가 있는 것이다.

 

The Identity of Huge Extras Mobilized For The May 18th Corpses Showing-Off

 

Today of February 3, 618th-620th Gwangsoo were dug up. I hope someone show the images of 618th-620th Gwangsoo right under the nose of impudent pseudo-intellectuals, and ask them. Is there anyone among all the figures in their imagination who has been devoting himself like this image analyst? I want someone to ask them to think with their hands on their hearts if there is any patriot who has been making continuous efforts like him for the last four years?

 

Pseudo-intellectuals have been behaving frivolously pretending to be more smarter than Jee Man-Won. They say that if Jee Man-Won had released only several Gwangsoos who looked so sure, people would have believed them so easily, but as hundreds of Gwangsoos were increasingly released and also because some images were included there which were hard to make out, the image analysis research has turned to be distrusted. They mean to say that their judgement is superior and Jee Man-Won’s judgement is inferior. This is the same to the case when a rat calls a cat an idiot.

 

Among the Gwangju pictures, there are hundreds of them still not released. Most of them are the pictures which has the scenes where big crowd of people gathered like clouds around the coffins which were taken out to the fountain yard. This is their showing off of the corpses. The reason why North Korea took so many pictures with the coffins as its setting was because they wanted to advertise to the world that so many citizen were angry at the brutality committed by martial law troops.

 

If Nosookja-Dahmnyo had not dug up the fact that a lot of people who were mobilized were Gwangsoos just like 618th Gwangsoo, these pictures would have been keeping to play the role as intended by North Korea. Recently some news organizations actually released some pictures of this corpses showing-off scene. There is great difference in significance between the fact that Nosookja-Dahmnyo had discovered that the extra actors/actresses, who were mobilized for the corpses showing-off, were Gwangsoos and that he had not.


2019.2.3.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636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546 [지만원TV] 광주법원은 강도기관- 8,200만원 강제집행 지만원 2019-04-22 1802 229
11545 전라도 중(승려)에 속지 말아야 지만원 2019-04-22 3298 440
11544 인생과 명상 지만원 2019-04-22 1604 275
11543 [지만원TV] 일요방송-살길 제시 지만원 2019-04-21 1324 170
11542 사랑의 로망 지만원 2019-04-21 1737 316
11541 4.21. 지만원tv, “나라 살릴 구체대안” 제시할 것 지만원 2019-04-21 1744 355
11540 조갑제 총정리 지만원 2019-04-20 3260 436
11539 [지만원TV 실시간 라이브 제3화] 5.18 수사기록 18만 쪽,… 관리자 2019-04-20 729 143
11538 번지수 못 찾은 한국당의 김빠진 집회 지만원 2019-04-20 2386 436
11537 빨갱이 공부 합시다(임헌영과 이재오) 지만원 2019-04-20 1907 341
11536 지금 전쟁나면 우익 지휘관들 빨간 장병들이 사살할 것 지만원 2019-04-19 2199 401
11535 수사기록 제본 사진 지만원 2019-04-19 1237 251
11534 지만원TV. 극기의 계절 (인생극기, 국가극기) 지만원 2019-04-19 703 141
11533 세월호, 김정은은 침몰공작, 문재인은 정치공작 지만원 2019-04-18 2913 367
11532 헌변 행사 알려드립니다 지만원 2019-04-18 1388 278
11531 지만원tv 세월호는 북한 공작 지만원 2019-04-18 1506 175
11530 천하 무학 무식한 문재인과 언론쟁이들 지만원 2019-04-18 2738 481
11529 5월24일 시계방향 광주시민 조선일보 박래명 조광흠 서청원기자 지만원 2019-04-17 1841 296
11528 세월호, 분석과 평가는 내공의 함수 지만원 2019-04-17 2789 459
11527 6.25 북한 소년병 -9살짜리 광수가 어디 있느냐는 자들에게 지만원 2019-04-16 2529 279
11526 5.18 가짜 유공자 분석-김제갈윤 제공- 지만원 2019-04-16 2060 278
11525 조나단 지만원 (일조풍월) 댓글(3) 일조풍월 2019-04-15 1402 342
11524 조갑제의 검은 그림자 황장엽의 정체 지만원 2019-04-16 2057 348
11523 [지만원TV] 대한민국 20대 청년에게 (투표와 실업률) 관리자 2019-04-16 832 131
11522 [지만원TV] 문재인을 도구삼아 대북선전포고 한미정상회담 지만원 2019-04-14 1652 274
11521 조갑제의 붉은 신분증 ‘고문과 조작의 기술자들 지만원 2019-04-15 1762 356
11520 나는 조갑제를 1급 간첩이라고 생각한다(2) 지만원 2019-04-15 2279 384
11519 평양 퇴물기생으로 전락한 문재인 지만원 2019-04-15 2424 373
11518 요샌 눈이 왜 자꾸 젖을까 지만원 2019-04-15 1914 350
11517 나는 조갑제를 1급 간첩이라고 생각한다(1) 지만원 2019-04-14 2978 42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