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사 내의 육사 정신도 무너지는가?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육사 내의 육사 정신도 무너지는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0-12-02 17:48 조회28,454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육사 내의 육사 정신도 무너지는가?


최근에 발간된 육사신보 524호에는 한 생도 기자가 “꿈을 꾸듯 읽어내는 한국 근현대사”라는 제하에 황석영이 쓴 강남몽을 읽은 소감을 정리하면서 이 책이 널리 읽히기를 바란다는 희망을 표시했다. 지금의 강남은 화려하지만 그 이면에 숨겨져 있는 검은 흐름을 솔직하게 담아냈고,  정부 수립 당시의 남북한 관계가 잘 정리돼 있어 흥미롭게 읽었다며 북한학을 공부하는 2학년생들에게 적극 권한다는 취지의 글이었다. 


하지만 북한학의 대가 양동안 박사는 강남몽을 “반국가-친북 서적”으로 규정했다. 황석영은 1989-1991 사이 김일성의 부름을 받고 윤이상과 함께 5.18을 주제로 한 북한의 대남 모략 영화 “님을 위한 교향시”를 제작한 골수 좌익이며, 북한을 위해  대한민국에 기생하면서 대한민국을 문화적으로 파괴하는 골수좌익이다.


강남몽의 저자도 반역자이고, 강남몽도 반역서인 것이다. 그런 책을 육사 2학년생들에게 적극 권할 때까지 육사 간부들은 무엇을 하였는지 참으로 허탈하다. 그리고 이런 내용이 어떻게 육사 신문에 나올 수 있도록 방치했는지, 한숨이 나온다.


지난 호 육사 신보에는 2학년생들이 독도탐방을 하면서 사진을 찍었는데 “독도는 우리가 지킨다”라는 현수막을 쳐놓고 그 앞에서 다부진 의지를 보여주는 모습으로 사진을 찍은 것이 아니라 하얀 이를 드러내놓고 활짝 웃는 모습으로 찍었다고 한다.


이에 대해 필자의 한 동기생이 육사 동창회에 문제를 제기했다고 한다. 육사 동창회와 육사는 강남몽에 대해 명확한 자세를 취해야 할 것이다. 조국을 지키는 간성이 되겠다는 생도들이 독도에 가서 현수막 내용 따로, 행동 따로인 모습을 보인 사실을 놓고 육사는 반성해야 할 것이다. 필자의 한 동기생은 이런 사진을 일본 사람들이 보았다면 얼마나 우습게 보였을까 염려를 했다.



2010.12.2. 지만원 
http://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3,049건 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899 쥐어박히면서 헤헤거리며 이용당하는 간 빠진 대한민국 지만원 2010-09-13 28471 250
12898 5.18역사책 쓸 권리, 황석영과 북한에만 있는가? 지만원 2010-08-09 28456 151
열람중 육사 내의 육사 정신도 무너지는가? 지만원 2010-12-02 28455 233
12896 부천 원미경찰서로부터 받은 황당한 전화 지만원 2010-11-25 28425 556
12895 대통령과 정치꾼들에는 이 아픈 모습이 보이지 않는가? 지만원 2010-09-18 28423 237
12894 천주교 신도 및 지휘부는 정구사 몰아내야 지만원 2010-12-29 28423 197
12893 “이명박 력도를 찢어 죽이라” “전두환을 찢어 죽여라” 지만원 2012-03-04 28408 433
12892 재판일정을 알려드립니다 지만원 2011-03-31 28405 174
12891 송요찬과 이명박 지만원 2010-08-31 28393 346
12890 서청원과 관련된 스케일 지만원 2010-11-03 28392 192
12889 530GP sbs 뉴스추적 지만원 2010-09-22 28388 160
12888 교총이 제정신인가? 지만원 2010-10-14 28384 149
12887 신간530GP은 노무현과 그에 충성한 장군들을 고발한 책. 지만원 2010-11-21 28379 174
12886 남북간에는 공동이라는 단어가 존재하지 말아야! 지만원 2011-01-01 28338 137
12885 5.18재판 3월로 연기 지만원 2010-01-12 28317 105
12884 필자가 의존하는 증거자료에 대한 기준 지만원 2010-07-12 28304 167
12883 한나라당과 박근혜의 운명 지만원 2010-08-01 28226 303
12882 5.18재판 최종답변서(제6회)의 결론 지만원 2010-12-08 28226 283
12881 이명박 정부 큰일 또 하나 쳤다 지만원 2010-06-30 28213 371
12880 ‘5.18전문클럽’의 첫 모임 지만원 2009-12-02 28170 40
12879 갈피 안 잡히는 대통령 지만원 2010-05-11 28168 228
12878 돈 많고 인재 많은 5.18, 고소질 밖에 할 게 없는가? 지만원 2010-01-13 28166 151
12877 천안함 보고서는 한번 보고 던지는 그림책인가? 지만원 2010-09-14 28153 115
12876 그래도 김태호가 돼야 희망이 있다! 지만원 2010-08-26 28124 348
12875 반기문은 소말리아 해적 소탕에 나서야 지만원 2010-11-16 28117 233
12874 충격적인 한겨레신문 광고 지만원 2009-12-23 28110 178
12873 소개를 안 할 수 없는 하나의 감동 지만원 2010-10-12 28106 265
12872 대국민 역사 보고서, ‘솔로몬 앞에 선 5.18’ 지만원 2010-08-30 28061 185
12871 노회찬, 독도문제 제기 지만원 2010-03-01 28049 118
12870 5.18폭군의 종말! 지만원 2011-01-24 28012 38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