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이 ‘광수’라 자기 입으로 말했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황장엽이 ‘광수’라 자기 입으로 말했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2-27 11:48 조회5,55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황장엽이 광수라 자기 입으로 말했다.

 

논리 정연한 A, 그는 스마트한 지식인이다. 그가 나에게 전한 메시지가 매우 귀하다. A씨는 내 책의 모든 것을 믿으면서도 단 한 가지 믿을 수 없는 것이 있었다고 했다. 황장엽은 당시 김일성종합대학 총장이었고, 그런 직위라면 도저히 광주에 올 수가 없는 일이라고 단정했다. 더구나 현장사진에서의 황장엽이 제71광수라면, 그는 반탐조 팀장으로 광주도청 앞에서 왼손에는 육중한 M16유탄발사기를 들고 오른 손에는 무전기를 든 채 해남출신 53세의 김인태를 체포해가고 있었다. A 씨는 이를 도저히 믿을 수 없었다고 했다. “김일성종합대학총장이 총을 들고 살인을 했다니~”

 

최근 A씨는 어린 나이에 고시를 패스한 천재 B씨를 몇 차례 만났다. B씨는 박정희 시대에 국정원에 들어가 요직으로 일했던 사람이다.

 

A: “혹시 황장엽5.18 때 광주에 왔었나요?”

B:“아니, 그걸 아직도 모르고 있어요?” (주: 국정원에서는 공공연한 비밀?)

A: “제가 그런 비밀을 어찌 압니까?”

B: “그가 지입으로 광주에 왔었다 말했습니다.김덕홍, 리을설, 김중린도 함께 왔다 했지요

A: “그럼 신문한 녹취록이 있나요?”

B: “김대중이 태우라 해서 다 태웠습니다.”

A: “김덕홍은 요새 어찌 됐나요?”

B: “그는 산송장이지요.”

A: “2015년에 탈북했다는 박승원은 어찌 된 겁니까?”

B:“간부들이 이제 곧 세상이 뒤집힌다며 도원의 결의를 하고 기자회견을 준비했지요.

 그런데 이병호가 꼬리를 내렸지요. 지금 빨갱이 세상이 다 됐는데 그거 발표하면 뒷감당이 안 된다는 것이었지요

A: “권영해가 북한군 개입을 적극 부인하고 다닌다 하던데요?”

B: “그 사람 참 알 수 없는 사람입니다

 

A씨는 B씨로부터 위와 같은 말을 듣고부터 지만원을 무조건 신뢰하고 있다고 했다. 이상의 이야기는 내게 녹음돼 있다. 그리고 모든 내용이 내가 지녀온 의혹과 정확히 일치한다. 많은 애국국민들이 가져왔을 합리적 의혹과도 정확히 일치할 것으로 생각된다.

 

      2015712일의 뉴스타운 보도는 아래와 같다.

 

북한전문지 '프리엔케이(Free NK)'에 의하면, 최근 탈북 망명한 '37광수 박승원 상장'에 대하여"19805.18 광주사태시 북한군 대남연락소 전투원 소속으로 남파되어 5.18 광주사태에 시민군으로 참여한 경력도 가지고 있다."

 

"또한 198810월 평양에서 열린 '대남 영웅 대회'(인민문화궁전 지상에서는 '전국영웅대회'가 열렸고 지하에서는 '대남영웅대회'가 열렸음)에 토론자로 출연하여 5.18 광주사태 참전의 위훈 담을 증언한 적도 있다."

 

"그리고 5.18 광주사태 참전 '대남 영웅'들을 기리기 위해 김정일의 지시로 제작된 '무등산의 진달래' 노래 제작에도 기여한 바가 있는 인물이다."라고 보도해, 그동안 지만원 박사가 12년간 연구하여 발표하고, 본지가 단독 심층취재 보도한 5.18 광주 북한특수군 600명 참전 내용과 '37광수 박승원 상장'5.18 광주 북한특수군 이란 것을 구체적으로 증명 했다.

 

'37광수 박승원 인민군 상장' 한국 도착 정보기관 합동심문을 거쳐 부처별 개별 조사 중

 

아시아뉴스 전문저널 '아시아엔(ASIAN)'은 탈북 망명한 '37광수 박승원 인민군 상장'에 대하여 "이미 한국에 도착 후, 정보기관에서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6일 알려졌다. 박승원 상장은 지난 4월 탈북 이후 주 러시아 한국 대사관을 통해 망명을 신청해 현재 국내 정보기관의 심문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보 당국 관계자는 6"박 상장은 이미 합심(정보기관 합동심문)을 거쳐 부처별 개별 조사를 받고 있다""국정원의 조사를 토대로 국방부 등 관련 부처에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박 상장의 경우 김정은 체제의 핵심인물로, 현재 북한 권력구도의 변화에 대해 구체적인 조사가 상당히 진척되고 있는 것으로 안다""특히 국방부 정보본부, 국군 정보사령부 및 통일부 관련 부서의 조사 등이 모두 이뤄지려면 시간이 더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고 보도해, 본지는 지난 73일과 4일 채널A와 동아일보가 보도한 '37광수 박승원 상장'의 탈북 망명과 신원들에 대한 내용을 모두 기정사실화 했으므로, 최근 630일 박근혜 대통령이 국정원을 비공개로 방문한 것도 이 사건과 관련이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결 론

 

당시 박근혜는 대통령 신분으로 역사상 처음 국정원을 방문했고, 고위급 북한 간부가 탈북했다고 밝히며 상기돼 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무서울 정도로 보도가 통제됐다. 박근혜와 이병호가 의논하여 제37광수 박승원을 감금시킨 것이다. 20135월 북한군 개입 사실을 보도하던 두 종편방송에 재갈을 물린 것은 남재준 시절이며, 이 때에는 남재준이 관여하지 않은 것으로 짐작된다. 왜냐 하면 남재준은 2017418, 문제를 제기했다. 좌익사범 많이 들어 있는 교도소를 공격한 게 무슨 민주화냐?문제를 제기했기 때문이다. A씨는 내게 말했다. "이제 저는 박사님을 절대적으로 믿습니다. 그 동기를 마련해 준 사람은 박사님이 아니라 순전히 B씨 입니다"   

 

2019.2.27.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184건 3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124 오늘, 세상은 참으로 아름다웠습니다 지만원 2011-01-19 19970 609
12123 폭격당한 빨갱이들의 성지 5.18 지만원 2012-08-26 20691 609
12122 하늘이 준 선물, 5.18 국회공청회 지만원 2017-12-13 6948 609
12121 미국은 과연 북폭을 단행할까? 지만원 2018-01-04 9309 608
12120 광화문 우익집회가 통합되었습니다 지만원 2019-03-07 4339 607
12119 박근혜 정부, 나에게 이렇게 해도 되는 것인가? 지만원 2014-07-24 8227 606
12118 역적의 처 권양숙, 유족연금 월800만원 줘야하나? 지만원 2013-06-25 18437 604
12117 문재인의 기력 왜 증발했을까, 미국에 들켰나? 지만원 2018-06-29 8201 597
12116 김제동과 전라도 새끼들 지만원 2016-10-08 8368 596
12115 벙어리 된 외기러기 지만원 2019-02-24 5298 596
12114 문재인이 되면 큰일나는 이유 지만원 2012-11-28 22146 595
12113 오늘 무단 접근한 탈북광수들로부터 당한 일 지만원 2018-03-16 6404 595
12112 채동욱,인간 이하의 개자식!! 검찰간부들은 개자식들!!! 지만원 2013-09-10 15671 593
12111 영혼이 썩은 젊은 빨갱이 기자 개자식들아!! 지만원 2014-04-24 17898 593
12110 난공불락의 성은 5.18이 아니라 지만원이다 지만원 2019-02-13 4370 593
12109 조갑제와 여성반지 지만원 2019-04-25 3845 593
12108 5.18광주에 왔던 북한특수군, 6년만에 입 열다(전문) 지만원 2012-07-22 64295 592
12107 누가 나와 내 가족을 죽이는지 알고나 죽자 지만원 2017-12-19 7626 592
12106 트럼프 예보 지만원 2018-12-23 5856 592
12105 이런 날 오다니! 지만원 2019-03-16 5025 592
12104 이명박을 요절내고 싶다! 지만원 2011-10-27 20704 590
12103 이번 주 황교안 나한테 죽는다 지만원 2019-03-05 5263 590
12102 박근혜도 문창극도 다 패자 되어 인생 끝냈다. 지만원 2014-06-24 9574 589
12101 미국, '전투준비끝'인 이유 지만원 2017-09-27 10564 589
12100 나라의 운명, 진단과 활로 지만원 2018-05-31 6341 589
12099 내가 죽으면 100% 전라도 소행 지만원 2016-06-30 6437 588
12098 문재인에 날아드는 독약 지만원 2018-02-05 6538 587
12097 내가 트럼프를 비상한 지휘자로 보는 이유 지만원 2018-06-23 5910 586
열람중 황장엽이 ‘광수’라 자기 입으로 말했다! 지만원 2019-02-27 5554 585
12095 이 시각의 긴급경보 지만원 2016-07-25 9082 58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