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태는 패했는가? 그에게는 할 일 많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김진태는 패했는가? 그에게는 할 일 많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2-27 23:08 조회4,83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김진태는 패했는가? 그에게는 할 일 많다

 

많은 애국진영 인사들이 김진태의 압승을 진단했었다. 하지만 붉은 언론들은 김진태를 언제나 3등으로 보도했다. 그리고 결과는  보도내용 그대로 나왔다. 음모라는 생각이 스친다. 4명이 경쟁한 김준교 청년당원도 3만 6천여 표를 얻었는데 모든 지역에서 열린 전당대회장에서 시종 압도적인 인기를 누린 김진태가 2만5천 표를 얻었다는 것은 상식에 어긋난다.

 

 이 세상의 모든 시스템은 성악설을 근본으로 하여 설계된다. 누구나 아는 3권 분립, 공신력이 있다는 입법, 사법, 행정이 서로 견제하는 시스템이 권력 독주를 예방하는 기본 메커니즘이다. 권력 독주를 견제한다는 의미는 도둑놈 심보를 견제하는 것이다. 양심에 따라 재판한다는 판사들도 도둑놈 심보를 가지고 있다. 그래서 2심이 1심을 견제하고, 3심이 2심을 견제하는 것이다.

 

그런데 참으로 한심한 것은 이번 선거 관리 시스템이다. 핸드폰과 투표관리실의 컴퓨터 사이에 이루어지는 투표는 그 자체가 불법이다. 핸드폰을 가진 사람들이 무슨 장난질을 치는지, 컴퓨터를 가동하는 사람들이 무슨 장난을 치는지, 아무도 감시하는 사람이 없다. 오로지 빨갱이가 90%를 차지하고 있다는 선관위만이 문을 걸어 잠그고 투표관리를 독점한다는 것은 그 자체가 코미디다.

 

김진태의 입장에서는 이번 기회를 투표관리 시스템의 신뢰성을 검증하는 계기를 마련하기 위해 선거결과와는 무관하게 오로지 시스템의 신뢰성 검증차원에서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 국가의 미래를 위해 매우 유익할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Has Kim Jin-Tae Been Defeated? He Has Many Things to Do

 

Many persons in patriotic camp diagnosed Kim Jin-Tae to win overwhelming victory. But Red journalism always reported about Kim as a third runner. And the result has come out just the same to their reports. It strikes me that it is a conspiracy. Considering that even the young party member Kim Joon-Kyo won 30 thousand votes from the competition among eight runners, it conflicts with common sense that Kim Jin-Tae, who enjoyed overwhelming popularity in every national convention in every district, won only 20 thousands votes. All the systems in the world are planned based on the ethical view that human nature is fundamentally evil. The respective independence of the three powers of a State that everyone knows, -- the system in which Administration, Legislation and Judicature, which are known to have public credibility, are checking each other, is the basic mechanism which prevents any power from running alone. Checking any power from running alone means that they have to check burglar’s evil-mind. Even the judges who are known to make judicial judgement according to conscience, have burglar’s evil-mind. That’s why 2nd court is checking 1st court, and 3rd court is checking 2nd court.

 

By the way, what is most deplorable is the election management system of this time. The voting, which is made between individual cellphones and the computers in vote management room, is illegal itself. There is no one who monitors what kind of trick are those who have cellphones playing and what kind of trick are those who operate the computers playing. The fact that only the Election Management Committee, which are said to be composed of the Reds up to 90 percent, has a monopoly of the vote management, locking doors from inside, -- it is a comedy itself.

 

In Kim Jin-Tae’s position, it would be better for him to take this opportunity to provide a momentum for testing credibility of the ‘vote management system’. Accordingly, it occurred to me that it would be very beneficial for future of the State if he bring up a question on this matter only in the level of “testing credibility of the system” regardless of election result.

 

 

2019.2.27.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722건 5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602 전라도 출신 공무원 많아서 이꼴 됐다 지만원 2014-05-04 11426 563
12601 코피작전은 기만술 지만원 2018-02-04 6194 562
12600 문재인의 내전 선포, 제2의 킬링필드 의지 드러내 지만원 2019-03-25 4940 561
12599 병신육갑하는 청와대 지만원 2013-05-13 20425 560
12598 검찰에서도 병원에서도 전라인들에 포위된 지만원 지만원 2013-01-28 17713 560
12597 전쟁은 난다. 하지만 대비는 필요없다 지만원 2017-12-04 10812 559
12596 원칙의 대통령, 도둑질 해온 광주티켓 반납하라! 지만원 2013-07-21 13027 559
12595 김병준, 대한민국 위해 목숨 바친 의인 처벌한 네놈, 내가 죽인다… 지만원 2019-02-15 5983 558
12594 황교안은 위장한 문재인 부역자 지만원 2019-02-11 5552 558
12593 지만원의 ‘10일 전투’ 출전 선언 지만원 2019-01-30 4604 558
12592 말문이 막힌다 지만원 2017-12-16 7837 558
12591 본적표시, 자동차번호판 지역표시 부활하자! 지만원 2013-10-29 14313 558
열람중 김진태는 패했는가? 그에게는 할 일 많다 지만원 2019-02-27 4832 557
12589 문재인, 왜 종전선언에 저토록 촐싹대나? 지만원 2018-08-13 7215 557
12588 부탁드립니다 지만원 2017-09-10 6494 557
12587 빨갱이 세력, 별거 아니다. 국민은 일어나라 지만원 2016-08-01 6400 557
12586 채동욱 더 이상 DNA 타령 말라, 게임은 끝났다 지만원 2013-10-01 14380 556
12585 박근혜, 혼자만 원칙 하나? 현충원이 대통령 무시 지만원 2013-03-13 16759 556
12584 부천 원미경찰서로부터 받은 황당한 전화 지만원 2010-11-25 28258 556
12583 대통령님, 이게 뭡니까?(수정한 글) 지만원 2010-11-24 23855 556
12582 밀회 나눈 나경원과 변장군 지만원 2019-01-11 7121 555
12581 5.18철옹성 호위하는 인민공화국과 펜과의 전쟁 지만원 2018-06-19 6356 555
12580 박근혜와 맞짱 뜨자는 채동욱! 지만원 2013-09-16 13256 555
12579 신혜식 네가 지만원박사를 아는가?(우리대한민국) 우리대한민국 2019-02-22 4433 554
12578 5.18유공자의 난잡성 지만원 2019-02-19 5457 554
12577 김정은 제거 작전 카운트다운에 돌입 지만원 2016-09-19 8003 554
12576 김장수-김관진, 가면 벗고 퇴장해야 지만원 2013-10-05 13829 554
12575 안철수 분석 지만원 2011-09-13 21216 553
12574 천정배, 이 자가 법무장관이었다니 지만원 2019-02-08 4950 552
12573 이미 굳어진 트럼프 마음: 내키지는 않지만 기습공격 시간 재고 있… 지만원 2017-09-27 9463 55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