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장엽과 지만원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황장엽과 지만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2-28 13:22 조회3,81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황장엽과 지만원

 

나를 공격하는 사람들이 걸고넘어지는 것은 대략 3가지다. 황장엽과 9살짜리 특수군과 600명이다. 그 동안 나를 믿어주던 사람들도 이 3가지 중 하나에 걸리면 꼬리를 내린다. 우익들 중 꼬리를 내리는 사람들은 내가 쓴 책을 제대로 읽어보지 않는 사람들이다.

 

“600명이라는 수자는 1995.7.18. -군 검찰이 공동으로 수사하여 발표한 ‘5.18관련사건수사결과92~939개 줄에 표시돼 있다

 

600명이라는 수자는 검찰보고서와 군상황일지에 나타나 있는 수자다. 52109시에 아시아지동차공장을 습격하여 장갑차와 군용트럭을 탈취한 병력이 600명인 것으로 명확하게 기록돼 있다. 600명은 광수의 수자가 아니다. 이렇게 혼돈 하는 사람들은 5.18연구가 1) 문헌연구와 2) 영상연구로 이루어졌다는 사실, 문헌연구는 지만원이 주도했고, 영상연구는 노숙자담요가 주도했다는 사실도 모르는 사람이다.

 

600명이라는 수자는 검찰수사결과에 나타나 있는 수자이지, 영상분석의 결과가 아니다. 영상분석은 이 600명 이외에 남녀노소 아녀자들로 구성된 또 다른 900명 정도의 대규모 게릴라집단이 왔음을 발굴해 냈다. 여기에서 외워야 할 문장이 있다. “600명이라는 수자는 1995.7.18. -군 검찰이 공동으로 수사하여 발표한 ‘5.18관련사건수사결과92~939개 줄에 표시돼 있다

 

     9살짜리 특수군? 게릴라라는 남녀노소 아녀자들이 부대구성의 필수요소

 

6.25, 특히 미군이 많이 당한 것이 아녀자들과 노인 아이들로부터 속은 것이다. 공산군대는 늘 어린아이들과 아녀자들을 이용하여 테러를 가하고 그들을 앞장세운 상태에서 뒤에서 포복해 전진했다. 노근리 학살(?)도 민간인들에 늘 당했던 어린 미군병사들의 반작용이었다. 베트남전쟁에서 한국군은 어린아이와 노인들로부터 참으로 많이 당했다. 여아가 애교를 부리며 다가와 안아주었더니 수류탄을 윗주머니에 넣고 달아났다. 누구의 눈에나 범상해 보이는 군병들이 의심받지 않고 광주거리를 활보하려면 위장수단으로 이들과 함께 다녀야 한다.

 

    황장엽이 더 학자인가 지만원이 더 학자인가?

 

황장엽은 귀순자가 아니라 끝까지 망명자 신분을 고수했다. 황장엽이 연로한 학자였는데 어떻게 광주에 와서 그 무거운 M16 유탄발사기를 들고 정보부 프락치로 의심되는 광주장년들을 체포해 살해할 수 있었겠느냐는 것이다. 황장엽은 1923년생이다. 5.18 57세였다. 그와 함께 광주에 온 리을설은 1921년생, 황장엽보다 2살 더 많다. 그와 함께 온 김중린도 1923년생 황장엽과 동갑이다. 김중린은 황장엽보다 더 지체가 높았다. 당시 현역 통전부장 즉 북한의 현역 CIA부장이었다. 그들보다 더 실세였던 장성택과 김경희가 내려왔고, 김일성 4촌 여동생인 김정숙까지도 넘어왔다. 북한은 남한과 달리 노블리스 오블리주가 확실한 조직이다.

 

        정략적으로 부풀려진 황장엽 이미지

 

황장엽은 첫째, 주체사상 철학을 만들어냈다는 이유로 둘째 김영삼 패들의 공로를 크게 만들려는 정치공작 목적으로 필요이상 부풀려졌다. 나는 그가 쓴 책도 읽어보았고, 그의 요청으로 여러 번 독대하여 만나보았다. 그러나 그는 내 눈에 크게 보이지 않았다. 주체사상이라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요설들로 이루이졌다. 북한에서 통하는 주체사상의 공식명칭은 사람중심철학이다. 그런데 황장엽은 남한에서 인간중심철학으로 살짝 포장만 바꾸어 부나비 같은 인사들을 모아 주기적으로 강의를 했다. “사람중심인간중심으로 살짝 바꿔놓고 남한에서도 집단민주주의를 강론했던 것이다. “집단민주주의는 곧 '전체주의'라는 말이다. 개인의 권익은 집단의 권익을 위해 희생돼야 한다는 것이다.

 

     왜 사람들은 뿌리 없는 부초처럼 떠다닐까?

 

마지막으로 지만원과 황장엽 중 누구의 학문이 더 높고 누구의 것이 더 확실하고 어려운 것인가? 황장엽, 강만길, 리영희 등 인문학을 했다는 사람들, 내가 펴는 논리 앞에는 늘 승복했다. 나는 베트남전에서 44개월 게릴라와 정글전을 했다. 나는 군인신분으로 경영학 석사와 응용수학 박사학위를 땄고, 군인신분으로 수학공식들과 수학정리들을 발명했다. 57세에는 관악산을 넘어 다녔고 철봉에서 배치기를 했었다. 남한에서도 57세의 나이로 대학총장을 하는 사람들이 많을 것이다. 이들 중에는 펄펄 나는 체력을 가진 사람들이 매우 많을 것이다.

 

    황장엽 기록은 김대중이 없앴고, 박승원 기록은 이병호가 숨겼다?

 

바로 어제(2019.2.27.) 우리 열성회원님이 1997년 황장엽을 조사한 국정원간부에 접근했다. 그리고 그로부터 두 가지를 알아냈다.

 

1) 1997년 황장엽이 자기 입으로 김덕홍, 리을설, 김중린과 함께 광주에 왔었다고 스스로 불었다. 이 기록은 김대중이 인멸했다.

 

2) 37광수 박승원(북한 상장 3)2015.6월에 넘어왔는데 그 역시 광주에 왔었다고 했다. 일부 국정원간부들이 도원결의를 하여 세상을 뒤집겠다며 이 사실을 기자회견을 통해 밝히려 했는데, 이병호가 빨갱이들이 무섭다며 꼬리를 내렸다.

 

진실은 이렇게 드러나고 있다. 지만원이 이런 연구를 끈질기게 하지 않으면 그 누가 이런 정보를 캐내려 했겠는가?

 

2019.2.28.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78건 10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808 나는 낭중지추, 대통령도 국정원장도 내가 통제한다 지만원 2015-06-24 7797 520
11807 특사단, 평화 쥐고 온 게 아니라 전쟁 쥐고 왔다. 지만원 2018-03-06 6333 520
11806 북한군 600명 어디서 나왔나? -망언의 본질- 지만원 2019-03-28 4222 520
11805 점점 처참하게 무너지는 민주화성지 5.18광주 지만원 2013-12-19 10375 519
11804 사이비 애국자들, 노숙자담요를 닮아라 지만원 2015-12-11 7552 519
11803 지용의 얼굴, 제73광수 얼굴 아니다 지만원 2018-05-21 6210 519
11802 박지원도 나경원도 정의용도 동급의 무식자들 지만원 2019-04-05 3033 519
11801 남재준 시원하게 잘한다. 지만원 2013-06-23 12463 518
11800 돌아온 야인시대 지만원 2013-11-25 11261 518
11799 국민여러분께, 군-경 여러분께 간절히 호소합니다! 지만원 2014-05-09 8707 518
11798 대통령이 못 하는 일, 조선일보 폐간, 우리가 하자 지만원 2016-09-02 7045 518
11797 미군은 땅굴 위치 알고 있다 지만원 2018-01-10 6638 518
11796 지만원은 이 시대 영웅으로 부각돼야 합니다. 지만원 2018-11-25 4358 518
11795 5.18 총력전 위해 커밍아웃하는 붉은자들 지만원 2019-01-17 3689 518
열람중 황장엽과 지만원 지만원 2019-02-28 3820 518
11793 공무원이 가축인가? 세종시 용도 변경 급선무 지만원 2014-07-02 7738 517
11792 조갑제와 전라도의 합창, “광수는 조작” 지만원 2015-07-21 10155 517
11791 나의 선언: 국정원이 간첩집단! 지만원 2017-02-05 9761 517
11790 인민군 판사들이 쓴 5.18 판결문 지만원 2012-08-09 18841 516
11789 전라도로부터 압박 받는 나경원 지휘부 지만원 2018-12-18 5059 516
11788 김무성, 다 된 밥에 재 뿌렸다! 지만원 2013-12-30 8874 515
11787 언론들 북에 떠는 이유: 사장들이 정조를 바쳤기 때문 지만원 2015-07-16 11389 515
11786 북한과 ‘뒷구멍 거래’하는 주사파 정부 지만원 2018-08-05 5378 515
11785 “5.18과 문재인”, 이 글자를 하늘 높이 띄웁시다. 지만원 2019-01-31 3356 515
11784 지만원 고소한 자들 무고로 고소할 것 지만원 2019-02-12 4129 515
11783 노무현 일당의 여적행위 지만원 2013-06-21 11679 514
11782 국가가 5.18역사의 진실탐구 노력에 가한 탄압-학대 사실 지만원 2015-12-26 7214 514
11781 문재인 좋다던 젊은이 전라인, 정신 좀 드는가? 지만원 2017-10-24 7302 514
11780 애국국민들께 호소합니다 지만원 2017-10-26 8629 514
11779 5.18전선, 전황브리핑 지만원 2019-03-03 3207 51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