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광주재판은 전두환의 압승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오늘 광주재판은 전두환의 압승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3-11 22:33 조회4,57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오늘 광주재판은 전두환의 압승

 

2019.3.11. 오후 2시 광주지법, 전두환에 대한 첫 심리가 열렀다. 보도를 보면 약 75분 동안의 심리가 있었고, 전두환 전대통령은 검사의 공소사실 모두를 부인했다. 검사는 광주에서 분명 헬기사격이 있었고, 그 헬기사격은 전일빌딩에서 있었다고 주장한 모양이다. 검사는 또 미대사관 극비정보에 헬기사격이 있었다는 확실한 증거가 담겨 있다고도 주장한 모양이다.

 

이에 대해 전두환 측 변호인은 헬기사격이 있었다는 주장은 검증되지 않은 일방적 주장일 뿐이다. 설사 다른 곳에서 헬기사격이 있었다 해도 그것은 조비오 신부가 보았다고 주장한 527일에 발생한 것은 아니다. 다른 지역에서 발생했다는 헬기사격은 조비오신부의 증언과는 무관한 것들이다.” 이런 요지로 진술한 모양이다.

 

1995.7.18. 당시 검찰이 조사한 “5.18관련사건수사결과에는 헬기사격을 목격했다는 사람이 네 사람이다. 이광명이라는 사람은 521일 오후 2시에 목격했다고 했고, 정평락이라는 사람은 521, 24시에 목격했다 했다. 조비오신부는  527일 모 건물 옥상에 있던 홍란이라는 여성을 헬기가 쏘아 부상을 입었다고 주장했지만 검찰 조사결과 그 여성은 인근 옥상에서 날아온 총탄에 의해 부상을 입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헬기가 장착한 기관총알이 아니라 했다. 피터슨 목사는 미상의 장소 미상의 시간에 헬기에서 많은 불빛을 보았다고 했다. 이 이외에도 헬기의 불빛을 보았다는 주장들이 있었지만 검찰은 확인할 수 있는 증언들이 아니었다고 결론냈다. 조비오 신부는 또 5월 21일 오후 2시쯤 광주 불로교 상공에서 헬기 사격을 목격했다고 했지만, 이 부분에 대한 확인은 없었다, 정 변호사는 5·18 당시 광주에서 기총소사는 없었으며 기총소사가 있었다고 해도 조 신부가 주장하는 시점과 장소에 헬기 사격이 없었다면 공소사실은 인정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한다.


전일빌딩 10층에 나 있다는 탄흔은 60미리 기관총탄, M1, 카빙, M16 탄의 혼성돼 있는 총알 자국들이다. 이는 527일 새벽 2시경, 계엄군 35명의 특공조와 폭도 45명 사이에 발생했던 교전자국이다. 바로 전일빌딩 10층에서 발생한 최후 결전으로 인해 폭도 3명이 사살당했고 계엄군 2명이 부상을 입었다, 이는 군상황일지에 명시돼 있다. 국과수의 어느 감정관이 감정한 호버링 상태에서의 헬기사격일 것이라는 추측은 그야말로 10류 소설인 것이다.

 

                결 론

 

오늘 전두환은 완승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조비오의 주장한 527일 모 건물 옥상에서 부상당했다는 홍란에 대해서만 그리고 5월 21일 14시 불로교 상공에서 헬기사격이 있었는지에 대해서만 쟁점화해야 할 것이다. 그래서 검찰의 완패로 끝날 가능성이 매우 농후하다는 것이다. 설사 전일빌딩에서 헬기사격이 있었다 해도 이는 5.21. 14시 불로교 상공과는 거리가 멀다.  

 

2019.3.11.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933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903 5.18옹호하는 전라도-빨갱이 잡놈들에게 지만원 2013-06-27 15547 659
11902 오늘은 어제와 다릅니다. 미루지 말고 나서 주십시오(자유연대,김상… 지만원 2019-02-11 4191 655
11901 국가를 위기에서 건진 국정원, 참 고맙다. 지만원 2013-08-30 13018 652
11900 탈북자들이 증언하는 김대중의 정체 지만원 2012-07-30 25734 649
11899 평화의 봄은 없다. 5월에 김정은 사라진다 지만원 2018-03-18 6773 648
11898 억세게 싸우다 무리죽음 당한 그들 지만원 2018-07-28 6440 646
11897 북한의 천지개벽-남빨들의 멘붕 지만원 2018-06-16 7410 644
11896 노숙자담요에 대하여 지만원 2015-11-11 7811 642
11895 눈물은 흘렸지만 울진 않는다 지만원 2018-12-16 4909 640
열람중 오늘 광주재판은 전두환의 압승 지만원 2019-03-11 4577 637
11893 도둑질 하려다 들킨 해충들의 발광 지만원 2014-04-23 36888 636
11892 이런 쓰레기들이 종교 지도자들이라니! 지만원 2014-07-28 12775 636
11891 실력 있는 언론, 지만원을 공개묵사발 시켜보라 지만원 2018-05-18 6080 634
11890 5.18재판, 서울고법(2심)에서도 승소 지만원 2012-08-23 25749 633
11889 역시 김정은-문재인 독안에 든 쥐였다 지만원 2018-04-01 7053 631
11888 문재인을 죽이자 지만원 2017-10-07 7211 628
11887 트럼프는 곧 공격할 것 지만원 2017-10-15 8007 623
11886 내가 풀지 못한 5.18문제 하나 지만원 2019-02-16 3991 623
11885 5.18재판, 대법원에서 최종 승리 지만원 2012-12-27 32516 621
11884 한국당 고민 풀어주는 파격 제안 지만원 2019-01-10 5493 621
11883 5.18과의 전쟁, 눈물겹습니다. 지만원 2018-06-20 3677 620
11882 트럼프의 방향 선회, 북한에서 남한으로 지만원 2018-08-25 7445 619
11881 역시 박근혜, 그의 정신은 살아있다! 지만원 2013-09-13 15813 618
11880 대통령 향한 채동욱의 거사, 대검차장이 진압했다 지만원 2013-09-17 18689 614
11879 내일 나는 언론들에 도배될 것 지만원 2018-07-26 5817 614
11878 천하의 개자식 이명박이 죽일 놈! 지만원 2011-11-27 19147 612
11877 문재인 끌어내릴 순간의 카운트 다운 지만원 2017-10-09 8260 612
11876 9월의 희망, 임종석이 유엔제재 한국인제1호 지만원 2018-08-18 5317 610
11875 나경원을 만난 결과 지만원 2019-01-05 5215 610
11874 기생오라비마네킹 황교안과 그에 홀딱 빠진 신혜식 영감 지만원 2019-03-08 4391 61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