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의 푸른색 '김대중 자서전'(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전두환의 푸른색 '김대중 자서전'(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9-03-11 23:39 조회1,651회 댓글2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전두환의 푸른색 '김대중 자서전'

 

 

미국 흑인가수 냇킹콜은 재즈로 일세를 풍미했던 재즈 가수였다이런 유명한 가수도 알라마바주 버밍엄에서 공연 중 KKK단의 습격을 받았던 것이 1957년이었다. KKK단은 흑인에게 폭력을 휘두르는 인종차별 단체였다이로부터 몇 년 후 한국에서 5.16혁명이 일어났을 때쯤에 미국에서는 유명한 흑인 피아니스트 돈 셜리가 백인 운전사를 고용하고 미국 남부를 여행할 준비를 하고 있었다이들의 여행 준비물에는 '그린북'이 있었다.

 

 

그린북은 흑인 우편배달부였던 '빅터 그린 휴고'이 1936년부터 1966년까지 제작한 일종의 여행 가이드북이었다당시 흑인은 미국 남부에서 식당과 화장실까지 출입제한과 차별이 많았다심지어 백인에게 공격을 받고 목숨을 잃는 일도 많았다그래서 빅터 그린 휴고는 미국 남부지역에서 흑인들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숙소주유소식당 등을 소개하는 책을 만들었다이 책은 남부를 여행하는 흑인들의 필수 품목으로 생존지침서로 불리웠다표지가 그린색이었던 이 책의 이름이 그린북이었다.

 

 

1962년에 미국 남부를 여행했던 흑인 피아니스트 돈 셜리와 그의 백인 운전사가 껶었던 흑백차별 에피소드는 2018년 영화 '그린북'으로 만들어져 47개 영화제에서 30개 부문을 석권했다그린북은 인종차별을 상징하는 일종의 상징이자 아이콘이었다미국에 '그린북'이 있었다면 한국에는 이와 비슷한 '전라동화'가 있다다만 그린북은 실재하는 차별에 대한 실화였지만전라동화는 차별을 조롱하는 네티즌들의 가상 스토리이다.

 

 

인터넷에는 수많은 버전의 전라동화가 떠다니지만 그 뼈대는 대동소이하다전라도로 여행을 떠나게 된 주인공이 실수로 존칭 없이 김대중 호칭을 사용하게 되는 바람에 주면 전라도인들에 죽임을 당할 위기를 맞게 되고그 순간에 미리 챙겨왔던 '김대중 자서전때문에 죽을 고비를 넘긴다는 이야기다그중 하나만 맛배기로 옮겨보자.

 

얼마 전 전라남도 신안군으로 관광을 가게 되었습니다그곳에서 김대중 대통령 생가를 들려서 관광을 하며 이곳이 김대중 전대통령 생가구나 라며 혼잣말을 했습니다. 5초 뒤 완전무장을 한 목포해상방위대 이중대와 신안경찰서 특공대원이 절 포위하더니 아따 감히 우덜 슨상님의 존함을 함부로 불러너를 긴급 체포한당께 라며 절 어디론가 끌고 가려 하더군요저는 전라도 방문시 필수라는 김대중 자서전을 펼쳐보이자 그 사람들은 아따 우덜이 오해를 혔구마잉 이라며 저를 무안공항까지 에스코트해준 뒤 서울행 비행기 1등석을 무료로 제공해 주더군요.

 

전라동화는 전라도에 대한 지독한 풍자다그래서 웃기기도 하고 슬프기도 하다김대중에 대한 획일적 숭배감과 그들만의 이질적인 사고방식전라동화에서 많은 네티즌들은 전라도를 외국으로 표현한다그만큼 한국과 전라도가 정서가 다르고 사상이 다르다는 풍자다그린북을 들고 다녀야 했던 1950년대의 미국처럼 전라도로 '출국'할 때는 비자 대신에 김대중 자서전을 챙겨야 한다는 대한민국의 전라동화가 서글프기만 하다.

 

오늘 전두환 전 대통령이 기어이 광주로 '출국'했다전직 대통령에 대한 예우도 모르는 전라민국 검찰만이 문제가 아니라전라도 사람들이 밟고 다니라고 길바닥에 전두환 명판을 박아놓은 곳이 전라도다오늘 광주에서는 초등학생들까지 동원하여 전두환에게 손가락질을 했다아아오늘 전두환 대통령께서는 그린색 표지의 김대중 자서전을 챙겨갔을까위급한 상황에서 마패처럼 김대중 자서전을 꺼내 보인다면 위급을 벗어날 수 있으려나.

 

5.18세력들은 자기들이 불리한 상황에 놓일 때마다 입버릇처럼 외치는 말이 있다특히 5.18북한군 이야기가 나올 때마다 이런 말을 내뱉았다. "이미 사회적 합의를 마친 사안에 트집을 잡아서는 안 된다그러면서 뒤편으로는 쉬지 않고 5.18헬기사격공수부대 강간등 5.18에 대한 유언비어를 만들어내는 것이 저들이었다.

 

전라동화는 그냥 우스개로 탄생한 것이 아니다. 5.18세력들의 모순, 5.18을 옹호하는 전라도 사람들의 이중성이 이제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상황에까지 이르렀다는 경고이다지금 인터넷을 보라전라도 사람들을 비웃고 조롱하는 전라동화가 가득하다이제는 5.18유공자라는 주홍글씨가 전라도 사람들을 옭아매는 시절이 다가오고 있다전라도 사람들은 읽어보라이게 당신들의 모습은 아닌지.

 


 전라동화 구경하기

https://search.naver.com/search.naver?where=nexearch&sm=tab_jum&query=%EC%A0%84%EB%9D%BC%EB%8F%99%ED%99%94

 


비바람

댓글목록

배롱나무님의 댓글

배롱나무 작성일

지금은 돌아가신 나의 오빠가 젊은 시절
전라도 여행을 갔었답니다.
주유소에 기름을 넣으려 했더니
버스 여행객들 모두에게
김대중 선생 만세 삼창을 하지 않으면
기름을 안 넣어줘서 어쩔 수 없이
그들의 요구를 들어 주고 간신히
기름 넣어 부산으로 돌아 왔다고
친정 갔을때 오빠한테 직접 듣고
오랜 세월이 흐른 지금도 그들에게
 거리감이 드는건 사실입니다.
왜 저들에겐 사회적 상식이 통하지 않을까요?

살아나리라님의 댓글

살아나리라 작성일

동화 몇 편 보니 웃어야 할 지? 울어야 할 지? 안타까운 현실입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635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8385 538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0951 1271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17854 657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7600 1868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13344 1268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6850 1198
공지 서적구입방법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0680 1726
11628 [의병서당] 작법자폐(作法自斃) 김용장의 518 전두환 편의대 주… 새글 제주훈장 2019-05-21 251 24
11627 지만원tv 제31화 “5.18전야” 새글 지만원 2019-05-20 521 65
11626 특수군광수는 광주에서 양아치로 위장해 활동 지만원 2019-05-20 1580 290
11625 동영상, 지만원의 5.18연설 지만원 2019-05-20 645 121
11624 문재인은 이완용, 황교안은 이완용 애첩 지만원 2019-05-19 1700 322
11623 지만원tv 제30화, 김대중의 붉은광기 지만원 2019-05-19 1051 143
11622 제6회 5.18 군·경 전사자 추모식 - 국립서울현충원 2019.… 관리자 2019-05-18 2388 324
11621 울어라 눈물아 지만원 2019-05-18 2277 363
11620 자기무덤 판 ‘편의대’ 지만원 2019-05-17 3141 439
11619 제29화, 황교안 커플, 난공불락의 내적 지만원 2019-05-17 2162 173
11618 Jtbc, 보안사 예비역 허위증언 폭로 합니다.(빵구) 빵구 2019-05-15 3670 415
11617 LA 시사논평 / 4. 광주518때 귀신들 지만원 2019-05-15 2625 202
11616 제28화, 전두환 사형 지만원 2019-05-15 1488 123
11615 광주5.18 ‘주남마을 사건’의 북한특수군 (7) (비바람) 비바람 2019-05-15 1250 171
11614 전두환의 사살명령 지만원 2019-05-14 2802 373
11613 中 10년전 실종된 아동, AI 기술로 찾았다 지만원 2019-05-14 1406 185
11612 제27화, 전두환의 사살명령 지만원 2019-05-14 1349 127
11611 광주 정의평화위 신부들, 북한이 만든 시체로 계엄군 모략 지만원 2019-05-14 1733 199
11610 제26화, 뚝섬무지개(1) 이슈분석 지만원 2019-05-13 1160 145
11609 영화 “김군”, 제1광수는 양아치로 결론 지만원 2019-05-13 2726 358
11608 광주5.18 ‘주남마을 사건’의 북한특수군 (6)(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9-05-12 1330 175
11607 뱅모의 5.18 방송에 대해 지만원 2019-05-12 2515 398
11606 황교안-나경원 그 얼굴로는 안 된다 지만원 2019-05-12 2534 40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