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마녀사냥에 부화뇌동하다 소송당한 그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18 마녀사냥에 부화뇌동하다 소송당한 그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4-04 16:01 조회3,05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5.18 마녀사냥에 부화뇌동하다 소송당한 그들

 

빨갱이 언론들이 가짜뉴스를 남발하는 것은 사실을 몰라서가 아니라 살기 위한 전략적 행위다. 방송 내용 그대로 믿다가는 큰 코 다친다는 교훈을 아직도 모르고 방송마녀사냥질에 부화뇌동하여, 지만원을 망언자, 정신병자로 몰면서 허위사실을 유포한 인간들이 나로부터 민사와 형사 소송을 당했다. 이들의 명단은 아래와 같다.

 

1. 박지원(민사, 형사)

2. 하태경(민사, 형사)

3. 김병준(민사, 형사)

4. 설 훈(민사, 형사)

5. 민병두(민사, 형사)

6. 최경환(민사, 형사)

7. 최진봉(민사, 형사)

8. 이현종(민사, 형사)

9. 서정갑(민사, 형사)

 

5.18북한군개입이 있었는지에 대한 조사행정을 주관하는 책임부처는 국방부. 많은 이들이 이에 대한 판단이 법원의 소관이라 착각하지만 법원은 북한군개입여부를 판단할 권리가 없고 능력도 없다. 1997년 대법원이 이것을 판단했다고 믿는 사람들이 많다. 하지만 이들은 무식한 사람들이다.

 

북한군 개입이 없었다는 것이 여러 차례의 진상규명 과정에서 밝혀졌다고 하는 언론보도도 거짓이다. 이제까지 여러 차례의 5.18진상규명 과정이 있었지만 이들은 북한군개입여부규명항목으로 채택한 적이 없다. 따라서 이전에 여러 차례 5.18진상규명 과정이 있었다는 사실을 골백번 외쳐봐야 그것으로는 북한군개입이 없었다는 것을 증명하지 못한다.

 

2019.2.12. 주무부처인 국방부가 확실하게 밝혔다.북한군개입에 대해서는 국방부가 확인절차를 밟은 바가 전혀 없다. 그것은 미래에 진상규명위가 밝혀야 할 과제다.” 1988년 광주특위, 2005년 국방부 과거사진상규명위, 2017년의 국방부 특조위가 5.18진실을 규명했지만 북한군개입을 규명항목으로 채택한 기록은 없다.

 

이상의 4가지 사실을 종합해 보면 북한군개입든 해명된 바가 전혀 없다. 따라서 지만원이 19년 동안의 연구를 통해 새롭게 밝혀낸 학술결과를 아무런 근거 없이 허위라고 매도한 것은 분명한 명예훼손이다. 더구나 이들은 내가 201928, 국회공청회에 발제문으로 발행한 책의 내용 전체를 허위라고 말했다. 이 국회공청회 보고서 중 어느 부분들이 허위라는 것을 증명하지 못하면 이들은 꼼짝없이 당해야 한다

 

Those Who Got Sued When Blindly Following the Witch Hunting of the May 18th

 

The reason why Reds news media keep excessive broadcasting of false news is not because they don‘t know the facts but because it is their strategy to be alive. Those who still don’t know the lesson that they will be making the bitter mistake if they put their faith in the contents of the broadcasting as they are and spread false facts denouncing Jee Man-Won as an absurd remarker and mental patient blindly following the broadcast‘s witch hunting, were sued for civil and criminal action by me. Their names are as below.

 

1. Park Ji-Won (for civil and criminal action)

 

2. Ha Tae-Kyong (for civil and criminal action)

 

3. Kim Byong-Joon (for civil and criminal action)

 

4. Sol Hoon (for civil and criminal action)

 

5. Min Byong-Doo (for civil and criminal action)

 

6. Choi Kyong-Hwan (for civil and criminal action)

 

7. Choi Jin-Bong (for civil and criminal action)

 

8. Lee Won-Jong (for civil and criminal action)

 

9. Suh Jong-Gab (for civil and criminal action)

 

“Defense Ministry‘ is the responsible authority which is in charge of making investigation administration on ’whether North Korean troops had intervened in the May 18th or not‘. Though many people are under the false impression that making judgement on this matter is under the jurisdiction of the court, the court has no rights and is not competent to make judgement on ’whether North Korean troops had intervened or not‘. There are many people who believe that the Supreme Court made a judgement on it in the year 1997, but they are merely ignorant ones.

 

News media’s reports that “it was found out in several times of fact-finding process that there was no North Korean troops’ intervention” are also lies. Though there have been several times of fact-finding process so far, there has never been a time when ‘North Korean troops had intervened or not’ was adopted as an ‘item of inquiry and investigation’. Therefore, though they might struggle to shout out hundreds times that there has been several times of the May 18th fact-finding process, they can not prove that there had been no North Korean troops’ intervention by that.

 

The concerned authority of Defense Ministry made it clear on February 12, 2019, “Defense Ministry has never made any confirmation procedure regarding the matter of North Korean troops‘ intervention, That is a subject on which the truth-finding committee should find out the truth in the future. Though the Gwangju Special Committee of the year 1988, Past Affairs truth-finding Committee in Defense Ministry of the year 2005 and Special Investigation Committee in Defense Ministry of the year 2017 made the truth-finding inquiry and investigation respectively, there was no record that shows they adopted ’North Korean troops intervention‘ as their item of inquiry and investigation.

 

When taking the above four facts into comprehensive consideration, the problem of ‘North Korean troops intervention’ has never been solved as ‘Yes’ or ‘No’ yet. Therefore, it is evidently a defamation of character that they defamed the academic result which Jee Man-Won newly uncovered through his 19 years of research as falsehood without any ground. Furthermore, they said that the whole contents of the book which I issued as presenting articles for the National Assembly public hearing on February 8, 2019 was complete falsehood. If they fail to prove which part of the articles presented for the National Assembly public hearing is false, they shall have to be losing the case helplessly.


 

2019.4.4.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60건 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850 한미훈련을 안 하는 이유 지만원 2019-03-04 3399 535
11849 정청래, 먼저 인간 축에 들어라. 지만원 2015-02-11 6562 534
11848 스파이 정권의 운명, 카운트다운 지만원 2018-02-18 6736 534
11847 이겨도 지만원, 져도 지만원, 저와 함께 가십시다. 지만원 2019-02-18 3861 534
열람중 5.18 마녀사냥에 부화뇌동하다 소송당한 그들 지만원 2019-04-04 3058 534
11845 언론들, 함량미달 전문가 팔며 김정은 옹호말라 지만원 2013-03-09 16602 533
11844 경찰청장 이 개자식아! 너 같은 빨갱이를 박근혜가 임명했더냐? 지만원 2014-05-26 10207 533
11843 정규재-이영훈-박관용-서정갑-조갑제-김진 지만원 2018-06-05 5567 533
11842 싱가포르 미북회담 분석 지만원 2018-06-13 7813 533
11841 정신 차리자, 종전선언은 곧 주한미군 철수 지만원 2018-09-05 5611 533
11840 정규재-조갑제는 5.18을 무장내란폭동이라 규정 지만원 2019-02-25 3671 533
11839 어제 오늘의 필자 생각 지만원 2010-12-07 21241 532
11838 새누리당 철저히 망가져야, 지랄병 끝날 것 지만원 2014-07-03 9617 532
11837 트럼프, 오늘도 나는 낙관한다 지만원 2018-06-13 6648 532
11836 한국당에 보내는 SOS 지만원 2019-01-09 3930 532
11835 밤새 안녕이라는데 지만원 2017-12-17 6941 531
11834 새 전기 맞은 북한특수군 ;유튜브 등 방송인들에 경고 지만원 2018-03-10 6209 531
11833 김병준, 간신 김용태에 놀아나지 말게 지만원 2019-02-13 3291 531
11832 죽고 싶어도 죽으면 안 되는 더러운 팔자 지만원 2019-04-27 4048 531
11831 전라도 현상은 심각한 사회문제 지만원 2011-02-25 21834 530
11830 청와대 Vs. 뉴스타운, 승자는 이미 정해졌다 지만원 2018-02-03 4280 530
11829 북한군의 진실 지만원 2019-04-05 4267 530
11828 대한민국 경제 3개월 안에 폭침 지만원 2019-08-03 4250 530
11827 단원고 유족의 횡포, 더 이상 용인 못한다 지만원 2014-05-24 14500 529
11826 전두환: 대한민국에서 가장 억울한 대통령 지만원 2018-03-12 5255 529
11825 역모의 고장 전라도가 여적죄 단죄하면 폭동 일으켜? 지만원 2015-07-08 8091 528
11824 폼페이오가 김정은에 준 통첩: 단 둘이 만나자, 거기에서 곧장 망… 지만원 2018-04-19 8994 528
11823 세월호사고, 북한공작원과 간첩이 주도했다 지만원 2019-03-24 5077 528
11822 제 발등 단단히 찍는 5.18세력 및 유사세력 지만원 2013-05-20 13491 527
11821 이 나라 현역과 예비역 모두에게 지만원 2019-03-17 3393 52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