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아이템, “위장탈북자”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이슈 아이템, “위장탈북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4-11 01:14 조회2,73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이슈 아이템, “위장탈북자 

 

1980523, 도청 앞 세트장에서 찍힌 단 1개 커트의 사진 속에 탈북자 얼굴이 60명 가까이 들어 있다. 이는 영상분석의 정확도가 50%만 돼도 불확실성의 세계가 아니라 팩트의 세계다. 이들 60명중 단 1명이라도 광수가 없다고 주장하는 것은 0.560승이다. 이는 사실상 제로인 것이다. 그런데 누가 보아도 이 사진 속 인물들은 다 광수다. 특히 미술과 공상을 전문으로 하는 사람, 영상을 전문으로 하는 사람들은 안면인식의 천재들이다. 이런 과학적 사실을 부정하려는 인간들은 과학을 모르는 무식한 불한당들이다.

 

단도직입적으로 말한다. 1970년대 이 나라 최고의 애국자는 간첩 이수근이었다. 1980년대 이 나라 최고의 애국자는 간첩 신중철이었다. 이수근은 발각되어 사형됐고, 신중철은 김대중 시대인 2001년에 국군정보사에서 18년동안 자료를 수집해 가지고 대령으로 진급한 후 북으로 달아났다. 조갑제는 기염을 토했다. 이수근은 절대로 간첩이 아니었다고. 이런 조갑제를 나는 오랫동안 관찰했다. 관찰한 결과 그 역시 간첩일 것이라는 확신을 갖게 되었다.

 

2000년대의 최고 애국자는 황장엽이었다. 그 역시 조갑제가 띄운 인물이었다. 하지만 황장엽은 귀순자가 아니라 망명자였다. 그는 망명자의 신분을 끝까지 고수했다. 그 역시 제2의 이수근이었다. 2010년대 최고의 애국자는 장진성(본명 위철현)이었다. 장진성이 최고의 애국자로 등극시킨 사람이 바로 조갑제였다. 나는 장진성을 위장탈북자요 간첩임에 틀림없다는 결론을 법정 공방을 통해 증명했다. 그가 전가의 보도로 휘둘렀던 김일성 종합대학 졸업도 거짓, 대남사업부에서 근무했다는 것도 거짓, 그의 기나긴 탈북스토리도 거짓임을 법정 질문을  통해 증명했다. 이래서 나는 조갑제를 간첩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다. 그를 간첩일 것이라고 생각하는 데에는 또 다른 증거들이 있다.

 

북한군 개입을 부정하는 것, 그것도 공개적으로 부정하는 것은 북한의 남침사실을 은폐해주는 역적행위다. 충분한 연구가 있고, 그것을 논할 충분한 경력이 있으면 그리고 반대이론을 제기하더라도 매우 신중한 자세로 제기하는 것은 정당하다. 하지만 조갑제는 고졸 출신의 글쟁이이고 연구를 할 수 있는 학문적 라이센스가 없다. 변호사 라이센스 없이 남을 변호하여 돈을 받는 것은 변호사법 위반이다. 바로 조갑제가 이런 종류의 위반을 하는 사람이다. 이것이 역적이라는 것이다. 간첩보다 더 죽일 놈이 역적이 아니던가? 그 다음 조갑제는 2013년에 입에 거품 물고 톤을 높여 아래와 같이 역설했다. 

 

북한을 본 받아라, 북한은 자주국방하는 나라다. 정신이 살아 있는 나라다. 남한은 그 많은 국방비를 쓰면서도 노예근성을 버리지 못해 미국의 공무니를 붙들고 산다. 이런 노예근성을 뿌리 뽑아야 한다. 2015, 미국과 약속한 그대로 전시작전권을 미국으로부터 회수한 후 미군을 내 보내자

 

결론적으로 이수근-신중철-황장엽-장진성 모두가 위장탈북자다. 조갑제는 사람들이 안 보는 줄로만 알고 이들 위장탈북자들을 애국자로 각색시킨 글쟁이이었다. 이수근에 대해서는 월간조선에 장문의 변명을 했고, 황장엽과 장진성에 대해서는 실시간 호위를 했다. 이는 국민 공지의 사실이다. 그러면 신중철에 대해서는 어떻게 호위했는가? 신중철 땅굴이론의 호위무사로 갑자기 변신한 것이다.

 

2001, 모든 우익 언론사가 김대중의 칼을 맞았다. 동아일보 회장 부인이 4층에서 투신자살을 했을 정도다. 그런데 이 때 유일하게 김대중으로부터 엄청난 은혜를 입은 유일한 사람이 바로 조갑제였다. 조선일보가 두들겨 맞아 넙죽하게 엎드려 있는 동안 김대중은 월간조선을 조선일보로부터 독립시켜 조갑제에 넘겨주었다. 소유권은 김대중이 터치할 영역이 아니었기 때문에 편집권을 거머쥐게 한 것이었다. 바로 이때무터 조갑제는 그를 존경하는 서정갑과 팀을 형성하여 우익 사회의 프리마돈나로 등장한다. 그런데 이들 두 연기자들은 지만원이 또라이로 전락한 점을 악용하여 5.18에 대한 지만원 연구결과를 쓰레기로 매립하려는 노력을 펼치고 있다.

 

    위장탈북자 모두가 위장 이수근의 후예인 이유

 

진정한 탈북자들은 이름도 얼굴도 다 숨긴다. 북한에 가족과 친지 동무가 있기 때문이다. 방송에 얼굴을 드러낸 탈북자들은 모두 잠재적 제2의 이수근으로 보아야 한다. 이들은 북한 정권으로부터 마지막 부분 하나만 목숨 걸고 지켜야 한다는 밀명을 받고 남한에 왔을 것이다. 이수근처럼, 신중철처럼,

 

   북의 밀명: 다 말해도 좋다. 광수라는 사실 하나는 절대로 말하지 말라

 

이들 위장 탈북자들에게 북한이 내린 밀명이 무엇이겠는가? 다른 거는 다 말해도 좋다, 북한 정권을 마음 껏 비방해서 남한 사람들의 신뢰를 확보하라, 하지만 절대로 말해서는 안 되는 거 하나가 있다. 너희들이 광수였다는 사실, 그 하나의 사실만은 절대로 지키라. 이거는 최고 존엄이 국제사법재판소로 끌려가는 일이다. 알겠나?”

 

나는 적어도 이 홈페이지를 즐겨 접속하는 애국국민에 바란다. 바로 영화 “The Edge”의 주인공인 노인의 모습처럼 생각하라, 그리고 또 생각하라” 이 장면을 늘 기억하고 애국을 해 주기 간절히 바란다. 이 '생각하는 습관'이 이 나라 문화를 새롭게 창조하는 원동력이 될 수 있을지 누가 알겠는가?

 

 

2019.4.11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844건 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634 애국국민들께 드리는 6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19-05-24 1765 323
11633 데이너김tv '5.18영상고발‘ 2, 3 관리자 2019-05-24 1007 116
11632 학문과 야만의 전쟁 지만원 2019-05-24 1730 302
11631 지만원tv 제34화 ‘사진으로 보는 5.18’ 지만원 2019-05-23 1288 119
11630 임종석 고소 했으면 법정에 증인으로 나와라 /뉴스타운TV 관리자 2019-05-23 1335 179
11629 황장엽은 국정원 조사에서 자기입으로 광수라 하였다 지만원 2019-05-23 2579 250
11628 지만원tv 제33화 ‘북한의 5.18’ 지만원 2019-05-22 1224 125
11627 광주 5.18측 고소 형사재판 후 인터뷰/뉴스타운 규마니 2019-05-22 1221 144
11626 데이너김tv '5.18영상고발‘-1 지만원 2019-05-22 1349 130
11625 「문예춘추」 북한 정제유 불법환적 배후 문재인 김제갈윤 2019-05-21 1373 177
11624 박근혜 팔이 장사꾼들 지만원 2019-05-22 2603 383
11623 황무지 조선, 양아치 조선 지만원 2019-05-21 1955 341
11622 지만원tv 제32화 ‘5.18유공자 1992년생 다수’ 지만원 2019-05-21 1176 134
11621 황교안과 이언주 지만원 2019-05-21 2451 375
11620 [의병서당] 작법자폐(作法自斃) 김용장의 518 전두환 편의대 주… 제주훈장 2019-05-21 1217 125
11619 지만원tv 제31화 “5.18전야” 지만원 2019-05-20 1110 119
11618 특수군광수는 광주에서 양아치로 위장해 활동 지만원 2019-05-20 2583 357
11617 동영상, 지만원의 5.18연설 지만원 2019-05-20 1007 151
11616 문재인은 이완용, 황교안은 이완용 애첩 지만원 2019-05-19 2376 375
11615 지만원tv 제30화, 김대중의 붉은광기 지만원 2019-05-19 1398 161
11614 제6회 5.18 군·경 전사자 추모식 - 국립서울현충원 2019.… 관리자 2019-05-18 2747 349
11613 울어라 눈물아 지만원 2019-05-18 2654 390
11612 자기무덤 판 ‘편의대’ 지만원 2019-05-17 3628 471
11611 제29화, 황교안 커플, 난공불락의 내적 지만원 2019-05-17 2508 183
11610 Jtbc, 보안사 예비역 허위증언 폭로 합니다.(빵구) 빵구 2019-05-15 4106 438
11609 LA 시사논평 / 4. 광주518때 귀신들 지만원 2019-05-15 3118 211
11608 제28화, 전두환 사형 지만원 2019-05-15 1776 128
11607 광주5.18 ‘주남마을 사건’의 북한특수군 (7) (비바람) 비바람 2019-05-15 1551 178
11606 전두환의 사살명령 지만원 2019-05-14 3127 386
11605 中 10년전 실종된 아동, AI 기술로 찾았다 지만원 2019-05-14 1682 19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