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모습 단 한번이라도 보여주고 죽었으면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이런 모습 단 한번이라도 보여주고 죽었으면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4-11 02:03 조회3,02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이런 모습 단 한번이라도 보여주고 죽었으면

 

누구를 위해 종은 울리나잉글리드 버그만과 케리쿠펴가 주영하는 영화였다. 이 때 나는 사관학교 4학년이었다. 영어 교수가 리버럴했다. 모두가 시내에 가서 영화를 관람하고 감상문을 발표하라했다. 내 차례가 되자 나는 말했다. ‘인생을 72시간에 응축한 영화였습니다. 오래 사는 것보다 더 중요한 것이 72시간의 사랑이었다고 생각했습니다당시의 교수가 나를 의심하는 눈치였다. ”너 혹시 어느 평론을 표절한 것이 아니냐는 눈치였다. ”생도 그 감상은 보통을 뛰어 넘는 감상인데 혹시 평론을 읽은 것 아닌가?“ 나는 기분이 몹시 상했다. ’내 감수성 지수가 얼마인데, 내 독서량이 얼마인데그래도 나는 그 교수 밑에서 영어점수 1등을 받았다.

 

           영화 아미스타드’,  2의 교훈

 

스틸스버그 감독의 영화 아미스타드”, 동네 비디오 가게에서 빌려다 보았다. “아미스타드는 아프리카에 가서 흑인을 잡아다 노예로 파는 스페인 선박 이름이었다. 건강해 보이는 남녀 흑인들을 욕심껏 배에 싣고 가다가 풍랑을 만나 항해시간이 지연되었다. 식량이 부족해지자 싣고 가던 노예 일부를 버릴 필요가 있었다. 노예의 발목에 쇠사슬을 매어 줄줄이 바다에 쳐 넣었다. 이러한 광경을 목격한 미 해군 함정이 이 노예 선을 미국으로 나포해갔다. 일단 흑인들을 감옥에 가두어 놓고 스페인 노예 상들을 재판에 회부했다.

 

이 노예들을 해방시키기 위해 젊은 변호사가 지혜를 짜냈다. 아프리카에서 왔다지만 지역마다 언어가 달라 잡혀온 노예들과 의사소통이 되지 않았다, 손가락을 펴고 접어가면서 하나, , , 넷을 발음하게 한 후, 이를 외워 가지고 시장에 다니면서 하나, , , 넷을 아프리카 말로 소리 지르고 다녔다. 시장을 보러 나왔던 흑인들 중에 이 말을 알아듣는 흑인을 찾아냈다. 통역을 시켜 가장 뛰어난 청년으로부터 흑인들이 끌려오게 된 전말을 파악하게 됐다. 이들의 억울한 처지에 공분을 느낀 젊은 변호사가 법정에서 열변을 토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이 나라에 이런 변호사 있는가? 이 나라에는 왜 이렇게 예술적인 변호사가 없는 것인가?

 

국회가 열리면 맨 뒷좌석에서 잠을 자는 윌리엄 해리슨상원의원, 반대파 의원들로부터 야유를 받지만 그는 소신껏 코를 곯았다. 젊은 변호사는 변호사 자격증을 가진 그 윌리엄 해리슨의 힘이 절실했다. 청년 노예 지도자를 데리고 윌리엄 해리슨 저택을 찾아갔다. 해리슨은 쇠사슬로 묶여진 채 자기에게 안내돼 온 노예 청년을 풀어 주라 했다. 그를 데려온 경찰은 규정 위반이라며 풀어주기를 거부했다. 해리슨이 즉시 풀어 주라 고함을 쳤다. 쇠사슬이 풀려지는 순간 그 청년노예의 눈에서 우정의 불꽃이 튀었다.

 

해리슨의 마음이 감동됐다. 그가 무거운 노구를 이끌고 노예청년을 변호하기 위해 법정에 나섰다. 거대한 몸집의 노구를 이끌고 절룩절룩 법정을 왔다 갔다 하며 변론을 했다. 그것은 무거운 연설이었다.

 

모든 인간은 하나님 앞에 동등하게 태어났다.(all human beings are created equal). 이는 미합중국의 독립정신이며 헌법의 전문입니다. 우리는 이 인권의 대원칙을 존중받기 위해 전쟁을 했습니다. 이 원칙, 우리에게만 중요하고, 저기 저 아프리카 오지에서 죄도 없이 잡혀온 나의 친구들에게는 중요하지 않은 그런 것입니까? 지금 내 손에 들려 있는 이 한 장의 종이는 대법정 저쪽 벽에 금박이 프레임으로 포장돼 걸어진 헌법전문과 똑같은 글씨들입니다. 지금 내 앞에서 쇠사슬에 묶여 있는 나의 아프리카 친구를 해방시켜주지 않는다면 저 벽에 걸려있는 금박이 문장도 파기돼야 할 것입니다. 이렇게!”

 

그는 그의 손에 들려있는 종이를 품위 있는 모습으로 정중하게 찢었다. 그 모습이 너무나 웅장하고 아름다워 법정에 있는 모든 사람들의 가슴을 울렸다. 그리고 재판장은 노예들을 즉각 해방하라고 명령했다. 평등해질 수 있는 권리란 곧 자유였다. 남이 나의 자유를 박탈하는 것을 용서할 수 없듯이 나 역시 저 흑인의 자유를 박탈 할 수 없다는 것이 평등의 요체였던 것이다.

 

그 후 그는 미국 제 9대 대통령이 됐다. 이 영화를 보는 나 역시 인생을 사는 동안 저런 감동의 모습을 한번만이라도 연기해보았으면 소원이 없겠다는 생각을 했다. 1841, 지금으로부터 178년 전의 일이었다.

 

 

 

2019.4.11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560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7516 513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0217 1256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17318 644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7033 1837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9267 1236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6123 1178
공지 서적구입-안내 지만원 2010-08-15 439908 1700
11553 주목: 광주교도소 한개면 광주 이긴다 새글 지만원 2019-04-24 754 198
11552 이번 5월 18일의 현충원 행사 새글 지만원 2019-04-24 488 139
11551 문재인 대통령! 지금 어디로 가고 있나요?(육사출신 박필규) 새글 지만원 2019-04-24 744 173
11550 서정갑-김병준-설훈-민병두-최경환 새글 지만원 2019-04-23 1098 290
11549 군대추억 제병훈련, ‘우두둑’을 아시나요? 새글 지만원 2019-04-23 963 255
11548 5.18을 왜곡하는 자들을 감옥에 보내자!(비바람) 비바람 2019-04-23 984 281
11547 공개활동 하는 탈북자 외화벌이 수단일 가능성 지만원 2019-04-23 1617 384
11546 [지만원TV] 광주법원은 강도기관- 8,200만원 강제집행 지만원 2019-04-22 1524 207
11545 전라도 중(승려)에 속지 말아야 지만원 2019-04-22 2753 392
11544 인생과 명상 지만원 2019-04-22 1368 257
11543 [지만원TV] 일요방송-살길 제시 지만원 2019-04-21 1146 158
11542 사랑의 로망 지만원 2019-04-21 1570 303
11541 4.21. 지만원tv, “나라 살릴 구체대안” 제시할 것 지만원 2019-04-21 1610 336
11540 조갑제 총정리 지만원 2019-04-20 2827 401
11539 [지만원TV 실시간 라이브 제3화] 5.18 수사기록 18만 쪽,… 관리자 2019-04-20 612 137
11538 번지수 못 찾은 한국당의 김빠진 집회 지만원 2019-04-20 2177 410
11537 빨갱이 공부 합시다(임헌영과 이재오) 지만원 2019-04-20 1738 326
11536 지금 전쟁나면 우익 지휘관들 빨간 장병들이 사살할 것 지만원 2019-04-19 1984 383
11535 수사기록 제본 사진 지만원 2019-04-19 1121 246
11534 지만원TV. 극기의 계절 (인생극기, 국가극기) 지만원 2019-04-19 628 137
11533 세월호, 김정은은 침몰공작, 문재인은 정치공작 지만원 2019-04-18 2637 355
11532 헌변 행사 알려드립니다 지만원 2019-04-18 1304 275
11531 지만원tv 세월호는 북한 공작 지만원 2019-04-18 1377 17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