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최근 역사 다시 음미해 보니!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내 최근 역사 다시 음미해 보니!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4-26 15:20 조회2,90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내 최근 역사 다시 음미해 보니!

 

1987228, 나는 22년 동안의 장교생활을 대령으로 마침과 동시에 국방연구원(KIDA)을 떠났다. 그리고 3년 동안 미 해군대학원에서 교수를 하면서 국방성 연구과제를 수행했다. 그 과정에서 펜타곤 근무도 했다. 그리고 1989년 말 귀국해 세계일보 제11쪽 전면에 율곡역사’(전투력증강사업 역사)를 연재했다.

 

1991년 김영사를 통해 내 처녀작 “70만경영체 한국군 어디로 가야하나"를 냈다. 당시 한국경제신문은 매주 베스트셀러 리스트를 보도했다. 내 책이 소설을 제치고 베스트셀러 1위를 연속 7주간 했다. 이 책에서 나는 그동안 장막에 가려졌던 군의 비능률성을 사례를 들어가며 지적했고 개선방향을 제시했다. 그런데 이 책을 가장 반긴 사람들은 이제 와서 생각해 보니 빨갱이들과 북한이었다. 우익정부를 공격하기 위한 매우 좋은 통계와 팩트들이 들어 있었기 때문이다. 군의 장군 세계는 반반으로 갈렸다. 나를 역적으로 취급하는 장군들과 군이 이 책을 열심히 읽어 진화하해야 한다'는 장군들로 갈라진 것이다. 수적으로 보면 전자가 훨씬 더 많았다. 80:20? 모든 언론들이 나를 신성시했다. 당시 나는 이 사회 최고의 인기인이 되어 있었다.

 

       나에게 몰려든 국내 빨갱이들

 

어느 날 김근태가 접근하여 나를 자주 만나자며 가까이 했다. 젊은 사람들도 만났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빨갱이들이었다. 1998년 김대중과 임동원이 햇볕정책을 과감히 추진할 때까지 나는 빨갱이라는 존재 자체에 대해 개념이 없었다. 이어서 리영희, 강만길, 한완상, 권노갑, 한화갑, 김남식, 김락중, 송영길을 위시해 빨갱이교수들이 나를 무척 따랐다. 김남식과 김락중은 세미나가 있을 때 자주 만났고, 걸을 때 그들은 내 손을 잡고 걸었다. 그런데 나중에 알고 보니 이두 사람은 무서운 간첩이었다. 민중당을 차린 김락중은 1993년 간첩혐의로 종신형을 선고받았다.

 

1995년은 김대중이 나를 무척 좋아했을 때였다. 그해 5, 스위스그랜드 호텔에서 김대중이 주최하는 한-중 국제세미나에 나는 기조연설을 맡아 기립박수를 받았다. 아태재단에도 3개월에 1회씩 나가 강의를 했다. 1025일부터 31일까지 나는 북경 영빈관(조어대)에 머물면서 발표도 하고 김대중과 한 식탁에서 말동무를 해주었다. 김대중이 나를 최고의 교수라 말하고 다녔다. 이에 많은 빨갱이들이 나에게 고개를 조아렸다. 이것이 김대중의 힘이었다. 김대중이 최고라고 평가하면 빨갱이들은 최고라고 생각했다. 그리고 김대중이 미워하니 모든 빨갱이들이 다 나를 향해 총 공격했다.

 

       1997, 북한 간부 8, 지만원을 리영희 대타로 생각해

1997년 한국일보가 북경에서 34일간의 남북 세미나를 주최했다. 북한에서 8, 남한에서 12명이 갔다. 남한에서는 기자들과 학자들이 갔지만, 북한에서는 다 간부들이 왔다. '대우'가 북경에 지었다는 켐핀스키호텔 2, 첫 상견례가 열리고 세미나가 열릴 참이었다. 내가 서울 식구들에 끼어 2층 엘리베이터에서 내리자 맞은편 소파를 점령하고 앉아있던 북한팀 중에서 누군가가 , 저기 지만원 선생 아닙니까하고 톤을 높였다. 알고 보니 그가 원동연이었다. 그는 23일 머물면서 나와 늘 대화상대가 되었다. 최근 그는 조평통위원장을 거쳐 통전부 부부장에까지 올랐다가 사라졌다.

 

북한측 팀장은 장재언, 당시에는 종교협회 위원장이었지만 김대중 시대에는 북한적십자 총재였다. 그는 내 일거수일투족을 지켜보면서 내게 매우 사랑스런 눈빛을 보냈다. 그리고 김일성종합대학 교수, 남북대화 전문요원 등 모두가 유독 나에게 애정을 표했다. 그러던 마지막 날, 원동연이 나에게 말했다. “리영희 교수는 민족주의자이긴 한데 이제 나이가 들었습니다. 우리는 지만원 선생님이 훌륭한 민족주의자라고 생각합니다. 김대중 선생도 그렇게 생각합니다.” 나는 내가 왜 그 12명 중에 끼었는지 지금도 알지 못한다.

 

          한 아파트에서 살던 간첩 

 

중국에서 돌아온 후 유난히 귀찮을 정도로 나에게 접근한 주간지 기자가 한 사람 있었다. 그는 내 주변을 늘 빙빙 돌았다. 하지만 건네는 말들이 늘 애매해서 나는 그를 가급적 멀리하려 했다. 어느 날 그가 한 젊은이와 함께 동네 고기집에서 식사를 하자고 했다. 예약을 했다는 것이다. 가보니 퉁퉁하게 생긴 젊은이가 삼성이라고만 쓴 명함을 건넸다. 삼성 어디냐고 물었더니 그거까지는 자세히 알 필요 없다고 말을 끊었다. 그는 의협심을 과시하면서 말했다, “우리 젊은이들은 지선생님께 빚을 많이 지고 있습니다. 선생님께 사무실 하나를 차려 드리려구요

 

이때에야 나는 이상한 생각이 들었다. “저는 사무실이 필요 없는 사람입니다. 집이 일하기엔 가장 좋은 곳입니다. 내가 쓴 책과 기고문들은 대한민국이 잘 되라고 교훈적 목적으로 쓴 것이지 한국군을 비난하려고 쓴 것들이 아닙니다이 말에 그 젊은이는 주춤해 하는 눈치였다. 주간지 기자는 소주에 많이 취해 있었다. 나는 술에 취한 그를 바로 앞 건물 그의 대문 앞까지 부축해 주었다. 며칠이 지난 후 이상해서 그 집을 다시 찾아가니 그는 이사하고 없었다. 매우 섬뜩한 순간이었다.

 

     북한 간부들과 남한 빨갱이들이 형성한 연동시스템

 

나는 이 모든 과정에서 남한의 골수 빨갱이들은 서로 밀착돼 있고, 질서가 있다는 것을 파악했다. 남한 빨갱이 사회의 신은 김대중이었다. 빨갱이들이 추천하는 사람은 김대중이 포섭했고, 김대중이 포섭한 사람은 빨갱이 전체가 따랐다. 나는 김대중의 호의를 거절했지만, 김대중의 호의를 받아드린 사람은 간첩질을 했을 것이다.

 

당연히 조갑제를 연상한다. 언론계에서 조갑제 이상으로 김대중으로부터 크나큰 호의를 입은 사람은 내가 아는 한, 없다. --동에 망치질을 했던 김대중, 유독 월간조선을 조선일보로부터 떼어내 독립시킨 후 조갑제에 경영권과 편집권 모두를 넘겨준 것이다. 박권상이 1998년 김대중으로부터 KBS 사장 자리를 선물 받았다면 조갑제는 2001.1.3.에 김대중이 특별히 따로 마련한 월간조선 사장 및 편집장 자리를 선물 받은 것이다. 언론계의 황제 자리가 박권상으로부터 조갑제에 넘어 간 것이다. 오늘날 조갑제가 언론계에 형성한 무서울 정도의 영향력은 바로 이 지워지지 않는 김대중의 거대한 증표 때문일 것이다.

 

 

2019.4.26.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60건 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880 1990년대의 미일 경제전쟁 지만원 2019-08-06 1221 162
11879 일본의 분임토의 지만원 2019-08-06 1455 182
11878 CEO, 합철자냐 통합자냐 지만원 2019-08-06 1011 164
11877 동기유발 지만원 2019-08-06 1072 156
11876 리더십 본질 지만원 2019-08-06 1079 160
11875 반일나선 개돼지들 지만원 2019-08-06 1742 230
11874 지만원tv 제83화, ‘날치기통일 시간문제’ 지만원 2019-08-05 866 100
11873 우리는 어찌할꼬 (Long) Long 2019-08-05 1889 290
11872 청년들도 드디어 지만원을 8.3 거리인터뷰 모음 제주훈장 2019-08-03 1726 217
11871 지만원tv 제82화, ‘반일나선 개돼지들’ 지만원 2019-08-04 1299 127
11870 대한민국 경제 3개월 안에 폭침 지만원 2019-08-03 4250 530
11869 지만원tv 제81화, 아베의 발사단추 지만원 2019-08-02 1251 127
11868 빨갱이 거지근성 아베여 고쳐주라 지만원 2019-08-02 4056 493
11867 지만원tv 제80화 드디어 경제쓰나미 지만원 2019-08-01 1299 134
11866 영화 김군, 북특수군 계몽 1등공신 지만원 2019-08-01 2678 321
11865 상고이유서(최종 변호인 작성) 지만원 2019-07-31 911 140
11864 항소장(하태경) 지만원 2019-07-31 1215 198
11863 준비서면(피고 김병준, 설훈, 민명두, 최경환) 지만원 2019-07-31 731 156
11862 방위비 6조 정당한 요구일까? 지만원 2019-07-30 2416 367
11861 지만원tv 제79화 6조방위비 정당하다 지만원 2019-07-30 836 112
11860 [국민교재]대한뉴스 525호 한일 협정조인 박정희 대통령 육성 담… 제주훈장 2019-07-30 718 100
11859 지만원tv 제78화 문재인 급해졌다 지만원 2019-07-29 1576 139
11858 반일(反日)은 문재인 정권의 종북(從北)정책(비바람) 비바람 2019-07-28 1852 295
11857 지만원tv 제77화 조선과의 결별 지만원 2019-07-28 1075 130
11856 1994년 KBS 인생 이얘기 저얘기 지만원 2019-07-28 1052 110
11855 “뚝섬무지개”김영희 낭송. 하모니십 제작 지만원 2019-07-28 541 90
11854 지만원tv제76화 ‘문재인 목친다’ 지만원 2019-07-27 1525 163
11853 뚝섬무지개(시) 지만원 2019-07-27 1180 197
11852 지만원tv 1996년 율곡비리 tv토론 지만원 2019-07-26 852 114
11851 지만원tv 제75화 친일이냐 종북이냐 지만원 2019-07-26 704 9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