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대문 앞에서 자살하라 (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청와대 대문 앞에서 자살하라 (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9-05-07 23:15 조회1,507회 댓글1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청와대 대문 앞에서 자살하라

 

 

지난 55일 어린이날에 경기도 시흥에서는 어린이 2명이 포함된 일가족이 숨진 채 발견되었다. 하필이면 어린이날에 어린이들이라니 맙소사. 시흥시 농로에 세워진 렌터카 안에서는 34살의 부부가 네 살짜리 아들과 두 살짜리 딸과 함께 자살한 시체로 발견되었다. 아빠는 아들을 안고 엄마는 품에 딸을 꼭 껴안은 채였다. 맙소사 하필이면 복지천국의 문재인 시대에 동반자살이라니.

 

 

아버지는 노동자였다. 문재인은 노동자의 대통령이었다. 노동자였다면 아버지는 문재인 지지자였을 것이다. 그러나 아버지는 문재인을 찍은 대가로 극단적 선택의 길로 몰렸다. 문재인은 무얼 했더란 말인가. 대기업을 때려잡고 민노총만 눈치 보고 김정은만 쳐다보다보니 경제는 망가지고 공장기계는 멈추고 노동자들은 죽어나가는데, 왜 아버지는 어린이날에 어린이들을 데려간단 말인가. 이건 재앙이다. 렌터카가 아니라 청와대에서 분신이라도 해야 될게 아닌가.

 

 

어제 서울 중랑구의 가정집에서는 취업준비생이던 35세의 딸이 분신자살을 했다. 딸의 몸에 붙은 불을 끄려 달려들었던 어머니는 전신에 3도의 화상을 입었고 아버지도 화상을 입었다. 딸은 수차례 취직에 실패했고 알바도 구하기 어려워 스트레스에 시달렸다고 한다. 30대의 딸도 문재인 시대의 수혜자였다. 딸에게 문재인은 하느님처럼 보였다. 최저임금도 오르고 월급도 많이 받게 되었으니 얼마나 좋은가. 단 취직만 되었다면 말이다.

 

 

최저임금이 오르자 기업주들은 고용을 줄이고 야간작업도 줄였다. 가게 사장님들은 알바생들을 짜르고 알바생 대신 가족들을 동원했다. 비로소 30대의 여자는 문재인을 찍었던 참혹한 결과를 보게 되었다. 순간의 선택이 평생을 좌우한다더니. 35살이 되도록 취직도 못하고 결혼도 못하고, 그 흔한 알바 자리도 하나 구하지 못하다니. 하느님처럼 숭상했던 문재인에게서 이런 쓴맛을 봐야 하다니. 분노하는 여인이여, 당신이 신나를 뿌릴 곳은 어머니가 있는 집이 아니라 경제시스템을 망가뜨린 청와대가 아니었던가.

 

 

문재인 시대의 손님 없는 가게, 활력이 죽은 거리를 보면서 노무현 시대의 처절한 구호 하나가 생각난다. "이제 믿을 것은 로또뿐이다" 그 노무현이 가고 다시는 노무현 시대가 오지 않을 줄 알았는데 노무현 시대보다 더 지독하고 무식한 문재인이 왕림하시다니! 이제 믿을 것이라곤 어디에도 없다! 나라가 통 채로 망해 가는데, 백성을 구제 못해주는 국가, 그래서 지구 반대편 멕시코 애니깽 농장이나 연변으로 떠나갔던 대한제국의 카레이스키가 우리들 모습은 아니던가.

 

장사가 안 된다고 탓하지 말라. 취직이 안 된다고 탓하지 말라. 경제가 죽고 경제시스템이 죽고 있다. 나라가 망해가는 판에 장사가 무엇이며 취직이 무엇인가. 이제 국민들은 문재인을 믿지 말고 대한민국의 자본주의를 믿지 말고, 북한처럼 자력갱생을 준비하라. 대한민국도 고난의 길을 준비하라. 문재인에게 표를 주었던 그 무지에 대한 비싼 대가를 치를 준비를 하라. 고난의 길인가 아니면 분신자살인가. 그것만이 우리의 길이다.

 

 

왜 좌익정권 시대만 되면 경제가 망가지는가. 좌익정권의 집권자들은 자본주의보다 공산주의를 신봉하기 때문이다. 노무현이나 문재인은 부자나 기업가를 노동자를 착취하는 악당으로 규정했다. 그래서 대기업은 때려잡고 민노총은 키워주다보니 기업은 문들을 닫고 경제시스템이 망가져서 망쪼가 든 대한민국이 되는 것이다. 좌익정권이 들어서기만 하면 자본주의가 화를 내며 대한민국의 귀싸대기를 후려갈긴다. 귀싸대기는 자본주의 나라에서 공산주의스러운 문재앙을 찍은 대가였다.

 

 

내일은 또 누가 죽을 것인가. 죽기에는 억울하니 이왕이면 죽지 말고, 죽을 때 죽더라도 어린이는 데려가지 말고 렌터카는 더럽히지 말고, 그 철없는 것들이 무슨 죄이며, 그 가련한 렌터카는 무슨 죄란 말인가. 노무현 시대에는 "노무현 때문이다" 화풀이라도 했지만, 문재인 시대에는 귀도 막고 말도 막은 문재인에게 떠들어봐야 하 시절이라 차라리 신나를 끼얹는 길뿐인가. 어차피 하는 분신이라면 집에서 하지 말고 어머니 옆에서 하지 말고 저 푸른집의 대문 앞에서 해라, 재수 좋다면 문재인이가 나와서 미안하다 고맙다 할런지 누가 아는가.

 

 

 

비바람 

댓글목록

오리수님의 댓글

오리수 작성일

결국,골수당원 몇몇만이 잘 살자고...
이나라를 망가뜨릴 꺼라는 거.........
모르셨다면, 그 또한 바보가 아닐까요?????
앞으로 그런 나라가 될 껄로 가늠이 가지요?????

최근글 목록

Total 11,821건 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671 이제부터는 진영전쟁 지만원 2019-06-02 2503 394
11670 [경향기고]5·18의 ‘꿈 같은 증인’ 김용장은 ‘미 육군 군사정… 지만원 2019-06-02 1754 194
11669 5.18진실에 대한 광화문의 열기(하모니십tv) 지만원 2019-06-02 1192 172
11668 6월 행사 및 재판 일정 지만원 2019-06-01 1157 208
11667 북한특수군 증거, 600명 증거(4) 지만원 2019-06-01 2052 244
11666 북한특수군 증거, 600명 증거(3) 지만원 2019-05-31 1447 193
11665 북한특수군 증거, 600명 증거(2) 지만원 2019-05-31 1488 208
11664 북한특수군 증거, 600명 증거(1) 지만원 2019-05-30 2805 397
11663 헝가리 다뉴브강의 '세월호'(비바람) 비바람 2019-05-31 1324 230
11662 데이너tv 9~10회 5.18영상고발 지만원 2019-06-01 673 78
11661 5.18학회 5.18대담(조원룡-박명규) 지만원 2019-06-01 789 83
11660 지만원의 5.18연구를 훼방하는 사람들 지만원 2019-05-31 1807 347
11659 5.18전쟁은 오합지졸의 난무를 원치 않는다 지만원 2019-05-31 2192 386
11658 데이너tv. 김양권 편 지만원 2019-05-30 1030 122
11657 너희가 진정으로 자유한국당을 믿느뇨 (비바람) 비바람 2019-05-30 1346 228
11656 518사기극 숨긴다 해도 애국국민은 알고 있다.(제주훈장) 제주훈장 2019-05-30 900 147
11655 정규제 후원행사 5.18발언, 자기부정의 궤변(김제갈윤) 댓글(5) 김제갈윤 2019-05-29 1484 213
11654 어느 한 광주기자의 질문 지만원 2019-05-30 1643 300
11653 [지부상소] 정규재 북한군 개입설에 입장 변화. 토론회 해야. … 제주훈장 2019-05-29 2255 279
11652 지만원TV 2019 현충원 낭독 (2019.5.18) 관리자 2019-05-29 965 145
11651 데이너김tv 전남도청의 경찰관은 북한의 김중협이었다 지만원 2019-05-29 1161 152
11650 5.18 진실을 배웠으면 우리 모두 5.18 진실 알리기 전도사가… 대한민국수호 2019-05-29 845 172
11649 뚝섬무지개 독후감 : 지만원 박사님의 학습법과 인생관.(muaze… muazen 2019-05-28 811 137
11648 518, 31사단 무기고 경비포기는 해안경비도 포기한 것 입니다. 빵구 2019-05-28 873 133
11647 [5.18역사전쟁]5.18 인민재판 처형 미 NFAC 보고서 김제갈윤 2019-05-28 868 149
11646 데이너김tv, '그 광수는 김영철이었다. 지만원 2019-05-28 1203 129
11645 데이너김tv, 자랑스런 5.18경찰▶북괴군 김중협이었다 지만원 2019-05-27 1614 224
11644 망언? 국민들의 의견을 들어봅시다 지만원 2019-05-27 2199 207
11643 지만원tv 제36화: 영등포경찰서 소환조사 지만원 2019-05-27 1150 146
11642 새전단지 : 20년간 또라이로 매도됐던 '지만원' 관리자 2019-05-27 1752 27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