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대문 앞에서 자살하라 (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청와대 대문 앞에서 자살하라 (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9-05-07 23:15 조회2,128회 댓글1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청와대 대문 앞에서 자살하라

 

 

지난 55일 어린이날에 경기도 시흥에서는 어린이 2명이 포함된 일가족이 숨진 채 발견되었다. 하필이면 어린이날에 어린이들이라니 맙소사. 시흥시 농로에 세워진 렌터카 안에서는 34살의 부부가 네 살짜리 아들과 두 살짜리 딸과 함께 자살한 시체로 발견되었다. 아빠는 아들을 안고 엄마는 품에 딸을 꼭 껴안은 채였다. 맙소사 하필이면 복지천국의 문재인 시대에 동반자살이라니.

 

 

아버지는 노동자였다. 문재인은 노동자의 대통령이었다. 노동자였다면 아버지는 문재인 지지자였을 것이다. 그러나 아버지는 문재인을 찍은 대가로 극단적 선택의 길로 몰렸다. 문재인은 무얼 했더란 말인가. 대기업을 때려잡고 민노총만 눈치 보고 김정은만 쳐다보다보니 경제는 망가지고 공장기계는 멈추고 노동자들은 죽어나가는데, 왜 아버지는 어린이날에 어린이들을 데려간단 말인가. 이건 재앙이다. 렌터카가 아니라 청와대에서 분신이라도 해야 될게 아닌가.

 

 

어제 서울 중랑구의 가정집에서는 취업준비생이던 35세의 딸이 분신자살을 했다. 딸의 몸에 붙은 불을 끄려 달려들었던 어머니는 전신에 3도의 화상을 입었고 아버지도 화상을 입었다. 딸은 수차례 취직에 실패했고 알바도 구하기 어려워 스트레스에 시달렸다고 한다. 30대의 딸도 문재인 시대의 수혜자였다. 딸에게 문재인은 하느님처럼 보였다. 최저임금도 오르고 월급도 많이 받게 되었으니 얼마나 좋은가. 단 취직만 되었다면 말이다.

 

 

최저임금이 오르자 기업주들은 고용을 줄이고 야간작업도 줄였다. 가게 사장님들은 알바생들을 짜르고 알바생 대신 가족들을 동원했다. 비로소 30대의 여자는 문재인을 찍었던 참혹한 결과를 보게 되었다. 순간의 선택이 평생을 좌우한다더니. 35살이 되도록 취직도 못하고 결혼도 못하고, 그 흔한 알바 자리도 하나 구하지 못하다니. 하느님처럼 숭상했던 문재인에게서 이런 쓴맛을 봐야 하다니. 분노하는 여인이여, 당신이 신나를 뿌릴 곳은 어머니가 있는 집이 아니라 경제시스템을 망가뜨린 청와대가 아니었던가.

 

 

문재인 시대의 손님 없는 가게, 활력이 죽은 거리를 보면서 노무현 시대의 처절한 구호 하나가 생각난다. "이제 믿을 것은 로또뿐이다" 그 노무현이 가고 다시는 노무현 시대가 오지 않을 줄 알았는데 노무현 시대보다 더 지독하고 무식한 문재인이 왕림하시다니! 이제 믿을 것이라곤 어디에도 없다! 나라가 통 채로 망해 가는데, 백성을 구제 못해주는 국가, 그래서 지구 반대편 멕시코 애니깽 농장이나 연변으로 떠나갔던 대한제국의 카레이스키가 우리들 모습은 아니던가.

 

장사가 안 된다고 탓하지 말라. 취직이 안 된다고 탓하지 말라. 경제가 죽고 경제시스템이 죽고 있다. 나라가 망해가는 판에 장사가 무엇이며 취직이 무엇인가. 이제 국민들은 문재인을 믿지 말고 대한민국의 자본주의를 믿지 말고, 북한처럼 자력갱생을 준비하라. 대한민국도 고난의 길을 준비하라. 문재인에게 표를 주었던 그 무지에 대한 비싼 대가를 치를 준비를 하라. 고난의 길인가 아니면 분신자살인가. 그것만이 우리의 길이다.

 

 

왜 좌익정권 시대만 되면 경제가 망가지는가. 좌익정권의 집권자들은 자본주의보다 공산주의를 신봉하기 때문이다. 노무현이나 문재인은 부자나 기업가를 노동자를 착취하는 악당으로 규정했다. 그래서 대기업은 때려잡고 민노총은 키워주다보니 기업은 문들을 닫고 경제시스템이 망가져서 망쪼가 든 대한민국이 되는 것이다. 좌익정권이 들어서기만 하면 자본주의가 화를 내며 대한민국의 귀싸대기를 후려갈긴다. 귀싸대기는 자본주의 나라에서 공산주의스러운 문재앙을 찍은 대가였다.

 

 

내일은 또 누가 죽을 것인가. 죽기에는 억울하니 이왕이면 죽지 말고, 죽을 때 죽더라도 어린이는 데려가지 말고 렌터카는 더럽히지 말고, 그 철없는 것들이 무슨 죄이며, 그 가련한 렌터카는 무슨 죄란 말인가. 노무현 시대에는 "노무현 때문이다" 화풀이라도 했지만, 문재인 시대에는 귀도 막고 말도 막은 문재인에게 떠들어봐야 하 시절이라 차라리 신나를 끼얹는 길뿐인가. 어차피 하는 분신이라면 집에서 하지 말고 어머니 옆에서 하지 말고 저 푸른집의 대문 앞에서 해라, 재수 좋다면 문재인이가 나와서 미안하다 고맙다 할런지 누가 아는가.

 

 

 

비바람 

댓글목록

오리수님의 댓글

오리수 작성일

결국,골수당원 몇몇만이 잘 살자고...
이나라를 망가뜨릴 꺼라는 거.........
모르셨다면, 그 또한 바보가 아닐까요?????
앞으로 그런 나라가 될 껄로 가늠이 가지요?????

최근글 목록

Total 12,023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993 제272화, 난장판 걸레공화국 지만원 2020-07-02 1358 130
11992 민주공산당(共産黨)의 시대가 개봉박두 한다!(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20-07-01 1226 196
11991 임종석 민사사건 답변서 지만원 2020-06-30 799 140
11990 5.18 서울형사사건 답변서(초안) 지만원 2020-06-30 492 92
11989 지만원TV, 제271화, 공산주의 횡포 노골화 지만원 2020-06-29 788 88
11988 [단독] 구국금식40일중 33일째 김성웅 목사 눈물의 기도 대한민… 댓글(1) 제주훈장 2020-06-29 610 79
11987 제270화, 윤석열의 판단력, 이재용이 시험지 지만원 2020-06-28 1072 116
11986 지만원TV, 제269화, 적이 없으면 친구도 없다 지만원 2020-06-27 735 94
11985 지만원tv, 제268화, 문재인이 6.25행사장에 끌려 나온 이유 지만원 2020-06-26 659 73
11984 문재인이 6.25행사장에 끌려 나온 이유 지만원 2020-06-26 2395 249
11983 김대중 일가는 노벨상금을 토해내라 (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20-06-26 1010 152
11982 북 외무성 발표, 존 볼턴 폭로와 일치 지만원 2020-06-25 1406 212
11981 북한을 위해 투쟁하는 5인방 지만원 2020-06-25 1691 239
11980 6.25 전쟁의 실상과 교훈 지만원 2020-06-25 1050 136
11979 5.18은 제2의 6.25 지만원 2020-06-25 979 140
11978 회원님들께 드리는 7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0-06-24 1109 175
11977 지구 끝자락에 매달린 대한민국 지만원 2020-06-24 1295 219
11976 5.18신봉자들이 내는 곡소리 지만원 2020-06-24 1361 209
11975 윤석열, 얻어맞을수록 커지는 거목 지만원 2020-06-23 1325 205
11974 모든 판사가 김태규 부장판사 닮아야 지만원 2020-06-23 1065 176
11973 기밀 해제된 미국 외교문서 지만원 2020-06-21 1707 225
11972 [단독] 40일 구국금식 7부능선 김성웅목사 단식 25일째 현장소… 제주훈장 2020-06-21 732 77
11971 지만원tv, 제267화, 문재인 운명 초읽기 지만원 2020-06-19 1536 120
11970 광주518민주화에 시비걸면 처벌 악법정치는 미친정치, 기자회견 모… 제주훈장 2020-06-19 803 102
11969 의견서(안양경찰 박영순 관련) 지만원 2020-06-19 951 125
11968 지만원tv, 제266화, 무등산의 진달래 지만원 2020-06-18 889 88
11967 지만원TV, 제265화, 청와대 초상집 됐다 지만원 2020-06-16 1780 138
11966 간첩 50명을 능가하는 조갑제(김제갈윤) 김제갈윤 2020-06-14 1813 230
11965 지만원tv, 제264화, 트로이목마 탈북광수 지만원 2020-06-14 1048 75
11964 광수사태 사망자수 거짓선동 변천사(김제갈윤) 김제갈윤 2020-06-14 928 13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