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5.18 ‘주남마을 사건’의 북한특수군 (5)(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광주5.18 ‘주남마을 사건’의 북한특수군 (5)(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9-05-10 00:38 조회1,76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광주5.18 ‘주남마을 사건의 북한특수군

 

1. ‘주남마을 미니버스 총격 사건의 왜곡

2. 11공수 62대대 통신부사관 문병소 중사

3. 공수부대를 추적하는 무장폭도들

4. 주남마을 폭도들의 강간

5. 주남마을의 기나긴 전투

6. 쇠사슬에 묶인 주남마을 버스 운전사

7. 주남마을 미니버스의 사망자들

8. 등에 카빈총을 맞은 주남마을 버스의 사망자들

9. 9공수부대 학살 증언자 최영신의 거짓말

10. 가짜 목격자들의 거짓 증언들

11. 2의 주남마을 사건들

12. 주남마을의 미스테리

 




5. 주남마을의 기나긴 전투

 

독립가옥의 경비조 책임자는 모 대위였고 병사는 15명이었다. 병사 몇 명은 독립가옥 근처의 22번 국도에서 도로 차단을 하고 있었다. 검문소 방향에서는 광주에서 나오는 차량들이 화순 방향으로 쉬지 않고 내려왔고, 내려오다가 도로를 차단한 군인들을 발견하고는 차를 돌려 광주 방향으로 돌아가는 일이 반복되고 있었다.

 

오후 2시경 검문소 쪽에서 폭도들이 탄 버스 두 대가 질주해왔다. 앞에는 덩치가 있는 버스였고 뒤에는 봉고버스 한 대가 뒤따르고 있었다. 도로를 차단한 병사들이 팔목으로 X자 표시를 해보이며 돌아가라고 고함을 질렀다. 버스가 돌아갈 기미를 안 보이자 하늘로 공포가 발사되었다. 이때였다. 버스에서 병사들을 향해 사격이 시작되었다. 폭도들이 사격한 총알 세례가 병사들이 서있었던 도로 근처에서 흙먼지를 내며 튕겨졌다.

 

이를 기화로 도로 차단을 하던 병사들과 독립가옥 경비조들이 버스를 향해 사격을 시작했다. 검문소 쪽에서도 폭도들의 사격에 합세하며 병사들을 향한 총알이 빗발처럼 쏟아졌다. 순식간에 주남마을 22번 국도는 전쟁터로 변했다. 이건 5.18세력이 주장하는 것처럼 학살이 아니었다. 폭도군과 공수부대 간에 벌어지는 정규전이었고, 여기에서 총을 맞고 죽는 사람은 전사였다.

 

사격이 시작되자 앞서 돌진하던 대형버스가 유턴을 하려 했는지 앞바퀴가 길가 도랑으로 빠지며 삐딱하게 미끄러진 채 멈춰 섰다. 대형버스는 길가 도랑에 머리 쪽이 빠진 채 몸통이 기울어지고 도로에서 대각선 방향으로 멈추며 신작로를 막아버렸다. 도로가 막히자 뒤에 따르던 소형버스도 멈춰 서지 않을 수 없었다. 소형버스에는 앞 유리를 깨고 소형 기관단총이 거치되어 있었다. 소형버스는 전투 중 유턴하여 도망갔고 이 상태에서 교전은 계속되었다. 전투는 2시간여를 더 끈 후에야 끝났다.

 

주남마을 전투에서 공수부대와 전투를 벌이다 길가 도랑에 코를 박은 버스가 바로 주남마을 사건의 25인승 미니버스였다. 그리고 버스 안에 있던 사람들은 시민이 아니라 완전 무장한 폭도들이었다. 그리고 버스 자체도 승객을 태운 채 운행하는 일반버스가 아니라 무장폭도들을 태우고 병력 이동을 목적으로 하거나, ‘다이너마이트 탈취를 목적으로 한 전투용 차량이었다. 주남마을 미니버스는 공수부대 진지를 돌파하려 시도했던 폭도들의 돌격차량이었고, 버스 안에서 사망한 폭도들은 공수부대에게 총격을 가하며 공격을 감행하다가 전사한 돌격대원들이었다.

 

주남마을 사건이 벌어졌던 날짜는 위키 백과에는 523일로 밝히고 있지만, 문병소 회장의 주장하는 날짜는 524일이었다. 단순 착각이나 오류가 아니라 524일이라는 문병소 회장의 소신은 확고했다. 그날 같이 있었던 부대원들이 많았기에 이 날짜를 증언해 줄 부대원들도 많다고 했다. 주남마을 사건의 날자 오류는 뒤에 2의 주남마을 사건들단락에서 상술하게 된다.

 

이런 날자의 오류는 비슷한 주남마을 사건이 여럿 있었음을 추정하게 한다. 여기에다가 24일의 주남마을 사건은 차마 공개하지 못할 사연이 많았기에 의도적으로 날짜를 은폐했다는 정황도 있다. 그리고 공수부대가 주남마을 버스를 강가로 유기하여 사고로 위장하려 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달랐다. 버스 앞바퀴가 도랑에 빠진 것을 소문이 전달되면서 와전되었거나, 아니면 5.18세력이 선동을 위해 날조한 거짓말이었다.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944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7234 435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5113 674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6573 1374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36012 1368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2702 1299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8160 1837
11938 지만원tv, 제256화, 최악의 친일파 김대중 새글 지만원 2020-05-31 66 14
11937 얼음사이다의 5.18 강의 새글 지만원 2020-05-31 368 46
11936 지만원tv, 제255화, 박근혜-김대중 해부 지만원 2020-05-30 292 57
11935 윤미향의 '김일성 신통력' 댓글(3) 비바람 2020-05-29 608 122
11934 [지만원TV] 제254화 김대중가의 개싸움 관리자 2020-05-30 419 67
11933 지만원tv, 제253화, 간첩 임헌영이 지배하는 한국 지만원 2020-05-28 719 95
11932 5.18특별법 반대에 참가합시다. 댓글(1) raven 2020-05-27 659 113
11931 제252화, 이승만 박정희 파묘법 지만원 2020-05-27 912 101
11930 지만원tv, 제251화, 미문서, 발포명령 없었다 확인 지만원 2020-05-26 588 78
11929 제1광수 동상 광주공원에 등장 지만원 2020-05-26 1566 259
11928 조국 이어 사악과 파렴치와 철면피의 또 다른 상징 윤미향 지만원 2020-05-26 1104 187
11927 비밀해제된 미국 외교문서 지만원 2020-05-26 963 165
11926 사악하고 파렴치하고 철면피한 대깨문족 지만원 2020-05-26 859 173
11925 지만원tv, 제250화, 제1광수는 북한군, 광주가 확인 지만원 2020-05-25 578 77
11924 대법원, 4. 15 부정선거규탄집회 메카로 우뚝 서 비전원 2020-05-24 819 110
11923 지만원TV, 제249화, 미 정가에 알려진 5.18 지만원 2020-05-24 810 105
11922 5.18과 한국정치 지만원 2020-05-24 942 170
11921 지만원TV, 제248화, 팩트 없는 5.18성역, 완전 붕괴 지만원 2020-05-23 687 102
11920 지만원tv, 제247화, 윤미향, 국보법 위반 지만원 2020-05-21 1135 110
11919 광주5.18 미 국무부 극비문서- (3) 전두환 (비바람) 비바람 2020-05-20 1279 222
11918 중국의 안면인식 기술 (stallon) stallon 2020-05-19 1271 159
11917 제246화. 미문서 암시,‘발포명령 없었다’ 지만원 2020-05-19 1184 153
11916 518전쟁 우리가 이겼다 [미국CIA 문건 관련 지만원 특강요지] 댓글(1) 제주훈장 2020-05-19 1223 110
11915 광주5.18 미 국무부 극비문서- (2) 김대중 (비바람) 비바람 2020-05-18 1197 18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