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5.18 ‘주남마을 사건’의 북한특수군 (5)(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광주5.18 ‘주남마을 사건’의 북한특수군 (5)(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9-05-10 00:38 조회1,00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광주5.18 ‘주남마을 사건의 북한특수군

 

1. ‘주남마을 미니버스 총격 사건의 왜곡

2. 11공수 62대대 통신부사관 문병소 중사

3. 공수부대를 추적하는 무장폭도들

4. 주남마을 폭도들의 강간

5. 주남마을의 기나긴 전투

6. 쇠사슬에 묶인 주남마을 버스 운전사

7. 주남마을 미니버스의 사망자들

8. 등에 카빈총을 맞은 주남마을 버스의 사망자들

9. 9공수부대 학살 증언자 최영신의 거짓말

10. 가짜 목격자들의 거짓 증언들

11. 2의 주남마을 사건들

12. 주남마을의 미스테리

 




5. 주남마을의 기나긴 전투

 

독립가옥의 경비조 책임자는 모 대위였고 병사는 15명이었다. 병사 몇 명은 독립가옥 근처의 22번 국도에서 도로 차단을 하고 있었다. 검문소 방향에서는 광주에서 나오는 차량들이 화순 방향으로 쉬지 않고 내려왔고, 내려오다가 도로를 차단한 군인들을 발견하고는 차를 돌려 광주 방향으로 돌아가는 일이 반복되고 있었다.

 

오후 2시경 검문소 쪽에서 폭도들이 탄 버스 두 대가 질주해왔다. 앞에는 덩치가 있는 버스였고 뒤에는 봉고버스 한 대가 뒤따르고 있었다. 도로를 차단한 병사들이 팔목으로 X자 표시를 해보이며 돌아가라고 고함을 질렀다. 버스가 돌아갈 기미를 안 보이자 하늘로 공포가 발사되었다. 이때였다. 버스에서 병사들을 향해 사격이 시작되었다. 폭도들이 사격한 총알 세례가 병사들이 서있었던 도로 근처에서 흙먼지를 내며 튕겨졌다.

 

이를 기화로 도로 차단을 하던 병사들과 독립가옥 경비조들이 버스를 향해 사격을 시작했다. 검문소 쪽에서도 폭도들의 사격에 합세하며 병사들을 향한 총알이 빗발처럼 쏟아졌다. 순식간에 주남마을 22번 국도는 전쟁터로 변했다. 이건 5.18세력이 주장하는 것처럼 학살이 아니었다. 폭도군과 공수부대 간에 벌어지는 정규전이었고, 여기에서 총을 맞고 죽는 사람은 전사였다.

 

사격이 시작되자 앞서 돌진하던 대형버스가 유턴을 하려 했는지 앞바퀴가 길가 도랑으로 빠지며 삐딱하게 미끄러진 채 멈춰 섰다. 대형버스는 길가 도랑에 머리 쪽이 빠진 채 몸통이 기울어지고 도로에서 대각선 방향으로 멈추며 신작로를 막아버렸다. 도로가 막히자 뒤에 따르던 소형버스도 멈춰 서지 않을 수 없었다. 소형버스에는 앞 유리를 깨고 소형 기관단총이 거치되어 있었다. 소형버스는 전투 중 유턴하여 도망갔고 이 상태에서 교전은 계속되었다. 전투는 2시간여를 더 끈 후에야 끝났다.

 

주남마을 전투에서 공수부대와 전투를 벌이다 길가 도랑에 코를 박은 버스가 바로 주남마을 사건의 25인승 미니버스였다. 그리고 버스 안에 있던 사람들은 시민이 아니라 완전 무장한 폭도들이었다. 그리고 버스 자체도 승객을 태운 채 운행하는 일반버스가 아니라 무장폭도들을 태우고 병력 이동을 목적으로 하거나, ‘다이너마이트 탈취를 목적으로 한 전투용 차량이었다. 주남마을 미니버스는 공수부대 진지를 돌파하려 시도했던 폭도들의 돌격차량이었고, 버스 안에서 사망한 폭도들은 공수부대에게 총격을 가하며 공격을 감행하다가 전사한 돌격대원들이었다.

 

주남마을 사건이 벌어졌던 날짜는 위키 백과에는 523일로 밝히고 있지만, 문병소 회장의 주장하는 날짜는 524일이었다. 단순 착각이나 오류가 아니라 524일이라는 문병소 회장의 소신은 확고했다. 그날 같이 있었던 부대원들이 많았기에 이 날짜를 증언해 줄 부대원들도 많다고 했다. 주남마을 사건의 날자 오류는 뒤에 2의 주남마을 사건들단락에서 상술하게 된다.

 

이런 날자의 오류는 비슷한 주남마을 사건이 여럿 있었음을 추정하게 한다. 여기에다가 24일의 주남마을 사건은 차마 공개하지 못할 사연이 많았기에 의도적으로 날짜를 은폐했다는 정황도 있다. 그리고 공수부대가 주남마을 버스를 강가로 유기하여 사고로 위장하려 했다는 주장은 사실과 달랐다. 버스 앞바퀴가 도랑에 빠진 것을 소문이 전달되면서 와전되었거나, 아니면 5.18세력이 선동을 위해 날조한 거짓말이었다.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738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708 상고이유서(방송통신) 지만원 2019-06-10 977 177
11707 지만원tv, 제42화, 정규재에 토론결투 신청 지만원 2019-06-09 1119 164
11706 정규재에 토론결투 신청 지만원 2019-06-09 2113 327
11705 3D영상, 제304광수 고학진 지만원 2019-06-09 1257 172
11704 5.18폭동 직후 전라도는 전두환을 최고 좋아했다(사진으로보기) 지만원 2019-06-09 1991 306
11703 응원 릴레이 지만원 2019-06-09 928 126
11702 제41화, ‘광주 5월21일’ 지만원 2019-06-08 670 107
11701 데이너tv 제14회, 5.18 무엇이 두려운가 지만원 2019-06-08 749 128
11700 5.18은 북한군 폭동 조갑제·정규재②(박명규박사, 명논리) 지만원 2019-06-08 1268 144
11699 지만원tv. ‘노동신문 장사’ 지만원 2019-06-07 813 118
11698 로동신문등 판권계약 세컨더리 보이콧 대상! 김제갈윤 2019-06-07 1134 175
11697 하모니십tv 시 낭독 "이제는 놓아주세요" 지만원 2019-06-07 815 93
11696 데이너tv, 영상고발13탄 광주인들의 법원 폭력 지만원 2019-06-07 498 84
11695 노동신문 판권과 저작료 북에 주려는 꼼수 지만원 2019-06-07 1446 264
11694 지만원tv 제39화 ‘북한과 간첩과 5.18’ 지만원 2019-06-06 779 108
11693 북조선의 5.18소방수 조갑제 김제갈윤 2019-06-06 1477 252
11692 문가 보다 더 미운 황교안 댓글(1) 우리대한민국 2019-06-06 1918 320
11691 어제 저녁 박사님의 영상강연을 듣고 방울이 2019-06-06 1031 253
11690 이젠 놓아 주세요 지만원 2019-06-06 1831 331
11689 5.18전쟁 수행의 기본 준칙 지만원 2019-06-06 1303 268
11688 지만원tv 제38화 ‘기로 자초한 한국당’ 지만원 2019-06-05 645 110
11687 남로당 후예들의 발악 지만원 2019-06-05 1753 283
11686 전장터에서 아군을 교란하는 것들(역삼껄깨이) 역삼껄깨이 2019-06-05 1005 230
11685 데이너tv 애국자 쇼하는 간첩 지만원 2019-06-05 1427 195
11684 하태경 민사 준비서면 지만원 2019-06-05 1028 164
11683 김용장의 사기에도 미쳐날뛰는 광주(김제갈윤) 김제갈윤 2019-06-05 1085 180
11682 6월 5일 재판은 7월 17일로 연기되었습니다. 지만원 2019-06-05 497 115
11681 지만원TV 제37화, 5.18에 진짜유공자 없다 지만원 2019-06-04 570 76
11680 518, 특전사 무자비한 진압 배경에 대하여 (빵구) 빵구 2019-06-04 835 120
11679 5.18 군-경 전사자 추모식 연설 지만원 2019-06-04 325 5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