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5.18 ‘주남마을 사건’의 북한특수군 (7) (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광주5.18 ‘주남마을 사건’의 북한특수군 (7) (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9-05-15 00:25 조회1,18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광주5.18 ‘주남마을 사건의 북한특수군

 

1. ‘주남마을 미니버스 총격 사건의 왜곡

2. 11공수 62대대 통신부사관 문병소 중사

3. 공수부대를 추적하는 무장폭도들

4. 주남마을 폭도들의 강간

5. 주남마을의 기나긴 전투

6. 쇠사슬에 묶인 주남마을 버스 운전사

7. 주남마을 미니버스의 사망자들

8. 등에 카빈총을 맞은 주남마을 버스의 사망자들

9. 9공수부대 학살 증언자 최영신의 거짓말

10. 가짜 목격자들의 거짓 증언들

11. 2의 주남마을 사건들

12. 주남마을의 미스테리

 




7. 주남마을 버스의 사망자들

 

문병소 중사가 부상병들을 후송하고 마지막으로 한 번 더 버스에 올라 생존자가 더 있는지 살폈다. 버스에서 내리기 전 문병소 중사는 소리쳤다. “생존자가 있다면 지금 대답하라, 지금 대답하면 살 수 있다.” 그러나 버스 안은 조용했다. 문병소 중사가 버스에서 내리는 찰나에 버스 뒤쪽에서 여자의 고함소리가 터져 나왔다. “오빠, 나 좀 살려줘!”

 

여자는 버스 제일 뒷자리 의자 아래에 숨어 있었다. 여자는 왼쪽 손바닥에 관통상을 입고 있은 채 시체 뒤쪽에 몸을 숨기고 있었다. 문병소 중사는 병사의 런닝셔츠를 찢어 응급조치를 취했다. 여자는 광주 제일여고 1학년 홍금숙이었다. 차후에 이 여자는 주남마을 사건을 증언할 때 처음에는 보지 못했다,’ ‘모르겠다고 진술하다가 나중에는 진술을 번복하며 목격자처럼 진술하여 주남마을 사건의 진실을 상당히 왜곡하는 데 기여하게 된다.

 

주남마을 사건의 부상자들이 총살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홍금숙은 주남마을 사건의 유일한 생존자로 등극하게 된다. 홍금숙은 책가방을 소지하고 있었는데 책가방에 책은 한 권도 없었다. 대신에 거북선 담배 한 갑, 미군들이 사용하는 지포 라이터 한 개, 권총 실탄 16, M1 실탄 30여 발이 들어 있었다. 홍금숙은 가방 안의 물건들이 오빠들이 맡겨놓았던 물건이라고 진술했다.

 

버스에서 홍금숙을 구출했던 문병소 회장의 증언에 따르면, 홍금숙은 517~18일 밤 10시 경, 광주에서 모르는 대학생 오빠에게 납치되어 며칠간 버스를 타고 돌아다녔다고 홍금숙이 진술했다고 한다. 그러다가 집에 가려고 주남마을 버스를 만나 나주로 간다고 하기에 버스를 탔다고 한다. 그러나 홍금숙을 납치했다던 오빠도 오리무중이었고, 주남마을 버스가 향하던 화순 방향은 나주와는 방향도 달랐다.

 

홍금숙은 버스에 타고 있던 오빠들에 대해서 이런 진술을 했다.

“1980523일 오후 2시에서 3시 사이 내가 탄 차는 광주를 벗어나 화순 쪽으로 달리고 있었습니다. 25인승 미니버스로 모두 18명의 남녀 학생들이 타고 있었지요. 남학생들은 M1과 카빈 등으로 무장을 했고 차 안에는 무전기도 있었습니다. 그들은 서로 잘 아는 사이 같았어요.”

 

버스에 탑승했던 사람들은 위키 백과에서는 여고생 2, 여대생 2, 남학생 14명이 타고 있었다고 했다. 그러나 11공수 보고서에는 '상기 버스에는 남성 15, 여성 3명이 탑승. 이중 3명 생포(2, 1)외 전원 사살. 남성 2명은 중상으로 통합병원에 후송. 홍금숙은 11공수 정보참모 곽모로부터 보안반에 인계'라고 되어 있다.

 

미니버스의 무장 세력을 전부 학생으로 주장한 것은 선동을 위한 근거 없는 주장이다. 일부는 학생이 맞았지만, 주남마을 사망자로 알려진 채수남과 양민석은 5.18재단 사이버 추모관에는 무직으로 나타나 있고, 민병소 중사의 증언에 따르면 쇠사슬로 묶여 있던 버스 운전사는 30대 초반으로 추정되었다. 홍금숙은 이들이 관 제작에 쓸 널을 구하러 다니는 중이라고 했다.

 

2007년 국방부과거사진상규명위원회에서 발간한 5.18조사결과 보고서에는 이런 증언도 등장한다. ‘당시 현장 부근에 있었던 박의 진술에 따르면, 이날 오후 시민군들이 지원동 미니버스 발포사건을 보복하려고 무장하고 와서 총격전을 벌였다고 했다.’ 즉 미니버스의 폭도들은 앞서 발생했던 또 다른 주남마을 사건에서 피해를 입었던 동지들의 복수를 위하여 공수부대를 공격했다는 증언이었다.

 

5.18연구가 김대령 박사는 그의 저서 문재인과 전두환의 518 역사전쟁에서, 주남마을 미니버스의 탑승자들은 광주로 폭약을 운반하는 폭약반이었다고 밝히고 있다. 미니버스 차량은 103호 차량으로 무장폭도들 일부는 학교 친구들이었으며, 여학생 박현숙은 무장폭도들과 황금동 한일여관에서 합숙하면서 취사와 빨래를 담당하고 있었다고 한다.

 

주남마을 미니버스 사건은 매체마다 자료가 다르게 나타난다. 사망자 숫자에서부터 부상자 숫자, 탑승자 숫자, 탑승자 현황, 심지어는 사건의 날짜와 시간도 서로 다르다. 주남마을 미니버스 사건의 공식적인 날자는 523일지만 민병소 중사의 주남마을 사건의 날자는 24일이다. 이처럼 사건의 정확한 실체가 오락가락인 것은 주남마을 미니버스 사건이 숨겨야 할 사건들로 점철되어 있었기에 일부 내용만 취사선택하여 공개했기 때문이다.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629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8312 537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0884 1270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17810 656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7552 1865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13123 1266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6790 1197
공지 서적구입방법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0618 1723
11622 제6회 5.18 군·경 전사자 추모식 - 국립서울현충원 2019.… 관리자 2019-05-18 1817 253
11621 울어라 눈물아 지만원 2019-05-18 1944 319
11620 자기무덤 판 ‘편의대’ 지만원 2019-05-17 2615 381
11619 제29화, 황교안 커플, 난공불락의 내적 지만원 2019-05-17 1904 154
11618 Jtbc, 보안사 예비역 허위증언 폭로 합니다.(빵구) 빵구 2019-05-15 3475 400
11617 LA 시사논평 / 4. 광주518때 귀신들 지만원 2019-05-15 2461 195
11616 제28화, 전두환 사형 지만원 2019-05-15 1392 115
열람중 광주5.18 ‘주남마을 사건’의 북한특수군 (7) (비바람) 비바람 2019-05-15 1182 168
11614 전두환의 사살명령 지만원 2019-05-14 2698 370
11613 中 10년전 실종된 아동, AI 기술로 찾았다 지만원 2019-05-14 1338 182
11612 제27화, 전두환의 사살명령 지만원 2019-05-14 1291 124
11611 광주 정의평화위 신부들, 북한이 만든 시체로 계엄군 모략 지만원 2019-05-14 1667 196
11610 제26화, 뚝섬무지개(1) 이슈분석 지만원 2019-05-13 1123 144
11609 영화 “김군”, 제1광수는 양아치로 결론 지만원 2019-05-13 2644 356
11608 광주5.18 ‘주남마을 사건’의 북한특수군 (6)(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9-05-12 1280 174
11607 뱅모의 5.18 방송에 대해 지만원 2019-05-12 2431 395
11606 황교안-나경원 그 얼굴로는 안 된다 지만원 2019-05-12 2451 398
11605 5.18 14시 서울현충원 추모행사 지만원 2019-05-12 1078 153
11604 제25화 장태완의 난동 지만원 2019-05-11 1408 134
11603 제6차 계엄군경 전사자 추모식에 즈음하여 지만원 2019-05-11 1129 249
11602 김상진 구속은 대한민국 사망의 조종 지만원 2019-05-11 2691 418
11601 제24화, 12.12. 갈라진 군벌 지만원 2019-05-10 885 110
11600 우리는 빼앗긴 나라에서 살고 있다 지만원 2019-05-10 1969 30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