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군광수는 광주에서 양아치로 위장해 활동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특수군광수는 광주에서 양아치로 위장해 활동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5-20 12:50 조회2,46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특수군광수는 광주에서 양아치로 위장해 활동

 

독립영화 김군의 줄거리는 훈련된 매눈의 소유자 김창식이 양아치였다는 것이다. 용병급 전사만이 챙길 수 있는 석면장갑을 끼고, 중기관총을 다루고 도청 내에서 총을 거꾸로 멘 전사들을 지휘하고, 타이어로 요새를 꾸민 군용트럭을 몰고, 광주시내를 주름잡던 제1광수 김창식(북한 농업상)광주천 다리에서 생활한 양아치인 것으로 결론지었다.

 

2019.5.12. 전남일보는 5.18당시 21세의 여성 주옥’(60)의 기억을 사실로 인정하는 아래 기사를 썼다.

 

“60세 여성 ‘주옥 5·18 민주화운동 기록관에서 사진 속 청년의 얼굴을 마주하고그가 광주천 다리 밑에 살며 종종 집에 밥을 먹으러 온 20대 넝마주이 청년 ‘김군이라고 기억한다. 1980 5.18 항쟁 당시 시민군 트럭에 주먹밥을 실어 날랐던 주옥은 트럭 위 김군과 눈이 마주쳤던 순간을 잊지 못한다. 5월 이후그녀는 어디서도 그를 만날 수 없었다.”

https://jnilbo.com/2019/05/12/2019051213361436586/

    1

 

주옥은 제1광수가 종종 집에 와서 밥을 먹었다고 증언한다. 그의 성이 이라는 것도 기억한다. 그리고 트럭 위에 중기관총을 잡고 있는 김군의 얼굴을 마주쳤다고 한다. 미스 주옥은 그들에게 주먹밥을 열심히 날라주었다고도 했다. 21세 처녀 주옥의 가족사항은 알 수 없다. “종종 집에 밥을 먹으러 왔다는 표현으로 보면 식당은 아닌 것 같다. 또 있다. 양아치가 집에 밥을 얻으러 오는 경우는 있겠지만 일반 여염집에 밥을 먹으러 종종 왔다는 것은 예사로운 일이 아니다.

 

직감적으로 떠오르는 생각으로는 누군가 지역유지 정도 되는 사람이 주옥의 부모에게 편리를 보아주라고 부탁했을 가능성이 짚인다. 밥을 동냥한 것이 아니라 밥을 먹으러 왔다고 했기 때문이다. 아마 주옥이네 어른식구들은 그를 부를 때 김군이라 불렀던 모양이다. 아마도 김군을 주옥이네 집에 소개한 사람이 그냥 김군이라고 부르면 된다고 했을 것이다. 어린 주옥으로서는 그 이상을 알 수 없었을 것이다. 결국 보도된 기사만을 가지고 추리해 보면 주옥의 가장은 광수들의 스폰서였을 것이라는 짐작이 간다.

 

주옥의 증언이 사실이라면 제1광수는 10.26직후 북한에서 내려와 5.18까지 7개월(?) 동안 광주천변에서 그의 부대원들과 함께 광주천 양아치로 위장해 지형정찰과 작전계획 수립에 필요한 활동을 했을 것으로 짐작된다. 밥을 종종 먹으러 왔다는 말은 밥을 먹기 위해 주옥이네 집에 온 것이라기보다는 그 집에서 밀회를 하는 동안 끼니가 되어 종종 식사를 함께 했을 것이라는 상상도 간다. 이는 특수군 광수들이 여러 달 전에 침투해 어떻게 위장했고, 지역 주민들로부터 어떤 후원을 받았는지에 대해 많은 상상을 하게 한다. 영화 김군은 매우 중요한 새로운 상상의 지평을 열어준 또 하나의 중요한 계기가 되었다고 생각한다. 광수들은 침투 후 여러 달 동안 어떻게 들키지 않고, 경찰 등으로부터 의심받지 않고, 버젓이 다니면서 지형정찰을 했을까?  영화 '김군'이 그리고 그 영화 속 미스 '주옥'이 이 궁금증을 풀어주었다. 양아치들은 눈이 무섭다. 김진홍 목사가 양아치였을 때, 감히 그 누가 그 양아치를 건드리려 했겠는가? 그리고 영화 '김군'은 5.18 주역 모두가 양아치였다는 결론까지 냈다. 광수들이 광주에 와서 여러 달 동안 의심받지 않으면서 마음대로 돌아다닐 수 있으려면 양아치 신분이 최선의 선택이고 탁월한 선택이었을 것이다. 그리고 5.18이 끝난 후 미스 '주옥'은 더 이상 그 양아치 김군을 볼 수 없었다고 했다. 양아치  '김군' 여단이 모두 증발했다는 사실을 증언한 것이다. 처음에 나는 미스 '주옥'이 거짓말을 꾸며댄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보니 그녀의 증언이 사실일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귀중한 정보를 제공해준 강상우 감독과 미스 '주옥'에 감사하다는 마음이 드는 것이다.  

 

2019.5.20.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766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9589 568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2031 1293
공지 광수찾기 영상기법 지만원 2018-02-16 18621 681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8372 1897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17291 1286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7758 1214
공지 서적구입방법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1768 1749
11759 태양광 사업 ‘복마전’ / KBS뉴스(News) 새글 지만원 2019-06-26 341 43
11758 황교안과 나경원에 소매치기 당한 한국당 새글 지만원 2019-06-26 843 149
11757 회원님들께 드리는 7월의 인사말씀 새글 지만원 2019-06-26 517 111
11756 지만원tv,제53화 황교안 나경원 반역현행범 새글 지만원 2019-06-25 431 62
11755 6.25 전쟁의 실상과 교훈 지만원 2019-06-25 863 153
11754 상고이유서(정대협 형사) 지만원 2019-06-25 327 67
11753 황교안과 나경원은 확실한 반역자로 판명 지만원 2019-06-25 1471 231
11752 나를 다 나누어주고 싶다[시] 지만원 2019-06-24 1003 228
11751 준비서면(대법원, 방송통신) 지만원 2019-06-24 616 137
11750 준비서면(박지원) 지만원 2019-06-24 746 158
11749 준비서면(김병준, 설훈,민병두, 최경환) 지만원 2019-06-23 958 160
11748 하모니십tv. 광화문 스케치 지만원 2019-06-23 883 116
11747 지만원tv. 광주 5월 22일 지만원 2019-06-22 607 94
11746 지만원tv. 제51화, 박정희는 누구인가 지만원 2019-06-20 1011 132
11745 5.18, 북한에 속고 김대중에 농락당했다 지만원 2019-06-20 2620 236
11744 6월 20일 지만원tv, '박정희 분석' 지만원 2019-06-20 1080 198
11743 지만원tv,제50화.'목선은 간첩선’ 지만원 2019-06-19 1454 142
11742 데이너tv, 광수와 조갑제 지만원 2019-06-19 1187 156
11741 [의병칼럼] 송이도 총인구 20명 중 5.18유공자 7명이라니? 지만원 2019-06-19 1010 141
11740 오늘(6.19)의 ‘지만원tv방송 내용’ 지만원 2019-06-19 646 134
11739 북한 목선간첩 2명의 임무 지만원 2019-06-19 3487 393
11738 목선? 북이 화급한 이유로 간첩 2명 남파 지만원 2019-06-18 2170 348
11737 김제동으로 보는 이명박근혜 시대(비바람) 비바람 2019-06-17 1226 22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