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군광수는 광주에서 양아치로 위장해 활동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특수군광수는 광주에서 양아치로 위장해 활동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5-20 12:50 조회2,58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특수군광수는 광주에서 양아치로 위장해 활동

 

독립영화 김군의 줄거리는 훈련된 매눈의 소유자 김창식이 양아치였다는 것이다. 용병급 전사만이 챙길 수 있는 석면장갑을 끼고, 중기관총을 다루고 도청 내에서 총을 거꾸로 멘 전사들을 지휘하고, 타이어로 요새를 꾸민 군용트럭을 몰고, 광주시내를 주름잡던 제1광수 김창식(북한 농업상)광주천 다리에서 생활한 양아치인 것으로 결론지었다.

 

2019.5.12. 전남일보는 5.18당시 21세의 여성 주옥’(60)의 기억을 사실로 인정하는 아래 기사를 썼다.

 

“60세 여성 ‘주옥 5·18 민주화운동 기록관에서 사진 속 청년의 얼굴을 마주하고그가 광주천 다리 밑에 살며 종종 집에 밥을 먹으러 온 20대 넝마주이 청년 ‘김군이라고 기억한다. 1980 5.18 항쟁 당시 시민군 트럭에 주먹밥을 실어 날랐던 주옥은 트럭 위 김군과 눈이 마주쳤던 순간을 잊지 못한다. 5월 이후그녀는 어디서도 그를 만날 수 없었다.”

https://jnilbo.com/2019/05/12/2019051213361436586/

    1

 

주옥은 제1광수가 종종 집에 와서 밥을 먹었다고 증언한다. 그의 성이 이라는 것도 기억한다. 그리고 트럭 위에 중기관총을 잡고 있는 김군의 얼굴을 마주쳤다고 한다. 미스 주옥은 그들에게 주먹밥을 열심히 날라주었다고도 했다. 21세 처녀 주옥의 가족사항은 알 수 없다. “종종 집에 밥을 먹으러 왔다는 표현으로 보면 식당은 아닌 것 같다. 또 있다. 양아치가 집에 밥을 얻으러 오는 경우는 있겠지만 일반 여염집에 밥을 먹으러 종종 왔다는 것은 예사로운 일이 아니다.

 

직감적으로 떠오르는 생각으로는 누군가 지역유지 정도 되는 사람이 주옥의 부모에게 편리를 보아주라고 부탁했을 가능성이 짚인다. 밥을 동냥한 것이 아니라 밥을 먹으러 왔다고 했기 때문이다. 아마 주옥이네 어른식구들은 그를 부를 때 김군이라 불렀던 모양이다. 아마도 김군을 주옥이네 집에 소개한 사람이 그냥 김군이라고 부르면 된다고 했을 것이다. 어린 주옥으로서는 그 이상을 알 수 없었을 것이다. 결국 보도된 기사만을 가지고 추리해 보면 주옥의 가장은 광수들의 스폰서였을 것이라는 짐작이 간다.

 

주옥의 증언이 사실이라면 제1광수는 10.26직후 북한에서 내려와 5.18까지 7개월(?) 동안 광주천변에서 그의 부대원들과 함께 광주천 양아치로 위장해 지형정찰과 작전계획 수립에 필요한 활동을 했을 것으로 짐작된다. 밥을 종종 먹으러 왔다는 말은 밥을 먹기 위해 주옥이네 집에 온 것이라기보다는 그 집에서 밀회를 하는 동안 끼니가 되어 종종 식사를 함께 했을 것이라는 상상도 간다. 이는 특수군 광수들이 여러 달 전에 침투해 어떻게 위장했고, 지역 주민들로부터 어떤 후원을 받았는지에 대해 많은 상상을 하게 한다. 영화 김군은 매우 중요한 새로운 상상의 지평을 열어준 또 하나의 중요한 계기가 되었다고 생각한다. 광수들은 침투 후 여러 달 동안 어떻게 들키지 않고, 경찰 등으로부터 의심받지 않고, 버젓이 다니면서 지형정찰을 했을까?  영화 '김군'이 그리고 그 영화 속 미스 '주옥'이 이 궁금증을 풀어주었다. 양아치들은 눈이 무섭다. 김진홍 목사가 양아치였을 때, 감히 그 누가 그 양아치를 건드리려 했겠는가? 그리고 영화 '김군'은 5.18 주역 모두가 양아치였다는 결론까지 냈다. 광수들이 광주에 와서 여러 달 동안 의심받지 않으면서 마음대로 돌아다닐 수 있으려면 양아치 신분이 최선의 선택이고 탁월한 선택이었을 것이다. 그리고 5.18이 끝난 후 미스 '주옥'은 더 이상 그 양아치 김군을 볼 수 없었다고 했다. 양아치  '김군' 여단이 모두 증발했다는 사실을 증언한 것이다. 처음에 나는 미스 '주옥'이 거짓말을 꾸며댄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가만히 생각해보니 그녀의 증언이 사실일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귀중한 정보를 제공해준 강상우 감독과 미스 '주옥'에 감사하다는 마음이 드는 것이다.  

 

2019.5.20.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844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754 상고이유서(정대협 형사) 지만원 2019-06-25 541 97
11753 황교안과 나경원은 확실한 반역자로 판명 지만원 2019-06-25 2339 282
11752 나를 다 나누어주고 싶다[시] 지만원 2019-06-24 1278 256
11751 준비서면(대법원, 방송통신) 지만원 2019-06-24 785 149
11750 준비서면(박지원) 지만원 2019-06-24 933 172
11749 준비서면(김병준, 설훈,민병두, 최경환) 지만원 2019-06-23 1155 173
11748 하모니십tv. 광화문 스케치 지만원 2019-06-23 1043 123
11747 지만원tv. 광주 5월 22일 지만원 2019-06-22 729 102
11746 지만원tv. 제51화, 박정희는 누구인가 지만원 2019-06-20 1172 138
11745 5.18, 북한에 속고 김대중에 농락당했다 지만원 2019-06-20 2810 248
11744 6월 20일 지만원tv, '박정희 분석' 지만원 2019-06-20 1215 209
11743 지만원tv,제50화.'목선은 간첩선’ 지만원 2019-06-19 1655 155
11742 데이너tv, 광수와 조갑제 지만원 2019-06-19 1387 162
11741 [의병칼럼] 송이도 총인구 20명 중 5.18유공자 7명이라니? 지만원 2019-06-19 1133 146
11740 오늘(6.19)의 ‘지만원tv방송 내용’ 지만원 2019-06-19 761 138
11739 북한 목선간첩 2명의 임무 지만원 2019-06-19 4565 426
11738 목선? 북이 화급한 이유로 간첩 2명 남파 지만원 2019-06-18 2467 371
11737 김제동으로 보는 이명박근혜 시대(비바람) 비바람 2019-06-17 1396 232
11736 이희범은 제3의 조갑제, 제2는 정규재 지만원 2019-06-18 1961 333
11735 지만원tv 제49화, [까]의 효과분석 지만원 2019-06-17 845 112
11734 “임수경에 ‘종북의 상징’ 표현, 모욕적 인신공격 아냐” 대법 판… 지만원 2019-06-17 1349 160
11733 北어선이 삼척 앞바다까지 올 동안, 軍 몰랐다(6.17) 지만원 2019-06-17 1522 170
11732 황교안은 뿔 달린 기생 지만원 2019-06-17 2449 377
11731 용어 정의 지만원 2019-06-16 1348 300
11730 지만원tv, 제48화 세월호공작과 청주유골 지만원 2019-06-16 957 128
11729 오늘 오후 지만원tv 방송 내용 지만원 2019-06-16 890 164
11728 하모니십tv, 지만원 지지 민심 소리 [6.15 광화문사거리] 지만원 2019-06-16 719 107
11727 지만원tv. 제47화 5월21일의 5대사건 지만원 2019-06-15 741 105
11726 그저께 518단체 3명에게 폭행당했다! (일베) 댓글(2) 송통광 2019-06-15 1773 277
11725 광주 유공자들은 절대 할 수 없는 21일의 특수작전 댓글(1) 김제갈윤 2019-06-15 1259 17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