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역사전쟁]5.18 인민재판 처형 미 NFAC 보고서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18역사전쟁]5.18 인민재판 처형 미 NFAC 보고서

페이지 정보

작성자 김제갈윤 작성일19-05-28 18:04 조회1,22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National Foreign Assessment Center80년 6월17일자 보고서.jpg


 

2002년에 비밀이 해제되고 일반에 공개된 미국 정부 산하 해외정보분석기관인 National Foreign Assessment Center의 1980년 6월17일자 보고서가 공개되었다. 

광주사태가  시작된 5월18일로부터 1주일이 지난 5월25일자 기록을 보면 당시 카터 정부의 국무장관 에드먼드 머스키(Edmond  Muskie)는 “정체를 알수없는 무장 괴한들”이 온건한 시민위원회를 대신해서 주도권을 장악했다”고 전문을 보냈다.

다음  날인 5월26일에는 윌리엄 글라이스틴(William Gleysteen) 주한 미국대사가 “광주사태는 급격히 악화되고 있다. 온건  시위자들이 반납했던 무기를 과격분자들이 도로 찾아 가져왔으며 인민재판을 열고 사람들을 처형하기도 했다는 정보가 있다”고 워싱턴에  보고했다.

http://www.newdaily.co.kr/site/data/html/2019/05/17/2019051700103.html

 


5.18광주사태 당시 심복례의 남편 김인태씨와 학원강사로 있던 김중식씨는 대체 누가 죽였을까?이들이 무장괴한으로부터 연행되어 도청안으로 끌려가는 사진을 통해 미국의 보고서가 사실임이 확인된다. 아래의 사진을 통해 이들은 도청안 어딘가에서 살해되었을 것이라는 것을 추정할 수 있다.




김인태도청납치.jpg

 

김중식도청납치.jpg

 

 


다음은 5.18유공자들이 지만원박사를 명예훼손으로 고소한 재판에서의 증거자료이다.


 

증거자료: 141. 박남선에 대한 전교사계엄보통군법회의 검찰부 피의자신문조서(1,2)

 

 

 

박남선1954. 생으로 중학교 2년 중퇴(141, 13)하였고, 1973.에는 절도죄, 1979.에는 협박죄로 각 징역형과 벌금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1411쪽 하단). 2017.7.7.에는 광주법원에 증인으로 출석헸고, 2018.6.21.에는 이 사건 법정에 출석하여 박남선 자신이 시위대 총사령관이었고, 1980.5.21. 상황 모두를 자기가 지휘했고, 그날로부터 전남도청에 상황실을 차리고 자기가 시위상황을 총 지휘했고, 광주 현장 사진들에 등장한 주역들을 모두 자기가 지휘했다고 자랑을 했지만 증141. “전교사계엄보통군법회의 검찰부 피의자신문조서(1,2)”를 보면 이에 대한 아무런 기록이 없다. 또한 위 71광수에 대한 현장사진과 어울릴 수 있는 기록이 전혀 없다.

 

 

 

141의 기록을 보면 박남선1) 1980.5.20. 계림동 산수동 풍향동 등 소요의 핵심지역이 아닌 변방들에서 사람들과 어울려 가두시위를 했고(2), 2) 5.23.1400.경부터 적십자병원에 있는 19구의 시체를 도청으로 운반하는 일에 동원되면서부터 시체를 도청으로부터 상무관으로 옮기는 일에 노력동원을 당한 피동체에 불과했고(3),

3)5.25. 김창길이 위원장을 하는 시민학생수습위원회의 부위원장인 김종배의 제의로 상황실장을 맡기 시작했고(4), 4)별 로 하는 일 없이 45구경 권총을 어깨에 차고 돌아다니면서 눈에 보이는 대로 어린 학생 등을 상대로 산발적인 지시를 하였으며(4), 5)5.26.1800 , 김창길 등이 자기들을 계엄군에 넘겨주려 한다는 이야기를 김종배로부터 듣고, 회의를 하는 부지사실로 들어가 김창길을 권총으로 협박해 내 보냈고(5-6), 6) 5.27. 새벽 도청 2층 회의실에 있다가 투항하여 체포(7)된 행적 밖에 남기지 못했다. 7)그가 지휘했다는 상황실은 직원이 6”(8)이라 진술하였다. 한마디로 개념 없는 피라미였다는 뜻이다. 그가 광주법원과 서울 법정에서 진술한 허풍의 내용들은 모두 그 혼자만의 주장인 것으로 그의 허풍을 뒷받침할 아무런 자료가 없다.

 

 

 

박남선은 위 71광수의 현장사진이 자기 사진인데 피고인측이 턱 부분을 황장엽 비슷하게 깎아 합성한 것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위 사진이 왜 자기 사진이이라는 것을 증명할 수 있는 유일한 증거인 원본사진을 내놓지 못했다. 무조건 위 사진의 71광수는 자기인데 턱 부분을 황장엽 얼굴과 비슷하게 변조시켰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위 사진은 XX일보 사진DB에 지금도 그대로 있다. 박남선의 위계 주장은 이 하나만을 가지고도 증명되었다고 생각한다. 그는 잠을 잘 때에도 워커를 벗어 본 적이 없다고 주장했지만 제71광수가 신은 신발은 감정 색 사제 단화다. 71광수가 소지한 총은 무거운 M16유탄발사기, 이는 M16소총에 M203 유탄발사기를 결합하여 수류탄 정도의 폭발력을 가진 유탄을 최대 400m까지 발사할 수 있는 특수화기이며 훈련을 받은 사람만이 사용할 수 있는 무기다. 하지만 박남선2017.7.7. 광주법정에 증인으로 나와 이 총기의 방아쇠와 조준용 부위들에 대해 전혀 설명하지 못했다. 무거운 무기를 그냥 가지고만 다녔다고 답했다.

 

 

 

서울법정에 나와서는 자가가 무장 시민군 600명을 총 지휘했다고 허풍을 떨었지만 유공자 등급은 최고 1급에서 최저 14급이 있는데 자기는 겨우 10급밖에 받지 못했다고 불평했다. 모든 공식기록에는 골재채취운전자로 기록돼 있고, 그가 도청에 들어온 날이 5.25. 오후였다고 기록돼 있는데 그는 5.21. 상황을 자기가 지휘했고, 자기가 계엄군을 전남도청에서 추방시켰다고 허풍을 떨었다. 위 사진은 1980.5.24.XX일보에 등재됐다. 그들이 말하는 항쟁본부는 5.25. 밤중에 형성됐고, 상황실이라는 존재는 이 때 처음으로 항쟁본부 예하조직으로 존재하기 시작했다. 그런데도 박남선은 공식 수사기록과 5.18유공자 증언록(59)에 반하는 허위주장들을 마구 쏟아냈다.

 

 

 

5.25.밤중에 탄생한 항쟁본부의 총사령관은 전남대 3년생 김종배였고, 박남선은 상황실장이었다. 위 사진의 등록일은 5.24.. 박남선은 제71광수가 가진 무전기로 전남도청 상황실과 통신하였다고 주장하지만 5.24.에 전남도청에는 시민군 상황실이 없었다. 북한군이 장악하고 있었다. 항간에는 시민군이라는 단어가 많이 떠돌아다닌다. 피고인이 추적해 본 결과 광주사람들은 시민군을 형성한 적이 없다. 시민군이라는 어감에는 펄펄 날아다니는 용병 급 시민부대라는 의미기 들어 있다. 500-600명의 시민군을 놓고 광주사람들은 홍길동 같이 나는 연고대생이라 불렀다. ‘시민군은 이제까지 광주사람들 사이에는 연고대생이라는 전설로 통한다. 분명히 있었는데 안개처럼 한순간에 사라진 존재였던 것이다. 그 전설의 연고대생 시민군은 곧 북한특수군이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676건 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526 나의 행로 지만원 2019-11-21 1328 229
11525 높은 방위비분담금과 지소미아는 한국 책임 지만원 2019-11-21 1406 237
11524 2019년의 홍콩과 1980년의 광주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9-11-21 1212 162
11523 지만원tv, 제140화 10조의 업보 지만원 2019-11-20 777 98
11522 북조선에 10조 지원한 업보 지만원 2019-11-20 1832 227
11521 [조선과 일본] 광고 전단지 지만원 2019-11-19 1768 248
11520 임종석의 정치생명 진짜 끝났다 지만원 2019-11-19 3941 447
11519 이 책이 베스트 셀러 되어야 나라가 삽니다. 이 동영상 전파 합… 제주훈장 2019-11-18 1247 210
11518 준비서면(서정갑) 지만원 2019-11-18 887 125
11517 대 망 론 지만원 2019-11-18 2281 322
11516 반일, 극일하고 싶다면 필독서 [조선과 일본] 제주훈장 2019-11-17 978 165
11515 지만원tv 제139화 심어야 거둔다 지만원 2019-11-17 867 99
11514 임종석 OUT 완료 지만원 2019-11-17 2273 315
11513 요마악귀 들끓는 광주법원 (가제) 지만원 2019-11-17 1096 203
11512 답변서(5.18서울 형사재판) 지만원 2019-11-16 1045 110
11511 지소미아 거부의 의미 지만원 2019-11-16 2321 316
11510 트럼프 방위분담금 47억 달러의 논리 지만원 2019-11-16 1693 247
11509 11월 25일(월) 지만원 2019-11-15 1414 227
11508 [조선과 일본] 리뷰 -(3) 김제갈윤 2019-11-14 996 151
11507 지만원TV, 제138화, 뿌리 없는 애국 지만원 2019-11-14 756 86
11506 뿌리 없는 애국 지만원 2019-11-13 2540 337
11505 전두환이 어째서 살인마인가? (청원) 댓글(1) 청원 2019-11-13 1587 201
11504 [조선과 일본] 리뷰 -(2) (김제갈윤) 김제갈윤 2019-11-12 883 143
11503 지만원tv 제137화 물밑을 흐르는 달 지만원 2019-11-12 771 77
11502 [조선과 일본]을 읽고 (이메일에서) 지만원 2019-11-12 1150 198
11501 [조선과 일본] 리뷰 -(1) (김제갈윤) 김제갈윤 2019-11-12 1065 162
11500 지소미아와 5.18TNT 지만원 2019-11-12 1437 213
11499 [조선과 일본] 뉴스타운 인터뷰 지만원 2019-11-12 1047 103
11498 어이할까 [시] 지만원 2019-11-11 1099 135
11497 7시 인종들은 공상허언증 환자들 지만원 2019-11-11 1593 21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