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전쟁은 오합지졸의 난무를 원치 않는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5.18전쟁은 오합지졸의 난무를 원치 않는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5-31 01:09 조회2,25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5.18전쟁은 오합지졸의 난무를 원치 않는다

 

애국 우익진영이 형성돼 있다. 그 진영은 존재하지만 누구도 그것을 조직화하지 않았다. 모임이 열이면 열의 투쟁방법이 다르고 5.18에 대한 개념이 다르다. 싸움의 방법이 다른 것은 매우 생산적인 것이지만 5.18 진실에 대한 개념과 해석을 달리하는 것은 5.18전선을 와해하는 길이다. 원했던 원치 않았던 결과론적인 이적행위가 아닐 수 없다. 그런데도 우익들은 각기 자기 소신과 인식만이 최고라는 생각에 중뿔나게 행동들 한다. 5.18전쟁은 나로부터 유래한 것인데도 내가 쓴 책을 읽고 그것에 기초해 나서는 우익집단의 리더들이 상당히 드물다.

 

내가 연구한 5.18의 진실은 “5.18은 북한이 일으킨 게릴라 전쟁이었고,광주 시위를 조직한 사람, 광주시위를 지휘한 사람 한국에 없다는 것이다. 그런데 1980년 제1심 군법회의에서 집행유예 이상의 선고를 받은 사람은 겨우 283명이다. 이들의 연령과 직업을 보면 광주에서 전광석화의 특공작전을 실행한 600명의 숫자와 현장사진 상에 나타난 그들의 전투행위들을 설명할 수 없다. 2015.5.5.부터 시작된 광수분석을 통해 보니 광주에는 전투요원 600명 말고도 그들을 위장 엄호하고 정치공작을 수행하는데 필요한 배우 주연-조연들이 또 다른 1,000명 내외인 것으로 판명됐다. 내가 쓴 책을 읽으면 이 내용을 믿지 않을 수 없다.

 

그런데 이런 내용을 진실로 신봉하는 사람들은 매우 드물다. 내가 쓴 9권의 저서를 다 읽은 사람들이 그리 많지 않기 때문일 것이다. 설사 읽은 분들이 많다 해도 그들은 이웃에 가내수공업 식으로 전파만 할 뿐, 유튜브 이상의 매체를 통해 대량의 청취자들을 대상으로 하여 강론하는 사람이 별로 없다. 이런 의미에서 나는 가장 먼저 데이너tv의 영상을 꼽는다. 박훈탁 교수, 하모니십tv, 빵구 선생, 광화문을 통해 광수를 널리 알리시는 김성웅 목사님의 헌신적인 애국심을 높이 평가한다.

 

가장 큰 업적은 손상대-손상윤 형제에 있을 것 같다, 그들은 내가 5.18의 연구결과를 발표하기 시작한 2008년 말부터 내 연구결과를 꾸준히 뉴스타운에 게시했다. 방대하고 복잡한 5.18연구는 그 누구도 나와 함께 할 수 없었지만 이를 널리 알리는 데 가장 많은 공로를 한 사람은 손상대 형제였다. 아무도 5.18을 건드리지 않으려 했던 그 시대에 이들의 동참은 참으로 고마운 것이었다.

 

2017년이었다. 애국여사 지금희가 나타나 서울역에서 연일 여러 달 동안 유공자명단 까라는 집회를 열었다. 그는 5.18의 진실을 알리기 위해 내가 만든 책자와 전단지를 배부했고, 그것도 모자라 내게 힘들 정도로 많은 요구들을 했다. 김상진이 보유한 차량을 한 달에 몇 백만 원에 빌려 눈물 나게 5.18의 진실을 전파하고 있었다. 몇 번 연설하러 나가 보니 그 사회는 이희범이 맡고 있었다. 그 후부터 나는 지금희를 돕지 않았다. 이희범이라는 사람을 알기 때문이었다. 그것이 결국은 김상진-안정권으로 이어졌다. 그런데 여기에 또 이희범이 나타난다.

 

그런데 육사인들을 중심으로 하는 구국동지회가 이희범에 놀아난다. 지난 3.1절 행사에서도 구국동지회와 대수장이라는 장군모임이 이희범에 놀아났다. 이번 61, 토요일에는 구국동지회가 광주로 내려간다 한다. 안정권을 돕기 위해 간다고 한다. 하지만 그건 또 다른 이희범의 꼭두각시 노릇이다. 나는 안정권과 김상진의 맑은 영혼을 사랑하고 지지한다. 그러나 거기에는 어디까지나 한계가 있다. 5.18에 대한 이해의 한계가 있고, 싸우는 방식에 경계선이 있고, 이희범이라는 존재가 있기 때문이다.

 

내 인생은 그 어느 선동꾼에 의해 매몰될 수 없다. 나는 산전수전 공중전까지 다 해본 역전의 용사라 할 수 있다. 지금 현재로서는 이렇다. 안정권과 손상윤을 믿어왔지만 이는 어디까지나 한시적이다. 이것이 내가 나를 보호하고 국가를 지키는 철칙이다. 나는 언제나 그림을 따진다. 그림이 아름다우면 실행하고 아름답지 못하면 어떤 유혹도 거부한다. 이 두 사람을 절대로 믿는다는 것은 그림에 어울리지 않는다. 나는 격랑 속에서도 암반처럼 지켜야 할 가치가 있다. 현재까지 나는 그 누구도 절대적으로는 믿지 않는다. 믿는 사람들로부터 사기당하고 싶지 않은 것이다. 사기를 당하는 사람들 많다. 사기를 당하는 사람들은 욕심 때문에 당하는 것이다. 하지만 나는 욕심이 없다. 이런 나를 욕할 사람 있는가?

 

나는 히틀러 현상을 경계한다. 그는 거리의 연설자로 시작했다. 그로부터 불과 22개월 만에 독일 총통이 됐다. 그렇게 갑자기 인기를 상승시키는 사람, 나는 경계한다. 그렇게 상승하는 사람에 내공이 있던가? 내공이 있는 사람은 급상승 할 권리가 있다.

 

여기까지가 내가 얘기하려는 바탕이다. 구국동지회가 이번 토요일, 광주에 간다고 한다. 안정권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 간다는 것인 모양이다. 뜻만으로는 아주 좋다. 광주에 육사출신들이 간다면 그에 대한 여론이 상당할 수 있다. 하지만 적어도 육사를 포함한 사관학교 출신들이라면 귀족처럼 투쟁해야 한다. 손에 물을 묻히지 말고 투쟁하라는 것이 아니라 그림이 귀족 같아야 한다는 것이다.

 

가짜 유공자 걸러내자이것이 안정권 진영의 구호가 아니던가? 가짜 유공자가 있다면, ’진짜 유공자가 있다는 뜻이 아닌가? 진짜 유공자는 진정한 5.18민주화유공자라는 뜻이다. 진짜 유공자라는 것은 민주화운동에 기여한 진실한 유공자라는 뜻이 아니던가? 결론적으로 가짜 유공자 걸러내자는 말은 5.18이 민주화운동이라는 것을 인정하자는 뜻이 된다.

 

물론 전략적으로 광주 시민들의 동참을 이끌어내려면 처음에는 이렇게 미끼 전략으로 광주지역에 침투하자는 것이 유연한 방법이 될 수 있다. 그래서 내가 적극 마음 적으로라도 지원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까 까는 나무로 치면 어디까지나 가지에 해당한다. 구국동지회는 본줄기를 지향해야 한다. 안정권 그룹이라는 인기 있는 모임을 추구할 것이 아니라 구국동지 요원들에게 5.18진실에 대한 학습을 시켜야 한다. 학습이 있으면 젊은 그룹에 부화뇌동하지 않는다. 육사 깃발 너무 함부로 흔들고 다니지 말았으면 한다. 육사의 깃발은 가벼운 깃털이 아니다. 북한에서 말하는 깃폭정도의 무게가 있어야 한다. 도대체 이 멤버들은 어째서 나한테 의논하자 청하지 않는가? 내가 지위 상으로 높아서가 아니다. 5.18전쟁을 하겠다 나선 이상 그 대응전략에 대해서는 나의 자문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것이 아니던가

 

학습하라, 학습이 있으면 뭉쳐지고 그것이 없으면 오합지졸이다. 

 

2019.5.31.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948건 6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798 지만원tv, 제65화 미일의 연합공략 지만원 2019-07-14 803 109
11797 평택 2함대 거수자 거짓말 분석 지만원 2019-07-14 1897 288
11796 제주훈장 광화문 5.18 의병방송 지만원 2019-07-13 982 123
11795 지만원tv, 제64화, 막다른 골목 지만원 2019-07-13 831 110
11794 한국당의 영적 수괴는 김영삼 지만원 2019-07-12 2302 395
11793 청와대는 지금 축하파티 중 지만원 2019-07-11 3077 465
11792 지만원tv, 제63화, 트럼프의 문재인 제거작전 지만원 2019-07-11 1524 164
11791 미국의 확고한 북핵전략은? 지만원 2019-07-11 2080 353
11790 미국, 한국군 대신 일본군 사용 사실상 확정 지만원 2019-07-11 2338 330
11789 김대중이 대일외교 영웅이라는 조선일보 지만원 2019-07-11 1450 254
11788 지만원tv. 제62화 월남전의 진실 지만원 2019-07-10 959 132
11787 지만원tv. 제61화, 품질1등국 일본 배워야 지만원 2019-07-09 1257 150
11786 54년전, 박정희 대통령 대일 국교 담화문(필독요망) Long 2019-07-09 1661 297
11785 사라진 내별들 지만원 2019-07-08 2353 313
11784 [국민교재] 청년기 필독서 [뚝섬무지개]독후감 모음 2집,애국교수… 제주훈장 2019-07-08 679 136
11783 지만원tv, 제60화, 경제전쟁은 유도된 것 지만원 2019-07-08 1122 130
11782 상고 이유서(광주 9,500만원 판결)-초안, 지만원 2019-07-08 1106 173
11781 [지만원TV] 언론의자유 with 타라오박사 지만원 2019-07-07 1106 141
11780 2019.7.6. 광화문의 격려 지만원 2019-07-06 1964 213
11779 지만원의 로고 동영상 3개 지만원 2019-07-05 1687 191
11778 과거(역사)로부터 배우지 못하는 민족 지만원 2011-03-01 17471 578
11777 대일 불매운동, 반일감정 더 부추기면 자살 지만원 2019-07-05 3321 447
11776 6.25남북프로젝트-청와대가 주도했을 것 지만원 2019-07-05 1739 310
11775 한국경제와 일본경제는 탯줄로 연결 지만원 2019-07-04 2377 395
11774 지만원tv, 제59화 김정은 항복열차 지만원 2019-07-02 2046 194
11773 지만원tv 제58화, 문재인 저주 지만원 2019-07-01 1411 169
11772 트럼프, 일본 재무장 군국주의 회복시킬 것 지만원 2019-07-01 2567 380
11771 트럼프가 쓴 새 역사 지만원 2019-07-01 3040 413
11770 문재인 저주 지만원 2019-07-01 2828 435
11769 [국민교재] 대학 3학년생 3인의 지만원 [뚝섬무지개] 독후감, … 제주훈장 2019-07-01 1140 20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