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로당 후예들의 발악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남로당 후예들의 발악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6-05 17:24 조회2,12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남로당 후예들의 발악

 

해방직후 북한에 진주한 소련 지휘부의 남한흡수 전략을 수행하는 존재가 바로 박헌영이 이끄는 남로당이었다. 박헌영은 감옥에서 탈출하기 위해 미친놈으로 변신했다. 벽에 머리를 부딛혀 피가 나게 하고 방에다 변을 보아 그 변을 게걸스레 먹었다. 이것이 남로당 문화였다. 해방직후에는 이런 남로당 패거리들과 서북청년당 대동청년단 등이 남산과 남대문 지역에서 무서운 패싸움들을 했다. 당시에는 그래도 이승만과 경찰이 청년단 편이었다.

 

지금은 남로당 후예들이 거칠 것 없이 칼을 휘두르고 있다. 논리도 없고 체면도 없고 법도 없디. 이 무지막지한 남로당 패들 중에는 대통령도 있고 판-검사들이 수두룩하다. 모두의 행실들을 보면 박헌영식 미친놈들이다. 따지지 않는 막무가내들이다. 이들이 행세하는 에너지는 어디에서 나오는가? 5.18민주화의 성역화에서 나온다. 대한민국에서는 이승만-박정희-전두환 등 우익 무늬가 있는 대통령들은 다 독재이거나 부정축재자들이고, 오로지 5.18민주화 세력만이 신성하다는 것이다. 그래서 민주화세력이 이 나라를 영원히 통치해야 한다는 것이다. 북한의 김일성 왕조를 만들겠다는 것이다.

 

이번에 한국당만 빼고 여야의원 157명이 김진태이종명김순례를 제명하라고 촉구하는 결의안을 발의했다고 한다. “반복되는 5·18 망언 근절 위해 최고 수준의 징계가 시급하다는 것이다. 이들은 65일 아래 내용의 공동기자회견문을 발표했다.

 

         현 남로당 패들의 앵무 내용

 

“5·18 민주화운동은 1990년 광주민주화운동보상법, 19955·18 광주민주화운동특별법, 20025·18 민주유공자예우법 등 입법부인 국회가 제정한 법률을 통해 민주화 운동으로 규정됐으며, 희생자와 공헌자는 민주화유공자로 예우를 받고 있다. 정부는 1997년부터 국가기념식을 거행해, 5.18 민주화운동 정신의 계승을 천명해왔고, 사법부도 1997년 대법원 판결에서 광주시민들의 시위는 국헌을 문란케 하는 내란행위가 아니라, 헌정질서를 수호하기 위한 정당한 행위로 정의했다. 이렇듯 5·18은 재론의 여지가 없는 숭고한 민주화운동이며, 상식을 가진 대한민국 누구도 부정하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유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은 상습적 허위사실 유포로 실형을 확정 받은 범죄자 지만원을 국회로 초청해 또 다시 민주헌정질서를 부정하는 발언을 하도록 방조했다. 특히 김진태이종명김순례 의원은 나아가 5·18민주화운동을 폭동’, 민주유공자를 괴물집단이라며 폄훼하고, 5·18의 정당성을 훼손시키며 투쟁을 선동하는 등 국론을 분열시키는데 앞장섰다.”

 

   위 내용들은 빨갱이 판사들이 인용하는 상투어, 맞는 말 전혀 없어

 

1. 위 내용을 분해하면 아래와 같다.

 

1) 5.18은 민주화라는 글자가 붙은 법률에 의해 민주화운동으로 규정돼 있다. 그 법률은 민주화운동관련자보상등에 관한 법률’(1990.8.6.), ‘5.18민주화운동등에 관한 특별법’(1995.12.21.), ‘5.18민주유공자예우에 관한 법률’(2002. 1.26).

 

2) 희생자와 공헌자는 민주화유공자 대우를 받아왔다.

 

3) 1997년 이후부터 지금까지 국가주최로 기념식을 거행하고 있다.

4)1997년 대법원은 광주시위대를 헌법수호를 위해 결집된 준헌법기관이라고 정의했다.

 

5) 상식을 가진 국민이면 누구도 북한군 개입을 인정하지 않는다

 

6) 지만원은 상습적인 허위사실유포로 실형을 확정받은 사람이다. 이런 사람을 국회에 부른 행위는 민주헌정질서를 부장하는 행위다. 


2. 위 내용은 이래서 허위요 정치공작용 선동선전 문구들이다.

 

1) 1, 3개의 5.18법은정치인들의 이해관계에 따른 흥정에 의해 정치인들이 민주화운동으로 부르자 합의한 것일 뿐, 그 법률의 어디를 보아도 5.18이 왜 민주화운동인지에 대한 설명이 없다.

 

2) 2, ‘유공자들은 이제까지 대우를 받아왔다는 주장은 한마디로 정부로부터 배상금 받고, 특혜 등 예우를 받아왔으니, 즉 정치적 기득권을 획득했으니 뒤늦게 다른 말 하지 말라는 것이다.

 

3) ‘1997년부터 지금까지 국가주체로 기념식을 거행하고 있다는 것 역시 기득권을 확보했다는 뜻이지 5.18에 왜 북한군이 오지 않았다는 것을 설명하지 못한다. 이 주장은 자승자박이다. 남한은 겨우 광주에서만 그것도 5.18이 종료된지 17년 후로부터 기념행사를 하지만, 북한은 1981년부터 북한 전지역의 시--도시 단위에서 전민적으로 북한 땅 정체의 지축을 울리는 수준으로 5.18을 기념하고 있다. 기념식을 내세운다면 5.18은 북한이 주도한 역사이지 광주가 주도한 역사가 아니다. 기념식을 하느냐보다 더 중요한 것은 5.18 시위를 주도한 사람, 지휘한 사람이 남한 땅에 있느냐 없느냐일 것이다.

 

4) ‘대법원이 광주시위대를 준헌법기관인 것으로 정의했다는 말은 대법원이 북한군 개념을 판단요소로 지정하지 않은 상태에서 사회적 여론을 하늘의 명령인 것처럼 수용하고, 그것을 잣대로 하여 전두환에 내란죄를 물었다. 963376 전원합의체판결에는 20개의 판사사항이 있고, 그 판사사항에 북한군은 없다. 대법관들은 판시사항에 대해서만 판단한다. 전두환의 내란죄와 북한군개입은 상호간 아무런 인과관계가 없다. 따라서 1997대법원 판결은 북한군개입을 배제할 이유가 되지 못한다.

5) ‘상식을 가진 국민이면 누구도 북한군 개입을 인정하지 않는다는 말은 무식한 말이다. 5.18에 북한군이 왔다는 말은 연구결과이지 상식적인 주장이 아니다. 상식은 배운 사람, 안 배운 사람에 따라 다르고, 좌익이냐 우익이냐에 따라 다르다. 연구를 한 사람의 5.18지식은 연구를 안 해본 사람의 상식에 의해 무너질 수 없다.

 

6) ‘지만원이 북한군개입표현으로 형사재판을 받은 것은 두 번이다. 하나는 2002년이고, 다른 하나는 209~2012년이다. 2002년에는 표현의 강도가 약했고, 2009에는 표현의 강도가 매우 강했다. 그런데 광주가 나를 불법으로 광주로 끌고 갔다. 재판 관할권을 유린하고 안양에 사는 나를 개 끌듯 끌고 가면서 온갖 린치를 가했다. 그리고 징역 10월의 실형을 선고했다. 징역살이보다 더욱 고통스러웠던 것이 수갑을 뒤로 채인 채, 8시간 동안 주먹세례, 욕세례를 받는 것이었다. 이는 생지옥이었다. 광주는 완전한 적지였고, 대한민국 위에 군림했다. 그런데 2009~2012년에 안양지원에서는 나에게 아래와 같은 판결을 했다.

 

2011.1.19. 수원지방법원 안양지원 사건 2010고합51 판결서의 핵심 판결문이 있다. 실제로 피고인은 2008.10.16. 수사기록으로 본 12.125.18’이라는 제목의 책을 발간한 점, 4권으로 이루어진 이 책은 피고인이 관련 재판 및 수사기록, 북한에서 제작한 영화 및 기록물, 탈북군인들의 증언 등을 토대로 기술한 것으로, 그 목적이 5.18민주화운동유공자들을 비난하는데 있다기보다는 5.18민주화운동 성격을 피고인 시각 내지 관점에서 다시 평가하는 데 있다고 보이는 점”. . 등으로 보아 위 공소사실은 범죄의 증명이 없는 때에 해당하므로 형사소송법 제325조 후단에 의하여 무죄를 선고한다 

 

                     결   론

 

1.위 내용은 5.18을 연구한 사람만이 전개할 수 있는 내용이다. 만일 내가 이렇게 반론하지 않으면 5.18전쟁에서 우익은 완전 패한다.

 

2. 가장 중요한 것은 북한특수군 및 600명의 증거에 제시돼 있는 21개의 증거다. 이것을 저들이 뒤집지 못하는 한, 5.18은 북한의 역사다.

 

2019.6.5.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62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032 지만원tv, 제119화, 5.18성역 붕괴됐다 지만원 2019-10-01 800 102
12031 프롤로그 (곧 발간될 조선과 일본) 지만원 2019-10-01 1220 215
12030 지만원tv, 제118화, 빨갱이식 역사왜곡 지만원 2019-09-30 729 102
12029 10월의 재판일정 지만원 2019-09-30 733 134
12028 [의병뉴스]구국각오 삭발 200인 헌시 (박필규, 김명희) (… 제주훈장 2019-09-29 838 142
12027 지만원 박사님 힘내세요 우리가 반드시 이깁니다. (김성웅 목사 거… 제주훈장 2019-09-28 1138 232
12026 일제시대 말기 희귀사진 (1945년으로 추정) 해방 직후 조선인들… 댓글(1) 코리아퍼스트 2019-09-28 1777 252
12025 [9.28새벽 2시] 이젠 준비할 때 [지만원] 제주훈장 2019-09-28 1489 179
12024 일본은 한글을 말살하려 했는가? 지만원 2019-09-28 1503 187
12023 훈민정음은 [세종], 단어의 아버지는 [후쿠자와 유키치] 지만원 2019-09-28 926 116
12022 이젠 준비할 때[시} 지만원 2019-09-28 1084 198
12021 지만원tv 제117화 조선말 말살 유언비어 지만원 2019-09-27 533 77
12020 일본의 자존심과 한일병합 지만원 2019-09-27 1651 239
12019 지만원의 박사논문집 전체 보기 지만원 2019-09-26 941 135
12018 지만원tv, 제116화 세종과 유키치 지만원 2019-09-26 573 74
12017 조선을 교육,개화 시킨 악랄하고 잔인한 일본 댓글(17) 봄맞이 2019-07-25 1786 139
12016 지만원 프로필 지만원 2019-09-26 1093 188
12015 날아 가고 싶어도 못나는 포로가 된 지만원 제주훈장 2019-09-25 1248 192
12014 지만원tv, 제115화 레임덕 넘어 퇴물 지만원 2019-09-25 743 103
12013 김대중을 능가할 '다마네기 조'의 거짓말(비바람) 비바람 2019-09-25 1349 240
12012 이국종은 경거망동 말라 지만원 2019-09-25 2076 364
12011 이 순간 날고파라 [시] 지만원 2019-09-25 804 173
12010 윤석열과 문재인의 죽고 사는 전쟁 지만원 2019-09-24 2030 352
12009 회원님들께 드리는 10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19-09-24 871 198
12008 지만원tv, 제114화 조선운명 문재인운명 지만원 2019-09-24 532 80
12007 1900년대 초의 일본 영상들 지만원 2019-09-24 863 94
12006 동두천 위안부 지만원 2019-09-24 1185 196
12005 조선시대 모든 여성이 양반의 대가 없는 성노예 지만원 2019-09-24 1065 160
12004 일본여성 매춘의 발원지 상해위안부 지만원 2019-09-24 648 115
12003 위안부 숫자는 일본여성 중국여성 그 다음에 점령국 11개국 여성들… 지만원 2019-09-24 648 12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