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천막, 애국당 천막.(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세월호 천막, 애국당 천막.(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9-06-26 23:23 조회1,898회 댓글1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세월호 천막, 애국당 천막.

 

 

서울시가 대한애국당이 설치한 광화문 천막을 강제 철거했다. 철거당한 애국당이 다시 천막을 재설치 하기는 했지만 서울시의 애국당 천막 철거는 세월호 천막과 비교해보면 편파적이고 일방적이다. 애국당 천막은 설치 46일 만에 철거당했지만 세월호 천막은 광화문 광장에서 장장 48개월간 버티고 있었다. 비교조차 할 수 없는 형평성의 차이였다.

 

 

애국당 천막 46일과 세월호 천막 1680일이라는 차이는 대한민국에서 우익과 좌익의 세력 판도를 보여주는 듯한 수치이다. 그리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붉은 색깔을 보여주는 사상적 좌경화 척도이자 서울시 정책의 편파적 척도를 나타내 주는 수치이다. 이 수치만큼이나 양쪽 천막에 대한 언론의 시각도 편파적이었다.

 

 

세월호 천막이 몇 년 동안 광화문 광장을 점거해 있어도 메이저 언론이나 좌익언론들은 세월호 천막에 관대하거나 지지를 보냈다. 그러나 애국당 천막에 대해서 조중동은 지지를 보내주지 않았고 좌익 언론들은 '불법 천막' '폭력성' 등의 단어로 표현하며 애국당 천막에 대한 적대감을 드러냈다. 그만큼 대한민국의 정치 판도는 좌익 쪽으로 급하게 기울어진 운동장임에 틀림없다.

 

 

무려 5년여 동안 세월호 천막이 광장을 점거하면서 광장은 병이 들었다. 광장에는 누더기 같은 천막들이 행인들의 발걸음을 어지럽혔고 천막 옆에는 쓰레기들이 뒹굴고 만장들이 나부끼면서 광화문 광장은 흡사 거지 소굴 같았다. 그래서 사람들은 박원순을 욕하거나 혀를 차면서 지나다녔고, 더러는 그런 거지꼴을 보기 싫어서 우회해서 지나다니기도 했다.

 

 

박원순은 세월호 천막과 애국당 천막의 차이를 '국민적 합의'라고 했다. 세월호 천막은 국민적 합의가 있었기에 봐줬다는 말이다. 전형적인 좌익 정치인의 말장난이다. 박원순이가 세월호 천막에 대해 국민투표라도 해보았단 말인가. 국민들은 세월호 광화문 천막에 동의해 준 적이 없다.

 

 

광화문 광장의 천막은 국민적 합의가 아니라 신고와 규정에 따라 설치와 철거를 집행해야 하는 것이다. 그런데 세월호 천막은 국민적 합의라며 5년여 간 불법 방치했으면서도 애국당 천막에 대해서는 46일 만에 철거하는 것은 박원순의 삐뚤어진 사상과 편파적 정책 때문이다. 박원순이 말하는 국민은 도대체 어느 국민인가.

 

 

박원순이가 애국당 천막 철거를 집행하면서 "준법' 운운하는 것은 코미디의 극치이다. 광화문 광장은 박원순과 떼려야 뗄 수 없는 광장이다. 박원순은 "광화문 광장에서 김일성 만세를 부를 수 있어야 진정한 민주주의"라고 일갈했던 사람이다. 대한민국에서 김일성 만세룰 부르는 것은 국보법 위반이다. 박원순이 위반하는 것은 민주주의이고 애국당이 위반하는 것은 불법이란 말인가. 광화문 광장에서 김일성 만세는 불러도 되지만 애국당 천막은 안 된다는 말인가.

 

 

애국당에서 당명을 바꾼 우리공화당은 광화문 천막이 철거당하자 다시 6시간 만에 기습적으로 천막을 2배나 더 설치했다고 한다. 박원순의 독재에 저항하는 공화당의 투쟁에 응원을 보낸다. 공화당은 박원순과 사생결단의 투쟁을 해야 할 책임이 있다. 박원순에게 46일 만에 천막을 철거당한 치욕을 잊어서도 안 되지만 2017년의 죽음을 잊어서도 안 된다.

 

 

2017년 탄핵 당시 태극기 세력은 5명의 애국전사를 잃었다. 좌익들의 논리대로라면 이 5열사의 살인자는 박원순이다. 5.18당시 광주 구경도 못한 전두환을 광주 학살자로 만드는 판에 왜 박원순에게 태극기 학살 책임을 묻지 못한단 말인가. 광화문은 신생 공화당의 전쟁터이자 성지가 될 수 있다. 광화문 천막을 수호하고 애국동지들에 대한 학살 책임을 물어야 한다. 박원순 타도라는 기치를 높이 들고 공화당의 기세를 만방에 과시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

 

 

 

비바람

      

댓글목록

inf247661님의 댓글

inf247661 작성일

『 서울시가 대한애국당이 설치한 광화문 천막을 강제 철거했다. 철거당한 애국당이 다시 천막을 재설치 하기는 했지만 서울시의 애국당 천막 철거는 세월호 천막과 비교해보면 편파적이고 일방적이다. 애국당 천막은 설치 46일 만에 철거당했지만 세월호 천막은 광화문 광장에서 '장장 4년 8개월간 버티고 있다!'. _ _ _ 비교조차 할 수 없는 '형평성의 차이'였다.  _ _ _  _ _ _ '애국당 천막 46일'과 '세월호 천막 1680일'이라는 차이는 대한민국에서 우익과 좌익의 세력 판도를 보여주는 듯한 수치이다. 그리고 '박 원순' 서울시장의 붉은 색깔을 보여주는 사상적 좌경화 척도이자 서울시 정책의 편파적 척도를 나타내 주는 수치이다. 이 수치만큼이나 양쪽 천막에 대한 언론의 시각도 편파적이었다. 』          ★ '구름과 진흙과 의 차이!'  雲泥 之差(운니 지차)! ,,. 서울시장 '박 원숭이'롬은 1980.5.18 광주사태 유공자'라는 말들이 파다한 모양인데,,.  형평성없는 롬!  '귓구무'에서 '균형 감각 담당'한다는 '달팽이관'을 도려내야! ,,. 빠 ~ 드득!

최근글 목록

Total 11,656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626 지만원tv, 제171화, 떨리는 김정은 간 지만원 2020-01-05 718 93
11625 윤석열과 추미애의 목장결투 지만원 2020-01-04 2102 330
11624 김정은 사살작전 진행 중 지만원 2020-01-03 2539 349
11623 지만원TV, 제170화, 김정은 폭격 사살 진행중 지만원 2020-01-03 846 102
11622 [국민분노] 조희연 주민소환 한다 [이경자 대표] 제주훈장 2020-01-02 787 149
11621 [국민분노] 조희연 막강한 권력 갑질 부상자 2명 제주훈장 2020-01-02 562 135
11620 지만원 동영상 발췌 지만원 2020-01-03 820 100
11619 [속보] 전광훈 목사 영장 기각!!! 지만원 2020-01-02 1234 153
11618 지만원tv, 제169화 황교안은 붉은 세작 지만원 2020-01-02 671 93
11617 [충격] 황교안의 배신 전광훈의 분노(제주훈장) 제주훈장 2020-01-02 1134 176
11616 지만원tv, 제168화 마음의 행로 지만원 2020-01-01 588 86
11615 대한민국의 '툼스톤(Tombstone)'(비바람) 비바람 2019-12-31 1181 171
11614 지만원tv, 제167화 경자가 데려간다 지만원 2019-12-31 820 88
11613 공수처와 한국당 지만원 2019-12-31 1730 289
11612 황교안은 민주당 프락치 지만원 2019-12-31 2033 322
11611 소리없는 나의 전투[시] 지만원 2019-12-30 967 174
11610 지만원tv, 제166화 인공시대 개막 지만원 2019-12-30 690 87
11609 1월 재판 일정 지만원 2019-12-29 636 133
11608 임종석 민사사건 답변서 지만원 2019-12-29 792 112
11607 지만원tv, 제165화 오기의 끝은? 지만원 2019-12-29 530 67
11606 전광훈목사 구속영장은 3대종단 2500만 신자에 선전포고다 제주훈장 2019-12-28 1020 159
11605 은하수의 속삭임 [시] 지만원 2019-12-29 794 124
11604 오늘 시작된 5.18진상규명위원회는 불법단체 댓글(1) 김제갈윤 2019-12-27 1329 241
11603 지만원tv, 제164화 전화위복 지만원 2019-12-27 1039 102
11602 오늘의 재판결과 지만원 2019-12-26 1624 284
11601 5.18 형사사건 최근 답변서(광주법원 판결은 사기판결) 지만원 2019-12-26 1169 149
11600 하면되겠지tv, 5.18 다양한 영상들 분석 지만원 2019-12-25 1070 142
11599 지만원TV, 제163화, 국회는 요마악귀 지옥 지만원 2019-12-24 807 100
11598 지만원tv, 제162화, 지는 해는 낙하한다 지만원 2019-12-23 922 106
11597 회원님들께 드리는 1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19-12-23 1421 25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