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행정의 걸림돌: 감사원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국가행정의 걸림돌: 감사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7-16 15:29 조회1,89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국가행정의 걸림돌: 감사원

        조선의 잔재 감사원, 그것이 변해야 국가행정이 변한다

 

국가 공무원들은 1년 내내 감사원 감사에 지적받지 않기 위해 일한다. 따라서 감사원이 감사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공무원들의 공무수행 자세가 결정된다. 감사원은 현장을 확인하지 않고 서류감사를 해왔다. 그래서 공무원들도 현장에 나가지 않고 사무실에서 서류의 앞뒤를 짜 맞추는 탁상행정을 해왔다.

감사는 수사가 아니다. 선진국 감사의 제1목표는 국가자원을 보호하고 효율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걸림돌이 되고 있는 요소가 무엇인지를 규명하여 개선방향을 유도해주는 것이다. 따라서 감사관들의 제1자질은 컨설팅 능력이다. 반면 우리나라 감사원은 오래 전에 누군가가 만들어 놓은 체크리스트에 따라 공무원들을 취조하는 기관이다.

 

낙후돼 있는 우리나라 감사원이 효율성보다는 합법성을 감사 주안점으로 삼았기 때문에 공무원들도 효율성을 외면하고 합법성에만 집착했다. 이 합법성 감사 때문에 엄청난 국가예산이 낭비돼 왔다. 감사원은 시스템 감사에 주안점을 두지 않고 낱개 규정에만 얽매여 왔다. 자간을 읽는 것이 아니라 글자에 집착했고, 숲을 보는 것이 아니라 나뭇가지만 보면서 공무원들을 처벌해왔다. 논리를 파고드는 것이 아니라 체크리스트 하나하나를 물어가면서 칸을 채워나가는 식으로 감사를 했다. 체크리스트 이외의 설명은 들으려 하지도 않았다.

 

피감기관에 상주하여 문제의 본질을 파악하지 않고, 제보가 있을 경우에만 일시적으로 나가 '소나기 감사' 를 했다. 제보자가 문제의 본질을 자세히 설명해줘도 답답하리만큼 문제의 본질을 오해하고 생사람을 잡을 때도 있었다. 이러한 소문은 전 공무원사회에 확산됐고, 공무원사회에는 덤터기를 쓰지 않기 위해 진실을 은닉하고 조작하는 허위보고 문화가 형성될 수밖에 없었다. 막강한 권력에 비해 감사관들의 종합적인 분석능력과 판단능력이 너무 낙후돼 있기 때문에 발생한 현상인 것이다.

 

소신껏 일했던 공무원들이 감사에 지적돼 처벌을 받은 사례는 허다하다. 이는 감사관들의 잣대와 공무원의 잣대가 다르기 때문에 발생했다. 필자의 경험으로는 감사원의 잣대가 공무원들의 잣대보다 많이 낙후돼 있다. 여기에는 몇 가지 이유가 있다.

 

첫째, 감사원 인력이 주로 법학계 출신들로 구성돼 있어서 경영학의 영원한 핵심 주제인 효율성에 대한 전문지식이 없기 때문이다. 공무원은 국가 자원의 효율성을 극대화시켜야 할 경영관리자들이다. 감사원은 국가자원의 효율성을 증진하는 데 저해가 되는 법률, 규정, 제도, 관행, 조직,리더십 등을 찾아내 이에 대한 경영개선을 촉진시켜주는 역할을 하는 기관이다. 그래서 감사원은 경영 컨설팅 능력을 가지고 공무원들의 경영능력을 감시하고 지도하는 곳이다. 그런데 한국의 감사원은 공무원을 취조하는 '공무원 검찰청' 이다. 그래서 감사원장도 법관 출신이고, 감사관의 80% 이상이 법학도들이다. 선진국들처럼 우리도 감사원장을 경영학계나 분석학계최고의 석학으로 바꾸고, 감사관들의 80% 이상을 경영진단 인력으로 바꾸지 않는한, 공무원들의 진취성은 차단될 수밖에 없다.

 

감사팀장은 각 감사관들이 조사한 내용을 합철하는 기능만 수행할 뿐, 선진국 감사팀장들처럼 시스템 진단능력을 갖고 있지 못하다. 이런 능력은 고사하고 감사관들의 업무이해능력 자체가 공무원들보다 퇴화돼 있다. 그래서 공무원 사회에서 감사관들은 말이 안 통하는 사람들로 치부돼 온지 오래다. 법조인들에겐 취조가 몸에 배어있다. 논리보다는 큰 소리가 앞서는 감사관들 앞에서 한번쯤 취조를 받아본 공무원들이라면 금방이라도 사표를 내던지고 싶을 만큼의 수치감을 느끼게 되고, 그래서 복지부동이 상책이라는 철학을 터득하게 됐다.

 

두 번째 이유는 체크리스트 감사, 취조식 감사, 로비를 받고 봐주는 소위 솜방망이식 감사에 너무 오랫동안 익숙해지면서 감사관들의 분석력이 퇴화됐기 때문이다.

 

세 번째 이유는 청렴도와 기강의 해이다. 공무원들이 업자들의 로비대상이라면 감사관들은 공무원과 업자 모두의 로비 대상이다. 힘 있는 자의 제보는 잘 처리되지만 힘없는 자의 제보는 비리를 저지른 당사자와 결탁하여 덮어줬다는 비난들도 심심치 않게 회자됐다.

 

네 번째 이유는 감사원이 국회에 소속돼 있지 않고 대통령 밑에 있다는 점이다. 대통령이 "내부자 시각" 을 가지고 국가를 직접 경영하는 사람이라면, 감사원장은 "외부자 시각"을 가지고 국가경영을 진단하는 사람이다. 여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감사원이 "외부자 시각"을 갖아야 한다는 사실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리 감사원은 선진국들처럼 행정부에 소속될 것이 아니라 입법이나 사법부처럼 독립돼야 한다. 미국에서는 국회에 소속되어 있지만 한국국회는 대통령이 지휘하고 있다. 국회의원들은 국가경영 실태에 대한 다양한 자료를 갈구해야 하는 사람들이다. 국회에 소속되면 감사원은 의원들의 다양한 요구 때문에라도 취조보다는 분석에 치우칠 것이며 감사권의 독립성도 향상될 것이다. 대통령 밑에 있으면서 행정부의 잘못을 소신 있게 부각시킨다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다.

 

앞으로는 감사원이 시스템 개선에 주안점을 두고 법규, 조례, 조직, 리더십 상의 제반 문제를 발견해 내는 데 감사의 중점을 둬야 한다. 부정과 비리는 이로부터 파생되는 부산물일 뿐이다. 따라서 공무원은 감사관들의 취조대상이 아니라 문제발굴의 협력자여야 한다. 감사원이 서류감사를 하면 공무원들은 현장에 나가지 않고 앉아서 가짜서류만 정리한다. 공무원이 낡은 법규나 조례에 신성불가침의 권위를 부여하고 체크리스트를 만들어 공무원을 처벌한다면 국가자원은 천문학적으로 낭비되고 행정은 영원히 퇴화된다. 감사관들은 대통령의 심부름꾼이 아니라 800명 모두가 대통령의 시각을 가져야 한다. 후진 감사관행 때문에 우리나라 공무사회는 어제의 문제로부터 교훈과 지혜를 이끌어내지 못하고 10년 전의 문제를 반복하고 있다. 생각하면 감사원의 개혁과 변신이 가장 급선무이지만 이 나라는 세종시니 4대강이니 하면서 토목사업, 이권사업에만 몰두하고 있다. 참으로 답답하고 한심한 노릇이 아닐 수 없다,.

 

 

2019.7.16.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940건 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760 지만원 시집 -사랑 엘레지- 지만원 2020-03-10 829 105
11759 제211화, 사전투표제 반드시 폐지돼야 지만원 2020-03-08 1520 101
11758 지만원TV]제210화, 집권100년의 전자개표기 지만원 2020-03-07 1025 100
11757 [지만원TV]제209화 인기상승하는 문재인 갤럽 지만원 2020-03-06 1140 100
11756 박근혜의 '점괘'는 신통력이 있는가(비바람) 비바람 2020-03-06 1896 222
11755 [지만원TV]제208화, 신천지의 복마전 지만원 2020-03-05 977 100
11754 일본어 출판의 의의 지만원 2020-03-05 1280 222
11753 [지만원TV]제207화, 정세균 대구 떠나라 지만원 2020-03-04 1077 100
11752 김문수는 언제 대통령이 되는가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3-04 1507 176
11751 [지만원TV]제 206화, 이만희, 정권의 음모? 지만원 2020-03-03 1080 100
11750 황교안은 교회 장로인가, 야당 대표인가.(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3-02 1199 179
11749 [지만원TV]제205화 누적되는 증오감 지만원 2020-03-02 984 101
11748 3월의 재판일정 지만원 2020-03-02 758 120
11747 '몸 대주고 돈 대주고' 뺨 맞은 정의당(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3-01 1222 188
11746 전자개표기 폐지 청원에 동의합시다(세척기) 댓글(4) 세척기 2020-03-01 1119 171
11745 [지만원TV]제204화, 문재인공포-괴질공포 지만원 2020-03-01 1022 100
11744 [지만원TV]제203화, 코로나와 신천지 지만원 2020-02-27 1691 112
11743 "문재인 개새끼!"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2-26 2766 243
11742 [지만원TV] 제202화, 국민은 불쌍하다 지만원 2020-02-26 1217 103
11741 순혈 자유우파 자유당의 출범을 환영 한다 (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20-02-25 1246 169
11740 [지만원TV]제201화, 코로나 확산은 주사파 음모 지만원 2020-02-25 1489 111
11739 [지만원TV]제200화, 문갑식에 대하여 지만원 2020-02-24 1424 114
11738 문재앙이 사랑한 최악의 '삼재앙'(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20-02-24 1797 164
11737 회원님들께 드리는 3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0-02-24 1357 189
11736 주사파 정권이 코로나 괴질을 확산시키는 이유 지만원 2020-02-24 2404 274
11735 문갑식 기자 특별방송예고에 대한 의견 댓글(2) 제주훈장 2020-02-24 1048 148
11734 [지만원TV] 제199화, 코로나의 원흉은 중국과 문재인 지만원 2020-02-24 1005 100
11733 문갑식기자에 대한 특별방송 예고 지만원 2020-02-24 1309 158
11732 그윽한 공간 [ 작시 지만원, 낭송 사임당]-518진실규명을 위한… 제주훈장 2020-02-23 531 86
11731 [518진실] 518아부 정당사에 518 진실 자유당 창당은 신의… 제주훈장 2020-02-22 1083 13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