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 현재와 미래의 동반자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일본은 현재와 미래의 동반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7-20 23:52 조회2,16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일본은 현재와 미래의 동반자

 

오늘의 시국은 문재인 패들의 반일선동 굿판이 한창인 시국이다. 문재인이 나서고 조국이라는 자가 나서서 반일감정을 부추긴다. “대법원 강제징용 판결 비판하는 한국사람은 친일파. “애국이냐 이적이냐 국민은 선택하라문재인은 지금 12조의 신나는 게임을 하고 있다. 하나는 일본의 손에 피를 묻히게 하면서 한국겅제를 파탄 내는 게임이고,  다른 하나는 이 땅에 반일감정을 선동하여 내년 총선에서 이겨보려는 게임을 하고 있는 것이다. 여기에서 중요한 것은 문재인 패들에 조언을 하고 주문을 하는 것이 아니다일본은 미래의 동반자다이런 말 정도는 만들어 낼 줄 아는 사람이 나타나주기를 바라는 것이다. 아무도 안 하면 우리가 해야 한다. 


전두환을 포함해 이제까지의 이 나라 위정자들은 박정희 사상을 음미조차 하지 않은 감정파들이었다. 전두환도 반일 감정을 표현하여 천안에 독립기념관을 세웠다. 그 곳을 방문하면 일본을 증오한다. 노무현이 제주도에 평화박물관을 만들었다. 그곳을 방문하면 이승만과 미국을 증오한다


박정희가 일본으로부터 배상금을 받아 건설한 것은 산업 설비들이다. 전국이 다 산업박물관인 것이다. 박정희는 전 국토에 건설의 박물관을 지었고, 전두환과 노무현은 각기 천안과 제주도에 증오의 박물관을 지었다. 박정희는 일본을 기술-자본-소재-부품의 메카로 하고, 미국이 선도하는 자유세계를 조립품을 파는 시장으로 연결하는 통과경제를 건설하여 배고픔부터 해결했다. 통과경제를 건설한 것은 박정희가 그 시대에 할 수 있었던 최고의 시스템이었다.

 

당시 10% 대의 경제성장을 자랑했던 아시아의 용은 싱가포르, 대만, 홍콩, 한국이었다. 한국은 미국이 열어주는 시장이 너무나 방대해 일본의 자본-기술-소재-부품을 들여와 조립생산을 하기에도 벅찼지만, 홍콩, 대만, 싱가포르는 경제규모가 작아 디자인 기술, 소재기술, 부품 기술을 원동력으로 하여 발전했다. 이들 3마리의 용은 경제규모는 작지만 1인당 국민소득은 고부가가치 기술에 의해 착실히 발전해 왔다


박정희가 한동안 더 살았더라면 기술-디자인 능력을한층 더 발전시켰을 것이다. 하지만 그가 갑자기 서거하는 바람에 이 발전의 계단이 단절됐다. 그 뒤를 이어받은 전두환은 군인정신만 충만했지 테크노크라트가 무엇인 줄 잘 몰랐다. 1980년 첫 해에 무역적자가 90억달라가 되자 전두환은 그 돈을 어디에 써야 할지를 알지 못했다. 그는 오히려 연구소 학자들의 도덕적 해이를 문제 삼아 연구개발 기관을 축소하고 대량 해고를 단행했다. 전두환 시대에 경제가 호황이었던 것은 박정희가 설치한 방대한 생산기반이 찍어내는 조립품 덕분이었다. 그후 지금까지 한국경제는 주문생산자 방식 즉 OEM 원숭이식 생산방식에 의존했다. 높은 부가가치는 선진국 원청 업체가 가져가고 한국업체는 낮은 부가가치인 노동력만 팔아온 것이다. 그나마 그 노동력도 민노총, 한노총에 의해 종말을 앞당기고 있는 것이다.

 

여기까지만 보아도 한국경제는 80% 이상(?) 일본에 의존하고 있다는 사실을 직감할 수 있을 것이다. 지금 삼성 등 반도체 기술은 순전히 어쩌다 개발한 제조공법때문이다. 그 제조공법이 일본을 앞선 것이다. 하지만 이 역시 일본과 상부상조해야만 유지될 수 있는 기술이다.

 

한국경제가 이러한 메커니즘으로 연결돼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 국민, 알고 있는 학자가 과연 얼마나 될까? 그래서 일본 없이도 우리는 잘 살 수 있다는 참으로 한심한 생각을 국민 90%가 갖고 있는 것이다. 이제 일본이 한국에 물려주고 있는 젖꼭지를 떼어내는 그 순간부터 사람들은 조금씩 알기 시작할 것이다. 일본의 중요성을 90%의 국민이 실감하려면 우리나라가 6.25 직후의 폐허상태로 전락하는 순간까지 전락해야만 제대로 알 것 같다. 그래서 위정자는 일본의 중요성을 사실자료를 가지고 국민들에게 설교해야 한다, 만일에 이런 강의를 황교안이 기자회견을 통해 낭독한다면 황교안은 일약 대통령의 가도를 달릴 수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런 강의를 하는 나는 정치인도 아니고 언론을 이용할 수 없기 때문에 지금 이 나라를 구할 수가 없는 것이다. 그래서 이 나라는 계속시궁창으로 내려 달릴 모양이다.

 

문재인이 순간 겁은 좀 나는지 트럼프에 중재를 요청했다고 한다. 이에 트럼프가 말했다. “나에게 가장 중요한 사람은 아베다. 아베가 요청하면 중재에 나서겠다. 하지만 아베는 절대 그런 요청 나에게 하지 않을 것이다이 표현은 내가 트럼프의 간단한 말들을 통역한 것이다.

 

볼턴 보좌관이 여기 온다고 한다. 아마 그는 직설적으로 말할 것이다. “문재인 당신, 중국편인지 미국편인지 확실히 해주시오.미국 몰래 북한과 거래하지 말고 사드운용 언제까지 방해할 것인지 대답해 주시오“ 


내가 가장 우려하는 시나리오가 있다. 판단하기에 북한은 이번에 서해대교에 길이 20미터 로미오급 잠수정을 서해대교에 보냈다. 수중 교각에 폭탄을 설치했을 것이다. 어느 날 그것을 폭파시키면 한국은 아수라장이 된다. 그 틈을 이용해 서울에 제25.18폭동을 펼친다. 유혈사태가 발생한다. 유혈사태를 명분으로 하여 문재인은 통일을 날치기로 선포할 수 있다.

 

김정은은 결국 트럼프 품으로 항복할 수밖에 없다. 김정은이 워싱턴을 방문하는 시점이 항복의 종착역이 될 것이다. 이를 눈치 챈 문재인 패들이 제 살길을 열기 위해 자꾸만 끼어든다, 문재인 패들은 김정은이 북한을 미국진영으로 상납시키는 순간, 한국에서 몰살당할 것을 알 것이다. 이에 대비해 날치기 통일 순간을 연출해내려 벼라별 짓을 다 할 것이다. 생각이 빠른 김정은의 마음은 이미 정해져 있다. 그런데 문재인이 자꾸 끼어들어 제 살길 찾는 일을 벌이고 있다. 이에 김정은이 트럼프에게 부탁했다. “내가 트럼프 각하의 품으로 가는 순간 문재인 저 인간과 그 패거리들은 남한 국민들에 몰살 당합니다. 그래서 저 인간들이 각하와 저 사이에 끼어들어 방해질을 합니다. 저 인간 제발 안 보이게 해주십시오아마도 이렇게.

 

2019.7.20.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675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4916 338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3175 643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4631 1339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31339 1332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0823 1274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6105 1808
11669 비 내리는 오두막 새글 지만원 2020-01-24 435 71
11668 지만원TV, 제182화, 문재인 역포위 새글 지만원 2020-01-24 306 40
11667 고행 (苦行) [시] 지만원 2020-01-23 848 180
11666 조선과 일본(역삼껄깨이) 역삼껄깨이 2020-01-22 967 196
11665 답변서(형사추가사건) 지만원 2020-01-22 634 113
11664 오늘의 시국진단 지만원 2020-01-21 1680 138
11663 오늘 오후 8:30 시스템클럽tv 방송합니다 지만원 2020-01-21 550 117
11662 5.18진상규명 별정직 공무원 채용에 적극 응해주십시오 지만원 2020-01-21 876 141
11661 황교안, 오줌 똥 가려주는 양로원에나 가라 지만원 2020-01-20 1548 253
11660 “최근 8년 간 방북 이력자, 무비자 미국 방문 제외” 지만원 2020-01-20 1154 208
11659 월성 1호기' 조작 3차례씩이나, 검찰 수사 대상(조선일보 사설) 지만원 2020-01-20 709 152
11658 ‘조국 지지’ 인권위 상임위원 "조국 인권침해 사건 안 맡겠다" 지만원 2020-01-20 605 137
11657 조국, 감찰중단 지시할 때 “없었던 것처럼 정리하라” 지만원 2020-01-20 663 129
11656 상갓집 사건 지만원 2020-01-20 1101 212
11655 '검찰대학살' 인사, ‘조국 구하기’였음이 증명 지만원 2020-01-20 1188 243
11654 임종석-송철호 검찰 소환통보에 불응-무법지대 지만원 2020-01-20 1000 230
11653 올무에 묶인 문재인 지만원 2020-01-19 1586 302
11652 자기가 최고인 사람에 무슨 어른 있겠나? 지만원 2020-01-19 1207 235
11651 [시국진단] 윤석열의 대선 주자 등장 5개월전 예언({지만원) 제주훈장 2020-01-19 787 92
11650 지만원tv 관련 부탁드립니다 지만원 2020-01-17 1607 163
11649 지만원tv, 일주일 동안 차단 지만원 2020-01-17 1377 221
11648 시스템클럽 (시) 지만원, 대한민국호를 깨끗한 언덕위 하얀집으로 … 제주훈장 2020-01-16 702 92
11647 지만원tv, 제181화 홍콩과 이란 젊은이들 지만원 2020-01-16 815 89
11646 시스템클럽 [시] 지만원 2020-01-16 742 15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