뚝섬무지개(시)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뚝섬무지개(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7-27 00:44 조회1,29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뚝섬무지개()

 

나를 따르는 젊은이가 있었다

그에겐 5살 된 아들이 있었다

그의 주거지에서

귀엽게 생긴 그의 아들을 보았다

그는 뚝섬무지개의 전 버전인

나의산책세계 상하권을 내놓으면서

이 다음 아들에게 선물할 것이니

서명과 함께

그 아들에게 들려주시고 싶은 말을

써 달라 했다

 

다섯 살 아이였기에

멀고 먼 이야기였다

쓰기는 했지만

무슨 글을 남겼는지

기억이 나지 않는다

 

몇 년 전 그 젊은이를 만났다

그는 나를 포옹하고 울었다

아이가 그 책을 읽고

육사에 갔다 한다

하도 험한 세상이라

그 젊은이의 이름을 밝히면

육사에 간 아들에 피해가 갈 수 있다

 

부산에는 한 미동이 있었다

15년 전 나는 토요일마다

수많은 등산로 입구에서

사회계몽 전단지를 돌렸다

그 모임에 그는 늘 나왔다

노인들 틈에 끼어

전단지를 돌렸다

 

그에게 물었다

어떻게 이런 노인모임에 와서

봉사를 하느냐고

그는 그제야 입을 열었다

자기는 사춘기에

빗나가고

부모를 원망하고

불효를 많이 했는데

나의산책세계 상하권을 읽고

정신이 들어

효도를 했다고 했다

 

부모님은 기뻐하셨고

자기도 취직을 해서

열심히 살고 있다고

그래서 그는 부산에서

새벽에 기차타고

올라와 열심히 봉사했다

 

지금도

얇은 월급봉투 허물어

과한 성금을

꼬박 꼬박 보낸다

가슴 아프다

그만 보내라

설득하고 사정해도

그는 굽히지 않는다

 

한 교수님은

뚝섬무지개를 40권 주문했다

이념적으로 비뚤어진 대학생들에

읽기 싫어하는 대학생들에

읽히기 위해 엄청난 지혜를

동원했다

 

이렇게 해서 읽은

대학생들에서

얼마나 많은 깨달음 나올까

간절히 빈다

교수님의

그 마음에 감동하기를

 

영겁에 단 한번

하늘로부터 선사받은

귀한 인생이기에 

아름답고 향기 나는

꽃으로 장식해야 하지 않겠는가

 

교수님 주위에

꽃같이 아름다운 영혼들

많이 피어나기를 간절히 빈다

 

A Rainbow Hung in Dduksom

(Korean version of The Lonely Seeker in The Fog)

 

There was a young man on good terms with me

The young man has a son of five years old

I came across his sweet little son near his residence

The young man submitted the first and second edition of my book 'My Promenade' (the former version of 'A Rainbow Hung in Dduksom)

And he asked me to write a few words together with my autograph

He said he would present the books to his son sometime later

 

As the little boy was only five years old at that time,

I could hardly remember the words I left for the little boy

 

I happened to meet the young man again some years ago

When we met the young friend hugged me and cried

He said his son entered the Military Academy thanks to my books where I left a few words including my autograph

I hesitate to reveal his son's name for the junior's privacy

 

There was a good boy in Busan

Fifteen years ago, on every Saturday

I used to deliver leaflets for the social enlightenment at a trail entrance

The young boy always showed up and participated in delivering the leaflets joining elderly folks

I asked him what made him perform the leaflet delivering service along with the elderly people

At last he opened his lips

He confessed that he had not fulfilled filial piety to his parents by being disobedient and bearing grudge against parents since he arrived at puberty

 

However, after perusal of the book 'My Promenade'

He at last became to realize his wrongs by himself

And started respecting and taking care of his parents

 

Not only were his parents pleased but also he was able to get a good job

He came to Seoul all the way from Busan by the early train and continued the volunteering job

Until now he never fails to donate despite his smaller income

Feeling sorry for his continued contribution, I asked him to suspend his donation

Nonetheless, he hasn't accepted my request

 

A professor purchased my book of 'A Rainbow Hung in Dduksom' as many as 40 copies

And he mobilized all his wits to have his ideologically biased students read the book

 

I am looking forward to a great many reactions from the students and wishing those young people be moved by their professor's wisdom

As our lives are precious as blessed by God, we all need to culminate it as beautiful as we could

I wish a lot of beautiful souls be bloomed in around the attentive professor

 

July 27, 2019

Jee man-won


2019.7.27.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535건 7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355 오늘의 댓글을 보고 지만원 2019-09-04 2480 366
11354 지만원tv, 제103화 ‘안정권 김정민 변희재’ 지만원 2019-09-03 1275 113
11353 [지만원tv] 뚝섬무지개 영상(3~5/6) 관리자 2019-09-03 584 79
11352 [지만원tv] 뚝섬무지개 영상(1~3/6) 지만원 2019-09-03 705 85
11351 유시민의 조국에 대한 '헛소리'(비바람) 비바람 2019-09-03 1274 167
11350 하모니십tv 광화문의 5.18진실 응원 지만원 2019-09-01 948 101
11349 함박도는 남한 땅인가 북한 땅인가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9-09-01 1744 205
11348 지만원tv, 제102화 조선시대의 다른 나라들 지만원 2019-09-01 967 101
11347 [국가경영포럼] 지만원 박사 강연 '보수운동가의 삶'(미디어워치) 관리자 2019-09-01 1043 122
11346 진보의 조국, 보수의 원희룡(비바람) 비바람 2019-08-30 2151 321
11345 지만원박사 강연안내-보수운동가의 삶(김제갈윤) 김제갈윤 2019-08-29 1015 120
11344 지만원tv, 제101화 트럼프 분노, 윤석열의 칼 지만원 2019-08-29 1645 141
11343 미래소식tv, 지만원tv 100회 축하 작품 지만원 2019-08-29 1021 128
11342 전철 (전철)을 또 밟을것인가 (숙영지) 숙영지 2019-08-29 1679 207
11341 [개조선 바로보기] 단발령 VS 신체발부수지부모(코리아퍼스트) 코리아퍼스트 2019-08-29 1340 230
11340 조선인의 계몽을 주장한 사람은 전부 친일파 (봄맞이) 댓글(3) 봄맞이 2019-08-28 1265 144
11339 윤석열의 칼 진짜일까 가짜일까? 지만원 2019-08-28 3324 430
11338 준비서면 (서정갑) 지만원 2019-08-28 849 131
11337 바른 정신 바른 말, 보은군수 정상혁 지만원 2019-08-28 1609 286
11336 달밤체조로 독도까지 빼앗긴다 지만원 2019-08-28 1757 242
11335 9월의 재판일정 지만원 2019-08-28 742 129
11334 지만원의 눈물 [하모니십TV] 제주훈장 2019-08-28 566 100
11333 지만원tv 제100화 지소미아는 낙동강전선 지만원 2019-08-27 808 106
11332 조선과 일본 나란히 놓고 분석한 책 쓸 것 지만원 2019-08-26 1878 297
11331 지소미아 파기는 한미방위조약 파기의 전주곡 지만원 2019-08-25 2075 353
11330 회원님들께 드리는 9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19-08-25 1649 311
11329 지만원tv 제99화 조국이와 일본인 비교 지만원 2019-08-25 803 100
11328 정신계몽 없이 일본을 따라잡을수 있다는것은 몽상(봄맞이) 댓글(2) 봄맞이 2019-08-25 1452 159
11327 지만원tv 제98화, 트럼프-문재인 목장결투 지만원 2019-08-24 1028 127
11326 지소미아 파기 이유 지만원 2019-08-23 3469 44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