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분임토의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일본의 분임토의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8-06 00:47 조회1,51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일본의 분임토의

 

대부분의 한국인에게 그들이 하는 일에 개선할 내용이 있느냐고 물으면 꼭 집어서 대답하지 못한다. 설사 문제가 있다 해도 그것은 자기 혼자의 힘으로 해결되는 문제가 아니라 구조적인 문제라고 말한다. 이들이 보기에 대부분의 문제는 남의 책임이다. 얼른 보아 이런 사람은 의식개혁의 대상이라고 생각할 것이지만, 이는 과학적 창의력을 시스템적으로 유도하지 못한 한국사회 전체의 문제이다. 꼼꼼히 물어 보면 그들의 문제의식은 막연하고 책임감으로 뒷받침되지 못한 것들이 태반이다. 문제를 형성해 본 경험이 없기 때문이다.

 

토요다 자동차는 4만 명의 근로자를 가지고 있으며, 매년 260만 건의 창안 안건이 제안되고 있다. 이 중 96%가 반영된다. 마쓰시타와 후지전기 역시 근로자마다 평균 한 달에 10건의 창안 안건을 제안하고 있다. 이 중 50% 이상이 반영된다. 1950년 자동차 한 대를 만드는 데 도요타는 포드사에 비해 열 배나 많은 인력을 사용했다. 그러나 1975년을 기점으로 도요다의 생산성은 포드를 앞섰다. 도요타는 같은 일을 더 적은 수의 인력으로 해내는 데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 때문에 근로자들이 해고된 적은 없다. 절약된 생산직 근로자들은 마케팅에 동원된다. 지금의 경쟁은 시장에서 발휘되는 창의력과 마케팅 능력이 좌우하기 때문이다. 한국 회사에서도 많은 근로자들이 업무를 개선시키지만, 그 대가로 그들이 받은 것은 해고된 많은 동료들뿐이다.

 

일본의 하와이언스파는 도쿄 근방에 있는 유명한 건강 레저 타운이며 데밍상 수상 업체다. 이 회사는 원래 석탄을 캐는 탄광 회사였다. 탄광업이 사양길에 들어서자 이 회사는 해체될 운명에 놓였다. 그러나 이 회사의 주인은 근로자들에 호소했다. “우리는 가족처럼 살아온 사람들이다. 이대로 헤어질 수는 없다. 마음에 맞는 사람들끼리 조를 짜서 장차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할지에 대해 토의해서 아이디어를 내자그 결과 오늘날 레저산업의 왕자 하와이언스파를 생각해 냈다. 손이 거친 광부들은 뒤에서 일했고, 그들의 가족들이 전면에 나섰다. 이들 가족들은 웨이터와 웨이트리스로 일하기 위해 혹독한 훈련을 쌓았다. 이에 비하면 토요다가 생산직 근로자를 마케팅으로 전환하는 일쯤은 아무것도 아인 것이었다.

 

코제 화장품사는 공장을 모든 방문객에게 공개했다. 생산직 근로자들이 선발돼서 이들의 안내역을 맡고 있다. 이러한 기회를 통해서 그들은 회사에 대한 긍지를 갖게 되고 시야를 더욱 넓히게 됐다. 이러한 능력은 두 가지에서 나온다. 하나는 인간 능력의 계발에 힘써 온 일본의 기업문화에서 나오며, 다른 하나는 분임조 토의(Quality Control Circle)에서 나온다. 미국의 QC는 소품종 대량 생산 체제에서 탄생됐기 때문에 인간 능력의 계발이나 장인 정신 계발에 소홀했으나, 일본의 QC는 다품종 소량 생산 체제에서 싹텄기 때문에 인간 능력 계발에 초점을 두었다. 따라서 미국인 근로자보다는 일본인 근로자가 능력이 훨씬 뛰어나고 다양하다. 이러한 인간적 자산을 가지고 일본은 전통적 의미로 전문화된 미국에 비해 급변하는 시장에서 언제나 한 발 앞서 적응할 수 있었다.

 

미국을 위시해서 세계의 거의 모든 나라는 분임조 성과에 대해 별로 매력을 느끼지 못했다. 그들은 QCC를 분임 단위의 작업장에서 발생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모임 정도로만 생각해 왔기 때문이었다. 그들의 인내심이 말 많아 보이는 QCC 활동을 충분히 수용할 수 없었다. 그러나 일본 QCC의 개념은 이와는 사뭇 달랐다.

 

첫째, QCC는 분임조 자신들의 문제만 푸는 것이 아니라 토의 중 생산되는 모든 아이디어를 수렴해서 회사 발전에 기여하도록 하고 있다.

 

둘째, QCC 활동을 통해 타인을 존중하는 매너를 훈련시키고 행복한 근무 관계를 발전시킨다. 이 세상에는 수많은 종류의 공해가 있지만 그 중에서 가장 큰 공해는 인간 공해이다. 같은 작업팀 내에 골치 아픈 인간관계가 존재한다면 생산성은 향상될 수 없다. 이들의 마음속에서 개선이라는 지고의 가치관이 사라진다면 이들 간에는 잡다한 문제와 불협화음이 생길 게 뻔하다.

 

셋째, 이들은 QCC를 통해서 자기의 능력과 기여도가 얼마나 되는지 터득하게 된다. 여기에서 생기는 자신감은 금전적인 보상으로는 도저히 달성할 수 없을 만큼 큰 동기를 유발시키게 된다. 자기를 알아주는 사람 그리고 의사소통이 잘되는 동료들과 함께 일한다는 것은 몇 푼의 돈으로는 보상될 수 없는 행복인 것이다.

 

일본의 QCC1962년에 가오루 이시까와 박사가 창안한 것으로 맨 처음에는 1962년 니폰 무선전보회사에, 그리고 그 다음에는 1965년 토요다에 적용됐다. 불과 몇 명 단위로 운용되는 QCC는 조 단위마다 고유이름이 붙어 있다. 코제 회사의 미다마서클이나 미츠비시의 RJK 서클 등은 일본에서도 유명한 서클이다. 이들 서클은 해마다 가오루 이시가와 상을 타기 위해 경쟁하고 있다.

 

예를 들어 1990126일에는 2,590번째 QCC 대회가 열렸다. 1990년 한 해 동안만 해도 183개의 QCC 대회가 열렸다. 전국적으로 142,408QCC 대표자가 참석했고, 3,941개의 문제 해결 사례가 발표됐다. 일본인들이 서구나 한국에 비해 문제가 많아서가 아니다. 그들의 훈련된 눈에는 언제나 비전과 문제가 많이 드러나 보였기 때문이다. 사과가 떨어지는 것을 보지 못한 사람은 없다. 그러나 그 사과는 연구에 몰두에 있던 뉴턴의 눈에만 특별한 의미를 주었던 것이다.

 

2019.8.5.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614건 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404 오늘도 난 말한다(시) 지만원 2019-08-15 1304 213
11403 건국과 5.18 지만원 2019-08-14 1378 153
11402 조선은 동물왕국 지만원 2019-08-14 1798 240
11401 지만원tv 제90화 ‘조선은 동물왕국’ 지만원 2019-08-14 770 90
11400 조국과 사노맹 지만원 2019-08-14 2063 235
11399 홍준표, 장제원이 황교안 나경원 수준 지만원 2019-08-14 1615 220
11398 전라도 왜 그러나요 문병삼의 진솔, 감동 [하모니십TV] 제주훈장 2019-08-14 1046 107
11397 지만원tv, 제89화 이웃일본 바로알기 지만원 2019-08-13 793 100
11396 8·15 광화문 에서 할 일 [하모니십TV] 제주훈장 2019-08-13 825 129
11395 지만원tv 제88화 내려지는 문재인꼬리 지만원 2019-08-12 1196 128
11394 김정은 왜 갑자기 문재인 때리나? 지만원 2019-08-12 2767 356
11393 일본제품은 김정은의 통치상품 지만원 2019-08-12 1262 180
11392 “21세기 5G 시대에 ‘죽창가’? 지만원 2019-08-12 1063 177
11391 미국, 징용자 문제에 일본 손 들어줘 지만원 2019-08-12 1072 178
11390 5.18진실 담은 동영상(육사31기 편집) 지만원 2019-08-12 1146 127
11389 주옥순 이어 지만원, 잇따르는 '극우' 망언…"소녀상 창피하다" 지만원 2019-08-12 1445 153
11388 인물과사상 11권/ (1) 지만원을 아십니까? 지만원 2019-08-12 891 150
11387 지만원tv, 제87화, 북상류층 일제중독 지만원 2019-08-11 818 100
11386 문재인의 자기무덤-11월 지만원 2019-08-11 3456 370
11385 '고성국TV'의 위험한 승리론(비바람) 비바람 2019-08-10 1447 219
11384 민심이 천심. 8.10 광화문 518 전시장, 민심 모음, [의병… 제주훈장 2019-08-10 1102 119
11383 지만원tv. 제86화, 문재인의 자기무덤 지만원 2019-08-10 829 100
11382 1995.5.17. 북핵진단, 25년전의 지만원 출연 자료 지만원 2019-08-10 796 100
11381 한국계 여성의사, 호주호텔서 위안부 취급받아 지만원 2019-08-10 2857 282
11380 “내일-마인드” 없는 한국기업 지만원 2019-08-09 1517 197
11379 산업의 주역 한국기업, 희망 제로 지만원 2019-08-09 1278 164
11378 근로자, 일본에선 과학자, 한국에선 파멸자 지만원 2019-08-09 1297 176
11377 국호와 국민성만 다르지 기업에 모든 원조는 일본이로구나 (필독요… 댓글(1) Long 2019-08-09 1707 234
11376 부품 "독립" 국산화를 주장하는 바보들에게 (Long) 댓글(1) Long 2019-08-09 1277 215
11375 재정신청서(서정갑) 지만원 2019-08-08 1273 23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