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자, 일본에선 과학자, 한국에선 파멸자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근로자, 일본에선 과학자, 한국에선 파멸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8-09 22:25 조회1,85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근로자, 일본에선 과학자, 한국에선 파멸자 

 

일본 산업이 한국보다 줄과 1.9년 앞섰다고 하는 인간들이 청와대와 민주당에 쐤다. 정신 없는 잡배들이다. 일본 근로자와 한국근로자가 어떻게 다른가? 이 하나만을 살펴보자. 한마디로 일본 근로자들은 기본적으로 과학자이지만 한국근로자들은 파괴적 농땡이들이다. 나이가 든 근로자들은 민주노총 것들이고 나이 젊은 근로자들은 전교조가 사육한 바퀴벌레들이다. 일본과 한국의 근로자 부분 한면만 살펴봐도 한국산업은 상대적으로 쓰레기산업이다.

 

                일본 근로자의 실체

 

똑같은 재료와 똑같은 기계에 의해 생산된 제품인데도 일본인이 만든 것과 미국인이 만든 것이 다르다. 사람의 차이인 것이다. '기술은 연구소에서만 개발되는 것이다'. 이것이 미국 사람들이 가지고 있는 생각이다. 그러나 일본인들은 근로자 한 사람 한 사람의 능력이 기술이라고 생각했다. 1930년대에 서양에서 가장 과학적인 생산방법은 테일러 방법이었다. 이때의 근로자들은 단순한 작업과정만을 반복하는 것이었다. 근로자들은 거의 비인간적으로 취급되었다. 근로자의 의견이란 존재할 수도 없었다.

 

'경영자는 통제를, 근로자는 작업을' 영어로는 Managers control, workers do' 이것이 그때의 [X이론]을 상징적으로 표현하는 말이었다. 그들의 이러한 생각과 관행은 상당기간 지속돼 왔다. 미국이 이러한 경영철학을 신봉하고 있는 동안 일본의 과학기술자 협회는 미국이 낳은 세계적인 품질이론의 대가인 데밍 박사를 초청했다. 1946년 그는 일본인에게 미국의 이론과는 전혀 반대되는 이론을 가르쳐 주었다. 미국이 근로자들을 단순 기계로 취급하고 있는 데 반해 그는 근로자들을 인격적으로 대하고, 근로자들의 능력을 향상시켜 주도록 가르쳤다.

 

미국에서는 근로자들이 발생시킨 하자내용을 감독관들이 일일이 찾아내는 노력을 계속해오는 동안, 일본에서는 근로자 자신들이 하자품을 만들지 않도록 그들을 개안시켰다. 근로자들은 그들의 문제를 스스로 발견하고 스스로 해결할 줄 알게 되었으며 새로운 아이디어도 낼 수 있었다. 일본에서는 해마다 200회 정도의 QCC대회가 열리고 있다. 4,000개 정도의 성공사례가 발표되고 있다.

 

QCC를 일본에서 성공시킨 가오루 이시가와의 이름을 딴 이시가와상을 타기 위해서다. 마치 옛날 우리나라의 새마을 성공사례 발표회와 같은 열기로 이어져오고 있는 것이다. 40,000 명밖에 안 되는 도요다 자동차 내에서도 1년간 300만개의 아이디어가 나온다. 근로자들 전체가 과학기술자인 것이다. 기술이란 매일매일 생각에 몰두하며 일하는 사람들로부터만 창조될 수 있는 것이다. 근로자들의 창의력을 키워주는 가장 훌륭한 방법은 모든 근로자들로 하여금 하루 종일 생각하면서 일하게 하고, 생각하면서 생활하는 습관을 길러주는 길이다. 그것은 세 가지 수단을 전제로 한다.

 

첫째는 QCC를 성공시키는 것, 둘째는 이로부터 나오는 모든 아이디어를 소화하고 승화시킬 수 있는 두뇌집단을 마련하는 것, 셋째는 최고경영자가 일선 리더십을 발휘하는 것이다. 솔선하지 않는 리더십이란 있을 수 없다. 나는 여기에 있을 테니 내 봉급을 받아야 하는 자네들이나 열심히 뛰게. 아이디어를 격려하고 반기는 경영자는 한국에 매우 드물다. 스스로 솟아난 아이디어를 들어주는 일도 귀찮아한다. 한국기업이 국제경쟁력을 잃고 침몰하고 있는 것은 이렇게 가장 기본적인 것부터 할 줄 모르기 때문이다

 

             국가산업, 한국산업 일본 산업에 100년 이상 뒤져

 

1) QCC를 성공시키는 것, 2) 이로부터 나오는 모든 아이디어를 소화하고 승화시킬 수 있는 두뇌집단을 마련하는 것, 3) 최고경영자가 일선 리더십을 발휘하는 것, 일본에는 이런 시스템이 있지만 한국에는 이런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는 개념조차 가진 사람이 없어보인다. 이것을 갖춘 일본, 이것윽 갖추기는커녕 이런 것이 있어야 한다는 사실조차 인식하지 못하는 한국기업, 여기까지만 따져 봐도 일본은 우리보다 100년은 앞섰다. 왜냐하면 우리는 앞으로도 50년 이런 시스템을 갖출 수 없어 보이기 때문이다. 하물며 기업마다 빨갱이 노조들이 기업을 파괴하고, 전교조가 사육한 젊은 아이들이 판을 치고 있는 지금의 한국기업, 상상만 해도 한숨만 나온다.

 

2019.8.9.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936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846 선거 폭망의 이유와 희망 지만원 2020-04-17 3314 389
11845 '황교안-김종인'이라는 최악의 조합(비바람) 비바람 2020-04-16 1790 279
11844 무등산의 진달래 475송이[머리말] 지만원 2020-04-15 1891 228
11843 황석영의 모략과 북한의 모략 정확히 일치 지만원 2020-04-14 1157 149
11842 도화선에 불붙인 김대중 지만원 2020-04-13 1467 211
11841 10.26-김대중-한민통-힌츠페터-김사복-518은 한 덩어리 지만원 2020-04-13 677 132
11840 김일성은 특수군 남파하기, 합참은 전남해안 비워주기 지만원 2020-04-13 756 142
11839 김대중 사형, 레이건이 중지시켜 지만원 2020-04-13 984 155
11838 김대중에 대한 사형선고 지만원 2020-04-13 490 89
11837 김대중의 내란 음모 사건 지만원 2020-04-13 440 91
11836 5.18은 모택동이 사주 지만원 2020-04-13 792 141
11835 미국 내부에 깔린 북한 테러집단 지만원 2020-04-13 760 141
11834 5.18은 김일성 지령 지만원 2020-04-13 444 87
11833 김대중의 전민봉기 지만원 2020-04-13 332 69
11832 북이 키운 김대중 지만원 2020-04-13 397 83
11831 탈북인들의 증언 지만원 2020-04-13 467 87
11830 광주사태 기간 중의 북한동향 지만원 2020-04-13 377 68
11829 10.26 직후의 북한 동향 지만원 2020-04-13 335 74
11828 4.15총선에서 이런 자들에게 표를 주지 말라(비바람) 비바람 2020-04-12 464 95
11827 “나는 공산당이 싫어요”(인강) 댓글(3) 인강11 2020-04-12 420 75
11826 중국공산당은 지구상에서 사라져야 한다.(용바우) 용바우 2020-04-12 379 80
11825 지만원TV]제234화, 청주유골은 북한군유골 지만원 2020-04-11 899 102
11824 [지만원TV]제233화, 윤석열 Vs. 문재인 전쟁 점화됐다 지만원 2020-04-10 1063 106
11823 김대중은 북이 키웠고, 5,18은 북의 공작이었고, 김대중과 5.… 지만원 2020-04-09 1473 165
11822 “문대탄 찍으면 문죄인 끝장낸다”는 공화당 후보(비바람) 비바람 2020-04-08 1486 245
11821 [지만원TV]제232화, 5.18, 상황병과 소위의 현장증언 지만원 2020-04-07 914 101
11820 “왼손으로 경례하는 문재인”(비바람) 비바람 2020-04-07 1496 220
11819 5.18특별법 제정과 권정달 배신은 권영해의 공작 지만원 2020-04-06 997 136
11818 지만원TV]제231화, 권영해 연구 지만원 2020-04-06 640 90
11817 <성명서> 문재인은 인민공화국 대통령인가(비바람) 비바람 2020-04-06 825 15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