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마인드” 없는 한국기업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내일-마인드” 없는 한국기업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8-09 23:20 조회1,96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내일-마인드없는 한국기업

 

한국기업 대부분의 리더십은 X-이론에 입각한 리더십이며 Theory-X는 성악설을 근본으로 하는 경영철학이다. 인간은 원래 나태하고 사악한 본질이 있기 때문에 모든 행동을 통제하고 간섭하면서 당근과 채찍으로 다루어야 한다는 것이다. 반면 미국 등에서 채택되고 있는 Theory-Y는 성선설을 근본으로 하는 경영 철학이다. 인간은 자아실현(Self Esteem) 동기(Motivation)를 가지고 있으며 남으로부터 인정받으려는 욕구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인격을 존중해야 생산성이 향상된다고 믿는 이론이다. 목표를 확실하게 정해주고(MBO), 목표에 이르는 길에 대해서는 각자에게 맡겨주자는 것이다. 그러면 각자는 창의력을 가지고 그 목표를 달성해 보이려 한다는 이론이다. 이 위에 Theory-Z가 일본에서 탄생했다. Theory-Z는 인간능력을 계발시키고, 인격적인 대우를 해주면(인본주의) 그 계발된 인간 능력에 의해 품질과 생산성을 향상시킬 것이라는 경영철학이다.

 

Theory-X 이론을 채택하고 있는 한국의 초특급 기업들에서 나타나는 현상이 무엇이겠는가? 부장급 및 그 이하의 간부들이 가지고 있는 불만들을 찾아내 보았다. 이 불만들은 기업을 위한 것이 아니라 기업을 적대적 존재로 생각하는 데서 파생된 불만들이었다. 한마디로 감시하고 옭아매는 것을 기본 철학으로 하는 피라미드식 통제형 조직에서 생겨나는 독버섯들이었다.

 

1) 회사에 정이 안 간다.

 

2) 본연의 업무에 대해서는 잘해도 인정받지 못하고 적당히 해도 나무랄 사람 없다.

 

3) 매우 중요한 내면의 능력 즉 일의 질에 대해서는 무관심하고 사소하고 외향적인 행동 즉 충성심, 애사심 등으로 포장한 약삭빠른 제스처가 인정받는다. 그런 사람일수록 본래의 업무는 텅 비어있다.

 

4) 중요한 업무 즉 고객만족, 현장관리, 양질의 레포트 작성, 실질적인 개선 노력 등에 대해서는 따지고 평가하는 사람이 없는 반면 태도, 대인관계, 전도금 등 사소한 외향적 요소에 대해서만 통제한다.

 

5) 내가 무슨 말을 하면 누군가가 대표에게 전해줄 것만 같다.

 

6) 외국인 간부들과는 자유롭게 말하지만 한국인끼리는 서로 조심한다. 말 한마디 잘 못했다간 찍힌다. 동료도 없고 애사심도 없다. 언제 잘릴지 모른다. 회사 동료들이 다 적이다.

 

7) 서울대 출신만 대접받는다.

 

8) 고과에 대한 평가결과도 알 수 없고 평가방법을 불신한다.

 

9) 기회가 없어서 그렇지 나갈 기회만 있으면 나가고 싶다. 분위기가 정말 짜증난다.

 

10) 앞으로 경쟁업체가 생기면 설사 연봉이 적더라도 대부분이 적극적으로 스카웃에 응할 것이다. 연봉보다 더 중요한 게 회사 분위기 아니냐? 한마디로 숨이 막힌다.

 

11) 능력이 중요한 게 아니라 사람 수 채우기에 사용된다.

 

12) 모든 일을 현장에만 맡기려 한다.

 

13) 할 수 없는 일을 시키니 마음도 싸늘해진다. 딴 데 신경이 쓰이니 현장 일도 시들해 진다.

 

14) 일하는 사람보다 관리하고 시키는 사람이 많다. 관리자는 일을 도와주는 사람이 아니라 일을 던져만 주는 사람이다. 고급관리자가 왜 필요한가? 본부요원 수가 너무 많다.

 

15) 영업 단계에서만 고객을 상대하고, 계속적인 고객관리가 없다.

 

16) 고위직 간부일수록 직원들에게 짐만 된다. 바람막이도 안 돼 주고, 위에서 떨어지는 일은 모두 그대로 던져만 준다. 대표한테 가서는 대표에게 듣기 좋은 소리만 하고 밖에 나와서는 대표를 욕한다.

 

17) 고급 간부들은 대표에게 할 말도 제대로 못하고 얼어 있다. 밑의 분위기나 애로를 대표한테 전달하는 기본적인 역할도 하지 않는다.

 

18) 간부들은 문제점을 모른다.

 

19) 대표를 한번 만날 때마다 상처를 받는다. 대표가 부르면 그 순간부터 가슴이 뛴다. 내가 들었던 심한 말이 가장 아프다고 생각했는데 다른 친구들 말을 들어보니 그건 약과더라

 

20) 이런 기업을 바라 본 외국인 컨설턴트의 말이다. 한국 사원들은 매우 부지런하고 두뇌회전이 빠르고 샤프한 반면 기업에서 가장 중요한 창의력이 부족하다. 이는 과도한 통제 시스템 때문이라고 본다. 한국사원들은 상하 간에나 동료 간에 서로 터놓고 이야기하지 않는다.

 

22) 아무 때나 현장에 나가보면 90%이상의 경우 현장 직원들이 사무실에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본부에서 요구하는 행정이 너무 많고, 계급이 높을수록 현장에 나가지 않으려 한다. 게으르기도 하다. 현장 인력은 현장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야 한다.

 

23) 한국인 간부들은 책상에 앉아 명령만 내린다. 상위 직급은 Boss 역할만 하려 한다. 현장에 나가 스스로 일하고 다른 직원들이 일을 잘 할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한다. 상위 급일수록 높은 봉급을 받는데 앉아서 명령만 내리면 어떻게 하는가? 외국인 관찰자의 말이다.

 

24) 직급이 높은 간부일수록 회사를 증오"한다.

 

매우 무서운 현상들이지만 이런 기업들은 아직도 잘 나가고 있다. 다른 기업들이 이들보다 못하기 때문이다.

 

2019.8.9.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750건 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540 지만원tv 제144화, 배신의 계절 지만원 2019-11-25 1117 101
11539 지만원tv, 제143화 침몰하는 석양 지만원 2019-11-24 1180 108
11538 북한군 개입 여부에 대한 판단 지만원 2019-11-24 2080 252
11537 광수임을 주장하는 14명의 자칭 피해자들에 대하여 지만원 2019-11-24 1433 213
11536 황교안이 리더일 수 없는 이유 지만원 2019-11-24 2494 295
11535 지소미아 이후의 문재인 운명 지만원 2019-11-23 2452 283
11534 지만원tv 제142화, 미래로 가야지요 지만원 2019-11-23 835 81
11533 [조선과 일본] 전단지 내용 지만원 2019-11-23 1451 158
11532 기억이냐 혐오냐? 문제의 위안부소녀상 지만원 2019-11-23 1439 156
11531 지만원tv 제141화 트럼프 손안에 있었다 지만원 2019-11-22 1091 101
11530 다음의 일정들 지만원 2019-11-22 1223 145
11529 광주판사 얼굴들 지만원 2019-11-22 2362 261
11528 광수 주장하는 전라인은 다 사기꾼 지만원 2019-11-22 1601 225
11527 군복 입고 돈 만지지 말라 지만원 2019-11-21 1884 254
11526 나의 행로 지만원 2019-11-21 1478 229
11525 높은 방위비분담금과 지소미아는 한국 책임 지만원 2019-11-21 1539 237
11524 2019년의 홍콩과 1980년의 광주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9-11-21 1364 162
11523 지만원tv, 제140화 10조의 업보 지만원 2019-11-20 906 98
11522 북조선에 10조 지원한 업보 지만원 2019-11-20 1991 227
11521 [조선과 일본] 광고 전단지 지만원 2019-11-19 1950 248
11520 임종석의 정치생명 진짜 끝났다 지만원 2019-11-19 4158 447
11519 이 책이 베스트 셀러 되어야 나라가 삽니다. 이 동영상 전파 합… 제주훈장 2019-11-18 1382 210
11518 준비서면(서정갑) 지만원 2019-11-18 1035 125
11517 대 망 론 지만원 2019-11-18 2449 322
11516 반일, 극일하고 싶다면 필독서 [조선과 일본] 제주훈장 2019-11-17 1139 165
11515 지만원tv 제139화 심어야 거둔다 지만원 2019-11-17 990 99
11514 임종석 OUT 완료 지만원 2019-11-17 2438 315
11513 요마악귀 들끓는 광주법원 (가제) 지만원 2019-11-17 1242 203
11512 답변서(5.18서울 형사재판) 지만원 2019-11-16 1268 110
11511 지소미아 거부의 의미 지만원 2019-11-16 2489 316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