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마인드” 없는 한국기업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내일-마인드” 없는 한국기업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8-09 23:20 조회1,41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내일-마인드없는 한국기업

 

한국기업 대부분의 리더십은 X-이론에 입각한 리더십이며 Theory-X는 성악설을 근본으로 하는 경영철학이다. 인간은 원래 나태하고 사악한 본질이 있기 때문에 모든 행동을 통제하고 간섭하면서 당근과 채찍으로 다루어야 한다는 것이다. 반면 미국 등에서 채택되고 있는 Theory-Y는 성선설을 근본으로 하는 경영 철학이다. 인간은 자아실현(Self Esteem) 동기(Motivation)를 가지고 있으며 남으로부터 인정받으려는 욕구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인격을 존중해야 생산성이 향상된다고 믿는 이론이다. 목표를 확실하게 정해주고(MBO), 목표에 이르는 길에 대해서는 각자에게 맡겨주자는 것이다. 그러면 각자는 창의력을 가지고 그 목표를 달성해 보이려 한다는 이론이다. 이 위에 Theory-Z가 일본에서 탄생했다. Theory-Z는 인간능력을 계발시키고, 인격적인 대우를 해주면(인본주의) 그 계발된 인간 능력에 의해 품질과 생산성을 향상시킬 것이라는 경영철학이다.

 

Theory-X 이론을 채택하고 있는 한국의 초특급 기업들에서 나타나는 현상이 무엇이겠는가? 부장급 및 그 이하의 간부들이 가지고 있는 불만들을 찾아내 보았다. 이 불만들은 기업을 위한 것이 아니라 기업을 적대적 존재로 생각하는 데서 파생된 불만들이었다. 한마디로 감시하고 옭아매는 것을 기본 철학으로 하는 피라미드식 통제형 조직에서 생겨나는 독버섯들이었다.

 

1) 회사에 정이 안 간다.

 

2) 본연의 업무에 대해서는 잘해도 인정받지 못하고 적당히 해도 나무랄 사람 없다.

 

3) 매우 중요한 내면의 능력 즉 일의 질에 대해서는 무관심하고 사소하고 외향적인 행동 즉 충성심, 애사심 등으로 포장한 약삭빠른 제스처가 인정받는다. 그런 사람일수록 본래의 업무는 텅 비어있다.

 

4) 중요한 업무 즉 고객만족, 현장관리, 양질의 레포트 작성, 실질적인 개선 노력 등에 대해서는 따지고 평가하는 사람이 없는 반면 태도, 대인관계, 전도금 등 사소한 외향적 요소에 대해서만 통제한다.

 

5) 내가 무슨 말을 하면 누군가가 대표에게 전해줄 것만 같다.

 

6) 외국인 간부들과는 자유롭게 말하지만 한국인끼리는 서로 조심한다. 말 한마디 잘 못했다간 찍힌다. 동료도 없고 애사심도 없다. 언제 잘릴지 모른다. 회사 동료들이 다 적이다.

 

7) 서울대 출신만 대접받는다.

 

8) 고과에 대한 평가결과도 알 수 없고 평가방법을 불신한다.

 

9) 기회가 없어서 그렇지 나갈 기회만 있으면 나가고 싶다. 분위기가 정말 짜증난다.

 

10) 앞으로 경쟁업체가 생기면 설사 연봉이 적더라도 대부분이 적극적으로 스카웃에 응할 것이다. 연봉보다 더 중요한 게 회사 분위기 아니냐? 한마디로 숨이 막힌다.

 

11) 능력이 중요한 게 아니라 사람 수 채우기에 사용된다.

 

12) 모든 일을 현장에만 맡기려 한다.

 

13) 할 수 없는 일을 시키니 마음도 싸늘해진다. 딴 데 신경이 쓰이니 현장 일도 시들해 진다.

 

14) 일하는 사람보다 관리하고 시키는 사람이 많다. 관리자는 일을 도와주는 사람이 아니라 일을 던져만 주는 사람이다. 고급관리자가 왜 필요한가? 본부요원 수가 너무 많다.

 

15) 영업 단계에서만 고객을 상대하고, 계속적인 고객관리가 없다.

 

16) 고위직 간부일수록 직원들에게 짐만 된다. 바람막이도 안 돼 주고, 위에서 떨어지는 일은 모두 그대로 던져만 준다. 대표한테 가서는 대표에게 듣기 좋은 소리만 하고 밖에 나와서는 대표를 욕한다.

 

17) 고급 간부들은 대표에게 할 말도 제대로 못하고 얼어 있다. 밑의 분위기나 애로를 대표한테 전달하는 기본적인 역할도 하지 않는다.

 

18) 간부들은 문제점을 모른다.

 

19) 대표를 한번 만날 때마다 상처를 받는다. 대표가 부르면 그 순간부터 가슴이 뛴다. 내가 들었던 심한 말이 가장 아프다고 생각했는데 다른 친구들 말을 들어보니 그건 약과더라

 

20) 이런 기업을 바라 본 외국인 컨설턴트의 말이다. 한국 사원들은 매우 부지런하고 두뇌회전이 빠르고 샤프한 반면 기업에서 가장 중요한 창의력이 부족하다. 이는 과도한 통제 시스템 때문이라고 본다. 한국사원들은 상하 간에나 동료 간에 서로 터놓고 이야기하지 않는다.

 

22) 아무 때나 현장에 나가보면 90%이상의 경우 현장 직원들이 사무실에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본부에서 요구하는 행정이 너무 많고, 계급이 높을수록 현장에 나가지 않으려 한다. 게으르기도 하다. 현장 인력은 현장에서 대부분의 시간을 보내야 한다.

 

23) 한국인 간부들은 책상에 앉아 명령만 내린다. 상위 직급은 Boss 역할만 하려 한다. 현장에 나가 스스로 일하고 다른 직원들이 일을 잘 할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한다. 상위 급일수록 높은 봉급을 받는데 앉아서 명령만 내리면 어떻게 하는가? 외국인 관찰자의 말이다.

 

24) 직급이 높은 간부일수록 회사를 증오"한다.

 

매우 무서운 현상들이지만 이런 기업들은 아직도 잘 나가고 있다. 다른 기업들이 이들보다 못하기 때문이다.

 

2019.8.9.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60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970 오늘의 댓글을 보고 지만원 2019-09-04 2409 366
11969 지만원tv, 제103화 ‘안정권 김정민 변희재’ 지만원 2019-09-03 1204 113
11968 [지만원tv] 뚝섬무지개 영상(3~5/6) 관리자 2019-09-03 507 77
11967 [지만원tv] 뚝섬무지개 영상(1~3/6) 지만원 2019-09-03 616 83
11966 유시민의 조국에 대한 '헛소리'(비바람) 비바람 2019-09-03 1140 167
11965 하모니십tv 광화문의 5.18진실 응원 지만원 2019-09-01 879 101
11964 지만원tv, 제102화 조선시대의 다른 나라들 지만원 2019-09-01 885 101
11963 함박도는 남한 땅인가 북한 땅인가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9-09-01 1613 205
11962 [국가경영포럼] 지만원 박사 강연 '보수운동가의 삶'(미디어워치) 관리자 2019-09-01 975 122
11961 진보의 조국, 보수의 원희룡(비바람) 비바람 2019-08-30 2065 320
11960 지만원tv, 제101화 트럼프 분노, 윤석열의 칼 지만원 2019-08-29 1552 141
11959 지만원박사 강연안내-보수운동가의 삶(김제갈윤) 김제갈윤 2019-08-29 928 120
11958 미래소식tv, 지만원tv 100회 축하 작품 지만원 2019-08-29 946 128
11957 전철 (전철)을 또 밟을것인가 (숙영지) 숙영지 2019-08-29 1587 207
11956 [개조선 바로보기] 단발령 VS 신체발부수지부모(코리아퍼스트) 코리아퍼스트 2019-08-29 1189 230
11955 윤석열의 칼 진짜일까 가짜일까? 지만원 2019-08-28 3171 429
11954 준비서면 (서정갑) 지만원 2019-08-28 760 131
11953 바른 정신 바른 말, 보은군수 정상혁 지만원 2019-08-28 1499 286
11952 달밤체조로 독도까지 빼앗긴다 지만원 2019-08-28 1613 242
11951 조선인의 계몽을 주장한 사람은 전부 친일파 (봄맞이) 댓글(3) 봄맞이 2019-08-28 1171 144
11950 9월의 재판일정 지만원 2019-08-28 667 129
11949 지만원의 눈물 [하모니십TV] 제주훈장 2019-08-28 498 100
11948 지만원tv 제100화 지소미아는 낙동강전선 지만원 2019-08-27 748 106
11947 조선과 일본 나란히 놓고 분석한 책 쓸 것 지만원 2019-08-26 1771 297
11946 지소미아 파기는 한미방위조약 파기의 전주곡 지만원 2019-08-25 1958 353
11945 회원님들께 드리는 9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19-08-25 1540 311
11944 지만원tv 제99화 조국이와 일본인 비교 지만원 2019-08-25 732 100
11943 정신계몽 없이 일본을 따라잡을수 있다는것은 몽상(봄맞이) 댓글(2) 봄맞이 2019-08-25 1335 159
11942 지만원tv 제98화, 트럼프-문재인 목장결투 지만원 2019-08-24 954 127
11941 지소미아 파기 이유 지만원 2019-08-23 3294 43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