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장제원이 황교안 나경원 수준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홍준표, 장제원이 황교안 나경원 수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8-14 12:48 조회1,73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홍준표, 장제원이 황교안 나경원 수준 

      학자의 연구결과가 제 상식과 안 맞아 틀렸다니! 

 

              반일감정, 누가 쇠뇌시켜왔나?

 

이영훈 등이 공동 집필한 반일종복주의책이 지식인 사회와 우익사회에 많은 위안을 주고 있다. 국민 일반의 머리를 깨워줄 수 있는 책이기 때문일 거싱다. 국민일반이 지금 머리에 담고 있는 일본의 형상과 가슴에 담고 있는 반일감정은 두 개 부류의 빨갱이들에 의해 왜곡-세뇌된 것이다. 한 부류의 왜곡자들은 해방직후부터 역사기록을 독차지해온 빨갱이들이고, 다른 한 부류의 왜곡자들은 문화간첩들이다. 이들은 궁중을 배경으로 하여 사극을 많이 만들었다. 조선을 아름다운 나라, 귀족의 나라로 미화시키는 반변 일본에 대해서는 일제경찰 즉 일경을 마귀 같은 악마로 부각시켜, 국민 전체에게 조선은 아름다운 귀족의 나라, 동방의 예의국이고 일본은 저질문화권에서 사는 악독한 쪽바리로 대조시켜 주었다.

 

반일감정이 국민 전체에 세뇌돼 있는 것은 바로 역사책을 써온 빨갱이들과 조선과 일본을 거꾸로 대조시켜 준 문화간첩들의 끈질긴 공작에 의한 것이었다. 이 세뇌된 지식이 진실한 지식인가 왜곡된 지식인가를 분별하는 가장 좋른 잣대가 있다. 오늘의 일본인과 한국인, 오늘의 일본품질과 한국품질을 놓고 세계인들이 어느 것을 1등으로 치고, 어느 것을 10등으로 평가하는가, 이 하나에 달려 있다.

 

              학습과 탐구는 끝없는 상식파괴의 과정

 

아마 이 말은 내가 처음 내놓는 말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진리다. 사관학교에서 물리학을 공부할 때 나는 처음으로 내 상식이 파괴당하는 경험을 했다. 속이 텅 빈 쇠파이프와 속이 꽉 찬 쇠파이프 중 어느 것이 비틀림(Twisting)에 강할까? 어느 파이프가 건물을 지탱하는 기둥으로 적합할까? 당시의 내 상식은 꽉 찬 파이프가 답이었다. 하지만 물리학적으로 계산을 해보니 속이 빈 파이프가 더 강했다. 이것이 내가 겪은 상식파괴의 첫 경험이었다.

 

미해대원의 석사과정에서 기초통계학을 공부할 때였다. 나는 전화 교환소에 걸려오는 전화와 전화 사이의 시간공간이 왜 지수분포로 표현돼야 하는지, 천장 전구의 수명이 그리고 부품들의 수명이 왜 지수분포로 표현돼야 하는지를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었다. 내 상식을 과학과 일치시키기 위해 나는 운전을 하면서도 식사를 하면서도 아마 6개월 이상 골돌했을 것이다. 내 상식을 수학의 진리에 합치시키는 노력이 곧 박사과정 3년이었다. 그냥 3년이 아니었다. 각고와 몰두의 3년이었다. “박사과정 3년 동안 무엇을 했느냐이렇게 묻는다면 나는 주저 없이 내 상식, 내 고정관념을 수학적 결과와 일치시키느라 각고했고 몰두했다이렇게 답하고 싶다.

 

여러 기업에 대해 공인회계를 맡은 한 사람의 공인회계사가 어떻게 3개월 치의 통계자료만 가지고 1년 치 재무제표를 예측해 낼 수 있는지 상식적으로 납득되지 않았다. 그러나 나는 상식적으로 납득되지 않는 것을 위해 수학논문을 썼다. 이것이 많은 교수들을 감동시켜 문과석사가 일약 응용수학 박사과정에 의 입장권을 따게 된 것이다. 내 상식들은 배움의 탐구의 과정에서 언제나 파괴됐다. 이처럼 상식에는 질이 있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개인의 상식은 판단의 잣대가 될 수 없다. 더구나 학문을 하지 않은 사람들이 학문을 한 학자의 연구결과를 자기 상식, 자기 고정관념을 잣대로 하여 취사선택하는 것은 야만이고 무식이고 위험이다.

 

              홍준표와 장제원이 핫찔로 보이는 이유

 

홍준표가 이영훈의 '반일 종족주의'를 함부로 비판했다. 좌익들은 기다렸다는 듯이 보수에서도 반일종족주의를 망언이라 한다는 투의 기사를 쏟아낸다. 812, 홍준표는 그의 페이스북에 이렇게 썼다.

 

"반일 종족주의라는 책을 읽어 보니 이건 아니다 싶은데 왜 이 책을 보수 유튜버가 띄우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토지조사사업, 쇠말뚝, 징용, 위안부 문제 등 전혀 우리 상식과 어긋나고오히려 일본의 식민사관 주장과 맞아떨어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보수·우파들 기본 생각과도 어긋나는 내용이다. . . 제국의 위안부와 마찬가지로 나는 동의하기 어렵다. 이러니 보수·우파들이 좌파들의 친일 프레임에 걸려드는 것이다. 세상이 흉흉해지니 별의별 일이 다 생긴다"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393451&plink=ORI&cooper=NAVER&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홍준표는 학자의 연구결과를 자기의 상식과 일치하지 않는다며, 쓰레기 취급을 했다. 이 사람은 갈릴레오에 대한 상식도 없는가? 1,600년대의 세계인들 모두가 천동설을 상식으로 믿었다. 하지만 갈릴레오는 지동설을 주장했다. 그는 과학자였다. 과학자가 연구결과를 내놓은 것인데 당시의 종교는 그를 처형하라고 했다. 위안부에 대해 홍준표가 가지고 있는 상식은 쇠뇌된 상식이다. 그의 식민사관과 쇠뇌된 상식이다. 과학세계에 살면서 배우지 못한 인간이 학자의 연구결과를 자기 상식, 자기 생각과 다르다며 함부로 나서다니, 저런 인간들 이 권세를 잡아보겠다고 주접들을 떨기 때문에 희망이 없는 것이다.

 

장제원도 나섰다. 그는 심한 두통과 모욕을 느낀다고 말했다 한다. 그는 홍준표에 앞서 99, “이 책은 거짓말 국민이 모여, 온통 거짓으로 살아가는 나라, 대한민국으로 시작한다. 저자가 뱉은 침이 제 얼굴에 튄 것 같은 불쾌함을 느낀다. 이 책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자연스레 가질 수 있는 반일 감정이 이 나라를 파멸로 이끌고 있다며 국민을 우민(愚民)’으로 여긴다. 우민(愚民)이 된 국민으로서 격한 모욕을 느낀다. 일제강점기 시대 한국이 경제적으로 발전했다는 식민지 근대화론은 그러려니 한다. 하지만 . . 강제징용은 허구라고 몰아붙이는 것은 우리 역사에 대한 자해행위다. 위안부 문제로 넘어가며 책을 덮었다. 문장과 단어 하나하나에 담긴 잔인함에 전율을 느낀다. 우리 국민이 왜곡된 역사 속에 진실이 가려진 거짓 사회에서 살아가는 우매하고 불쌍한 국민인가. 일본의 식민지배를 한 번 더 받으면 좀 나아지겠나. 한편에서는 반일감정을 자극하고 선동하는 매국 행위를 노골적으로 대놓고 하고 있다. 또 다른 쪽에서는 지식인의 용기로 포장된 역사 자해행위를 하고 있다. 위기의 대한민국을 누가 극단으로 나눌 수 있겠나. 최고위 공직자와 국립대 교수, 소위 지식인들이 벌이고 친일 반민족주의반일 종족주의를 두고 벌이고 있는 양극단의 싸움이 정말 개탄스럽다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3592608&code=61111111&cp=du

 

2019.8.14.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581건 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371 Let’s Remember the Two Great General… 댓글(2) stallon 2019-09-15 1427 173
11370 재미있는 5.18 동영상 지만원 2019-09-13 2605 206
11369 집필중인 책, 조선과 일본 지만원 2019-09-12 2178 285
11368 추석 밥상머리 대화로 나라 살리자!(인강) 댓글(3) 인강11 2019-09-11 1465 160
11367 일본 책 표절한 조국 논문과 5.18의 비밀(백마필봉) 지만원 2019-09-12 2156 217
11366 일본 잡지 충격보도, 문재인등 조선노동당 비밀당원 충성명세문 제주훈장 2019-09-10 4214 343
11365 지만원tv 제108화거짓검증 시민법정 지만원 2019-09-10 1339 110
11364 김정민 몽골 논문검증하라[미디어워치TV, 강수산TV] 지만원 2019-09-09 1802 101
11363 제107화, 일본도 억울해 지만원 2019-09-08 1634 109
11362 지만원tv, 제106화 ‘조국의 날 지만원 2019-09-06 1728 128
11361 조선식 민주주의 지만원 2019-09-06 2295 278
11360 조국 후보자의 '조용한 가족'(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9-09-05 1440 197
11359 지만원tv, 제105화 윤석열은 제2의전두환 지만원 2019-09-05 1852 151
11358 지만원tv 제104화 ‘변희재-김정민 맞짱 검증’ 지만원 2019-09-04 1591 123
11357 개인독립도 못하는 자들이 조선의 독립을 하겠다고?(봄맞이) 봄맞이 2019-09-04 1720 211
11356 알려지지 않는 임진왜란의 이면 (봄맞이) 댓글(4) 봄맞이 2019-09-04 2198 207
11355 오늘의 댓글을 보고 지만원 2019-09-04 2554 367
11354 지만원tv, 제103화 ‘안정권 김정민 변희재’ 지만원 2019-09-03 1342 113
11353 [지만원tv] 뚝섬무지개 영상(3~5/6) 관리자 2019-09-03 644 79
11352 [지만원tv] 뚝섬무지개 영상(1~3/6) 지만원 2019-09-03 779 85
11351 유시민의 조국에 대한 '헛소리'(비바람) 비바람 2019-09-03 1363 167
11350 하모니십tv 광화문의 5.18진실 응원 지만원 2019-09-01 1015 101
11349 함박도는 남한 땅인가 북한 땅인가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9-09-01 1820 205
11348 지만원tv, 제102화 조선시대의 다른 나라들 지만원 2019-09-01 1035 101
11347 [국가경영포럼] 지만원 박사 강연 '보수운동가의 삶'(미디어워치) 관리자 2019-09-01 1099 122
11346 진보의 조국, 보수의 원희룡(비바람) 비바람 2019-08-30 2225 321
11345 지만원박사 강연안내-보수운동가의 삶(김제갈윤) 김제갈윤 2019-08-29 1082 120
11344 지만원tv, 제101화 트럼프 분노, 윤석열의 칼 지만원 2019-08-29 1726 141
11343 미래소식tv, 지만원tv 100회 축하 작품 지만원 2019-08-29 1075 128
11342 전철 (전철)을 또 밟을것인가 (숙영지) 숙영지 2019-08-29 1743 207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