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장제원이 황교안 나경원 수준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홍준표, 장제원이 황교안 나경원 수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8-14 12:48 조회2,34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홍준표, 장제원이 황교안 나경원 수준 

      학자의 연구결과가 제 상식과 안 맞아 틀렸다니! 

 

              반일감정, 누가 쇠뇌시켜왔나?

 

이영훈 등이 공동 집필한 반일종복주의책이 지식인 사회와 우익사회에 많은 위안을 주고 있다. 국민 일반의 머리를 깨워줄 수 있는 책이기 때문일 거싱다. 국민일반이 지금 머리에 담고 있는 일본의 형상과 가슴에 담고 있는 반일감정은 두 개 부류의 빨갱이들에 의해 왜곡-세뇌된 것이다. 한 부류의 왜곡자들은 해방직후부터 역사기록을 독차지해온 빨갱이들이고, 다른 한 부류의 왜곡자들은 문화간첩들이다. 이들은 궁중을 배경으로 하여 사극을 많이 만들었다. 조선을 아름다운 나라, 귀족의 나라로 미화시키는 반변 일본에 대해서는 일제경찰 즉 일경을 마귀 같은 악마로 부각시켜, 국민 전체에게 조선은 아름다운 귀족의 나라, 동방의 예의국이고 일본은 저질문화권에서 사는 악독한 쪽바리로 대조시켜 주었다.

 

반일감정이 국민 전체에 세뇌돼 있는 것은 바로 역사책을 써온 빨갱이들과 조선과 일본을 거꾸로 대조시켜 준 문화간첩들의 끈질긴 공작에 의한 것이었다. 이 세뇌된 지식이 진실한 지식인가 왜곡된 지식인가를 분별하는 가장 좋른 잣대가 있다. 오늘의 일본인과 한국인, 오늘의 일본품질과 한국품질을 놓고 세계인들이 어느 것을 1등으로 치고, 어느 것을 10등으로 평가하는가, 이 하나에 달려 있다.

 

              학습과 탐구는 끝없는 상식파괴의 과정

 

아마 이 말은 내가 처음 내놓는 말일지도 모른다. 그러나 진리다. 사관학교에서 물리학을 공부할 때 나는 처음으로 내 상식이 파괴당하는 경험을 했다. 속이 텅 빈 쇠파이프와 속이 꽉 찬 쇠파이프 중 어느 것이 비틀림(Twisting)에 강할까? 어느 파이프가 건물을 지탱하는 기둥으로 적합할까? 당시의 내 상식은 꽉 찬 파이프가 답이었다. 하지만 물리학적으로 계산을 해보니 속이 빈 파이프가 더 강했다. 이것이 내가 겪은 상식파괴의 첫 경험이었다.

 

미해대원의 석사과정에서 기초통계학을 공부할 때였다. 나는 전화 교환소에 걸려오는 전화와 전화 사이의 시간공간이 왜 지수분포로 표현돼야 하는지, 천장 전구의 수명이 그리고 부품들의 수명이 왜 지수분포로 표현돼야 하는지를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었다. 내 상식을 과학과 일치시키기 위해 나는 운전을 하면서도 식사를 하면서도 아마 6개월 이상 골돌했을 것이다. 내 상식을 수학의 진리에 합치시키는 노력이 곧 박사과정 3년이었다. 그냥 3년이 아니었다. 각고와 몰두의 3년이었다. “박사과정 3년 동안 무엇을 했느냐이렇게 묻는다면 나는 주저 없이 내 상식, 내 고정관념을 수학적 결과와 일치시키느라 각고했고 몰두했다이렇게 답하고 싶다.

 

여러 기업에 대해 공인회계를 맡은 한 사람의 공인회계사가 어떻게 3개월 치의 통계자료만 가지고 1년 치 재무제표를 예측해 낼 수 있는지 상식적으로 납득되지 않았다. 그러나 나는 상식적으로 납득되지 않는 것을 위해 수학논문을 썼다. 이것이 많은 교수들을 감동시켜 문과석사가 일약 응용수학 박사과정에 의 입장권을 따게 된 것이다. 내 상식들은 배움의 탐구의 과정에서 언제나 파괴됐다. 이처럼 상식에는 질이 있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개인의 상식은 판단의 잣대가 될 수 없다. 더구나 학문을 하지 않은 사람들이 학문을 한 학자의 연구결과를 자기 상식, 자기 고정관념을 잣대로 하여 취사선택하는 것은 야만이고 무식이고 위험이다.

 

              홍준표와 장제원이 핫찔로 보이는 이유

 

홍준표가 이영훈의 '반일 종족주의'를 함부로 비판했다. 좌익들은 기다렸다는 듯이 보수에서도 반일종족주의를 망언이라 한다는 투의 기사를 쏟아낸다. 812, 홍준표는 그의 페이스북에 이렇게 썼다.

 

"반일 종족주의라는 책을 읽어 보니 이건 아니다 싶은데 왜 이 책을 보수 유튜버가 띄우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토지조사사업, 쇠말뚝, 징용, 위안부 문제 등 전혀 우리 상식과 어긋나고오히려 일본의 식민사관 주장과 맞아떨어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보수·우파들 기본 생각과도 어긋나는 내용이다. . . 제국의 위안부와 마찬가지로 나는 동의하기 어렵다. 이러니 보수·우파들이 좌파들의 친일 프레임에 걸려드는 것이다. 세상이 흉흉해지니 별의별 일이 다 생긴다"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393451&plink=ORI&cooper=NAVER&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plink=COPYPASTE&cooper=SBSNEWSEND

홍준표는 학자의 연구결과를 자기의 상식과 일치하지 않는다며, 쓰레기 취급을 했다. 이 사람은 갈릴레오에 대한 상식도 없는가? 1,600년대의 세계인들 모두가 천동설을 상식으로 믿었다. 하지만 갈릴레오는 지동설을 주장했다. 그는 과학자였다. 과학자가 연구결과를 내놓은 것인데 당시의 종교는 그를 처형하라고 했다. 위안부에 대해 홍준표가 가지고 있는 상식은 쇠뇌된 상식이다. 그의 식민사관과 쇠뇌된 상식이다. 과학세계에 살면서 배우지 못한 인간이 학자의 연구결과를 자기 상식, 자기 생각과 다르다며 함부로 나서다니, 저런 인간들 이 권세를 잡아보겠다고 주접들을 떨기 때문에 희망이 없는 것이다.

 

장제원도 나섰다. 그는 심한 두통과 모욕을 느낀다고 말했다 한다. 그는 홍준표에 앞서 99, “이 책은 거짓말 국민이 모여, 온통 거짓으로 살아가는 나라, 대한민국으로 시작한다. 저자가 뱉은 침이 제 얼굴에 튄 것 같은 불쾌함을 느낀다. 이 책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자연스레 가질 수 있는 반일 감정이 이 나라를 파멸로 이끌고 있다며 국민을 우민(愚民)’으로 여긴다. 우민(愚民)이 된 국민으로서 격한 모욕을 느낀다. 일제강점기 시대 한국이 경제적으로 발전했다는 식민지 근대화론은 그러려니 한다. 하지만 . . 강제징용은 허구라고 몰아붙이는 것은 우리 역사에 대한 자해행위다. 위안부 문제로 넘어가며 책을 덮었다. 문장과 단어 하나하나에 담긴 잔인함에 전율을 느낀다. 우리 국민이 왜곡된 역사 속에 진실이 가려진 거짓 사회에서 살아가는 우매하고 불쌍한 국민인가. 일본의 식민지배를 한 번 더 받으면 좀 나아지겠나. 한편에서는 반일감정을 자극하고 선동하는 매국 행위를 노골적으로 대놓고 하고 있다. 또 다른 쪽에서는 지식인의 용기로 포장된 역사 자해행위를 하고 있다. 위기의 대한민국을 누가 극단으로 나눌 수 있겠나. 최고위 공직자와 국립대 교수, 소위 지식인들이 벌이고 친일 반민족주의반일 종족주의를 두고 벌이고 있는 양극단의 싸움이 정말 개탄스럽다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13592608&code=61111111&cp=du

 

2019.8.14.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23건 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813 김일성은 특수군 남파하기, 합참은 전남해안 비워주기 지만원 2020-04-04 1389 167
11812 [지만원TV]제228화, 10.26과 5.18은 하나 지만원 2020-04-03 781 83
11811 한국이 공산화되어가는 근본 이유 지만원 2020-04-03 3268 293
11810 세월호와 청주유골은 동전의 앞뒤 (두 개가 아니라 하나) 지만원 2020-04-02 1702 218
11809 작전개념상 10.26과 5.18은 하나 지만원 2020-04-02 1319 147
11808 세계적 수학박사를 또라이라? 대한민국, 극기의 계절 [작시 지만원… 댓글(2) 제주훈장 2020-04-01 901 100
11807 박지원 사건 항소장 지만원 2020-04-01 861 125
11806 [지만원TV] 제227화, 광주현장 사진들 지만원 2020-04-01 1107 93
11805 5.18 사태의 도화선과 발화(지옥이 분만한 5.18) 지만원 2020-04-01 1090 105
11804 김대중의 내란 음모 사건(지옥이 분만한 5.18) 지만원 2020-04-01 886 100
11803 남은 행로 [시 지만원] 낭송 : 사임당 제주훈장 2020-03-30 518 59
11802 제226화, 지옥이 분만한 5.18(4) 지만원 2020-03-31 834 75
11801 [지만원TV] 제225화, 지옥이 분만한 5.18(3) 지만원 2020-03-30 826 76
11800 5.18 관련 북한 삐라 지만원 2020-03-30 1553 156
11799 [지만원TV]제224화, 지옥이 분만한 5.18(2) 지만원 2020-03-29 879 76
11798 남은 행로[시] 지만원 2020-03-29 999 112
11797 지옥이 분만한 5.18(3) 지만원 2020-03-29 870 102
11796 지옥이 분만한 5.18(2) 지만원 2020-03-29 775 101
11795 지옥이 분만한 5.18(1) 지만원 2020-03-28 1161 116
11794 [지만원TV]제223화, 지옥이 분만한 5.18 지만원 2020-03-28 931 79
11793 [지만원TV]제222화, 5.18 변론 전략 지만원 2020-03-26 877 93
11792 5.18 변론 전략 지만원 2020-03-26 1262 134
11791 지만원TV]제221화, 베트남전 이야기 지만원 2020-03-25 1006 99
11790 [지만원TV]제220화, F-16 이야기 지만원 2020-03-24 1069 100
11789 '5.18북한군'은 국회에 입성할 수 있을까(비바람) 비바람 2020-03-23 1568 249
11788 [지만원TV]제219화, 국제사회, 중국에 책임 묻는다 지만원 2020-03-23 1097 100
11787 광주일고 김태호판사의 5.18판결은 위법 지만원 2020-03-23 1275 183
11786 서정갑 참고서면 지만원 2020-03-23 881 118
11785 회원님들께 드리는 4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0-03-23 1447 174
11784 [지만원TV]제218화, 이승만과 4.19 지만원 2020-03-22 801 7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