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난 말한다(시)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오늘도 난 말한다(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8-15 00:45 조회1,15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오늘도 난 말한다

 

이명박 시대

독립영화 워낭소리가

생각 없는 사람들의

공감을 압박했다

이명박도 울었다 했고

조갑제도 울었다 했다

하지만 나는 분노했다

 

사람들은 울었다 하는데

나는 왜 홀로 분노했을까

그들은 레밍족이었고

나는 사색족이었기 때문이다


울었다는 사람들은
영화 속에서

빨갱이를 보지 못했고

분노한 나는

그 속에서 빨갱이를 보았다

 

열심히 연구한 나는

많은 것 보았고

안 그런 사람들은

내가 본 것을 아니라 한다

 

나는 많은 것을 보았고

다른 사람들은 바빠서

내가 본 것을 보려하지 않았다

민주주의 시대

다수결이라 한다

 

결국 본 사람은 바보 되었고

안 본 사람들이 영웅 되었다

수많은 영웅들이 나를 집단으로 폭행했다

세상은 나더러 그냥 맞고

이후 조용하라 했다

 

억울한 내가 또 떠들었다

이번엔 판사들이 나서서

내 입에 재갈을 물렸다

현재는 판사들이 절대자다

 

절대자

지금 이 세상 절대자는 판사다

하지만 판사는 사기꾼이다

내가 믿고 사는 절대자는 따로 있다

나에게는 오로지 내가 하직할 때

나를 불러 가실 그 절대자만 있다

내가 하는 모든 말들은 오로지

나를 저승으로 데려가실

그 유일한 그 절대자에게 바치는 말들뿐이다.

 

Today, I’d say again

  

In Lee Myung-bak era

  

An independent film of “A Cowbell”

  

Strongly asked the thoughtless viewers to draw a consensual reaction

  

Former President Lee Myung-bak said

  

He was so touched by the film that cried

  

So did Cho Gap-je

  

However, I was outraged

  

Why was I angered alone while others were heavily moved?

  

Because they belonged to a bunch of lemmings

  

And I was a man of thought

  

Those who cried were unable to find the reds in the film

  

I who was angered surely saw the reds in the movie

  

 

  

I who researched hard was able to discover a lot

  

Those who didn’t research keep denying what I have seen

  

I have seen a lot

  

The others intentionally avoid seeing what I have seen

  

With an excuse of being busy

  

Democracy means a decision by the majority

  

After all, those who have seen will become idiots

  

Those who didn’t see will become heroes

  

A plenty of such heroes committed violence to me

  

The world ordered me to tough it out and shut up

  

I who’ve been depressed made my voice heard

  

This time judges in courts muzzled me

  

At present the judges act like the Almighty

  

The Almighty

  

In this society the judges mean the Almighty

  

However, they are crooks

  

The Almighty I believe in is someone else

  

The only existence that will accept me at the end of my life is my God

  

All I say is my dedication to the absolute who will take me to heaven

  

 

  

August 16, 2019

  

Jee, Man-won

  


 2019.8.15.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993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963 함박도는 남한 땅인가 북한 땅인가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9-09-01 1452 200
11962 지만원tv, 제102화 조선시대의 다른 나라들 지만원 2019-09-01 774 96
11961 [국가경영포럼] 지만원 박사 강연 '보수운동가의 삶'(미디어워치) 관리자 2019-09-01 901 122
11960 진보의 조국, 보수의 원희룡(비바람) 비바람 2019-08-30 1936 311
11959 지만원박사 강연안내-보수운동가의 삶(김제갈윤) 김제갈윤 2019-08-29 834 120
11958 지만원tv, 제101화 트럼프 분노, 윤석열의 칼 지만원 2019-08-29 1426 141
11957 미래소식tv, 지만원tv 100회 축하 작품 지만원 2019-08-29 866 128
11956 전철 (전철)을 또 밟을것인가 (숙영지) 숙영지 2019-08-29 1474 205
11955 [개조선 바로보기] 단발령 VS 신체발부수지부모(코리아퍼스트) 코리아퍼스트 2019-08-29 1043 226
11954 조선인의 계몽을 주장한 사람은 전부 친일파 (봄맞이) 댓글(3) 봄맞이 2019-08-28 1054 143
11953 윤석열의 칼 진짜일까 가짜일까? 지만원 2019-08-28 2947 416
11952 준비서면 (서정갑) 지만원 2019-08-28 645 131
11951 바른 정신 바른 말, 보은군수 정상혁 지만원 2019-08-28 1357 284
11950 달밤체조로 독도까지 빼앗긴다 지만원 2019-08-28 1484 240
11949 9월의 재판일정 지만원 2019-08-28 573 128
11948 지만원의 눈물 [하모니십TV] 제주훈장 2019-08-28 421 97
11947 지만원tv 제100화 지소미아는 낙동강전선 지만원 2019-08-27 654 106
11946 조선과 일본 나란히 놓고 분석한 책 쓸 것 지만원 2019-08-26 1666 296
11945 지소미아 파기는 한미방위조약 파기의 전주곡 지만원 2019-08-25 1825 347
11944 회원님들께 드리는 9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19-08-25 1413 306
11943 지만원tv 제99화 조국이와 일본인 비교 지만원 2019-08-25 654 91
11942 정신계몽 없이 일본을 따라잡을수 있다는것은 몽상(봄맞이) 댓글(2) 봄맞이 2019-08-25 1210 158
11941 지만원tv 제98화, 트럼프-문재인 목장결투 지만원 2019-08-24 877 127
11940 지소미아 파기 이유 지만원 2019-08-23 3078 431
11939 지만원tv, 지소미아는 김정은명령 지만원 2019-08-23 992 108
11938 최순실 딸은 학력 박탈, 조국 딸은?(비바람) 비바람 2019-08-23 1534 301
11937 눈 물 지만원 2019-08-23 2072 346
11936 지만원tv, 조국-문재인 오기로 파멸 지만원 2019-08-22 1381 161
11935 [지만원TV] 임종석 3차공판(주사파논란) 과연 승자는 누구? 관리자 2019-08-22 905 154
11934 지만원tv. 제96화 ‘역린 찌른 조국 지만원 2019-08-21 1322 13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