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국에 대한 문재인 주장과 반론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건국에 대한 문재인 주장과 반론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8-16 14:15 조회1,17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건국에 대한 문재인 주장과 반론 

 

문재인은 건국 해를 1919년이라 주장하지만 건국일은 대답하지 못하고 있다. 2016815, 문재인은 건국절을 "대한민국 정통성을 부정하는 얼빠진 소리라고 눈을 부라렸다. http://www.vop.co.kr/A00001058163.html

 

그의 주장에 의하면 대한민국 건국일은 중국 땅 상해에 몇 사람들의 공산주의자들이 주축이 되어 만든 구락부’(클럽) 형 임시정부수립 선언일이 곧 대한민국의 건국일이라는 것이다. 지금의 국회, 태극기, 애국가도 상해임시정부가 지정한 것이고, 헌법에도 대한민국은 3.1운동으로 촉발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한다고 되어 있고, 194891대한민국 정부 관보1에도 유구한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우리들 대한민국은 기미 31운동으로 대한민국을 건립하여 세계에 선포한 위대한 독립정신을 계승하여라고 되어 있기 때문에 1919년이 건국의 해라는 것이다.

 

그런데 상해임시정부 수립일은 1919413일이다. 그렇다면 빨갱이들은 1919413일을 건국일이라고 주장해야 맞다. 그렇다면 당시 같은 조선이었던 북한의 건국도 1919년이 돼야 한다. 하지만 북한은 194899일을 건국일로 기념하고 있다. 국가의 구성요소는 국민 영토 주권 정부. 1945년 해방일로부터 3년 동안, 해방된 조선인은 있었지만 국민은 없었다. 국민은 국가가 있어야 존재한다. 주권도 없고 영토도 없었다. 해방 후 북한은 소련이, 남한은 미국이 군정을 실시했다. 문재인에 묻는다. 1919년부터 주권이 있었다면 미군이 어떻게 194598, 주권 있는 국가에 들어와 군정을 실시할 수 있었다는 것이며, 주권이 있는 분한 땅에 어떻게 소련군이 823일부터 평양에 입성하여 군정을 실시할 수 있었다는 말인가?

 

광복일이 언제인가? 1945815일이 아니던가? 이날이 무슨 날인가? 일본으로부터 해방된 날이다. 1945년에 일본으로부터 해방되었는데 그보다 26년 전인 1919년에 무슨 건국을 했다는 것인가? 일본으로부터 누가 해방시켰는가? 임시정부의 김구가 시켰는가? 미국이 원자탄 두 방으로 시켰다. 1910-1945년까지 일본에 점령돼 있었는데, 1919년에 무슨 건국을 했다는 것인가? 나라를 되찾자며 중국 땅에 방 하나 얻어 몇 사람 모여가지고 "나라를 되찾자" 목소리만 낸 것이 건국이라면 이 세상에는 건국이 수억만 개는 탄생했을 것이다. "얼빠진 소리" 내지말라는 그 말은 바로 문재인에게 해당되는 말이다.

 

                 건국역사의 배경

 

생일 없는 사람 없다. 생일 없는 국가도 없다. 조선인민공화국의 공식적 생일은 194899일이다. 세계의 모든 나라들이 다 생일이 있고, 건국의 리더가 연년세세 존경과 기림을 받고 있다. 김일성도 북한에서는 건국의 신이다. 그런데 세계에서 유독 생일이 없는 나라가 있다. 바로 대한민국이다. 빨갱이들 때문이다. 1948년에는 이 땅에 거대한 역사사건이 두 개 있었다. 하나는 건국을 방해한 제주4.3반란사건이고, 다른 하나는 이런 공산주의자들의 집요한 폭동과 선동을 극복하고 대한민국을 세운 8.15건국 사건이다. 4.3반란사건을 일으킨 제주 게릴라 사령관은 24세에 불과한 김달삼이었고, 미군정과 함께 이를 토벌하면서 이 나라를 세운 대한민국 대통령은 73세의 이승만 박사였다.

 

           19484.3은 건국 방해 반란사건

     8.15는 빨갱이들의 난동을 극복하고 국가를 수립한 날

 

김달삼은 194882, 제주를 탈출하여 그해 825일 해주 남조선인민대표자회의에 참석한 후 1950년 태백산 공비로 이용당하다가 사살됐다. 소영웅심에 개념 없이 날뛰다 26세에 생을 마감한 공산당 청년에 불과했다. 반면 이승만 박사는 한 때 공산주의를 선호했던 72%의 대한민국 국민을 배경으로 한 남로당의 끈질긴 폭동과 저항을 물리치고, 다른 한편으로는 김구, 김규식 등 정치적 반대세력의 질투성 방해를 이겨내면서 1948815일 대한민국을 건국했다.

 

    김달삼은 영웅, 이승만은 살인자로 묘사하는 자들이 건국절 제정 방해

 

4.3유혈반란사건과 8.15건국사건, 이 두 개의 사건 중 어느 것이 대한민국의 정통역사에 포함돼야 하고 어느 것이 반란의 역사로 분류돼야 하는 것인지 우리는 확실하게 정해야 했다. 노무현은 박원순을 시켜 4.3사건에 대한 정부보고서’(제주4.3사건진상조사보고서)를 냈고, 이 보고서의 건의에 따라 노무현은 2003831일 직접 제주도로 날아가 김달삼을 승자로, 이승만을 패자로 선포했다.

 

국정을 책임지고 있는 대통령으로서 과거 국가권력의 잘못에 대해 유족과 제주도민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사과와 위로의 말씀을 드립니다,. 무고하게 희생된 영령들을 추모하며 삼가 명복을 빕니다.”

 

     대한민국 증오하는 교육 시키라고 빨갱이들에 세금 퍼주는 국가 

 

과거 이승만 정부가 제주도 주민에게 불법을 저질렀다고 선포한 후, 제주도 주민과 집단살인자 이승만에 의해 억울하게 희생된 15,000-30,000에 이른다는 희생자들에게 정부가 진심으로 무릎 꿇고 사과한다는 성명을 발표한 것이다. 박지원, 문제인 등 천하의 빨갱이들이 건국절 제정에 저토록 쌍지팡이를 짚고 나서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는 것이다.

 

제주도에는 당시 무장 공비들이 전투 훈련장소로 이용했던 제주시 동부 봉개동에서 12만평을 떼어내 제주 4·3 평화공원을 건립했다. 그 안에는 592억원을 들여 제주 4·3 평화기념관을 건립하고 거기에 3개 층에 걸친 전시공간을 글과 그림과 조형물들로 채워, 4.3반란사건이 애국적인 사건이라고 표현한 반면, 이승만에 대해서는 독재자요 학살자라고 표현했다. 바로 이런 짓을 해온 빨갱이들이 건국절 제정을 방해하고 있는 것이다.

 

이 한심한 현실을 바로 잡아야 했을 박근혜는 오히려 노무현이 못 다한 마무리를 지어줌으로써 빨갱이들이 쓴 4.3 역사에 마침표를 찍어주었다. 2014318, 박근혜는 4.3을 국가추념일로 정하는 데 서명을 한 것이다. 이어서 박근혜는 201593일 중국 베이징에서 대규모로 개최되는 전승절 행사의 망루에 시진핑 옆에 섰다. 2015년의 전승절 행사는 중국의 반미-반일 행사였다. 한국의 6.25전쟁도 중국은 중국의 승리로 기념한다. 중국이 치른 모든 전쟁에서 승리했다는 포괄적 의미를 기리기 위한 것이다. 여기에 박근혜가 간 것은 하늘이 놀랄 일이었다.

 

      건국대통령 이승만 박사로 기록된 비석은 묘소 땅에 매장

 

대한민국은 태어나서는 안 될 악이라는 것을 선전하는 기념관에 국가가 1,000억 규모의 국가예산을 대주었고, 이에 더해 해마다 여기에 매달린 좌익들의 생계와 운영비 등으로 수십억 단위의 예산을 퍼주고 있다. 반면 이승만기념사업회가 마련했던 비석 건국대통령 이승만 박사라는 글자들이 새겨진 비석은 이승만 대통령 묘지 한 구석에 깊이 파묻혀 있다. 그리고 지금은 겨우 초대대통령 이승만의 묘라고만 되어 있다. 목숨을 걸고 건국을 방해한 김달삼은 제주 평화공원에서 이승만과 미군을 상대로 평화와 통일을 위해 싸운 영웅으로 추앙받고 있지만, 이승만 대통령은 지금도 그가 건국한 대한민국과 함께 묶여 천대받고 있다.

 

     건국일이 1919413일이면 초대 건국대통령은 누군가?

 

기록을 보자, 임시정부의 초대 대통령은 김구가 아니라 이승만 박사다. 김구는 건국을 끝까지 방해했고, 건국 후에도 건국을 부정하여 안두희 소위에게 정의의 실탄을 맞고 죽었다. 억지춘향, 빨갱이들은 이런 무식하고 질투심 많은 김구를 영웅으로 포장해오고 있다. 간단히 김구를 다시 복습해 보자. 그는 1948419, 김구가 북한 간첩 성시백의 꼬임에 넘어가 평양에 가서 김일성 정권 세우는 행사에 아부하는 찬조연설을 했다. 그래서 빨갱이들이 이토록 김구를 띄우고 TV까지 장악해 김구가 국가를 세운 것처럼 사실을 날조하고 있는 것이다.

 

      조선일보가 전한 김구의 평양 발언

 

실제로 평양회의는 1948419일부터 23일까지 진행됐다. 4.19, 김구는 못 가십니다. 가시려면 우리의 배를 지프차로 넘고 가십시오줄줄이 누운 부하들을 피해 담장을 몰래 넘어 420일에 평양에 갔지만 김일성에 무시당한 후 4.22일에야 비로소 회의장에 들어갈 수 있었다. 22일 회의에서 김구, 조소앙, 조완구, 홍명희가 주석단에 선출됐다.

 

이 자리에서 김구는 이런 축사를 했다(조선일보 1948.4.24.)

 

위대한 회합에 참석하여 기쁘게 생각한다. 조국이 없으면 국가가 없으며 국가가 없으면 정당이나 사상도 없을 것이다. 우리의 공동목표는 단선(남조선만의 단독정부수립)을 반대하는 것이어야 한다. 남조선에서 뿐만 아니라 그 어느 곳을 막론하고 그것을 반대하지 않으면 안 된다”(조선일보 1948.4.24)

 

            북한의 역사책에 기록된 김구

 

1982년 평양의 조국통일사가 발행한 주체의 기치 따라 나아가는 남조선 인민들의 투쟁” 114쪽에는 이런 글이 있다.

 

"남조선의 우익 정객 김구는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조국이 없으면 민족이 없고 민족이 없으면 무슨 주의, 무슨 단체가 존재할 수 있겠습니까! 그러므로 현 단계에 있어서 우리 전 민족의 유일 최대의 과업은 통일 독립의 전취인 것입니다. 그런데 목하에 있어서 통일독립을 방해하는 최대의 장애는 소위 단선단정입니다. 그러므로 현하 우리의 공통한 투쟁목표는 단선단정을 분쇄하는 것이 되지 않으면 아니 될 것입니다.”(김구)

 

이어서 115쪽에는 또 이런 대목도 있다.

 

"특히 김구는 위대한 수령님의 높으신 권위와 넓으신 도량, 우리 당의 통일전선 정책에 깊이 감동되어 수령님께 미제와 그 앞잡이들을 반대하여 끝까지 싸울 것을 맹세하였다. 그는 자기가 평양에 와서 느낀 바를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공산주의자도 공산주의자 나름이라는 것을 이제야 알았지요. 앞에서도 말했지만 조국애와 민족애가 없는 사람은 무슨 주의든 나는 반대요. 그러나 장군님의 공산주의는 절대 찬성입니다. 나는 이번에 여기 와서 그분처럼 나라를 참으로 사랑하고 민족을 열렬히 사랑하시는 분을 처음 보았습니다. 조선을 바로 잡고 이끌어 나가실 분은 그 분밖에 없는 데 그분의 공산주의를 내가 왜 반대하겠습니까! 장군님의 공산주의야 말로 누구나 절대 찬성할 공산주의요, 내가 일찍이 장군님을 알았던 들 벌써 그분을 받들어 왔겠는데 이제야 참된 애국자를 알았으니 나는 늦게나마 장군님을 받들어 나의 여생을 바쳐나가겠습니다.” (김구)

 

위 두 가지 김구의 발언은 1948419-23일간 평양에서 열린 사회단체대표련석회의에서 했던 것으로 우리나라 역사 문헌들에도 기록돼 있다.

 

   문재인 발언, “8.15 건국절 주장은 반헌법, 반역사, 반정통”에 대한 13가지 반론 

 

문재인의 주장: “상해임시정부 수립일이 1919.4.13.이 때문에 1919년이 건국의 해다. 그 근거는 1948.9.1. ‘대한민국 정부 관보1에 있다. 유구한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우리들 대한민국은 기미 31운동으로 대한민국을 건립하여 세계에 선포한 위대한 독립정신을 계승하여라고 되어 있다.

 

반론1. 헌법 전문(우리대한민국은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하고. . ) 에 대한 해석: 독립운동가들의 노력과 이상을 반영한 것 일뿐 물리적 실체가 전혀 없다. 국가구성 4대 요소인 국민, 영토, 주권, 정부가 없었다.

 

반론2. 임시정부수립일은 1919.4.13. 그러면 건국일을 413일로 정해야 마땅하다. 그런데도 문재인은 1919라는 건국의 해만 취하고, 건국일인 413일은 쓰레기통에 버렸다.

 

반론3. 이승만은 대통령이 되기 전부터 국내외에서 독립운동을 하면서 스스로 생산한 문서에 1919년을 기점으로 민국(民國) 00이란 표현을 즐겨 써 왔다. 그 자신이 임시정부의 초대 대통령이었기에 더욱 더 독립운동의 명예를 강조하려는 의미에서 사용한 용어였다.

 

반론4. 1953. 공보처가 발행한 대통령 이승만 박사 담화집에 실린 1949815일 기념사: ‘민국 건설 제1회 기념일인 오늘을 우리는 제4회 해방일과 같이 경축하게 된 것입니다.’

 

반론5. 1950.8.15. 대구시 문화극장에서 거행된 광복절 기념식에서 의 이승만대통령 기념사: “금년 8·15경축일은 민국독립 제2회 기념일

 

반론6. 대한민국 상해임시정부 건국강령에 명시된 건국 개념과의 충돌: ‘중국 소재의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194111월 건국강령을 발표했다. 건국강령은 향후 건국과정에서 임시정부가 실천해야 할 중요한 정책 대강을 천명한 문서이다. 이 건국강령은 임시정부의 활동 시기를, 외국에서 독립운동을 하는 시기를 복국기(復國期), 조국의 영토에 들어가서 활동하는 시기를 건국기(建國期)로 규정하고, 건국강령 발표 당시 임시정부의 활동은 복국기 활동으로 정의했다. 이는 임시정부가 건국을 미래의 과제로 설정하고 있음을 말해주고 있다.

 

반론7. (1) 김구 임시정부 주석 의 성명문: 1945.9.3. 발표한 국내외 동포에 고함이란 제목의 성명문에서 우리가 처한 현 단계는 건국강령에서 명시한 바와 같이 건국의 시기로 들어가려는 과도적 단계이다. 다시 말하면 복국임무를 아직 완전히 끝내지 못하고 건국 초기가 개시되려는 단계다 (2) 건국인재양성: 1947.3. 원효로에 건국실천원양성소설립:

 

반론8. 김규식 임시정부 부주석이 작성한 1946.12. ‘남조선과도입법의원창설기념식 초청장: "건국도상에 다망하신 분들" 표현

 

반론9. 1949.8.15. 사회당 당수 조소앙의 성명: '‘8·15 이날은 우리 민족 해방 4주년 기념이요, 우리 대한민국 독립 1주년 기념이다

 

반론10. 민주국민당 당수 김성수의 1949.8.15. 담화: “815일은 일제로부터 해방한 지 만4주년이 되고, 대한민국의 독립을 세계에 선포한 지 1주년이 된다

 

반론11. 1998. 김대중의 광복절 경축사, 1998815일을 건국 50년의 시점이다. 이를 기해 제2 건국 운동을 펼쳐 나가자

 

반론12.  노무현: 2003. 2007. 노무현 광복절 경축사: ”1948815, 우리는 민주공화국을 세웠습니다. 이 나라를 건설했습니다

 

반론13: 헌법재판소의 통진당해산 결정문: 2014.12.19. 통합진보당 해산 결정문 141, "해방이후 1948년 대한민국의 건국과 더불어 채택한 헌법"

그가 세운 이 넓은 대한민국에 그의 동상 하나 설 자리마저 잃어버린 천덕꾸러기 이승만 박사, 그리고 그의 덕분에 자유와 풍요를 누리는 5천만 국민, 부끄럽고 원통한 이 나라의 못난 생김새다. 이런 그림을 만들어 낸 빨갱이들은 누구이고 이런 반역의 빨갱이들과 야합한 정치꾼들은 누구인가.

 

생일 없는 국가 (오마이 편집 동영상)

https://www.youtube.com/watch?v=X_T9d5Mh2Kw

 

 2019.8.16.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993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963 함박도는 남한 땅인가 북한 땅인가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9-09-01 1452 200
11962 지만원tv, 제102화 조선시대의 다른 나라들 지만원 2019-09-01 774 96
11961 [국가경영포럼] 지만원 박사 강연 '보수운동가의 삶'(미디어워치) 관리자 2019-09-01 901 122
11960 진보의 조국, 보수의 원희룡(비바람) 비바람 2019-08-30 1936 311
11959 지만원박사 강연안내-보수운동가의 삶(김제갈윤) 김제갈윤 2019-08-29 834 120
11958 지만원tv, 제101화 트럼프 분노, 윤석열의 칼 지만원 2019-08-29 1426 141
11957 미래소식tv, 지만원tv 100회 축하 작품 지만원 2019-08-29 866 128
11956 전철 (전철)을 또 밟을것인가 (숙영지) 숙영지 2019-08-29 1474 205
11955 [개조선 바로보기] 단발령 VS 신체발부수지부모(코리아퍼스트) 코리아퍼스트 2019-08-29 1043 226
11954 조선인의 계몽을 주장한 사람은 전부 친일파 (봄맞이) 댓글(3) 봄맞이 2019-08-28 1054 143
11953 윤석열의 칼 진짜일까 가짜일까? 지만원 2019-08-28 2947 416
11952 준비서면 (서정갑) 지만원 2019-08-28 645 131
11951 바른 정신 바른 말, 보은군수 정상혁 지만원 2019-08-28 1357 284
11950 달밤체조로 독도까지 빼앗긴다 지만원 2019-08-28 1484 240
11949 9월의 재판일정 지만원 2019-08-28 573 128
11948 지만원의 눈물 [하모니십TV] 제주훈장 2019-08-28 421 97
11947 지만원tv 제100화 지소미아는 낙동강전선 지만원 2019-08-27 654 106
11946 조선과 일본 나란히 놓고 분석한 책 쓸 것 지만원 2019-08-26 1666 296
11945 지소미아 파기는 한미방위조약 파기의 전주곡 지만원 2019-08-25 1825 347
11944 회원님들께 드리는 9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19-08-25 1413 306
11943 지만원tv 제99화 조국이와 일본인 비교 지만원 2019-08-25 654 91
11942 정신계몽 없이 일본을 따라잡을수 있다는것은 몽상(봄맞이) 댓글(2) 봄맞이 2019-08-25 1210 158
11941 지만원tv 제98화, 트럼프-문재인 목장결투 지만원 2019-08-24 877 127
11940 지소미아 파기 이유 지만원 2019-08-23 3078 431
11939 지만원tv, 지소미아는 김정은명령 지만원 2019-08-23 992 108
11938 최순실 딸은 학력 박탈, 조국 딸은?(비바람) 비바람 2019-08-23 1534 301
11937 눈 물 지만원 2019-08-23 2072 346
11936 지만원tv, 조국-문재인 오기로 파멸 지만원 2019-08-22 1381 161
11935 [지만원TV] 임종석 3차공판(주사파논란) 과연 승자는 누구? 관리자 2019-08-22 905 154
11934 지만원tv. 제96화 ‘역린 찌른 조국 지만원 2019-08-21 1321 13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