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훈은 [5.18종족주의자]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이영훈은 [5.18종족주의자]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8-17 01:28 조회2,67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이영훈은 5.18종족주의자 


                매춘 1등국 거짓말 1등국 

 

한국이 세계에서 1등국으로 등극한 것이 있다. 하나는 매춘이 1등이고 다른 하나는 거짓말이 1등이다. 매춘 1등은 매체들이 보도한 것이고 거짓말 1등극은 순전히 지만원의 직관이다. 매춘에서의 한국점수는 2등인 태국의 2배다. 우리 여성 매춘이 100점이라면 2등인 태국여성은 50점 정도 된다. “2016년 미국의 공식 통계를 보면 한국 여성들의 해외원정 성매매자는 전체의 23.5%, 태국여성이 11.7%, 페루 10.0%, 멕시코 9.6%라 한다이글은 내가 최근글에 2017.3.21. 에 기사를 보고 한숨 지며 쓴 글이다.

 

그 다음은 '거짓말'1등국이다. 사실 우리는 아무런 분석 없이 이 남한 땅에 살고 있는 모든 사람, 여기에 주민등록을 가진 모든 사람들을 국민이라 생각해 왔고, 이에 대해서는 법률들이 뒷받침하고 있다. 그러나 따지고 보면 이 땅에 사는 사람들의 극히 일부만이 대한민국국민이다. 그러면 다른 인구들은 국민이 아니고 무엇이라는 말인가? 바로 그 대부분의 인구들이 인간 모양만 갖추었을 뿐, ‘국민과는 다른 종족’(Tribe)이라는 것이다. ‘종족은 민족의 하위 개념이고, ‘국민과는 더욱 더 하위개념이다.

 

 한국 땅에는 개화된 국민과 개화 안 된 2개 미개종족이 운명공동체로 살아간다

 

종족을 가장 쉽게 설명하자면 아프리카 원주민 정도다. ‘종족에는 정의감도 없고 문명도 예의도 없다. 오로지 씨족-부족 차원의 집단 이기주의만 있다. 이들은 자기들의 집단 이익을 해치는 다른 집단을 적대종족으로 정의하고 피터지게 싸운다. 적대종족으로부터 자기종족을 결속시키기 위해 절대적으로 필요한 것이 끝없는 거짓말이다. 정의도 무시되고 진실도 품위도 염치도 무시된다. 오로지 거짓말이 중요한 것이다. 북한은 전형적인 종족이다. 종족을 이끄는 괴수들은 끝없이 거짓말을 창조해야 한다. 미국을 증오시키기 위해 김일성은 1960625일 신천박물관을 만들어 거짓 그림들을 그렸다. 그림을 그려 미국을 모략한 것은 그들이 원하는 현장사진이 없었기 때문이었다. 사법부에도 붉은 종족이 집단화돼있다.

 

이 땅에서 외롭게 살고 있는 존재가 있다. 바로 [국민]이다. 이들은 왜 외로운가? 미개한 2개 종류의 종족과 함께 공동운명이라는 족쇄에 걸려 있기 때문이다. 2개 종족은 구제불능의 종족이다. 그래서 많은 국민들이 이 나라를 떠나고 싶어 한다. 2개의 종족은 어떤 종족인가? 하나는 [5.18종족]이고 다른 하나는 [반일종족]이다. 나는 이 2개의 종족과 싸우느라 20년 황혼기를 다 바쳤다. [5.18종족]과 싸우기 위해 나는 지난 19년을 집단폭력과 집단 이지매와 재판과 감옥과 벌금과 손해배상으로 채웠다. [반일종족]들과 싸우기 시작한 것은 2005년이다. 모든 언론들이 한승조 교수를 집단 이지매 할 때 나는 내가 손해 볼 줄 알면서도 한승조 교수에 날아가는 [반일종족]의 화살을 대신 맞았다. 무엇이 내게 이로우냐에 따라 세상을 사는 사람들은 이런 나를 도저히 이해하지 못했다.

 

그때부터 나는 [반일종족]자들이 가장 큰 무기로 삼고 있던 [일본군위안부]의 거짓말을 파혜쳤다. 위안부의 실체에 대해서만 한 것이 아니라 위안부를 앞세워 반국가 종북활동을 하고 있는 정대협도 공격했다. 정대협으로부터 민형사 소송을 당했다. 2005년과 2017년이었다. 2005년 당시 당시 이영훈은 위안부 문제를 제기했다가 [종족]들의 공격을 이기지 못하고 사과를 했지만 나는 맞소송으로 버텼다. 그리고 2018년 정대협에 1,300만원의 손해배상을 물어 주었고, 서울북부지법으로부터 징역 6개월을 선고 받고 대법원 판결을 기다리고 있다. 1심과 2심 검사가 구형을 거부했는데도 빨갱이 판사들이 그야말로 삶은 소대가리 앙천대소할 코미디 판결문을 썼다.

 

이런 내가 이 시점에서 이영훈에게 고마운 것은 세 가지다. 하나는 [반일종족]이라는 용어를 만들어 냈다는 것이다. 둘은 일본에 대해 거짓말을 해서 이득을 얻어내려는 신용하, 조정래와 같은 거짓 인간들을 밝혀냈다는 사실이다. 셋은 내가 찾지 못한 자료를 찾아냈다는 것이다. 그래서 이 순간 나는 그가 개념 없이 날뛰는 [반일종족]을 적나라하게 공격한 용기에 대해 동지애를 느낀다.

 

나는 지금 그의 책을 100쪽 정도 읽었다. 앞으로 다 읽을 것이다. 애국에 도움이 되는 연구서를 읽고 전파하는 것은 애국의 도리이기 때문이다. 그는 저서의 앞머리에서 호소력 있게 요점을 전개했다. 교과서에서는 길가는 조선여성을 일본 경찰과 헌병이 마구 끌어다 성노예를 시켰다고 기록돼 있지만 이는 가짜라고 밝혔다. 강제징용이라는 말이 [반일종족]이 지어낸 거짓말이라는 점도 밝혔다. 조정래가 지은 아리랑’ 12권은 350만부가 판매되었지만 일본을 가짜사실들로 모략했다는 점도 밝혔다. 조정래는 일경이 방공호에 조선노무자 1,000명을 투입해놓고 수류탄과 기관총으로 학살 한 후 입구를 콘크리트로 봉했는데, 거기에서 흘러나오는 선혈이 붉은 강물을 이루었다고 표현했지만 이영훈은 이에 대한 증거가 없다고 밝혔다. 일본인들이 한쪽에는 권총을 차고 다른 한쪽에는 측량기를 들고조선토지조사사업을 통해 한국토지를 수탈하였다는 논문을 쓴 신용하 교수의 무책임한 행위도 지적했다. 여기까지를 정리하면서 나는 이영훈 교수에 대해 매우 감사한다. 그의 연구가 애국에 상당한 도움이 되었을 것이다. 나는 앞으로 그의 책을 읽으면서 새로운 것들이 있으면 널리 소개할 것이다.

 

                  [반일종족] 왜 범람했는가?

 

1917년 볼셰비키 혁명이 발생했다. 1919년 코민테른(국제공산당)이 창설됐다. 세계의 모든 노동들은 국경 없이 모두 뭉치자는 쓰나미가 전세계를 휩쓸었다. 1925417일 김재봉이 코미테른의 밀명을 맏고 서울에 와서 1차 조선공산당 창설했다. 그로부터 나만 빨갱이들이 일본 경찰로부터 사냥의 대상이 됐다. 일본에서도 공산주의가 유행이었다. 결국 붉게 물든 수많은 조선인들이 일본과 조선 땅에서 일본경찰의 핍밗을 받았다. 이들에게는 일본이 철천지원수였다.

 

남한 공사주의자들은 북에 진주한 소련 점령사령부 스트코프의 지령에 따라 남한에서 잔인한 폭동들을 주도했다. 남한의 빨갱이들은 19469월 총파업, 101일의 대구폭동, 194843일부터 9년동안 지속된 4.3반란 사건, 여수-순천 반란, 4차례에 걸친 대대적인 숙군사건, 6.25 당시 처형된 보도연맹 사건등을 거치면서 일본과 한국정부에 의해 고통받고 처단당했다. 6.25에서 남침한 인민군은 30만이었지만 이들이 남한에와서 10세 전후의 아이들까지 동원하여 만든 [인민의용군]80만이었다. 여기에 [노동부역자]들이 많이 동원됐다. 전쟁이 끝나자 이들 빨갱이들과 그 가족들은 국가로부터많은 박해를 받았다. 이들 모두가 지금 [반일종족]이 되었고, [5.18종족]이 된 것이다. 빨갱이가 가장 많았던 전라도에는 [전라도 한]이 태동댔다.

인민의용군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ì¸ë¯¼ì˜ìš©êµ°ì—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하지만 이영훈 자신도 [종족주의자]

 

나는 이영훈의 작품을 존중하고 그가 어떤 연구를 했는지 그의 저서를 통해 자세히 살필 것이다. 그의 책 내용을 살피기 전에 우선 100쪽까지를 보니까 그의 책이 가독성이 있고, 학문적 매너를 갖추었고, 이 시대에 매우 필요한 책이었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는 매우 아이러니하게도 그 스스로가 [종족]이었다. 5.18에 대해 그는 조갑제-정규재 편에 섰다. [종족]인 것이다. 그는 종족에 대해 정의했다. 집단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적을 만들어 내고 적을 공격하게 위해 끝없이 거짓말을 지어내는 존재가 바로 [종족]이라 했다. 그런데 그런 그가 1) 애국을 한다 하면서도 이 붉은 시대를 청산하고 새 시대를 여는 주제가 바로 [5.18진실]이라는 사실에 대해 무관심했고, “5.18에 북한군이 왔다고 주장하는 것은 넌센스라 주장하는 조갑제-정규재 편에 섰다. 이는 바로 그가 정의한 [5.18종족]에 그가 속해 있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것이다.

 

[5.18]은 공수부대를 모략하고 전두환을 모략했다. 공수부대원들이 삼삼오오 다니면서 강간을 일삼았다고 했고, 임산부의 놀리다가 대검으로 배를 찔러 태아를 꺼내 임산부에 던졌고, 여성의 유방을 대검으로 도려냈고, 구덩이를 파고 집단 암매장을 했다고 모략했다. 경상도 군인들만 뽑아 환각제를 마시게 한 다음 짐슴처럼 광주 사람들을 학살했다고 모략했다. [반일종족]이 일본을 모략한 것이나 [5.18종족]이 전두환 및 공수부대를 모략한 것이나 그 성격과 매너가 정확하게 닮은 것이다. [5.18종족]이 전두환과 공수부대를 모략한 내용들이 사실이 아니라는 것은 많은 애국자들의 노력으로 많이 알려져 있다. 그러나 [반일종족]의 주장들이 교과서나 연속극 영화 등을 통해 세뇌시켜온 [반일모략] 내용들이 허위라는 사실은 이제부터 확산돼야 할 과제다. [5.18]들의 거짓말을 이해하는 국민들은 [반일종족]이 세뇌시켜온 내용들이 거짓이라는 사실을 금방 이해할 것이다. 이로써 국민들은 전두환도 억울하고 공수부대도 억울하고 일본도 억울하다는 사실을 점점 더 이해하게 될 것이다.

 

           [반일종족주의] 중 강제동원 이야기

 

결론1) 반일 교육내용은 모두 왜곡된 유언비어다. “잠자다가 또는 논밭에서 일하다가 갑자기 들이닥친 일본 순사와 헌병에 잡혀가 강제노동 당했다. 갈비뼈가 앙상할 정도로 죽도록 일하고 짐승처럼 학대당한 후 돈 한 푼도 못 받고 추방당했다. 일부 노임을 받기는 했지만 일본인들에 비해 최대 30% 정도 낮았다는 것이 교과서에 왜곡돼 있는 중점 내용들이다.

 

결론2) 1939. 9~1945.8. 6년동안 집중적으로 증가 73만명 근로자에 대한 조사를 해봤더니 이 모두가 가짜 유언비어였다. 당시 조선 청년과 처녀들에게 일본은 로망이었다. 일본 탄광에 간 조선 청년들은 자원해서 갔고, 체격이 좋은 사람들이 탄광 채탄부 역할을 많이 했다. 다양한 일터에서 일본인들과 임금차이가 약간씩 나는 것은 차별이 아니라 근속연수에 따른 숙련도 또는 호봉의 차이, 가족수당 등으로 인한 격차였고, 조선 젊은이들 중에는 본국으로 송금을 해서 전답을 산 경우도 있고, 유곽과 술집을 다니며 돈을 탕진하기도 했다. 차별은 없었고, 자유로웠다. 일본기업인들은 근로자들의 불만을 사면 생산성이 저하된다는 철학을 가지고 있었다. 2019년 초등학교 6학년 사회교과서 제54쪽에는 조선근로자 사진이 실렸다. 팬티만 입고 찍은 10여명의 근로자 사진이 있는데 교과서는 그 중 키가 가장 큰 근로자에 갈비뼈가 약간 보이는 현상을 부각하여 조선인 노역자의 비참한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 사진은 1926년 일본인 염전노예들의 사진이다. 국제사회가 비웃을 조작이다.

 

1940, 조선 탄광부의 평균 임금은 일본 방직회사 남공원의 5.2, 일본남자 교원 봉급의 4.6, 일본남자사원 봉급의 3.8, 남자은행원의 2.4배였다. 1944년에는 일본순사 초임의 3.7, 일본 대졸사무직의 2.2배였다고 한다. 믿겨지지 않겠지만 이는 사실이라고 한다.

 

결론3) 민노총 정대협 등이 위안부 소녀상처럼,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전국적으로 세우는 운동을 하고 있다.

 

결론4) 2018.10.30. 대법원 판결문에는 강제징용이라는 단어가 있고, 강제징용을 사실로 전제하고 판결했다. 그러나강제징용은 증명되지 않은 사안이다.

 

                           결 론

 

1. 위안부도 강제로 끌어가지 않았다는 것도 사실, 징용자도 강제로 끌어가지 않았다는 것도 사실이다.


2. 우리 국민이 알고 있는 상식은 모두 반일종족들이 왜곡해낸 허상이었다. 교과서를 통해 허상을 주입했고, 꾸준한 문화공작에 의해 허상을 주입했다.


3. 그 [반일종족][5.18종족]을 분만했다. 1997년의 대법원은 [5.18은 민주화운동]이라는 것을 판단의 잣대로 삼았다. 그러나 [5.18이 민주화운동]이라는 것은 증명되지 않은 사안이다. 1997의 대법원은 증명되지 않은 사안을 잣대로 하여 전두환을 단죄했다. 이것은 불법이다. 마찬가지로 2018.10.30.의 대법원은 증명되지 않은 [강제징용]을 잣대로 배상판결을 내렸다.


 2019.8.17.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993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2177 220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1343 604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3069 1311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9222 1931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24135 1301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8852 1234
공지 서적구입방법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3404 1767
11986 지만원tv, 제109화, 조선과일본-금전결선 새글 지만원 2019-09-16 269 42
11985 Let’s Remember the Two Great General… 댓글(2) stallon 2019-09-15 853 133
11984 재미있는 5.18 동영상 지만원 2019-09-13 1874 168
11983 집필중인 책, 조선과 일본 지만원 2019-09-12 1604 256
11982 추석 밥상머리 대화로 나라 살리자!(인강) 댓글(3) 인강11 2019-09-11 1127 154
11981 일본 책 표절한 조국 논문과 5.18의 비밀(백마필봉) 지만원 2019-09-12 1524 187
11980 일본 잡지 충격보도, 문재인등 조선노동당 비밀당원 충성명세문 제주훈장 2019-09-10 3303 311
11979 지만원tv 제108화거짓검증 시민법정 지만원 2019-09-10 1035 104
11978 김정민 몽골 논문검증하라[미디어워치TV, 강수산TV] 지만원 2019-09-09 1356 94
11977 제107화, 일본도 억울해 지만원 2019-09-08 1301 104
11976 지만원tv, 제106화 ‘조국의 날 지만원 2019-09-06 1458 125
11975 조선식 민주주의 지만원 2019-09-06 1943 271
11974 조국 후보자의 '조용한 가족'(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9-09-05 1154 192
11973 지만원tv, 제105화 윤석열은 제2의전두환 지만원 2019-09-05 1484 144
11972 지만원tv 제104화 ‘변희재-김정민 맞짱 검증’ 지만원 2019-09-04 1254 119
11971 개인독립도 못하는 자들이 조선의 독립을 하겠다고?(봄맞이) 봄맞이 2019-09-04 1421 204
11970 알려지지 않는 임진왜란의 이면 (봄맞이) 댓글(4) 봄맞이 2019-09-04 1792 197
11969 오늘의 댓글을 보고 지만원 2019-09-04 2250 350
11968 지만원tv, 제103화 ‘안정권 김정민 변희재’ 지만원 2019-09-03 1076 111
11967 [지만원tv] 뚝섬무지개 영상(3~5/6) 관리자 2019-09-03 400 66
11966 [지만원tv] 뚝섬무지개 영상(1~3/6) 지만원 2019-09-03 504 72
11965 유시민의 조국에 대한 '헛소리'(비바람) 비바람 2019-09-03 999 166
11964 하모니십tv 광화문의 5.18진실 응원 지만원 2019-09-01 789 9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