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독립도 못하는 자들이 조선의 독립을 하겠다고?(봄맞이)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개인독립도 못하는 자들이 조선의 독립을 하겠다고?(봄맞이)

페이지 정보

작성자 봄맞이 작성일19-09-04 12:04 조회1,87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이시대에도 딱 들어맞는 이분들의 일침은 보고 또 봐도 명언입니다.

진정 조선인을 걱정하고 계몽하고자 했던 이들이 친일파라는 말장난으로

멍석말이 당하는건 어쩌면 당연한거겠지요.

저 개인적으로는 정말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일전에 올렸던 글입니다만, 보고 또봐도 모자랄게 없는것 같습니다.

 

개인독립도 못하는 자들이 만세를 불러 조선의 독립을 하겠다고?!

 

*민원식 어록

 
1. 만세 운동만 부른다 해서 조선이 독립되는 것은 아니다.

 

2. 3·1운동은 민족자결의 새 용어를 오해한 데서 일어난 것으로 여겨지는 망동이고, 현 상태에서는 독립이 불가능하다. 따라서 조선 민족은 일본 제국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국헌을 존중하고 국법을 준수하며 개인 독립의 실력을 양성하자

 

3. 조선 시대에는 지배층도 부패했지만 민중들도 우매하였고, 판단력이 결여된 채 구습과 미신에 의존했다

 

4. 조선이 독립을 한다 하더라도 서구의 민주주의 사상이나 일본의 문물, 가치를 학습하지 않는 한 조선은 다시 미개의 시대로 빠져들 것이다.

 

5. 우드로우 윌슨은 미국인이지 조선인이 아니다 그가 조선의 독립에 관심갖고 귀기울일 이유가 있는가?

민족 자결주의는 조선과 무관하다. 식민지 조선은 패전국 식민지가 아니라 승전국 일본의 국내 문제다.

 

6. 일본인과 조선인 사이에 차별대우가 존재하는 것은 당연하다. 왜냐하면 양자 사이에는 경제력과 학력 수준에서 차등이 존재하기 때문에 정치·사회적으로 차별 대우가 생기는 것은 자연스런 이치다. 또한 조선인 스스로가 지적 능력과 분별력을 갖추지 못한 것도 문제점이다. 유언비어에 쉽게 현혹되고, 사리판단 보다는 낭설과 미신에 의존하는 것들이 차별대우 받을 수 밖에 없는 점이다.

 


*박중양

 
1. 두뇌가 공허하여도 아는 체 하는 것이 조선인들의 병이다

 

2. 조선인들은 애국심만 있다면 범죄행위를 해도 허용되거나 묵인하는 습성이 있다

 

3. 하등 자신감도 능력도 없는 자가 사람들을 비판, 악평하는 것이 조선인의 버릇이다

 

4. 말만 그럴싸하게 하는 놈 치고 사기꾼, 협잡배가 아닌 놈 없으며, 정의로운 척 하면서 자신의 무능력을 숨기지 않는 놈이 없다

 

5. 말보다 그 사람의 행동을 먼저 살펴봐라 타인의 말을 듣기 보다 그 사람을 직접 상대해보고 판단할 것이며, 타인의 말은 참고사항 정도로만 여기면 된다

 

6. 한국인들은 자기 가족들에게 민폐를 끼치는 것을 너무나도 당연하게 여긴다

 

7. 대한민국은 미국을 배경으로 성립한 것을 망각하여서는 안된다

 

8. 애국자를 박해하다 못해 처참하게 죽이는 그런 국가, 그런 정부에는 애국을 할 필요가 없다

 

9. 명나라의 속국을 자처하고, 명나라와 청나라에 공녀와 인삼, 금은 등의 조공을 바친 것은 왜 아무도 비판하지 않는가

 

10. 국가는 국민을 위해 존재하여야 한다 국민을 배려하지 않는 국가, 정부는 존재할 필요가 없다. 국민을 살피지 않는 국가와 정부에는 충성할 이유가 없다

 

11. 일제 시대 당시 '국내에 있던 국민들은 모두 일본 국적을 가진 일본 국적자였고, 이 사실을 부정하는 것은 구차한 변명이다.

 

12. 미국인이 퇴거하게 되면 이승만 씨는 복짐 싸느라고 분망할 것이니라

 

13. 국민의 신변과 안전, 권리를 지키지 못하는 그러한 정부에 왜 충성해야 하는가? 김옥균, 박영효, 서재필, 윤치호 등 개화파들은 무죄다. 이완용은 '국난을 당하여 나라를 부지하고 백성을 구한 선처를 한 사람이다.

 

14. 조선과 같이 요령과 술수가 판치는 사회에서는 하지 못하는 놈, 해보지 못하는 놈이 바보가 된다

 

 

*이완용의 3.1운동 경고문

 

조선 동포여
상스러운 말에 죽을 고비에서 살 길을 찾는다는 말이 있는데 지금 조선 인민은 살아 있음에도 죽을 길을 찾는 것이 어찌된 일인가.
알아듣기 쉬운 말로 한마디 하겠으니 제군은 정신을 차리고 의미를 잘 살펴보기를 바라노라

조선 독립이라는 선동이 헛된 것이고 망동이라 하는데 대하여 모든 뜻있는 인사들의 천 마디 만 마디 말이 부족함 없음에도 자각치 못하고 있도다.


오늘 본인이 다시 말하여도 제군들의 귀에 들어가지 아니할 것 같아 본인은 제군에게 묻노니 조선독립이 오늘 되었다 하는 말인지
나중에 될 희망이 있다 하는 말인지 알지 못하겠노라

 


오늘 독립이 되었다 할지라도 만세삼창한 후는 각자 집으로 돌아가 생업에 힘써야 할 것이요, 나중에 희망이 있다 할지라도 성사도 되기 전에 만세만 외치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는가?

애초에 무지몰각한 아이들 무리가 망동하고 그 후에 각 지방에서 역동하여 치안을 방해하는지라.

당국에서 즉시 엄중히 진압하면 무슨 걱정이 있겠는가 마는 몰지각한 자들에게 두 번이나 타일렀지만 자각하지 못하니 다시 타일러서 말하겠노라

어린 자식과 조카 같은 녀석들이 몰지각한 행동을 하는 고로 일차로 타이르고 타일러도 따르지 않으면 문책을 하고 그것도 따르지 않으면 필경 회초리를 들 것이다.
 

그러나 이는 자식과 조카들을 진심으로 증오함이 아니라 선도코자 함이요, 오염되지 못하게 하려 함이다.

두 번에 걸쳐 타일렀어도 따르지 않을 뿐 아니라 관청에 손찌검을 하고 난폭한 행동을 하므로 당국에서 엄중히 조치함은 부득이하다.

근자에 듣자하니 여러 인민이 죽고 부상을 당하였다 하는데, 게 중에는 혹 만세를 외친이도 있겠지만 다수는 부화뇌동한 자들이라 나는 자신하노라

 

농사철이 임박하니 생업에 힘쓰는 것이 안락할 것이요 망동하면 죽거나 다칠 것이 눈 앞에 보이니 살아 있음에도 죽을 길을 택할 것인가?

자신이 죽을 뿐만 아니라 망동함으로 인하여 주변 사람들까지 횡액으로 죽거나 다치는 자가 많다 하니 이 일을 어이할꼬

차마 눈 뜨고 볼 수 없고 귀 있어도 들을 수 없나니 스스로 깨닫지 못하고 눈물만 흘리는구나

 

안심하고 진정함이 늦게 되면 해가 있게 되고 하루가 늦으면 하루만큼 해가 있을지라.

동포여 내 말을 잘 들어 후일에 후회하지 말지어다
 

이번 경고에 혹여 반대의견이 있는 자는 먼저 본인과 만나 의견을 교환하기를 바라노라

 

1919년 4월

백작 이완용 삼가 고하다

 

be17ba59bd68f8e2704528cf9b685e4d_11189841812.jpg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669건 8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459 김구(김창수),츠치다 조스케(土田讓亮) 격살(때려죽임)건 취조문 댓글(6) 김제갈윤 2019-10-22 979 102
11458 인헌고 탄압 소식 (제주훈장) 제주훈장 2019-10-22 1173 144
11457 김구(본명 김창수)는 살인마/강도가 아닌가 지만원 2019-10-22 1613 175
11456 안중근 관련 1차사료 한국사데이터베이스 안중근 판사와 심문과정 댓글(1) 우익민주청년 2019-10-22 1002 92
11455 김구 백범일지 조작 사건중 하나 치하포 살인 사건 우익민주청년 2019-10-22 1024 147
11454 공무원 조선어 장려 시험 당대 신문 기사들입니다~ 댓글(2) 우익민주청년 2019-10-22 974 85
11453 우익의 승리로 종지부를 찍게 해 주십시오 지만원 2019-10-22 1947 334
11452 지만원tv, 제125화 이얘기 저얘기 지만원 2019-10-21 838 82
11451 11월의 인사말씀 중에서 지만원 2019-10-21 1311 162
11450 안중근 다시 보기 지만원 2019-10-21 1650 178
11449 조선과 일본 에필로그 중에서 지만원 2019-10-20 1351 171
11448 전향하지 않은 남한 주사파의 실체 임종석 지만원 2019-10-20 1916 177
11447 한글단어 만든 사람 누구인가? 지만원 2019-10-20 1703 162
11446 조선과 일본, 동시대 양국의 영웅들 비교 지만원 2019-10-20 1109 116
11445 '배울 것 많은 일본' 중에서 지만원 2019-10-20 1107 139
11444 조선인 DNA로는 역사로부터 배우지 못해 지만원 2019-10-20 1116 132
11443 한-미-일 삼각경제의 건설 지만원 2019-10-20 1044 130
11442 일본과의 결산 지만원 2019-10-20 1286 137
11441 'KIST'를 빛낸 엿장수들 (비바람) 비바람 2019-10-19 1105 150
11440 광수사태의 전초전 부마사태 - (1)(김제갈윤) 댓글(1) 김제갈윤 2019-10-19 1019 111
11439 지만원tv 제124화, 수치심은 혁명의 독 지만원 2019-10-17 1253 113
11438 11월 재판일정 지만원 2019-10-17 1142 133
11437 日帝時代를 살아온 95세 노인의 증언.(용바우) 용바우 2019-10-14 2416 386
11436 Would it be our turn next? (stallon) 댓글(2) stallon 2019-10-13 1422 127
11435 조국대전에서 5.18 명승부로 시사논객 2019-10-11 2575 305
11434 (민전)중앙위원에 김대중과 어깨를 나란히 조맹규(조국 종조부) 댓글(2) 김제갈윤 2019-10-10 1858 190
11433 지만원tv, 제123화, 정의냐불의냐, 내편이냐네편이냐 지만원 2019-10-11 1514 122
11432 준비서면(서정갑) 지만원 2019-10-11 931 101
11431 지만원tv, 제122화 ‘서정갑의 일탈행위 지만원 2019-10-08 1296 121
11430 1894년 거지동네의 서울모습! (진리true) 진리true 2019-10-07 2360 13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