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순간 날고파라 [시]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이 순간 날고파라 [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09-25 00:50 조회97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이 순간 날고파라 []

 

그 옛날

자정이 되자 애인과 나는

잠이 함께 들었다

아침에 눈을 떴다

애인은 침대 옆에 기댄 채

나를 내려 보고 있었다

빨아들일 듯한 고운 눈으로

뭐야 안 잔거야?

, 당신이 너무 사랑스러워

잘 수가 없었어요

세상에 이럴 수가

나는 그 사랑의 노예가 됐다

 

오늘 유튜브 방송에 대해

꽤 많은 영혼들이

날 사랑했다

그 눈동자들이

내가 잠든 동안에도

내 침대 옆을 지키며

내려 볼 것만 같다

 

난 요새 두 가지 일에

내 스스로를 종속시켰다

하나는 새 책을 쓰는 일

다른 하나는

월간 시국진단 10월호를 쓰는 일

이번 따라 중압감이 엄습하는

시국진단 10월호 쓰기

난 그것을 12시에 끝냈다

이것이 큰 해방이었다

그래서 먼 하늘 높이 날고 싶다

내일이 날 다시 옥죈다 해도

오늘 밤만은 아주 멀리 날고 싶다

끄억 끄억 힘차게 외치고도 싶다

 

그래도 내가

그렇게 해방될 수 없는 것은

사랑하는 눈망울들이 있고

내 조각품을 기다리는

마음들이 있어서다

젊었을 때 잠들 수가 없었다며

밤새워 날 지켜봤던 그 여인

난 오늘도

그 사랑의 포로가 되어

날지 못한다

 

At this moment I want to fly

  

On a day long ago

  

My girl friend and I fell asleep at midnight

  

When wakened from sleep in the morning

  

Found my girl friend was looking down me leaning on the bed with a rapt gaze

  

What happened? Didn’t you sleep?

  

Nope, because your sleep was so lovely that I couldn’t take my eyes off

  

Oh my gosh!

  

I was enslaved by her love

  

While on today’s You Tube air

  

A lot of souls expressed their love

  

They seem to look down my sleep leaning on my bed

  

Nowadays I am tightly occupied by the two things

  

The first one is to write a book

  

And the second is to prepare the October edition of The Current Situation

  

I felt highly oppressed while preparing the October edition due to complicated social and political situation

  

However, I’ve done it

  

I am freed up from the heavy burdens

  

Thus, I feel like flying high up the sky

  

Even though something might choke me up tomorrow,
 At le4ast tonight I want to fly as farther as I could by singing louder and louder

  

The reason why I am willing to bear such heavy burdens is because of the countless souls of those who are waiting for my works with love

  

Because of the lovely sweetheart in my old days who stayed awake all night long by looking down my sleep,

  

Today, I am still unable to fly by being a slave to that love

  

 

  

September 25, 2019

  

Jee. Man-won

  

 

  

2019.9.25.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572건 5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452 지만원tv, 제125화 이얘기 저얘기 지만원 2019-10-21 662 82
11451 11월의 인사말씀 중에서 지만원 2019-10-21 1112 161
11450 안중근 다시 보기 지만원 2019-10-21 1422 177
11449 조선과 일본 에필로그 중에서 지만원 2019-10-20 1163 171
11448 전향하지 않은 남한 주사파의 실체 임종석 지만원 2019-10-20 1685 177
11447 한글단어 만든 사람 누구인가? 지만원 2019-10-20 1410 161
11446 조선과 일본, 동시대 양국의 영웅들 비교 지만원 2019-10-20 892 116
11445 '배울 것 많은 일본' 중에서 지만원 2019-10-20 919 138
11444 조선인 DNA로는 역사로부터 배우지 못해 지만원 2019-10-20 931 132
11443 한-미-일 삼각경제의 건설 지만원 2019-10-20 877 130
11442 일본과의 결산 지만원 2019-10-20 1065 136
11441 'KIST'를 빛낸 엿장수들 (비바람) 비바람 2019-10-19 911 150
11440 광수사태의 전초전 부마사태 - (1)(김제갈윤) 댓글(1) 김제갈윤 2019-10-19 829 111
11439 지만원tv 제124화, 수치심은 혁명의 독 지만원 2019-10-17 1096 113
11438 11월 재판일정 지만원 2019-10-17 943 133
11437 日帝時代를 살아온 95세 노인의 증언.(용바우) 용바우 2019-10-14 2155 386
11436 Would it be our turn next? (stallon) 댓글(2) stallon 2019-10-13 1273 127
11435 조국대전에서 5.18 명승부로 시사논객 2019-10-11 2381 305
11434 (민전)중앙위원에 김대중과 어깨를 나란히 조맹규(조국 종조부) 댓글(2) 김제갈윤 2019-10-10 1670 190
11433 지만원tv, 제123화, 정의냐불의냐, 내편이냐네편이냐 지만원 2019-10-11 1276 122
11432 준비서면(서정갑) 지만원 2019-10-11 736 101
11431 지만원tv, 제122화 ‘서정갑의 일탈행위 지만원 2019-10-08 1113 121
11430 1894년 거지동네의 서울모습! (진리true) 진리true 2019-10-07 2163 139
11429 연세대 입학서류가 사라진 까닭은? (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19-10-07 1603 255
11428 지만원tv, 제121화 문재인 편의대 전두환편의대 지만원 2019-10-07 1000 103
11427 확정된 프롤로그(조선과 일본) 지만원 2019-10-06 1904 279
11426 에필로그(조선과 일본) 지만원 2019-10-06 1354 237
11425 대한민국에서 아주 흔한 잘못된 선택 비바람 2019-10-05 2113 326
11424 알아서는 안 되는 일제시대의 진실 댓글(1) 방울이 2019-10-04 2708 213
11423 조선인과 유키치의 말 중 어느 말이 사실인가? 지만원 2019-10-02 2182 25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