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 회상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시] 회상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10-24 06:53 조회1,853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회 상

 

직업 없던 풋내기 프리랜서 시절

나는 이미 선정됐던 F/A-18 전투기를

F-16로 전환시키는 데 핵심역할을 했다

로비가 아니라 논리로 했다

무얼 바라서가 아니라

그것이 합리이기 때문이었다

 

F-16 제작사가 고맙다며

엔진 사업권을 주겠다 했다

재벌이 부럽지 않을 수 있는 이권

나는 주저 없이 사양했다

그 회사 중역이 엎드려 큰절을 했다

공장견학 예우도 제공했다

명절이면

한과나 술 같은 선물도 보냈다

수십 년 동안

 

부자 되는 길 

왜 나는 사양했을까

장사보다 창작이 더 좋아서였을 것이다

장관자리가

전국구자리가

굴러왔어도

난 정중히 사양했다

창작이 더 좋아서였을 것이다

 

아름다움의 대명사 창작

멋의 대명사 창작 

그런데 어찌 된 일인지 

나의 창작은 오로지 고통만 불러왔다

감옥을 가고 조롱도 받고 몰매도 맞고

수억대 성금 강탈당하고


하지만 이 모든 해코지를 한 존재는

인간이 아니라 짐승이었다

이 나라는 악의 골리앗이 지배하는 

짐승사회다

이 짐승 공화국에 태어난 것이 

나의 죄였다

 

내가 당한 모든 고통

그냥 고통으로 끝나는 것일까

아니다

고통이 내공되어

내 일생 가장 화려한 작품 만들었다

조선과 일본

이 책이 다윗의 돌일 것이다

나라를 사기쳐온

그 사기를 영원히 치려고

나를 학대해온

사악한 골리앗의 이마를

정통 가격할 것이다 

 

2019.10.24.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Reminiscences

 

When I was a jobless, but a rookie freelancer,

 I played a key role in switching the jet fighter purchase project from F/A-18 to F/A-16 that had been already fixed

 

 Successfully done by logic not by lobbying

 Because it based on rationality and I sought no quid pro quo

 As a token of gratitude, the manufacturer of the jet fighter F/A-16 offered me an opportunity of a good business with which I could have become a conglomerate

 Nonetheless, I declined at once without hesitation

 A company’s executive made a deep bow to me

 And they cordially took me around the manufacturing facilities

 The company had delivered goodly gifts on holidays for years

 Why did I turn down their offer?

 It was because of my preference for being a creative worker to a businessman

 Offers for a cabinet position and a national assembly member were all refused because I loved to be a creative person

 Creation- a byword of beautifulness and gracefulness

 Nevertheless, strangely, my creative works have brought me countless paints and ordeals  

Imprisoned, ridiculed and beaten

In addition, robbed of hundreds of millions won as the penalties

However, the existence that committed these misdeeds on me was not human being but beasts

This country has been an animal society ruled by the evil of Goliath

It is my sin that I was born in the beast republic

Will all the ordeals I have suffered finish as they are?

Never, it won’t

I have created an ever beautiful masterpiece in my life bringing all my heart and strength

It is the book of “Coree & Japan”

It will be the David’s Sling

It will accurately strike in the forehead of the evil Goliath that has long cheated the nation and suppressed me

 

October 24, 2019

Jee, Man-won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198건 4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2108 소수 의견 짓밟는 김종인, 민주주의 판매원 행세 지만원 2020-08-19 1146 193
12107 원희룡은 '선배' 김원웅을 모른단 말인가 (비바람) 비바람 2020-08-18 1237 211
12106 박근혜파일(9) 박근혜의 붉은 족적 지만원 2020-08-18 1198 131
12105 박근혜 파일(8) 박근혜는 존재 자체로 우익분열의 에너지원 지만원 2020-08-18 752 117
12104 박근혜파일(7) 이명박-박근혜, 빨리 뒈져라, 왜 사냐 지만원 2020-08-18 894 127
12103 박근혜 파일(6). 박근혜는 오멘의 데미안 지만원 2020-08-18 601 102
12102 박근혜 파일(5) 박근혜의 인생 패러다임-제2의 장희빈- 지만원 2020-08-18 578 92
12101 박근혜파일(4) 박근혜. 최소한의 개념이라도 있다면 자결하라 지만원 2020-08-18 669 100
12100 박근혜파일(3) 박근혜에 리더 얼굴 있는가? 지만원 2020-08-18 620 102
12099 박근혜파일(2) 지긋지긋하게 옹호해온 박근혜, 이젠 나도 버린다! 지만원 2020-08-18 754 109
12098 박근혜 파일(1) 나는 왜 박근혜의 적이 되었나? 지만원 2020-08-17 1830 245
12097 주호영, 5.18유공자들에 연금 주자 아양 지만원 2020-08-17 1001 192
12096 꼽사리꾼 이낙연 오늘은 또 무슨 말? 지만원 2020-08-17 922 157
12095 전광훈 목사, 때릴수록 커진다 지만원 2020-08-17 1510 230
12094 재인아, 코로나 장사까지 하냐? 지만원 2020-08-17 1296 242
12093 저들의 역사왜곡 현장에 서서 5.18을 민주화라고 믿는 통합당 지만원 2020-08-17 823 159
12092 평화의 댐 아니었다면 이번 서울은 물바다 지만원 2020-08-17 1189 167
12091 전광훈과 문재인 지만원 2020-08-16 1770 267
12090 저승길 가는 험악한 관상들 지만원 2020-08-16 1399 266
12089 The Rapid Deterioration of Relations… 댓글(2) stallon 2020-08-14 1356 137
12088 주호영도 미쳤고, 통합당이 다 미쳤다 지만원 2020-08-13 2226 312
12087 문재인, 말년의 네로보다 더 미쳤다 지만원 2020-08-13 1786 284
12086 5.18 성역화에 나선 통합당 부역자들 지만원 2020-08-12 1992 290
12085 5.18 북한군 개입 영상 차단, 불법인데도 호소할 곳 없다 지만원 2020-08-12 1569 237
12084 추미애 검사들의 단말마, 하늘 저주 곧 내린다 지만원 2020-08-12 1465 224
12083 "그럼 아파트를 버리라 말이냐?" (비바람) 비바람 2020-08-11 1030 160
12082 미국 동아시아 연구센터 타라 오 박사의 기고 지만원 2020-08-11 1132 142
12081 미국의 동아시아 연구센터 타라오 박사의 기고문 지만원 2020-08-11 1220 151
12080 “구굴”을 어찌 할 것인가… 솔향기님…재미 회원님들께 부탁. 만리경 2020-08-11 743 144
12079 구글 회장에 보낸 영문 편지 지만원 2020-08-11 1396 20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