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소개 [조선과 일본]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책 소개 [조선과 일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10-26 19:30 조회2,03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책 소개 [조선과 일본]

              420

 

이 책에는 사진들과 사실자료가 가득하다. 팩트로 쓴 책이라는 뜻이다. 사진들과 사실자료들에 의하면 우리가 알고 있는 조선과 일본은 사실로 존재했던 조선과 일본이 아니다. 우리 머리에 각인돼 있는 두 나라 이미지는 완전히 뒤집혀있다. 조선은 꽃 나라가 아니었고, 일본은 악마의 나라가 아니었다. 1392년 이조가 탄생하면서 이씨의 성을 가진 27명의 왕이 1910년까지 518년을 통치했지만 외국인들이 묘사한 한양은 토담집과 똥오줌이 즐비하고 전염병이 창궐하고 거짓과 음모와 수탈을 일삼는 요마악귀들이 들끓는 가두리장이었다. 여인들은 아프리카 여인들처럼 가슴을 노출시키고 다녔으며, 인권에 대해서는 개념 자체가 없었다. 여성은 남성의 노예였고, 양반의 노예를 낳아주는 노예 생산도구였으며, 노예는 당나귀 값의 절반도 못되는 가격으로 사고 팔리는 가축이었다. 10% 정도의 양반이 90 정도의 동족을 노예로 부리고 노예를 부리는 재미에 빠져 있다가 약육강식 시대를 만나 스스로 망한 부족국가가 곧 조선이었다. 오늘의 북조선이 이씨조선의 모든 것을 그대로 담고 있는 조선박물관이다. 외국인들이 바라 본 조선은 지금의 아프리카 토인들보다 더 미개하고 조선인은 거짓말을 잘 하고 젖을 무는 순간부터 음모를 즐기는 듯한 특이종족이었다. 이런 지옥의 나라가 어떻게 우리의 머리에는 아름다운 꽃 나라로 둔갑돼 있을까?

 

반면 이런 땅을 접수한 일본은 불과 30년 만에 도쿄식 건물을 짓고 넓은 도로를 내고 철로를 만들어 기차가 다니게 했고, 댐을 만들어 전기를 공급했고, 곳곳에 학교를 지어 현대적 교육을 실시했다. 1504년 연산군이 말살한 언문을 과학적으로 개발하여 조선어 시험을 치르게 했고, 합격한 사람들에는 조선어 수당을 지급했으며, 1928년에는 109일을 한글날로 제정해 주었고, 무거운 엽전 대신 지폐를 사용하게 했다. 일본 엔화 1만 원 권에 인쇄돼 있는 후쿠자와 유키치가 없었으면 우리가 지금 사용하는 단어도 없었고, 그래서 세계와 소통할 수 있는 파이프라인도 없었다. 일본이 가장 먼저 가르친 것은 거짓말 하지 말고 부모에 효도하라는 도덕 교육이었지만 그 도덕교육은 김대중과 이해찬이 말살했다. 이때부터 아이들은 훈육된 것이 아니라 사육돼 왔다. 오늘의 젊은 세대를 보면 훈육 없이 자란 인성들이 금수보다 더 위험하다는 생각이 든다.

 

일본이 40년 동안 조선에 쌓아올린 재산은 무려 52억 달러, 한국에 23억 달러, 북조선에 29억 달러였다. 미국은 빼앗긴 나라도 찾아주었고, 일본이 남한에 쌓아놓은 23억 달러의 재산을 빼앗아 이승만 정부에 주었다. 1965년에 받은 청구권 자금 3억 달러의 8배였다. 이것이 갓 건국한 대한민국 총 경제규모의 80%를 차지했다. 미국은 패전하여 귀국하는 일본인 주머니와 보따리를 다 뒤져 거의 알몸으로 보냈다. 이 기반 위에 박정희가 18년 동안 쌓아올린 경제가 한국경제다. 일본이 도와주지 않았다면 경부고속도로도, 포항제철도 중화학공업도 소양강 댐도 없었다. 일본이 소재, 부품, 기술, 자본을 공급하지 않으면 한국을 먹여 살리는 조립산업은 문을 닫아야 한다.

 

조선이 아름다운 꽃 나라라는 것도 거짓말, 일본이 악마의 나라라는 것도 거짓말, 일본이 한글을 말살시켰다는 것도 거짓말, 위안부에 대한 이야기도 거짓말, 강제징용이라는 말도 거짓말, 온통 거짓말투성이다. 오늘날 이 나라 대기업들은 거의 예외 없이 일본이 남겨두고 간 기업들을 모체로 하여 성장한 것들이다. 일본은 증오해야 할 나라가 아니라 이로움을 준 나라이고 한미일 삼각 경제구조를 숙명으로 받아들여야만 생존할 수 있도록 설계된 한국경제에는 절대적으로 필요한 나라다. 그러면 이러한 왜곡은 누가 했으며 무엇 때문에 했는가? 국민은 반드시 알아야 한다.

 

  차 례   

프롤로그

저자 지만원은 누구인가

1. 세계 속의 조선

2. 외국인과 내국인이 본 조선

3. 망할 수밖에 없었던 조선

4. 일본군위안부와 강제징용

5. 일본과의 결산

6. 일본은 배울 게 많은 나라

7. 좌익세력의 전횡적 역사왜곡 사례들

에필로그

부록

 

2019.11.

저자 지만원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579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549 지만원tv 제147화, 소금과 배추 지만원 2019-11-30 767 82
11548 지만원tv, 제146화 토끼몰이 정국 지만원 2019-11-27 1208 106
11547 답변서(임종석 민사) 지만원 2019-11-27 923 182
11546 남민전 피고인 번호 제6번, 최석진(법륜의 형) 지만원 2019-11-27 1053 182
11545 간첩 임헌영이 만든 [백년전쟁] 지만원 2019-11-27 1238 188
11544 지만원tv, 제145화 주인잃은 역사 지만원 2019-11-27 610 67
11543 김무성을 죽여서 자유우파 대통합 해야 (비바람) 비바람 2019-11-26 1213 231
11542 조센진 빠가야로 (2) 지만원 2019-11-26 1547 224
11541 조센진 빠가야로 (1) 지만원 2019-11-26 1943 304
11540 지만원tv 제144화, 배신의 계절 지만원 2019-11-25 717 98
11539 지만원tv, 제143화 침몰하는 석양 지만원 2019-11-24 858 107
11538 북한군 개입 여부에 대한 판단 지만원 2019-11-24 1616 248
11537 광수임을 주장하는 14명의 자칭 피해자들에 대하여 지만원 2019-11-24 998 209
11536 황교안이 리더일 수 없는 이유 지만원 2019-11-24 2048 289
11535 지소미아 이후의 문재인 운명 지만원 2019-11-23 2044 279
11534 지만원tv 제142화, 미래로 가야지요 지만원 2019-11-23 504 68
11533 [조선과 일본] 전단지 내용 지만원 2019-11-23 907 157
11532 기억이냐 혐오냐? 문제의 위안부소녀상 지만원 2019-11-23 1047 155
11531 지만원tv 제141화 트럼프 손안에 있었다 지만원 2019-11-22 773 97
11530 다음의 일정들 지만원 2019-11-22 858 144
11529 광주판사 얼굴들 지만원 2019-11-22 1673 257
11528 광수 주장하는 전라인은 다 사기꾼 지만원 2019-11-22 1262 221
11527 군복 입고 돈 만지지 말라 지만원 2019-11-21 1469 248
11526 나의 행로 지만원 2019-11-21 1123 225
11525 높은 방위비분담금과 지소미아는 한국 책임 지만원 2019-11-21 1226 232
11524 2019년의 홍콩과 1980년의 광주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9-11-21 983 161
11523 지만원tv, 제140화 10조의 업보 지만원 2019-11-20 587 87
11522 북조선에 10조 지원한 업보 지만원 2019-11-20 1563 225
11521 [조선과 일본] 광고 전단지 지만원 2019-11-19 1571 247
11520 임종석의 정치생명 진짜 끝났다 지만원 2019-11-19 3544 43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