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레 임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설 레 임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11-02 01:39 조회1,502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설 레 임

 

낼 모레 80세

이처럼 설레 본 적 없다

잠 자기가 싫다

클래식 음악 듣기를 3시간여

상념이 나래를 탔다

 

내가 쓴 책이 기다려진다

책을 만져보려면 아직도

세 밤이나 자야 한다

20여 권의 책을 썼지만

이렇게 책을 기다려본 적 없다

어렸던 시절의 설날도

이렇듯 설레이지 않았다

 

혓바늘이 돋고

몸이 늘어지지만

그래도 설렌다

음악도 술이런가

오늘따라 음악은

왜 이리도 감미로운가

음악을 끌 수 없다

 

이런 나

누가 이해할까

낼 건강 위해 빨리 주무세요

이 소리 사방에서 들린다

환청으로 들린다

그래도 설렘은 시들지 않는다

 

왜 설렐까

내가 최선 다해

만든 작품 보고 싶어서다

나를 사랑하는 이들의 얼굴이 보인다

내 작품을 가슴 안고

빨리빨리 집으로 달려가는

모습들이 보인다

 

내 가족들에게도

빨리 안겨 줘야지

아마도 내 가족들은

주위에 책을 선사하고 싶을 거야

아빠 나한테 몇 권 줄 수 있어?

 

너 아빠 사랑하니?

그럼요

아닌 거 같은데

왜 그렇게 생각하세요

더 생각해봐

 

교보문고에서 사는 것과

아빠로부터 공짜로 얻는 것

이 두 개 중에

어느 것이 아빠를 위하는 길인지

생각해봐

교보에서 사다가

아빠 사인 받을 게요

 

나는 이번에

내 자식들을 이렇게

훈육할 것이다

내 자식들도

김대중 시대로부터 훈육되지 못해

사육된 측면이 있을 것이다

 

내 자식들이

깨어나야

세상이 깨어날 것이다

그래서 이번에

난 내 자식들을

단단히 챙길 것이다

 

내 사무실 간부들도

교보문고로부터

책을 주문하라 조언할 것이다

내가 오늘 밤 설레기에

이 모든 생각 하는 것이다

이번 책은 그냥 책이 아니라

많이 다른 책이 돼야 할 것이다

이번 책으로 인해

많은 사람들이

많은 생각을 하게 해야 할 것이다

 

Lost in Deep Thought

  

Soon I will be eighty years old

  

Never have I fluttered like this

  

It has been already three hours since I listened to classical music

  

All kinds of thoughts are crossing in my mind

  

 

  

Eagerly waiting the book I wrote very recently

  

But I have to wait three more nights until it is printed out

  

Though I‘ve written 20 books, I haven’t been anxious like this time        

  

Even in my childhood, I was not excited to look forward to the New Year holiday like this

  

Although I feel pretty listless and I have sores on my tongue

  

Yet I find myself becoming more anxious

  

Today of all days

  

The music approached me sweetly as if I were intoxicated by it

  

I can’t stop listening to the classical music

  

Who can understand me like this?

  

I hear voices of “why don’t you sleep for your health” are heard from every direction

  

However, it reached me as a hallucination

  

Even so, my excitement did not wither away

  

Why is that?

  

Because I wanted to see a masterpiece for which I did my utmost

  

Countless faces of those who dearly love me are glimmering in front of my eyes

  

I see them returning home in haste with the book

  

I would like to present the book to my family members as quickly as possible

  

My family members perhaps would like to present the book to their surroundings

  

Dad, how many copies would you like to give me?

  

Do you love Dad?

  

Sure, I do

  

You don’t seem so

  

Why do you think so Dad?

  

Think more

  

Which way would be good for Dad that you purchase it from the Kyobo Bookstore or you get the book from Dad with free of charge?

  

I got it dad, I will buy it from the Kyobo bookshop and get Dad’s autography as well

  

This time I will discipline my kids as above

  

My kids seem to be lack of discipline as they were educated under the liberal governments

  

When my kids are awakened, I can expect that our society will be awakened too

  

Thus, I firmly decided to discipline my kids very sternly

  

I will urge even my office staff members to get the book from the Kyobo bookstore

  

Tonight’s my eagerness and excitement for the book led me to resolutely decide so

  

This is not just an average book

  

It should be distinguished from the others

  

A great many people should be awakened by this book

  

 

  

November 2, 2019

  

Jee, Man-won

  

 

2019.11.2.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572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542 조센진 빠가야로 (2) 지만원 2019-11-26 1502 222
11541 조센진 빠가야로 (1) 지만원 2019-11-26 1901 301
11540 지만원tv 제144화, 배신의 계절 지만원 2019-11-25 689 97
11539 지만원tv, 제143화 침몰하는 석양 지만원 2019-11-24 839 106
11538 북한군 개입 여부에 대한 판단 지만원 2019-11-24 1581 247
11537 광수임을 주장하는 14명의 자칭 피해자들에 대하여 지만원 2019-11-24 970 207
11536 황교안이 리더일 수 없는 이유 지만원 2019-11-24 2008 288
11535 지소미아 이후의 문재인 운명 지만원 2019-11-23 2018 278
11534 지만원tv 제142화, 미래로 가야지요 지만원 2019-11-23 478 67
11533 [조선과 일본] 전단지 내용 지만원 2019-11-23 876 157
11532 기억이냐 혐오냐? 문제의 위안부소녀상 지만원 2019-11-23 1018 155
11531 지만원tv 제141화 트럼프 손안에 있었다 지만원 2019-11-22 745 96
11530 다음의 일정들 지만원 2019-11-22 833 143
11529 광주판사 얼굴들 지만원 2019-11-22 1620 255
11528 광수 주장하는 전라인은 다 사기꾼 지만원 2019-11-22 1218 219
11527 군복 입고 돈 만지지 말라 지만원 2019-11-21 1441 246
11526 나의 행로 지만원 2019-11-21 1103 224
11525 높은 방위비분담금과 지소미아는 한국 책임 지만원 2019-11-21 1202 231
11524 2019년의 홍콩과 1980년의 광주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9-11-21 963 160
11523 지만원tv, 제140화 10조의 업보 지만원 2019-11-20 562 86
11522 북조선에 10조 지원한 업보 지만원 2019-11-20 1533 224
11521 [조선과 일본] 광고 전단지 지만원 2019-11-19 1549 245
11520 임종석의 정치생명 진짜 끝났다 지만원 2019-11-19 3502 432
11519 이 책이 베스트 셀러 되어야 나라가 삽니다. 이 동영상 전파 합… 제주훈장 2019-11-18 1050 207
11518 준비서면(서정갑) 지만원 2019-11-18 652 124
11517 대 망 론 지만원 2019-11-18 1969 315
11516 반일, 극일하고 싶다면 필독서 [조선과 일본] 제주훈장 2019-11-17 758 162
11515 지만원tv 제139화 심어야 거둔다 지만원 2019-11-17 659 89
11514 임종석 OUT 완료 지만원 2019-11-17 1978 311
11513 요마악귀 들끓는 광주법원 (가제) 지만원 2019-11-17 868 20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