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은문: 중국에 처녀 바친 기념문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영은문: 중국에 처녀 바친 기념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11-03 12:08 조회1,329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영은문(迎恩門)


영은문(迎恩門)은 조선왕조 초엽부터 중국(명나라, 청나라)에서 오는 사신을 맞이하던 모화관(慕華館) 앞에 세웠던 문이다. 1896년, 독립협회가 이 문을 헐고 그 앞에 독립문을 세웠다. 워낙 높고 불안정하여 끈으로 고정시켜 놓은 것이 보인다. 지금은 다 헐리고 주춧돌만 2개 남아있는 데 그것이 문화재 사적 제33호로 지정돼 있다. 환향녀의 역사를 보존한 사적인 것이다.


 

 

당시 중국의 횡포가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지금의 청와대나 서남종족의 행패와 비슷했던 모양이다. 중국이 가장 좋아하는 선물은 처녀였다. 노예신분보다는 벼슬아치의 딸들을 더 선호했다. 태종 8년(1408)이었다.  중국으로 보낼 처녀를 뽑는 자리에 평성군 조견의 딸이 중풍에 걸린 것처럼 입을 실룩거렸다. 이조참의  김천석의 딸은 머리를 절레절레 흔들어 미친 척 했고, 군자감 이운로의 딸은 절름발이처럼 절룩거렸다. 이에 화가 난  중국 사신 황엄은 아버지들을 귀양 보내고 파직시켰다. 


이렇게 선발된 처녀들은 영은문에서 가족을 생이별했다. 영은문 주위는 울음바다가 됐다. 조선 왕이 영은문 앞에까지 나와 처녀를 잔뜩 데려가는 중국사신을 환송했다. 이 영은문을 놓고 중국은 조선이 동방예의지국이라 했다. 청일전쟁(1894~95)이 끝난 1896년(고종32년) 영은문은 사라지고 그 자리에 독립문이 들어섰다. 하지만 그 주춧돌은 '조선이 동방예의지국' 이었음을 기념하기 위해 사적 제33호로 고이 보존돼 있다. 그 사적 33호는 문재인이 가장 사랑하는 사적일 수 있을 것이다. 

 

 

                     사적 33호는 '화냥년'의 기념탑 

 

끌려갔던 조선 여인들 중 일부가 고향으로 돌아왔다. 고향으로 다시 돌아온 여성이라는 의미로 '환향녀(還鄕女)' 라 했다. 하지만 돌아온 이들은 고향에서 철저히 외면당하고 멸시당했다. 진정한 의미에서 강제로 끌려간 여인들은 일본군위안부가 아니라 환향녀들이다. 당시의 국가가 정말로 위해 주어야 하는 여인들이 환향녀들이었다. 그런데 조선인들은 이들을 화냥년이라 멸시했다. 바람난 년이라는 뜻이다. 중국이 만들어 낸 화냥년과 빨갱이들이 만들어낸 '거룩한 일본위안부', 이 두 개의 사실을 앞에 놓고 생각해보자. 빨갱이들이 중국의 강시떼라는 사실이 드러나 보일 것이다.  

 

 헐리고 남은 영은문 주초(주춧돌)가 사적 33호로 지정

 

 



출처: https://godemn.tistory.com/219 [The one]


2019.11.3.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122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3486 288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2111 626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3660 1325
공지 <5.18 大여적재판의 법정에 세울 채증자 명단> 노숙자담요 2016-04-25 129767 1952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27462 1315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9781 1258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4713 1791
12115 [조선과 일본] 리뷰 -(1) 새글 김제갈윤 2019-11-12 220 41
12114 지소미아와 5.18TNT 새글 지만원 2019-11-12 29 4
12113 [조선과 일본] 뉴스타운 인터뷰 새글 지만원 2019-11-12 121 8
12112 어이할까 [시] 새글 지만원 2019-11-11 362 82
12111 7시 인종들은 공상허언증 환자들 새글 지만원 2019-11-11 597 133
12110 지만원tv 제136화 무슨 애국하시나요 지만원 2019-11-10 542 72
12109 우리 송년회 12월 4일(수) 오후 4~7시 지만원 2019-11-09 691 108
12108 살다보니 '광주의 딸'과 보수하게 생겼네(비바람) 비바람 2019-11-08 1401 225
12107 지만원tv, 제135화 삼청교육대 지만원 2019-11-08 517 66
12106 사령관 박찬주, 군미필 황교안. (비바람) 댓글(7) 비바람 2019-11-05 1512 256
12105 절실했던 삼청교육대 지만원 2019-11-07 1908 278
12104 지만원tv 제134화, 환향녀 의순공주 지만원 2019-11-06 761 77
12103 지만원TV, 제133화 5리 보는 사람들 지만원 2019-11-05 788 97
12102 대학생이 선호하는 언론인, 뉴스타운 손상윤(비바람) 비바람 2019-11-03 1050 218
12101 임종석 민사답변서 지만원 2019-11-03 1254 215
12100 5.18진상규명활동 해선 안된다.(김제갈윤) 댓글(2) 김제갈윤 2019-11-03 1186 208
12099 대형사고 처리과정 보면 선후진국 보인다 지만원 2019-11-03 1159 170
열람중 영은문: 중국에 처녀 바친 기념문 지만원 2019-11-03 1330 200
12097 지만원TV, 제132화 사고처리와 국격 지만원 2019-11-02 561 67
12096 설 레 임 지만원 2019-11-02 1355 236
12095 지만원tv, 제131화 서울재판 총정리 지만원 2019-11-01 582 83
12094 전 광주시장, 광주교도소 북한군 공격 사실상인정 지만원 2019-11-01 1887 258
12093 조선인 3대 신조 지만원 2019-11-01 1292 173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