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은문: 중국에 처녀 바친 기념문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영은문: 중국에 처녀 바친 기념문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11-03 12:08 조회1,61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영은문(迎恩門)


영은문(迎恩門)은 조선왕조 초엽부터 중국(명나라, 청나라)에서 오는 사신을 맞이하던 모화관(慕華館) 앞에 세웠던 문이다. 1896년, 독립협회가 이 문을 헐고 그 앞에 독립문을 세웠다. 워낙 높고 불안정하여 끈으로 고정시켜 놓은 것이 보인다. 지금은 다 헐리고 주춧돌만 2개 남아있는 데 그것이 문화재 사적 제33호로 지정돼 있다. 환향녀의 역사를 보존한 사적인 것이다.


 

 

당시 중국의 횡포가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지금의 청와대나 서남종족의 행패와 비슷했던 모양이다. 중국이 가장 좋아하는 선물은 처녀였다. 노예신분보다는 벼슬아치의 딸들을 더 선호했다. 태종 8년(1408)이었다.  중국으로 보낼 처녀를 뽑는 자리에 평성군 조견의 딸이 중풍에 걸린 것처럼 입을 실룩거렸다. 이조참의  김천석의 딸은 머리를 절레절레 흔들어 미친 척 했고, 군자감 이운로의 딸은 절름발이처럼 절룩거렸다. 이에 화가 난  중국 사신 황엄은 아버지들을 귀양 보내고 파직시켰다. 


이렇게 선발된 처녀들은 영은문에서 가족을 생이별했다. 영은문 주위는 울음바다가 됐다. 조선 왕이 영은문 앞에까지 나와 처녀를 잔뜩 데려가는 중국사신을 환송했다. 이 영은문을 놓고 중국은 조선이 동방예의지국이라 했다. 청일전쟁(1894~95)이 끝난 1896년(고종32년) 영은문은 사라지고 그 자리에 독립문이 들어섰다. 하지만 그 주춧돌은 '조선이 동방예의지국' 이었음을 기념하기 위해 사적 제33호로 고이 보존돼 있다. 그 사적 33호는 문재인이 가장 사랑하는 사적일 수 있을 것이다. 

 

 

                     사적 33호는 '화냥년'의 기념탑 

 

끌려갔던 조선 여인들 중 일부가 고향으로 돌아왔다. 고향으로 다시 돌아온 여성이라는 의미로 '환향녀(還鄕女)' 라 했다. 하지만 돌아온 이들은 고향에서 철저히 외면당하고 멸시당했다. 진정한 의미에서 강제로 끌려간 여인들은 일본군위안부가 아니라 환향녀들이다. 당시의 국가가 정말로 위해 주어야 하는 여인들이 환향녀들이었다. 그런데 조선인들은 이들을 화냥년이라 멸시했다. 바람난 년이라는 뜻이다. 중국이 만들어 낸 화냥년과 빨갱이들이 만들어낸 '거룩한 일본위안부', 이 두 개의 사실을 앞에 놓고 생각해보자. 빨갱이들이 중국의 강시떼라는 사실이 드러나 보일 것이다.  

 

 헐리고 남은 영은문 주초(주춧돌)가 사적 33호로 지정

 

 



출처: https://godemn.tistory.com/219 [The one]


2019.11.3.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581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551 대한민국의 특별한 단식 사기꾼들(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9-12-01 813 159
11550 펌) 일베 민족의천황 회원 분이 간곡히 올려달라는 글이 있어 올림… 댓글(2) mozilla 2019-12-01 942 209
11549 지만원tv 제147화, 소금과 배추 지만원 2019-11-30 773 82
11548 지만원tv, 제146화 토끼몰이 정국 지만원 2019-11-27 1223 106
11547 답변서(임종석 민사) 지만원 2019-11-27 929 182
11546 남민전 피고인 번호 제6번, 최석진(법륜의 형) 지만원 2019-11-27 1060 182
11545 간첩 임헌영이 만든 [백년전쟁] 지만원 2019-11-27 1248 188
11544 지만원tv, 제145화 주인잃은 역사 지만원 2019-11-27 621 67
11543 김무성을 죽여서 자유우파 대통합 해야 (비바람) 비바람 2019-11-26 1222 231
11542 조센진 빠가야로 (2) 지만원 2019-11-26 1561 224
11541 조센진 빠가야로 (1) 지만원 2019-11-26 1966 304
11540 지만원tv 제144화, 배신의 계절 지만원 2019-11-25 723 98
11539 지만원tv, 제143화 침몰하는 석양 지만원 2019-11-24 868 107
11538 북한군 개입 여부에 대한 판단 지만원 2019-11-24 1631 248
11537 광수임을 주장하는 14명의 자칭 피해자들에 대하여 지만원 2019-11-24 1006 209
11536 황교안이 리더일 수 없는 이유 지만원 2019-11-24 2062 289
11535 지소미아 이후의 문재인 운명 지만원 2019-11-23 2060 279
11534 지만원tv 제142화, 미래로 가야지요 지만원 2019-11-23 508 68
11533 [조선과 일본] 전단지 내용 지만원 2019-11-23 924 157
11532 기억이냐 혐오냐? 문제의 위안부소녀상 지만원 2019-11-23 1070 155
11531 지만원tv 제141화 트럼프 손안에 있었다 지만원 2019-11-22 776 97
11530 다음의 일정들 지만원 2019-11-22 865 144
11529 광주판사 얼굴들 지만원 2019-11-22 1693 257
11528 광수 주장하는 전라인은 다 사기꾼 지만원 2019-11-22 1267 221
11527 군복 입고 돈 만지지 말라 지만원 2019-11-21 1478 248
11526 나의 행로 지만원 2019-11-21 1132 225
11525 높은 방위비분담금과 지소미아는 한국 책임 지만원 2019-11-21 1231 232
11524 2019년의 홍콩과 1980년의 광주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19-11-21 990 161
11523 지만원tv, 제140화 10조의 업보 지만원 2019-11-20 591 87
11522 북조선에 10조 지원한 업보 지만원 2019-11-20 1577 225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