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이 선호하는 언론인, 뉴스타운 손상윤(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대학생이 선호하는 언론인, 뉴스타운 손상윤(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9-11-03 22:49 조회1,070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대학생이 선호하는 언론인, 뉴스타운 손상윤

 

한국대학신문에서 창간 31주년을 맞이하여 한국 대학생들이 선호하는 인물을 발표했다. 한국대학신문은 해마다 대학생들이 좋아하는 인물을 선정하여 대학생들의 의식 조사를 하고 있다. 이런 조사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대부분 유명한 역사적 인물이거나 시류를 반영하듯 어김없이 좌파 정치인들이 대거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대학생들이 선호하는 정치인에 문재인, 노무현, 이재명, 유시민, 심상정, 유승민 등이 등장하고 정통우파 정치인은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보아 이 신문의 성향이나 편향성을 짐작할 수 있다. 그런데 특이하게도 주목할 것이 하나 있다. 대학생들이 선호하는 언론인에는 정통우파를 지향하는 언론인이 홍일점으로 단 한명이 등장하고 있다.

 

 

대학생들이 선호하는 언론인에 1위 손석희, 2위 박대기, 3위 장성규, 4위 이용마, 5위 최일구/손상윤이 선정되어 있다. 여기에 선정된 언론인 6명 중에 뉴스타운 손상윤 회장은 유일하게 '마이너리그' 언론인이다. 나머지 5명은 종편의 메인 앵커이거나, 국민들에게 노출이 높은 지상파 방송의 언론인이거나, 좌파언론에서 조직적으로 띄운 언론인들이다.

 

 

그에 비하면 뉴스타운 손상윤은 지상파 방송이나 종편방송에 노출된 적이 없는 '무명의 시골서생'이라고 할 수 있다. 무명의 언론인이 쟁쟁한 메인 앵커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여 대학생 선호 언론인에 등극할 수 있었던 것은 순전히 뉴스타운을 이끌었던 손상윤 개인의 애국심과 도전 정신의 발로라고 할 수 있다.

 

 

손상윤이 대학생들에게 어필할 수 있었던 것은 뉴스타운의 5.18의 진실을 추구하기 위한 언론의 사명감과 5.18세력의 협박에도 굴복하지 않았던 불굴의 투지 때문이다. 뉴스타운은 제주4.3과 광주5.18을 폭동이라고 호칭하는 대한민국 유일의 언론사다. 모두가 "예스"하고 눈깔만 껌뻑거릴 때 뉴스타운은 홀로 외로이 "!"라고 외치며 분연히 일어선 것이다.

 

 

언론사 뉴스타운이 이런 색깔을 뽐낼 수 있었던 이유는 순전히 뉴스타운을 이끄는 손상윤 회장의 개인적 역량 때문이다. 진실을 위해서는 절대로 굴복하지 않고, 절대로 타협하지 않고, 국가와 민족을 위해서는 어떠한 가시밭길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애국심과 희생심, 도전 정신이 있었기에 가능한 것이었다. 손상윤이 있었기에 뉴스타운이 있을 수 있었고, 뉴스타운 같은 언론사가 아직까지 있었기에 대한민국이 아직은 망하지 않고 있는 것이다.

 

 

대학생들이 언론인 손상윤을 주목했다는 것은 진보를 선호하는 대학생들에게도 5.18의 본질에는 의구심을 가지고 있다는 방증이 되기도 한다. 어느 언론도 말하지 못하는 것을 뉴스타운이 말하고 있다는 것을, 5.18을 말하는 것에는 용기가 필요하다는 것을 대학생들도 알고 있다는 뜻이기도 하다. 5.18을 말할 수 있는 용기와 진실 추구에 대한 용기가 손상윤이기에 있었음을 대학생들이 인정했다는 뜻이기도 하다.

 

 

5.18을 폭동이라고 말하지 못하는 정치인은 보수우파 정치인이 될 수 없다. 대한민국이 존재하는 한 5.18바로잡기는 대한민국의 영원한 숙제이다. 그래서 5.18전쟁을 최초로 시작했던 지만원 박사와 5.18의 본질을 정면으로 이야기했던 손상윤 회장은 길이 기억될 수밖에 없을 것이다. 이 자리를 빌어 지만원 박사와 손상윤 회장, 그리고 4.3전쟁을 벌이고 있는 자유논객연합 회원들에게 경하를 드리는 바이다.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614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3525 289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2138 626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3688 1325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27583 1315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299816 1258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4776 1791
11608 뿌리 없는 애국 지만원 2019-11-13 1320 235
11607 전두환이 어째서 살인마인가? (청원) 댓글(1) 청원 2019-11-13 819 152
11606 [조선과 일본] 리뷰 -(2) (김제갈윤) 김제갈윤 2019-11-12 383 104
11605 지만원tv 제137화 물밑을 흐르는 달 지만원 2019-11-12 331 46
11604 [조선과 일본]을 읽고 (이메일에서) 지만원 2019-11-12 658 161
11603 [조선과 일본] 리뷰 -(1) (김제갈윤) 김제갈윤 2019-11-12 630 138
11602 지소미아와 5.18TNT 지만원 2019-11-12 840 170
11601 [조선과 일본] 뉴스타운 인터뷰 지만원 2019-11-12 575 78
11600 어이할까 [시] 지만원 2019-11-11 627 120
11599 7시 인종들은 공상허언증 환자들 지만원 2019-11-11 1047 184
11598 지만원tv 제136화 무슨 애국하시나요 지만원 2019-11-10 615 78
11597 우리 송년회 12월 4일(수) 오후 4~7시 지만원 2019-11-09 736 113
11596 살다보니 '광주의 딸'과 보수하게 생겼네(비바람) 비바람 2019-11-08 1510 238
11595 지만원tv, 제135화 삼청교육대 지만원 2019-11-08 578 69
11594 사령관 박찬주, 군미필 황교안. (비바람) 댓글(7) 비바람 2019-11-05 1584 264
11593 절실했던 삼청교육대 지만원 2019-11-07 1979 284
11592 지만원tv 제134화, 환향녀 의순공주 지만원 2019-11-06 801 79
11591 지만원TV, 제133화 5리 보는 사람들 지만원 2019-11-05 815 99
열람중 대학생이 선호하는 언론인, 뉴스타운 손상윤(비바람) 비바람 2019-11-03 1071 221
11589 임종석 민사답변서 지만원 2019-11-03 1292 219
11588 5.18진상규명활동 해선 안된다.(김제갈윤) 댓글(2) 김제갈윤 2019-11-03 1218 210
11587 대형사고 처리과정 보면 선후진국 보인다 지만원 2019-11-03 1186 172
11586 영은문: 중국에 처녀 바친 기념문 지만원 2019-11-03 1376 202
11585 지만원TV, 제132화 사고처리와 국격 지만원 2019-11-02 577 6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