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수 주장하는 전라인은 다 사기꾼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광수 주장하는 전라인은 다 사기꾼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11-22 08:23 조회1,44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자기가 광수라고 주장하는 고소인들에 대하여 [답변서 중에서] 


닮지 않은 얼굴을 내놓고 광수라 우기며, 시간적 알리바이, 상황적 알리바이조차 형성되지 못하면서 무조건 광수라 합니다. 심복례가 자기 남편 시신을 확인한 날짜는 1980.5.30.일입니다. 그런데 심복례는 1980.5.23.에 촬영된 제139광수가 자기 얼굴이라 주장합니다. 심지어는 가처분사건에서 광주변호인들은 심복례가 제62광수라고 주장했습니다. 광주지법 이창한 부장판사는 이 주장을 그대로 인용해 주었습니다. 그 다음 가처분이의 사건에서 광주변호인들은 심복례가 62광수가 아니고 제139광수라 주장하였습니다. 이에 김동규 부장판사는 그것도 옳다며 인용해 주었습니다.

 

김진순이 아들 이용충(교도소공격)의 사망사실을 인지한 첫 순간은 1980.6.30.입니다. 경찰서에 진열된 사진과 유품을 보고 자기 아들이 사망한 사실을 처음 안 것입니다. 그런데 1980.5.23.에 촬영된 제62광수가 자기라고 주장합니다. 박철은 흔들려서 윤곽조차 흩어진 사진들을 내놓고 이 얼굴이 광수얼굴이다이렇게 주장합니다. 곽희성은 고소장과 진술조서 등에서 전일빌딩 앞 땅바닥에서 촬영된 사진을 내놓고 YWCA 빌딩 옥상에서 촬영된 사진이라 주장했습니다. 그러다가 증인으로 출석해서는 YMCA빌딩 옥상에서 촬영된 것이라고 단호하게 주장을 바꾸었습니다. 그런데 YMCA 빌딩에는 옥상이 없습니다. 원통형 돔으로 덮여 있습니다. 구두닦이 17세였던 백종환은 앳된 얼굴의 사진을 내놓고 도청에서 총을 들고 시체를 지키는 날랜 몸매의 사람이 자기라고 주장합니다. 양기남은 섀시공 18세였는데 오토바이를 잘 탔기 때문에 군용차량 운전요령을 몇 시간 만에 터득해 군용 지프차를 운전하고 다녔다고 주장합니다. 재판장께서 오토바이 면허증이 있었느냐고 물으시자 없었다고 답했습니다. 36광수는 광대뼈가 없는 데 지금 증인에게는 광대뼈가 왜 나온 것이냐고 질문하자 그는 왜 광대뼈가 좀 나오면 안됩니까?“ 하고 대들 듯 답했습니다.

 

김규식은 강진에서 버스를 타고 519일에 광주로 와서 구경하다가 사진이 찍혔다고 주장합니다. 그런데 519일은 광주가 봉쇄되어 버스가 광주로 올 수 없는 날이었습니다. 그날은 또 무기가 탈취되기 전이었습니다. 무기는 521일 탈취되었고, 그가 자기라고 주장하는 제42광수는 무기를 든 날랜 어깨들 속에 리을설과 이웃하여 서 있었습니다. 얼굴도 틀리거니와 시간적 알리바이가 형성되지 않습니다. 박선재는 2장의 사진에서 카빈과 M1을 각각 들고 약실을 검사하고 있는 제8광수가 자기라고 주장합니다. 그런데 그는 사진을 보면서도 약실을 검사하는 모습이 아니라 총기를 반납하기 위해 총을 들고만 있었다고 주장합니다. 같은 옷을 입고 같은 행동을 하는 두 개의 사진을 놓고, 하나는 자기인데 다른 하나는 자기가 아니라고 주장합니다. 백성남은 자기 작은 아버지의 목이 빨갛기 때문에 얼른 보아도 자기 작은아버지가 제176광수임을 알 수 있다고 주장했는데 광주법원에서 동영상 사진을 여러 번 보여주었는데도 붉은 색을 찾을 수 없다고 인정했습니다. 이렇듯 광수얼굴과 전혀 닮지 않은 얼굴 사진을 내놓고, 상황적 알리바이도 시간적 알리바이도 증명하지 못하면서 자기가 광수라고 주장하는 것입니다. 1660년대 네덜란드인 하멜이 본 조선인을 연상케 합니다. 미 선교사 알렌은 1890년대에 조선인은 젖꼭지를 물고 있는 순간에서부터 음모를 꾸미는 종족이라는 표현을 하였습니다. 요마악귀들이 음모를 꾸미고 뒤엉켜 사는 지옥국이라는 평가도 있었습니다. 피고인은 이 사건이 바로 요마악귀들의 지옥이라고 생각합니다

 

2019.11.22.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669건 2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639 지만원tv. 제176화 막장드라마 지만원 2020-01-10 751 99
11638 지만원tv 제175화, 단두대 통제권은 윤석열에 지만원 2020-01-09 1264 126
11637 청와대와 법무부는 조폭 소굴 지만원 2020-01-09 2236 254
11636 준비서면(박지원) 지만원 2020-01-09 553 106
11635 지만원tv, 제174화, 추미애는 결국 소모품 지만원 2020-01-08 1074 92
11634 추미애는 윤석열 편에 설 것 지만원 2020-01-07 2132 272
11633 지만원tv, 제173화, 추미애, 윤석열 편 지만원 2020-01-07 609 78
11632 지만원tv, 제172화, 영웅 윤석열 등단 지만원 2020-01-06 827 111
11631 이란의 자충수 지만원 2020-01-06 1984 276
11630 영웅 윤석열의 등단 지만원 2020-01-06 1839 292
11629 준비서면(피고 김병준, 설훈, 민병두, 최경환) 지만원 2020-01-06 442 100
11628 1월 재판일정 지만원 2020-01-06 470 112
11627 나는 '기호 0번 신구범'을 찍었다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1-05 731 112
11626 지만원tv, 제171화, 떨리는 김정은 간 지만원 2020-01-05 728 96
11625 윤석열과 추미애의 목장결투 지만원 2020-01-04 2131 333
11624 김정은 사살작전 진행 중 지만원 2020-01-03 2569 352
11623 지만원TV, 제170화, 김정은 폭격 사살 진행중 지만원 2020-01-03 856 102
11622 [국민분노] 조희연 주민소환 한다 [이경자 대표] 제주훈장 2020-01-02 799 149
11621 [국민분노] 조희연 막강한 권력 갑질 부상자 2명 제주훈장 2020-01-02 574 135
11620 지만원 동영상 발췌 지만원 2020-01-03 839 100
11619 [속보] 전광훈 목사 영장 기각!!! 지만원 2020-01-02 1249 153
11618 지만원tv, 제169화 황교안은 붉은 세작 지만원 2020-01-02 703 97
11617 [충격] 황교안의 배신 전광훈의 분노(제주훈장) 제주훈장 2020-01-02 1145 176
11616 지만원tv, 제168화 마음의 행로 지만원 2020-01-01 598 89
11615 대한민국의 '툼스톤(Tombstone)'(비바람) 비바람 2019-12-31 1190 171
11614 지만원tv, 제167화 경자가 데려간다 지만원 2019-12-31 828 91
11613 공수처와 한국당 지만원 2019-12-31 1750 292
11612 황교안은 민주당 프락치 지만원 2019-12-31 2062 325
11611 소리없는 나의 전투[시] 지만원 2019-12-30 985 174
11610 지만원tv, 제166화 인공시대 개막 지만원 2019-12-30 706 9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