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소미아 이후의 문재인 운명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지소미아 이후의 문재인 운명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19-11-23 23:57 조회2,847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지소미아 이후의 문재인 운명

 

1122일 오후 6시 경, 문재인은 무조건 일본에 항복했다. 문재인 스스로 항복한 것이 아니라 트럼프가 강압적으로 항복시킨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은 세상 돌아가는 것을 모르고 트럼프의 파워를 몰랐다. 내가 만일 문재인 신세가 됐다면 솔로몬 왕의 사례를 세워 한미일 안보라는 귀한 자산을 파괴하지 않기 위해 솔로몬 왕 앞에 선 진짜 에미의 심정으로 자존심을 양보한다는 정도의 레토릭은 했을 것 같다. 그런데 다른 한편, 그가 만일 이런 말을 하면 시진핑과 김정은으로부터 보복을 받을 것이다. 이리저리 고민하다가 시간을 보내다 마지막 순간 트럼프의 칼에 찔린 것 같다. 소리 없이 무릎을 꿇은 이유를 달리는 설명할 길이 없어 보인다.

 

문재인의 적(enemy)은 이제 우익보다 먼저 민노총 등 극좌세력이다. 이들이 문재인을 배신자로 낙인찍고 창끝을 들이 댈 것이다. 우익은 먼 거리서 싸우지만 극좌세력은 문재인 코앞에서 싸운다. 이 사이에 윤석열의 창끝이 문재인을 바짝 겨누게 될 것이다. 낌새를 챈 정치꾼들은 문재인을 멀리 하고 달아날 구명보트를 내릴 것이다. 민주당이 분열될 것이다. 문재인의 정신도 분열될 것이다. 곧 이어 트럼프의 주먹이 문재인 코앞을 어른거릴 것이다. 5조에 가까운 방위비를 트럼프에 상납해야 할 것이다. 어제 지소미아를 양보한 것이 문재인의 약점 때문이라면 그 약점은 5조의 방위비에도 작용할 것이다. 이렇게 되면 문재인은 좌우익으로부터 뺨을 맞다가 실신할 것이다. 여기에 윤석열의 마지막 펀치가 작열할 것이다. 윤석열의 대망론이 상상이 아니라 현실로 떠오를 것이라는 예측이 이래서 가능해 지는 것이다.

 

사물은 개인감정으로 관찰하는 것이 아니라 관조의 영혼으로 관찰해야 한다. 여러 달 전부터 나는 윤석열이 제2의 전두환이 될 것이라고 예단했다. 일부 우익들이 원하든 원치않든 자연의 섭리는 이런 방향으로 흘러가고 있는 것 같다. 한 가지 보태고 싶은 것은 윤석렬이 황교안보다는 여러 가지 측면에서 희망적이라는 사실이다. 또 하나 보태고 싶은 것은 나는 윤석열을 위험한 빨갱이로 보았던 사람이라는 사실이다. 그러나 황교안과 나경원과 홍준표는 윤석열보다 더 위험한 인물들이다. 내 관찰은 틀리거나 맞거나 욕심과 편견을 뺀 관조의 영혼으로 이루어진 관찰이다. 자기감정을 관찰에 개입시키는 인간이 가장 위험한 인간일 것이다.

 

2019.11.23.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65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8359 477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6037 692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7558 1389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38161 1389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3750 1316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50011 1861
12059 문재인이 윤석열까지 깨우치게 했다 새글 지만원 2020-08-04 263 60
12058 구글 횡포에 대한 대책 지만원 2020-08-03 1061 191
12057 조폭권력, 업보 치를 시각 초읽기 지만원 2020-08-03 1085 169
12056 전라도 검사들은 대한민국에 충성하라(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20-08-02 739 135
12055 아래 12명 탈북자는 위장 빨갱이입니다. 지만원 2020-08-01 2590 215
12054 유튜브 계정 삭제에 대한 청와대 청원 내용 지만원 2020-08-01 1397 198
12053 구글에 대한 재심사 청구 지만원 2020-07-31 1323 253
12052 지만원tv 지구에서 사라졌다. 다음은 지만원 차례 지만원 2020-07-31 2388 361
12051 홍사익과 백선엽 지만원 2020-07-30 1269 227
12050 통일부는 종북특설대 지만원 2020-07-30 977 179
12049 지만원tv, 제279화, 죽이지 않으면 죽는 단계에 몰렸다 지만원 2020-07-29 936 131
12048 백선엽 장군님의 영전에 고합니다.(인강) 인강11 2020-07-14 692 150
12047 [지만원TV] 제278화, 박원순 저승길 누가 보냈나? 지만원 2020-07-26 1377 133
12046 추미애와 윤석열간의 활극, 경과와 결과 지만원 2020-07-26 1440 182
12045 상식으로 본 박원순의 저승길 지만원 2020-07-26 2012 264
12044 지만원tv, 제277화, 2020년 8.15는 제2의 광복일 지만원 2020-07-25 586 70
12043 2020년 8.15는 제2의 광복일 지만원 2020-07-25 1081 189
12042 회원님들께 드리는 8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0-07-25 877 187
12041 비바람님의 문재인 사형 청원의 글(정답과오답) 정답과오답 2020-07-24 995 175
12040 사기와 협잡의 전라도 항공사 이스타항공(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7-24 1223 242
12039 민중당의 실체 지만원 2020-07-23 1128 173
12038 남민전 사건이란? 지만원 2020-07-23 1024 160
12037 백선엽에 둘러씌운 간첩 임헌영의 [친일부역] 지만원 2020-07-22 1263 189
12036 인물은 쇼로 등록되지 않는다 지만원 2020-07-21 1728 258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