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을 죽여서 자유우파 대통합 해야 (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김무성을 죽여서 자유우파 대통합 해야 (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9-11-26 21:46 조회1,98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김무성을 죽여서 자유우파 대통합 해야

 

 

황교안 대표가 단식 농성에 돌입했을 때 각 당들은 여야를 막론하고 비판의 소리를 쏟아냈다. 정작 황교안 본인은 '죽기를 각오 하겠다'는 비장한 각오까지 밝혔는데 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대안신당까지 나서서 떼쓰기, 웰빙 단식 등으로 황교안의 단식을 폄하했다. 유일하게 우리공화당만이 황교안 대표의 단식을 적극 지지한다고 밝혔다.

 

 

목숨 걸고 단식하는 사람에게 응원을 보내지 못할 바엔 침묵이라도 지킬 것이지 비아냥거리는 것은 같은 편이 될 자격이 없어 보인다. 아마도 황교안 대표의 단식을 바라보는 시각의 경계선이 현재 정치계의 좌우의 경계선쯤으로 짐작된다. 황교안의 단식에 동조 못하는 것은 민주당과 민주당의 2중대의 시각을 가지고 있다는 뜻이 될 것이다.

 

 

얼마 전 황교안은 '자유우파 대통합'이란 명분으로 보수 대통합을 제안했다. 이 보수 대통합 제안은 물정 모른 황교안 이라는 사실을 드러냈다. 황교안이 제안한 '자유우파'가 어떤 것인지를 황교안 본인도 모른 것이 확실했다. 삼청교육대 발언을 했다고 입당을 보류시키는 사람들이 바른미래당에 통합을 제안한 것은 한마디로 웃기는 일이었다. 그게 황교안식 자유우파인가?

 

 

바른미래당은 빨갱이와 중도들이 섞어져서 중도우파도 되지 못할 정도로 이념성이 희미한 집단인 데다가, 우리공화당과는 '탄핵'이라는 풀어야 할 숙제가 있었다. 대통합으로 가기 위해서는 먼저 넘어야 할 산과 건너야할 강이 있는데 이런 것들은 하나도 정리하지 못한 채 추진하는 '덮어놓고 대통합'은 당연하게 불문가지 실패작이 될 수밖에 없었다.

 

 

우리공화당은 박근혜 탄핵으로 인해 한국당의 탄핵파와 바른미래당을 '부모님의 원수쯤으로 규정하고 있다. 피눈물을 흘리며 살기등등하게 복수를 외치는 이들에게 과거를 묻지 말고 통합하자는 것은 이 얼마나 무식하고 무딘 정치 감각인가. 황교안이 보수우파 대통합으로 가기 위해서는 '번제(燔祭)'를 지내야 한다. 번제에는 제단 위에 제물이 올려 져야 하고, 이 제물은 원한에 찬 이들을 위로할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

 

 

자유우파 대통합을 위한 가장 적합한 제물은 '김무성'이다. 김무성은 박지원에게 "형님, 40표 됐습니다"라며 박근혜를 탄핵의 아가리로 밀어넣었던 탄핵의 '유다'였다. 김문수의 표현으로 김무성은 '천 년 이상 박근혜 저주를 받을 사람'이다. 김무성 만큼 제단 위에 올려 질 제물로 더 어울릴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김무성은 박근혜에 대한 악감정으로 은화 몇 닢에 예수를 팔아먹은 유다가 되었다. 김무성은 김영삼의 직속이다. 김영삼 역시도 자기가 받아먹은 뇌물을 은폐하기 위하여 5.18특별법을 만들고 전두환을 악마의 아가리로 팔아넘겼다. 5.18특별법은 좌익흥기의 분수령이 되었고 빨갱이 세상으로 가는 대문을 활짝 열어준 사건이었다. 김영삼의 피를 이어받은 김무성이가 이번에는 박근혜를 팔아넘겨 빨갱이 세상을 만들어줬다.

 

 

황교안의 지도력이 힘을 받지 못하는 이유는 황교안이 '김무성의 아바타'이기 때문이다. 김무성의 그늘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한 황교안은 김무성의 시다바리 노릇이나 하면서 고생은 실컷 하다가 쓸쓸히 퇴장하게 될 것이다. 황교안에게는 직선제를 공표했던 노태우처럼 이벤트가 절실히 필요하다. 그 제물이 김무성이다. 황교안은 실권자 김무성을 축출하는 쿠데타를 일으켜 국민들을 주목시키고 황교안을 괄목상대하게 만들어야 할 것이다.

 

 

김무성도 정치 은퇴를 선언한 몸이니 마지막 속죄의 심정으로 기꺼이 그 제물에 동참하여야 한다. 김무성을 축출하는 것은 보수우파의 한 축을 지탱하는 박근혜 세력을 끌어안는 계기가 될 것이고, 이는 군소정당까지 통합하는 원동력이 되어 자유우파의 대통합으로 가는 길을 열어주게 될 것이다. 반역과 배신의 정치인을 응징함으로서 자유우파의 정의를 구현하는 상징으로 황교안이 자리 잡게 될 것이다.

 

 

지금 황교안에게 필요한 것은 단식보다 자유와 정의에 대한 황교안의 몸짓이다. 자유우파 대통합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몸으로 실천하는 칼춤을 보여줘야 한다. 자리에서 일어나 당장 김무성의 목을 베어라. 배신과 슬픔과 분노로 점철된 자유우파의 제단에는 피가 필요하다. 김무성을 죽이면 대한민국이 살아날 것이니 이는 주저할 것이 하나도 없다.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27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8027 464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5723 685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7299 1387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37476 1381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3340 1312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9347 1854
12021 낭떠러지로 추락하는 대한민국 안아낸 백선엽 새글 지만원 2020-07-15 512 105
12020 박근혜 파일(1) 새글 지만원 2020-07-14 812 148
12019 5.18 영웅 지만원 또 한 번 사고를 쳤다 - 조우석 칼럼 20… 지만원 2020-07-14 1020 80
12018 황장엽 파일(2)-황장엽은 김일성의 헤스 지만원 2020-07-14 656 115
12017 황장엽 파일(1)-광주의 즉결처분 살인마가 현충원 순국선열 윗자리… 지만원 2020-07-13 898 151
12016 김동길 만담교수님, 노추를 멈추시지요 지만원 2020-07-13 1115 210
12015 김동길 연구(앵콜 게시) 지만원 2020-07-13 760 138
12014 박원순 존경한다는 민주당 인간들은 더러운 짐승들 지만원 2020-07-13 1406 228
12013 [사람 새끼도 아닌 새끼]가 [사람 장사] 지만원 2020-07-12 1194 255
12012 박원순 장례, 가처분소송의 핵심 지만원 2020-07-12 879 184
12011 노무현의 죽음이 타살이라고 보는 이유(앵콜 게시) 지만원 2020-07-12 1089 143
12010 [궁구물박] 교훈 어긴 문상 제무덤 팠다 지만원 2020-07-12 980 176
12009 [치한]은 뒈졌고, [구국영웅]은 노을처럼 승천했다 지만원 2020-07-12 941 193
12008 윤석열, 곧 죽는다 지만원 2020-07-11 1954 273
12007 박원순 서울시장 집무실의 '침대' (비바람) 비바람 2020-07-11 1443 177
12006 국가위해 죽으려 한자 100년 살고, 적화시키려 한자 65년 산다 지만원 2020-07-11 841 157
12005 박원순은 양두구육의 치한 지만원 2020-07-11 1423 173
12004 '6·25 영웅' 백선엽 장군 별세 mozilla 2020-07-11 622 125
12003 [국민교재] 누가 이렇게 빨갱이 교육시킬 사람 있나요, [지만원의… 제주훈장 2020-07-10 630 68
12002 추미애의 '유착(癒着)'은 무슨 색깔인가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7-09 681 113
12001 긴급조언: 윤석열의 긴급 조치 지만원 2020-07-09 1408 210
12000 시스템클럽TV, 제276화, 오늘 방심위에 남긴말, 전라도것들, … 지만원 2020-07-09 838 83
11999 매카시 같은 위대한 애국자 되자!! 지만원 2020-07-07 1221 178
11998 지만원tv, 제275화, 윤석열 Vs. 박근혜 지만원 2020-07-06 818 92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