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에서 걸려오는 '죽음의 전화'(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청와대에서 걸려오는 '죽음의 전화'(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19-12-02 21:49 조회2,81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청와대에서 걸려오는 '죽음의 전화'

 

 

문재인 정권의 주변 인사들이 줄줄이 죽어나가고 있다. 이번에 시체로 발견된 검찰 수사관은 청와대 '백원우 특별감찰반' 출신이다. A수사관은 검찰 출두를 앞두고 있었고,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의 핵심인사였다. A수사관이 검찰에서 중요한 자백을 할 경우 백원우와 문재인이 감옥에 갈 수 있는 상황이 나올 수도 있었고, 더 나아가 내년 선거판을 끝장낼 수 있는 폭탄 증언이 나올 수도 있었다.

 

 

지난 29일에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가족펀드 운용에 연루된 의혹으로 검찰 수사 대상에 오른 B씨가 호텔에서 숨진 채로 발견됐다. B씨는 조 전 장관의 5촌 조카 조범동씨가 총괄대표를 지냈던 코링크PE 관련 주가조작에 관여한 의혹도 있는 사람이다. 문재인 정권의 권력형 비리의혹에 관련된 핵심인사들이 이틀 새에 두 명이나 사라진 것이다.

 

 

한국당에서는 두 사람의 죽음에 대해서 '자살 당했다'라고 표현을 했고, 나경원 원내대표는 '타살성 자살'이라고 표현했다. 실제로 A수사관은 청와대 민정수석실로부터 수차례 전화가 걸려와 괴로워했다고 한다. 청와대에서 A수사관에게 '거부할 수 없는' 어떤 제안이나 압력이 있었던 것으로 추측되는 부분이다. 어느 네티즌은 A수사관의 기사에 "A수사관의 자살 기사가 나온다"라는 예언을 남겼는데 하루 만에 실제로 그 상황이 벌어진 것이다.

 

 

문재인 치세에서 핵심증언 인사들의 죽음이 자주 출몰하고 있다. 네티즌 수사대는 노회찬도 '자살 당했다'라고 주장하고 있다. 청와대에는 '암살 별동대'라도 운영하고 있는 것일까. 오죽하면 네티즌들이 문 정권 인사들의 자살을 예언하면, 그 예언에서 한 치의 오차도 없이 죽음은 실현되는 것일까. 이런 상황은 미국 금주법 시대를 주름잡았던 알 카포네의 치세와 비슷하다. 알 카포네는 영화 '대부(The Godfather)'의 모델이 되었던 마피아 두목이었다.

 

 

영화 '대부'에는 유명한 대사들이 많다. 그 중에 하나는 이것이었다.

"나는 그에게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할거야"

(I'm going to make him an offer he can't refuse)

 

 

알 카포네가 '밤의 세계'를 평정했던 필살의 무기는 '매수와 암살'이었다. 알 카포네에게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받은 사람이라면, 승낙하면 매수당하는 것이고 거부하면 죽음을 당하는 것이었다. 알 카포네는 경찰과 라이벌들을 이 수법으로 제압했다. 그리고 재판에서 자기에게 불리한 증언을 할 증언자들을 사정없이 암살해 버림으로서 법망을 벗어나곤 했다. 결국에 알 카포네를 감옥에 보냈던 방법은 탈세법 위반으로 엮어서였다.

 

 

A수사관은 전화가 걸려올 때마다 공포에 떨었음 직 하다. 청와대에서 걸려온 전화는 그에게 '거부할 수 없는 제안'을 했고, A수사관은 원칙과 반칙 사이에서, 법과 권력 사이에서 괴로워한 듯하다. 알 카포네의 제안을 받은 사람들이 매수와 암살 사이에서 괴로워 했듯이. 그래서 A수사관에게 전화기는 공포의 대상이었고, 전화벨이 울릴 때마다 그의 머리 위에서는 죽음의 천사가 춤을 추웠을 것이다.

 

 

실제로 굵직한 의문사 내지는 '타살성 자살'은 전부 좌익정권에서 발생했다. 거의 타살이 확실해 보였던 현대그룹 정몽헌 회장에서부터 노회찬 의원까지. 심지어 일부 네티즌들은 노무현이 타살을 당했고 그 죽음에 당시 비서실장이었던 문재인이 개입해 있다고 주장한다. 숱한 죽음들이 문재인 정권 옆에 누어있는 것은 순전히 시체팔이 정권의 팔자소관인 것일 뿐일까.

 

 

정권에 불리한 비밀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언제든지 시체로 발견될 수 있는 시대. 그래서 지만원 박사는 일찍이 이런 공표를 했다. "나는 절대로 자살하지 않는다. 내가 죽으면 100% 타살이다" 행여나 당신도 문재인 정권의 비리에 관여했다면, 그런 비밀을 알고 있는 사람이라면 지금 당장 지만원 박사처럼 자살을 않겠다는 공표를 하라. 내일쯤에는 당신에게도 전화가 울릴지 모르고, 죽음의 사신이 당신의 현관문을 두드릴지 모른다.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2,002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7833 456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5593 684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7167 1384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37148 1379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3217 1309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9160 1850
11996 지만원TV, 제274화 윤석열, 우익인가 좌익인가 새글 지만원 2020-07-05 183 37
11995 지만원TV, 제273화, 빨강장수 5인방 총출동 올코트프레싱 지만원 2020-07-04 359 48
11994 최후발악, 빨강장수 총출동 올코트프레싱 지만원 2020-07-04 819 158
11993 제272화, 난장판 걸레공화국 지만원 2020-07-02 1100 120
11992 민주공산당(共産黨)의 시대가 개봉박두 한다!(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20-07-01 1036 178
11991 임종석 민사사건 답변서 지만원 2020-06-30 699 128
11990 5.18 서울형사사건 답변서(초안) 지만원 2020-06-30 398 84
11989 [단독] 구국금식40일중 33일째 김성웅 목사 눈물의 기도 대한민… 댓글(1) 제주훈장 2020-06-29 538 72
11988 지만원TV, 제271화, 공산주의 횡포 노골화 지만원 2020-06-29 714 81
11987 제270화, 윤석열의 판단력, 이재용이 시험지 지만원 2020-06-28 968 110
11986 지만원TV, 제269화, 적이 없으면 친구도 없다 지만원 2020-06-27 652 89
11985 지만원tv, 제268화, 문재인이 6.25행사장에 끌려 나온 이유 지만원 2020-06-26 591 68
11984 문재인이 6.25행사장에 끌려 나온 이유 지만원 2020-06-26 2232 240
11983 김대중 일가는 노벨상금을 토해내라 (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20-06-26 923 146
11982 북 외무성 발표, 존 볼턴 폭로와 일치 지만원 2020-06-25 1312 204
11981 북한을 위해 투쟁하는 5인방 지만원 2020-06-25 1585 233
11980 6.25 전쟁의 실상과 교훈 지만원 2020-06-25 966 133
11979 5.18은 제2의 6.25 지만원 2020-06-25 900 137
11978 회원님들께 드리는 7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0-06-24 1027 170
11977 지구 끝자락에 매달린 대한민국 지만원 2020-06-24 1215 214
11976 5.18신봉자들이 내는 곡소리 지만원 2020-06-24 1265 202
11975 윤석열, 얻어맞을수록 커지는 거목 지만원 2020-06-23 1248 201
11974 모든 판사가 김태규 부장판사 닮아야 지만원 2020-06-23 993 174
11973 기밀 해제된 미국 외교문서 지만원 2020-06-21 1627 220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