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클럽 [시]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시스템클럽 [시]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1-16 01:28 조회905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시스템클럽 []

 

날아갈 듯 화려한 빌딩들이

거목의 숲을 형성한

화려한 공간

눈에 띈다

하지만 내게 그리운 공간은

따로 있다

 

푸르른 나무 숲속

붉은 벽돌건물 몇 채

그 푸른색과 붉은 색엔

언제나

꿈과 전설이 모락거렸다

 

붉은 벽돌의 2층건물들은

육군사관학교 교실들이었다

안으로 가면

교관이 갈려 쓰는 백목에 집중해야 했고

곧바로 차디 찬 시험을 봐야 했지만

그런 기율이 있었기에

나는 성장했다

 

주말이면 혼자였다

독서하고 꿈을 사색했다

문학소년의 20대 초반

그 물기 어린 눈엔

보이는 모두가

아름다운 꿈이었다

 

그 시절에 피웠던 꿈 많아

난 오늘도 그 꿈에 산다

 

눈물도 꿈

핍박도 꿈

그런 꿈들이 있었기에

내 인생은

꿈의 인생이었다

초라한 인생

화려한 인생

내 인생은 그 범벅이었다

초라함도 화려함도

그 기준은 족적과 영혼이었다

 

인생은 초라한 외로움일까

파티장의 화려함일까

파티장은 순간이고

외로움은 영원하다

 

인생은 외로운 존재

그 것을 모를 때

사람들은

단 한번 있는 인생을

의미 없는 가격에 거래한다

 

시스템클럽

이 세상 클럽이 얼마나 많던가

나는 이 시스템클럽을 2000년에 열었다

문을 열었을 때

클럽에는

사례의 접시가 많았다

 

시스템은 논리

그래서 논리를 사랑하는

이들이 멤버가 되었다

클럽은 사랑받는

과학공간이 되었다

 

하지만 김대중이 간첩질을 하면서

이 클럽공간은

김대중과 싸우는

언론공간이 되었다

 

이 공간은

어느 듯 소박한

방송공간을 추가했다

이름다운 영혼들이 찾아왔다

그리고 곧 클럽의

주인들이 됐다

 

나는 주인이 되어준

모든 영혼들을

버스에 태웠다

그리고

하얀 구림 낮게 드리운 저 언덕

그 아름다운 곳에 지어진

꿈 어린 하얀 집

카사비앙카를 향해

몰고 싶다  


2020.1.16. 지만원


 

The Systemclub

 

A fancy spsce filled with skyscrapers and luxurious buildings jumps to my eyes

Yet it is not a space I've longed for

 

There dreams and legendary tales grew up at all times

In a couple of separate redbrick buildings sitting in the green woods

 

The two-storied redbrick buildings were the lecture rooms of the Military Academy

In the class I had to always concentrate on scribbles written in chalk by instructors

And prepare for rigorous tests right after

The stern discipline was the primary cause for me to grow and accomplish what I wanted to do

 

Every weekend I was left alone within the Academy

I read , dreamed and was absorbed in thought

In my twenties, when I was a literature expert

Everything that jumps to my eyes was reflected as a beautiful dream

 

Because of the endless dreams in my twenties

I am still living together with the dreams

Tears, persecutions and abuses were all meant dreams to me

Because of such dreams, I might as well define my life as a life of dream

Miserable life

Fancy life

Mine was a mess between the two

The standard of fance and splendor was my footprint and soul

 

Is the life a miserable loneliness or a splendor at a party?

A party goes for a moment but the loneliness remains forever

Life means a lonely existence

Those who are unaware of this fact often tend to dump their own lives at a miserable price

 

Syatenclub

 

There are countless clubs in our society, are'nt there?

I launched 'the Systemclub' in 2000

In the beginning there were various diversities in the club

 

System means logic

Thus, a lot of people who love logic became regular members

And the club soon became a beloved scientific space

 

Unfortunately, when the fact that the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had been envolved in espionage activities was revealed, the Systemclub was quickly changed to a battlefield fighting against Kim Dae-jung

 

To this space

A useful broadcasting network was newly added

A lot of beautiful souls flocked in and soon became masters of the club

 

I gladly had all the valued souls get into my bus

And now I'd like to head for Casa Bianca where a white house of dream built at a hill under the white clouds that are low in the sky

 

January 16, 2020

Jee, Man-won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746건 1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공지 [전단지]이런문재인,임종석 어떻게 하시렵니까 ? 첨부파일 지만원 2019-09-06 5654 370
공지 북한에 배신당한 아웅산 테러범 제 630, 631광수 지만원 2019-02-14 13760 652
공지 광수들의 신분 정리 지만원 2015-06-10 285166 1353
공지 5.18관련사건 수사결과(1995.7.18)를 공개합니다.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32686 1343
공지 [안기부자료] 5.18 상황일지 및 피해현황 첨부파일 지만원 2013-04-02 301322 1284
공지 도서구입 - 종합안내 지만원 2010-08-15 446685 1819
11740 [지만원TV]제201화, 코로나 확산은 주사파 음모 새글 지만원 2020-02-25 355 48
11739 [지만원TV]제200화, 문갑식에 대하여 지만원 2020-02-24 613 85
11738 문재앙이 사랑한 최악의 '삼재앙'(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20-02-24 681 123
11737 회원님들께 드리는 3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0-02-24 756 153
11736 주사파 정권이 코로나 괴질을 확산시키는 이유 지만원 2020-02-24 1341 207
11735 문갑식 기자 특별방송예고에 대한 의견 댓글(2) 제주훈장 2020-02-24 661 129
11734 [지만원TV] 제199화, 코로나의 원흉은 중국과 문재인 지만원 2020-02-24 522 71
11733 문갑식기자에 대한 특별방송 예고 지만원 2020-02-24 778 144
11732 그윽한 공간 [ 작시 지만원, 낭송 사임당]-518진실규명을 위한… 제주훈장 2020-02-23 225 47
11731 [518진실] 518아부 정당사에 518 진실 자유당 창당은 신의… 제주훈장 2020-02-22 740 121
11730 자한당에 부역질한 문갑식,5.18거론 자격없다.(김제갈윤) 댓글(2) 김제갈윤 2020-02-22 770 139
11729 <성명서> 미래통합당은 원희룡을 출당하라! 댓글(1) 비바람 2020-02-22 712 148
11728 그윽한 공간[시] 지만원 2020-02-21 500 119
11727 3월의 재판 일정 지만원 2020-02-21 513 114
11726 [지만원TV]제198화, 문재인 이명박과 곧 합류 지만원 2020-02-20 1011 104
11725 [지만원TV]제197화, 보수의 가치 아시나요 지만원 2020-02-18 733 85
11724 [뉴스타운]5.18 북한군 진실 반드시 밝히겠다 지만원 2020-02-18 1237 134
11723 수사와 기소의 분리 지만원 2020-02-18 1031 180
11722 보수의 가치 지만원 2020-02-18 1119 177
11721 보수 때려잡던 원희룡이가 보수통합 한다고?(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20-02-17 851 172
11720 [지만원TV] 제196화, 박근혜 신드롬 지만원 2020-02-17 779 99
11719 태영호에 이수근이 오버랩 지만원 2020-02-17 1703 273
11718 문재인이 직접 수사지휘 한 사건, 다 패소 지만원 2020-02-17 1029 221
11717 [고성국tv] 5.18 북한군개입 주장은 18년간 연구 지만원 2020-02-17 592 94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