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 1호기' 조작 3차례씩이나, 검찰 수사 대상(조선일보 사설)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월성 1호기' 조작 3차례씩이나, 검찰 수사 대상(조선일보 사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1-20 22:42 조회1,06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월성 1호기' 조작 3차례씩이나, 검찰 수사 대상(조선일보 사설)

 

2018년 한수원(한국수력원자력)이 월성 1호기 조기 폐쇄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세 번의 경제성 평가를 했다. 그 결과 모두 조기 폐쇄보다 계속 가동이 이익이라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맨 처음은 20183월 한수원의 자체 분석이었다. 2022년까지 계속 가동하는 것이 즉시 정지보다 3,707억원 이익이라는 결과가 나왔다.

 

그다음은 한수원 의뢰로 삼덕회계법인이 20185월 작성한 경제성 평가다. 70% 가동률을 적용했고, 그 결과 계속 가동이 1,778억원 이득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그러자 산업부·한수원·삼덕회계법인 관계자들이 모여 이를 수정했다. 최종 경제성 평가 보고서에선 예상 가동률을 60%로 더 낮추고 판매 단가는 202248.78원까지 하락하는 것으로 가정했다. 거의 최악을 가정한 것이다. 그런데도 계속 가동이 조기 폐쇄보다 224억원 이득이라는 결과가 나왔다. 예상 가동률과 판매 단가를 계속 낮춰 '조기 폐쇄' 결론을 유도하려 했지만 아무리 해도 안 됐던 것이다.

 

사실 국내 23기 원전의 과거 평균 가동률이 89.0%였는데 70%, 60%의 가동률을 적용한 것 자체가 납득할 수 없다. 원자력 전기 판매 단가 역시 2015~173년 평균이 63.8원이었는데, 이것이 어떻게 202248.78원까지 하락한다는 말인가. 그렇게 말도 안 되는 가정을 적용했는데도 세 차례 모두 계속 가동이 경제성 있다는 결론이 나왔다면 이 결과를 받아들였어야 한다. 그러나 한수원은 2018615일 여당의 지방선거 압승 이틀 뒤 소집한 긴급 이사회에서 이사들에게 평가 결과는 보여주지 않은 채 왜곡된 요약 내용만 제시해 조기 폐쇄 결정을 유도했다. 또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지난달 24"우린 경제성 평가와는 관계없고 폐쇄 과정의 안전성만 평가한다"며 월성 1호기 영구 정지를 최종 승인했다. 경제성이 없다고 폐쇄를 추진해 놓고 나중에는 경제성은 어찌 되건 관계없다며 폐쇄한다고 한다. 막가파가 따로 없다.

 

이런 범죄적 과정이 양파 껍질 벗겨지듯 차례로 드러나고 있는데도 누구 하나 나서서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 하고 있지 않다. 예상했던 일이지만 그 과정에 산업부가 개입 또는 주도했다는 사실도 확인되고 있다. 대통령 한 사람의 아집 때문에 국정이 왜곡 조작되는 일이 다시 되풀이되지 않도록 이 공모 조작 은폐극의 주모자, 가담자, 방관자들 전부를 사법처리해야 한다. 검찰이 이 명백한 범죄를 보고만 있다면 그 자체가 직무유기다.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20/01/19/2020011901873.html

 

2020.1.20.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826건 3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766 우리는 김형오가 한 짓을 알고 있다 (비바람) 비바람 2020-03-14 1148 202
11765 이재명 도지사는 박원순 시장을 '체포'하라(비바람) 비바람 2020-03-12 1188 231
11764 연기된 3월의 재판일정 지만원 2020-03-12 611 120
11763 항소합니다[시] 지만원 2020-03-10 1042 158
11762 세무조사 나가 볼까요 ? : 엄상익 댓글(1) 정답과오답 2020-03-10 971 139
11761 친중파냐, 대구시장이냐, 권영진의 두 얼굴 지만원 2020-03-10 1706 247
11760 지만원 시집 -사랑 엘레지- 지만원 2020-03-10 683 105
11759 제211화, 사전투표제 반드시 폐지돼야 지만원 2020-03-08 1183 101
11758 지만원TV]제210화, 집권100년의 전자개표기 지만원 2020-03-07 829 98
11757 [지만원TV]제209화 인기상승하는 문재인 갤럽 지만원 2020-03-06 970 92
11756 박근혜의 '점괘'는 신통력이 있는가(비바람) 비바람 2020-03-06 1713 222
11755 [지만원TV]제208화, 신천지의 복마전 지만원 2020-03-05 763 85
11754 일본어 출판의 의의 지만원 2020-03-05 1113 222
11753 [지만원TV]제207화, 정세균 대구 떠나라 지만원 2020-03-04 853 84
11752 김문수는 언제 대통령이 되는가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3-04 1302 176
11751 [지만원TV]제 206화, 이만희, 정권의 음모? 지만원 2020-03-03 878 92
11750 황교안은 교회 장로인가, 야당 대표인가.(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3-02 1028 179
11749 [지만원TV]제205화 누적되는 증오감 지만원 2020-03-02 803 101
11748 3월의 재판일정 지만원 2020-03-02 617 120
11747 '몸 대주고 돈 대주고' 뺨 맞은 정의당(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3-01 1044 187
11746 전자개표기 폐지 청원에 동의합시다(세척기) 댓글(4) 세척기 2020-03-01 980 171
11745 [지만원TV]제204화, 문재인공포-괴질공포 지만원 2020-03-01 816 85
11744 [지만원TV]제203화, 코로나와 신천지 지만원 2020-02-27 1520 112
11743 "문재인 개새끼!"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2-26 2527 243
11742 [지만원TV] 제202화, 국민은 불쌍하다 지만원 2020-02-26 1021 103
11741 순혈 자유우파 자유당의 출범을 환영 한다 (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20-02-25 1087 169
11740 [지만원TV]제201화, 코로나 확산은 주사파 음모 지만원 2020-02-25 1298 111
11739 [지만원TV]제200화, 문갑식에 대하여 지만원 2020-02-24 1222 114
11738 문재앙이 사랑한 최악의 '삼재앙'(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20-02-24 1616 164
11737 회원님들께 드리는 3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0-02-24 1161 18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