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내리는 오두막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비 내리는 오두막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1-24 23:23 조회1,748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비 내리는 오두막   

 

달빛 별빛 흐르고

은하수 쏟아지는 

적막한 산골 

비가 내린다 


후두득 뚝뚝 

세찬 바람 타더니 

굵은 줄기되어  

이리 저리 쏠려다닌다 

 

때로는 강하게

때로는 갸날프게 

내리는 빗줄기에 

전기등 비치면

굵은 은가루

갸날픈 은가루 

이리 저리 곡선 그리며 

뿌연 공간 메운다

 

비내리는 영상 교향곡 

곡은 소리 통해 영상을 전달하지만

내가 심취하는 장면들엔 

소리도 있고 그림도 있다

 

그 소리 그 영상에 유혹되어  

잠 못 이루면 

영락없이 전개되는 무엇들이 있다

낭만의 실루엣들

끝없이 속삭이는 아름다운 목소리들


상상 속 화폭에 

그리고 또 그려봐도 

귀에 손대고 

듣고 또 들어봐도 

지치지 않는 천상의 걸작들

끝도 없이 이어진다

 

공기를 가르는 소리

나뭇잎 때리는 소리

지붕 때리는 소리

하지만 가장 크게 나는 소리는

창 밖 멀리 흐르는 계곡물 소리다

풍성한 계곡엔 

자연이 연출하는 교향곡들 이어진다

그것이 듣고 싶어 여러 달 기다린다

 

소리도 있고

풍경도 있고

아름다운 실루엣들이 

아른거리는  

옹달의 공간


빗소리 울리면 커피 한잔에

풍경이 전개되면 맥주 한잔에

소박한 꿈 싣고 

화려한 꿈 실어 

옹달샘 인생 메운다


촉촉한 이 가슴엔

추적추적 

밤마다 

날마다 

오두막 비가 내린다

 

 

My Hut in the Rain

 

It is raining in the small murky valley

Where moonshine and starlight were streaming together with countless galaxies in the sky

 

It is hammering down

Big drops of rain start falling as strong wind rises

It keeps pouring down and moves here and there

 

Occasionally it rains cats and dogs and drizzles off and on

The big and small rain drops become silver powders being reflected by an exterior light

And flying in a curve here and there by filling the murky space

 

A visual symphony in the rain

Melody transmits images through sounds though

The scenes that make me fascinated have both sounds and images

 

When sleepless because of being tempted by the sounds and the images

There have been always something to unflod before me

Silhouettes of romance

Beautiful voices that are endlessly whispering

 

Though portraying on an imaginary canvas over and over again

Though listening to the sounds over and over again by putting hands to ears

They are tireless masterpieces made by heaven

They never cease to stop

 

Sounds that devide air

Sounds that slap leaves

Sounds that hit on the tin roof

Yet, the biggest sound is the one made by a stream  that flows in zig zag from the distant valley 

In the plentiful valley

There are various symphonies directed by nature

To listen to the natural symphonies, need to wait for months

 

At the tiny place

There are sounds, sceneries and beautiful silhouettes that glimmer

 

When the sounds of rain drops are heard

I get a cup of coffee together with a simple dream

When the beautiful sceneries that are unfolding before me

I drink a glass of beer together with a splended dream

This is the way I chose to live my life

 

In my lonely heart

It always drizzles every night, everyday as it does onto my hut's roof

 

January 24, 2020

Jee, Man-won

 
 
 

 

2020.1.24.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826건 3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766 우리는 김형오가 한 짓을 알고 있다 (비바람) 비바람 2020-03-14 1148 202
11765 이재명 도지사는 박원순 시장을 '체포'하라(비바람) 비바람 2020-03-12 1188 231
11764 연기된 3월의 재판일정 지만원 2020-03-12 611 120
11763 항소합니다[시] 지만원 2020-03-10 1042 158
11762 세무조사 나가 볼까요 ? : 엄상익 댓글(1) 정답과오답 2020-03-10 971 139
11761 친중파냐, 대구시장이냐, 권영진의 두 얼굴 지만원 2020-03-10 1706 247
11760 지만원 시집 -사랑 엘레지- 지만원 2020-03-10 683 105
11759 제211화, 사전투표제 반드시 폐지돼야 지만원 2020-03-08 1183 101
11758 지만원TV]제210화, 집권100년의 전자개표기 지만원 2020-03-07 829 98
11757 [지만원TV]제209화 인기상승하는 문재인 갤럽 지만원 2020-03-06 970 92
11756 박근혜의 '점괘'는 신통력이 있는가(비바람) 비바람 2020-03-06 1713 222
11755 [지만원TV]제208화, 신천지의 복마전 지만원 2020-03-05 763 85
11754 일본어 출판의 의의 지만원 2020-03-05 1113 222
11753 [지만원TV]제207화, 정세균 대구 떠나라 지만원 2020-03-04 853 84
11752 김문수는 언제 대통령이 되는가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3-04 1302 176
11751 [지만원TV]제 206화, 이만희, 정권의 음모? 지만원 2020-03-03 878 92
11750 황교안은 교회 장로인가, 야당 대표인가.(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3-02 1028 179
11749 [지만원TV]제205화 누적되는 증오감 지만원 2020-03-02 803 101
11748 3월의 재판일정 지만원 2020-03-02 617 120
11747 '몸 대주고 돈 대주고' 뺨 맞은 정의당(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3-01 1044 187
11746 전자개표기 폐지 청원에 동의합시다(세척기) 댓글(4) 세척기 2020-03-01 980 171
11745 [지만원TV]제204화, 문재인공포-괴질공포 지만원 2020-03-01 816 85
11744 [지만원TV]제203화, 코로나와 신천지 지만원 2020-02-27 1520 112
11743 "문재인 개새끼!"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2-26 2527 243
11742 [지만원TV] 제202화, 국민은 불쌍하다 지만원 2020-02-26 1021 103
11741 순혈 자유우파 자유당의 출범을 환영 한다 (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20-02-25 1087 169
11740 [지만원TV]제201화, 코로나 확산은 주사파 음모 지만원 2020-02-25 1298 111
11739 [지만원TV]제200화, 문갑식에 대하여 지만원 2020-02-24 1222 114
11738 문재앙이 사랑한 최악의 '삼재앙'(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20-02-24 1616 164
11737 회원님들께 드리는 3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0-02-24 1161 18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