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태근 족적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정태근 족적

페이지 정보

작성자 지만원 작성일20-02-01 21:26 조회1,556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정태근 족적 

 

1. 정태근은 고진화, 김민석, 허인회(부여간첩접선)와 함께 삼민투 운동전개 

2. 미문화원 점거(3년징역) 

3. 박종철 고문사건과 연루, 수사대상에 올라 

4. 이번 일심회 간첩 손정목과 함께 운동했고,   

5. 친북단체인 민가협의 간사 

6. 그 외 수개의 친북 단체에 관여 

 

2000년 총선 당시, 이회창 당시 한나라당 총재가 사상이 불순한 386 3인을 영입했다.

 

원희룡(서울대 82학번) 

고진화(성균관대 총학생회장 82, 삼민투위원장) 

정태근(연세대 총학생회장 82학번, 이명박 서울시장 당시 서울시 정무부시장)

 

           정태근은 누구인가?

 

정태근은 1964년생으로 연세대 총학생회장이었으며 그의 부인 역시 이대 총학생회장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는 19855.23일 서울 미문화원 점거 농성 사건의 주역으로 김민석(서울대), 허인회(고려대), 고진화(성균관대 삼민투위원장)와 함께 감옥에 간 바 있다. 또한 정태근은 87년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 당시 고진화와 함께 경찰의 수사대상에 올라있던 지독한 운동권이었다.

 

그는 자신이 가장 친한 교우라고 밝힌 고진화 한나라당 국회의원을 비롯, 김민석 전 민주당 의원, 허인회 열린우리당 전국청년위원장 등과 함께 삼민투활동을 하다가 85미문화원 점거농성 사건과 관련해 3년간 복역하기도 했다. 앞서 언급한 손정목 씨와 함께 이번 간첩단 사건에 연루돼 구속된 이정훈 전 민노당 중앙위원도 고려대 삼민투위원장을 지냈다. 그는 이후 민주화실천가족운동협의회(민가협) 간사로 활동했다. 민가협은 현재 대표적 친북단체인 통일연대 소속 단체이다.

 

이와 함께 20016.15공동선언 1주년을 맞아 청년 200여명의 방북을 추진했던 '6.15공동선언 이행을 위한 남북청년교류 추진위원회(추진위)'에 참여한 단체인 한국의미래 제3의힘운영위원을 지내기도 했다. 이적단체로 규정된 범민련(조국통일범민족연합) 소속단체인 한국청년단체협의회추진위에 함께 참여한 단체이다. 정씨는 현재 열린우리당 김성곤 의원이 이사장으로 있는 ()한민족평화통일연대 이사를 맡고 있다.

--------------------------

 

서울시 정무부시장에 정태근씨   

[한겨레 2005-09-05 18:57]

 

[한겨레] 서울시는 5일 이춘식 정무부시장 후임으로 정태근(41) 한나라당 성북갑 당원협의회 운영위원장을 임명했다. 신임 정 부시장은 1985년 연세대 총학생회장을 지냈으며, 허인회 고려대 총학생회장 과 김민석 서울대 총학생회장과 함께 전국학생연합을 결성하였고 삼민투를 조직하기도 했다. 민주화운동으로 3년 가까이 옥살이를 한 대표적 386세대이다. 2000년 한나라당 성북갑 지구당위원장을 맡아 정계에 입문한 뒤, 20024월 서울시장 선거 때 인터넷본부장을 지냈다.

 

'일심회' 주축은 '삼민투' 출신 

[중앙일보] 20061030()

 

[중앙일보 이철재] 고정간첩 혐의를 받고 있는 장민호(44)씨가 결성했다는 '일심회'에는 과거 '삼민투(민족통일.민주쟁취.민중해방 투쟁위원회)' 멤버들이 포함됐다.1980년대 학생운동은 84년 총학생회가 부활되면서 조직화 양상을 띠게 됐다. 85년 출범한 대중조직인 전학련(전국학생총연합)과 전학련의 전위조직 성격인 삼민투가 대표적이다. 삼민투는 85523일 미 문화원 점거농성을 주도하며 일반인들에게 알려졌다.

 

장씨에게 포섭된 이정훈(43.사진) 전 민노당 중앙위원은 85년 고려대 삼민투 위원장을 지내면서 미 문화원 점거농성 사건에 적극 참여했다. 이정훈씨를 장씨에게 소개해 준 것으로 알려진 허인회(42) 전 열린우리당 전국청년위원장은 85년 고려대 총학생회장으로 전국 삼민투 위원장을 맡았다. 이씨(사학과)와 허씨(정치외교학과)는 고려대 82학번 동기이며 둘 다 미 문화원 사건으로 구속됐다. 삼민투는 내부 노선대립으로 86년 민족해방을 내세운 자민투(반미자주화 반파쇼민주화 투쟁위.NL계열)와 민중 민주주의를 주장하는 민민투(반제 반파쇼 민족민주 투쟁위.PD계열)로 갈라졌다.

 

PD계열이 90년대 동구권의 몰락으로 세력을 잃었지만 NL계열은 민족.통일 문제 해결을 내세우며 학생운동 진영을 이끌어왔다. 특히 NL계열이 80년대 전국대학생대표자협의회(전대협)90년대 이후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한총련) 등 대중 조직을 장악하는 과정에서 NL계열 중에서도 주체사상을 신봉하는 주사파가 핵심 세력으로 자리 잡았다. 이번에 구속된 최기영 민노당 사무부총장은 전대협 사무국장 출신이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2020.2.2. 지만원

 http://www.systemclub.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829건 3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769 5.18 광주사태 VS 광주민주화운동/광주사태의 명쾌한 해설/한국… 댓글(2) 해머스 2020-03-14 909 122
11768 항소이유서(5.18형사) 지만원 2020-03-14 687 85
11767 [지만원박사님 5.18병합사건 항소심 무죄 탄원] 동참 공지 댓글(8) speedydhl 2020-03-11 678 121
11766 우리는 김형오가 한 짓을 알고 있다 (비바람) 비바람 2020-03-14 1160 202
11765 이재명 도지사는 박원순 시장을 '체포'하라(비바람) 비바람 2020-03-12 1196 231
11764 연기된 3월의 재판일정 지만원 2020-03-12 625 120
11763 항소합니다[시] 지만원 2020-03-10 1051 158
11762 세무조사 나가 볼까요 ? : 엄상익 댓글(1) 정답과오답 2020-03-10 981 139
11761 친중파냐, 대구시장이냐, 권영진의 두 얼굴 지만원 2020-03-10 1716 248
11760 지만원 시집 -사랑 엘레지- 지만원 2020-03-10 692 105
11759 제211화, 사전투표제 반드시 폐지돼야 지만원 2020-03-08 1200 101
11758 지만원TV]제210화, 집권100년의 전자개표기 지만원 2020-03-07 836 99
11757 [지만원TV]제209화 인기상승하는 문재인 갤럽 지만원 2020-03-06 982 93
11756 박근혜의 '점괘'는 신통력이 있는가(비바람) 비바람 2020-03-06 1723 222
11755 [지만원TV]제208화, 신천지의 복마전 지만원 2020-03-05 772 86
11754 일본어 출판의 의의 지만원 2020-03-05 1132 222
11753 [지만원TV]제207화, 정세균 대구 떠나라 지만원 2020-03-04 865 85
11752 김문수는 언제 대통령이 되는가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3-04 1313 176
11751 [지만원TV]제 206화, 이만희, 정권의 음모? 지만원 2020-03-03 886 93
11750 황교안은 교회 장로인가, 야당 대표인가.(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3-02 1036 179
11749 [지만원TV]제205화 누적되는 증오감 지만원 2020-03-02 811 101
11748 3월의 재판일정 지만원 2020-03-02 624 120
11747 '몸 대주고 돈 대주고' 뺨 맞은 정의당(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3-01 1051 187
11746 전자개표기 폐지 청원에 동의합시다(세척기) 댓글(4) 세척기 2020-03-01 989 171
11745 [지만원TV]제204화, 문재인공포-괴질공포 지만원 2020-03-01 824 86
11744 [지만원TV]제203화, 코로나와 신천지 지만원 2020-02-27 1525 112
11743 "문재인 개새끼!"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2-26 2531 243
11742 [지만원TV] 제202화, 국민은 불쌍하다 지만원 2020-02-26 1031 103
11741 순혈 자유우파 자유당의 출범을 환영 한다 (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20-02-25 1095 169
11740 [지만원TV]제201화, 코로나 확산은 주사파 음모 지만원 2020-02-25 1313 111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