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 폐렴, 중국의 '흑사병'이 될까 (비바람) > 최근글

본문 바로가기

System Club 시스템클럽

최근글 목록

우한 폐렴, 중국의 '흑사병'이 될까 (비바람)

페이지 정보

작성자 비바람 작성일20-02-01 22:14 조회1,521회 댓글0건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본문

우한 폐렴, 중국의 '흑사병'이 될까

 

 

1347년 흑해 연안도시 카파는 칭기즈칸의 후예인 킵차크 칸국의 침략을 받았다. 공성전이 벌어지면서 킵차크칸국 진영에서는 괴질이 퍼졌고, 킵차크 칸국의 군대는 투석기를 이용하여 이 시체를 성안으로 던져 넣기 시작했다. 적진으로 돌덩이를 던지는 것보다 시체를 던지는 것은 적에게 심리적 공포를 배가시켰고 화학전의 효과도 있었다. 이 장면이 14세기 유럽을 휩쓸었던 '흑사병'의 출발점이었다.

 

 

1347년 흑해 연안을 출발한 제노바 상선이 시칠리아의 메시나 항구로 들어갔다. 그러나 선단에는 괴질에 걸려 죽은 선원들이 가득했고, 나머지 생존한 선원들도 하나씩 죽어갔다. 시체들은 모두 피부가 검게 물들어 괴사한 채였다. 그래서 사람들은 이 병을 '흑사병'으로 불렀다. 장차 유라시아 대륙을 죽음의 도가니로 몰아넣을 흑사병의 '유럽 상륙'이었다.

 

 

1347년부터 1353년까지 흑사병은 유럽 대륙을 휩쓸었고 약 8천만에서 2억 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유럽 인구 1/3의 목숨을 앗아간 것이다. 거의 80%까지 몰살당한 도시도 있었다. 질병에 대한 지식이 전무 했고 현재와 같은 위생관념도 없을 때였다. 치료는 황당한 미신에 의존하거나 아니면 기도하는 것만이 최고의 치료책이었다. 그럴수록 시체는 쌓여갔다.

 

 

흑사병은 세계사에도 영향을 끼쳤다. 격리, 검역 같은 위생관념을 탄생시켰고, 인구가 대폭 감소한 탓에 노동자와 농민의 몸값이 급등하여 농노에서 중산층으로 상승하는 기회가 커졌다. 흑사병은 제국의 권력구조에도 영향을 끼쳤고 동로마 제국에서 오스만 투르크로 패권이 넘어갔다. 그리고 인간을 구원하지 못한 신에 대한 불신이 생겨났다. 인간의 사고가 신의 굴레에서 벗어나 비로소 근대의 르네상스로 가는 길이 열렸다.

 

 

중국에서 발생한 우한 폐렴은 그 치료약이 없다는 데에서 중세의 흑사병 상황과 비슷하다. 당국에서 할 수 있는 것은 환자를 격리하고 감기치료를 하고 완치를 기도하며 지켜보는 것뿐이다. 삶과 죽음이 '재수보기'에 달려있는 판이니. 흑사병 치료를 위해 거머리에게 피를 빨리거나 채찍질을 하던 중세시대와 크게 다를 바가 없어 보인다.

 

 

우한 폐렴의 주인공 코로나 바이러스가 무서운 것은 잠복 기간 중에도 사람에게 전염된다는 특징 때문이다. 확진자 격리는 감염 확산을 예방하는 최선책이다. 그런데 감염 - 잠복 - 발현이라는 사이클 중에 확진이 되기도 전에 다른 사람에게 전염시킨다는 것은 정상인에게서도 감염이 될 수 있다는 말과 같은 말이다. 무서운 폭발력을 가진 우한 폐렴이 아닐 수 없다.

 

 

흑사병은 빠르면 발현 수 시간 내에 사람을 사망으로 이끌었다. 우한 폐렴은 14일의 경과 기간을 두고 있고 사스보다 전파력이 크다. 잠복 기간이 길고 큰 만큼 감염자 한 명이 많은 사람을 감염시키는 '슈퍼전파자'가 될 수 있다는 말이다. 만약에 잠복 중인 우한 폐렴의 전파력이 한 번에 폭발한다면 중국은 망국으로 가는 혼란상태에 휩싸일 수도 있다.

 

 

우한 폐렴이 걱정되는 점은 중국 공산당의 폐쇄성 때문이다. 중국은 중화사상의 자존심 때문에 우한 폐렴의 진상을 상당 부분 은폐할 가능성도 농후하다. 일부에서는 우한 폐렴의 사망자 숫자를 중국 당국이 발표한 숫자에 곱하기 3~4를 해야 한다는 주장도 펼친다. 중국이 진실을 은페하고 있다면 그 대가는 고스란히 중국 당국에게 돌아가게 된다.

 

 

중국 확진자와 사망자가 늘어날수록 중국 공산당의 능력은 불신을 받게 된다. 흑사병을 기도로 치료하다가 신의 능력을 불신하게 만든 중세의 신부들과 중국 공산당의 처지가 비슷하게 된다. 사망자 상황을 은폐하다가 우한 폐렴의 사망자가 중국을 휩쓸 경우 일당 독재 체제의 중국에 권력 구도가 바뀔 수도 있다. 최악의 경우 다민족 연합체제의 중국이 여러 국가로 쪼개질 상황도 생길 수 있다. 흑사병이 유럽대륙을 흔들었던 것처럼 우한 폐렴이 아시아 대륙을 흔들려고 하고 있다.

 

 

 

비바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근글 목록

Total 11,826건 3 페이지
최근글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1766 우리는 김형오가 한 짓을 알고 있다 (비바람) 비바람 2020-03-14 1148 202
11765 이재명 도지사는 박원순 시장을 '체포'하라(비바람) 비바람 2020-03-12 1187 231
11764 연기된 3월의 재판일정 지만원 2020-03-12 609 120
11763 항소합니다[시] 지만원 2020-03-10 1042 158
11762 세무조사 나가 볼까요 ? : 엄상익 댓글(1) 정답과오답 2020-03-10 970 139
11761 친중파냐, 대구시장이냐, 권영진의 두 얼굴 지만원 2020-03-10 1705 247
11760 지만원 시집 -사랑 엘레지- 지만원 2020-03-10 683 105
11759 제211화, 사전투표제 반드시 폐지돼야 지만원 2020-03-08 1182 101
11758 지만원TV]제210화, 집권100년의 전자개표기 지만원 2020-03-07 828 98
11757 [지만원TV]제209화 인기상승하는 문재인 갤럽 지만원 2020-03-06 969 92
11756 박근혜의 '점괘'는 신통력이 있는가(비바람) 비바람 2020-03-06 1712 222
11755 [지만원TV]제208화, 신천지의 복마전 지만원 2020-03-05 763 85
11754 일본어 출판의 의의 지만원 2020-03-05 1111 222
11753 [지만원TV]제207화, 정세균 대구 떠나라 지만원 2020-03-04 852 84
11752 김문수는 언제 대통령이 되는가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3-04 1302 176
11751 [지만원TV]제 206화, 이만희, 정권의 음모? 지만원 2020-03-03 877 92
11750 황교안은 교회 장로인가, 야당 대표인가.(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3-02 1027 179
11749 [지만원TV]제205화 누적되는 증오감 지만원 2020-03-02 803 101
11748 3월의 재판일정 지만원 2020-03-02 617 120
11747 '몸 대주고 돈 대주고' 뺨 맞은 정의당(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3-01 1043 187
11746 전자개표기 폐지 청원에 동의합시다(세척기) 댓글(4) 세척기 2020-03-01 980 171
11745 [지만원TV]제204화, 문재인공포-괴질공포 지만원 2020-03-01 815 85
11744 [지만원TV]제203화, 코로나와 신천지 지만원 2020-02-27 1519 112
11743 "문재인 개새끼!" (비바람) 댓글(2) 비바람 2020-02-26 2526 243
11742 [지만원TV] 제202화, 국민은 불쌍하다 지만원 2020-02-26 1020 103
11741 순혈 자유우파 자유당의 출범을 환영 한다 (비바람) 댓글(3) 비바람 2020-02-25 1087 169
11740 [지만원TV]제201화, 코로나 확산은 주사파 음모 지만원 2020-02-25 1298 111
11739 [지만원TV]제200화, 문갑식에 대하여 지만원 2020-02-24 1221 114
11738 문재앙이 사랑한 최악의 '삼재앙'(비바람) 댓글(1) 비바람 2020-02-24 1615 164
11737 회원님들께 드리는 3월의 인사말씀 지만원 2020-02-24 1161 189
게시물 검색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 대표자 : 지만원 | Tel : 02-595-2563 | Fax : 02-595-2594
E-mail : j-m-y8282@hanmail.net / jmw327@gmail.com
Copyright © 지만원의 시스템클럽. All rights reserved.  [ 관리자 ]